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4-29 14:23
[한국사] #김종서씨 “고조선-한사군 中대륙 깊숙한 곳에 위치” ㅡ 무려 중앙대 사학과 박사논문
 글쓴이 : 지누짱
조회 : 1,257  


#김종서씨 “고조선-한사군 中대륙 깊숙한 곳에 위치”
 

고대 한반도 북부에 존재한 것으로 알려진 고조선과 한사군의 위치를 수학적으로 분석한 결과, 중국 허베이(河北) 성 동쪽에서 랴오허(遼河) 서쪽으로 길게 자리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종서(51·중앙대 강사) 씨는 최근 중앙대 사학과 박사학위 논문으로 통과된 ‘고조선과 한사군의 위치 비정 연구’에서 문헌 고증과 수학적 위치 고증방법을 통해 고조선과 한사군의 위치가 중국 대륙 깊숙한 곳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 논문에서 적용한 수학적 위치 고증방법은 중국 사서에 나오는 거리를 현재의 지도에 적용해 그 위치를 역추적하는 방법.

중국 한대의 역사서인 ‘후한서(後漢書)’의 군국지(郡國志)에는 당시 한의 수도였던 뤄양(洛陽·허난 성 서쪽의 도시) 동북쪽으로 5000리에 낙랑군이, 4000리에 현도군이 있었다고 기록돼 있다.

또 ‘한서(漢書)’의 무릉서(茂陵書)에는 장안(뤄양보다 더 서쪽에 있는 현재의 시안·西安)에서 6138리에 임둔군이, 7640리에 진번군이 있다는 기록이 있다.

1리는 당대(唐代) 이후 0.393km로 고정된다. 그러나 한나라 시절, 1리가 얼마인가에는 논란이 있다. 김 씨는 위나라 기록에 등장하는 뤄양 및 장안과 현재까지 남아 있는 도시들의 거리를 비교해 한대의 1리가 현재 거리의 75% 미만일 것으로 추정했다. 또 한대의 기록과 현재 지도상의 거리 비교를 통해 한사군의 위치를 추정했다.

이에 따르면 지금까지 평양지역으로 추정돼 온 낙랑군의 경우 중간에 산악지대가 하나도 없다고 가정하더라도 랴오닝 성 서부 진저우(錦州)를 넘어설 수 없다는 것. 또 압록강 북쪽에 있었다고 알려진 현도군은 허베이 성 동쪽과 랴오닝 성 서부를, 황해도 인근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진번군은 압록강 서북쪽을 넘어설 수 없다.

김 씨는 여기에 한대의 도로 굴곡지수를 감안할 경우 한반도에서 가장 멀었던 현도군은 현재 베이징(北京) 동북쪽 지역, 한반도에서 가장 가까웠던 진번군은 랴오닝 성 서부 다링허(大凌河) 유역이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는 1990년대 초반 랴오닝 성 진저우에서 ‘임둔태수장(臨屯太守章)’이라는 직인이 찍힌 봉니(封泥·공문서 등을 봉할 때 사용한 진흙덩이)가 발굴된 고고학적 발굴 결과와 일치한다.

이 논문은 랴오허 동쪽의 만주와 한반도에서는 초기 청동기 유물이 발굴되지 않아 고조선의 실재를 뒷받침할 수 없다는 ‘물증 부족’의 비판에 대한 새로운 반론이다. 또 흥륭와, 홍산, 하가점 등 랴오허강 유역의 고대 신석기·청동기 문명과 고조선의 연관관계를 뒷받침하게 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지누짱 21-04-29 14:25
   
저 위치비정이 정확하다고 봅니다. 고대도로 사정과 낙양이나 장안에서 지금의 요하로 오려면 해발 1500미터급 산맥과 수많은 강의 넘어야해서 현대의 직선거리로 판단하면 곤란합니다
광개토경 21-04-29 19:58
   
골 때리는 지도네.

후한서 동이열전만 봐도 예는 북쪽으로는 고구려 옥저 남쪽으로는 진한 동쪽은 대해(동해) 서쪽은 낙랑과 접한다고 나오는데, 저 지도에서 예는 어디임?

아 예나 진한은 바다에 수장되어 있겠네요 글쵸? ㅋㅋㅋ
위구르 21-04-29 21:17
   
진개가 실존하지 않은 날조된 인물이라는 것, 기자는 조선에 오지도 못했다는 것 등을 밝혀낸 뛰어난 사학자인데 묻히는게 안타깝습니다
 
 
Total 4,9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83 [한국사] (6-2) 후한서 군국지 검토 감방친구 06-20 522
4782 [한국사] (6-1) 후한서 군국지 검토 (2) 감방친구 06-20 638
4781 [한국사] 여진족과 금나라의 성격에 대한 설명 (5) 감방친구 06-19 1013
4780 [한국사] 조선왕국전도 중 독도가 조선땅임을 보는 문 대통령 (5) mymiky 06-17 1006
4779 [한국사] 스탄과 땅의 옛 조형에 대해서 감방친구 06-16 668
4778 [한국사] 미국 새크라멘토 교민들을 위한 前, 한국 천문 연구… (1) 스리랑 06-14 1033
4777 [한국사] 명상황후 사진의 진위와 건청궁 곤녕합 옥곤루 (4) 감방친구 06-12 1438
4776 [한국사] 고구려는 천자의 제국이다, '연개소문 (2) 스파게티 06-12 1380
4775 [한국사] 명성황후 실제 사진 추정 (5) BTSv 06-12 2287
4774 [한국사] 테러단체 백의사 총사령관 염동진.. 8년간 밀정이였… (4) mymiky 06-07 1312
4773 [한국사] 한반도는 진인의 땅이었다 (7) 엄근진 06-04 1556
4772 [한국사] 엄근진님 질문에 답변 (7) 감방친구 05-29 1057
4771 [한국사] 신리 왕조가 알에서 태어났다? (6) 스켈레톤v 05-29 1393
4770 [한국사] 나라이름 (9) 지누짱 05-29 1298
4769 [한국사] 광해군의 측근 김개시의 권력으로 보는 , 조선시대 … (3) mymiky 05-29 1000
4768 [한국사] (재업) 고조선의 고고학적 검토를 위한 연습 (5) 감방친구 05-29 1013
4767 [한국사] 한국의 신석기 문화? (2) 엄근진 05-28 791
4766 [한국사] 만주와 한반도 후기 구석기시대 년대기 2. 기후와 지… 지누짱 05-27 807
4765 [한국사] 만주와 한반도에서의 후기구석기문화 관련 연구 소… (5) 지누짱 05-26 1105
4764 [한국사] 진국의 정체는? (30) 엄근진 05-25 1401
4763 [한국사] 칠지도에 적힌 왜왕은 왜인이 아니라 백제인 (4) 일서박사 05-16 3599
4762 [한국사] 황하 요동군 (1) 몬스트레치 05-13 1642
4761 [한국사] # 굴곡지수(김종서)와 한사군 감방친구 05-11 1155
4760 [한국사] 김용만선생의 유투브를 소개합니다 지누짱 05-10 1149
4759 [한국사] (5-2-2) 후한서 군국지(장백산과 압록수 연구 일부 발… (5) 감방친구 05-08 884
4758 [한국사] (5-2-1) 후한서 군국지(장백산과 압록수 연구 일부 발… 감방친구 05-08 772
4757 [한국사] 요, 동경 요양부 명왕산 -->동명왕 장사지낸 곳 (1) 영종햇살 05-08 7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