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4-28 11:24
[한국사] 후한서 군국지 (서기 140년) 한나라의 호구조사표
 글쓴이 : 천추옹
조회 : 987  


후한 수도인 낙양으로부터의 거리와 현과 인구수 다 적은 기록인데..

우북평은 낙양으로부터 동북으로 2300리, 요서는 3300리, 요동은 3600리, 현도는 4000리, 낙랑은 5000리 거리임.

낙양에서 현도군 (현재 푸순시 신빈 만족 자치현)까지 거리는 1619km고 당시 후한시대 1리 = 414m로 따지면 3913리임. 
현도군에서 남쪽으로 1000리 (414km)내려가면 대동강 일대임. (신빈-평양거리 420km)

서기 140년에 낙랑위치는 요서니 요동이니 주접떨 내용이 아니란 얘기임..
그냥 정사로 치는것만 따져도 다 개소리들이지.. 

기록으로 따지면 낙랑은 서기 300년에 망해서 대동강유역에서 요동지역(지금 대련시)으로  밀려나고 (이때 낙랑이 신라에 투항함) 그뒤 요동에선 장통하고 연합해서 고구려에 맞서다 밀려서 313년엔 모용씨에 의탁하게됨.
지금 재야사학에서 원래 낙랑이 있었다고하고 그 유적은 저 313년이후 유적들가지고 하는 얘기들임. (이뒤로도 낙랑군은 583년에 폐지되기전까지 2차례 더 옮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21-04-28 11:57
   
팩트

1)
후한서 군국지는 송나라 때 편찬됨

2)
장성 바깥은 오환, 선비, 공손씨 등에게 맡김
이 때문에 조조가 오환 정벌하던 시기가 되면 이미 도로까지 끊긴 채 방치된 지 오래

3)
후한 요서군은 이미 현 진황도시 일대로 급격히 축소되었음
     
지누짱 21-04-29 13:52
   
간단히 반박되는걸 저리 우기는지 모르겠네요
천추옹 21-04-28 12:02
   
무릉서의 기록도 비슷함 ^^ 낙양부터 거리가 아니라 장안부터 거리지만.
     
감방친구 21-04-28 12:08
   
무릉서 자체가 위서 시비의 대상
무릉서 편찬했다는 사마상여는 한사군 설치 이전에 죽은 사람
          
천추옹 21-04-28 12:21
   
풉 에휴.. 요동 요서가 무슨 멀리 떨어진 오지도 아니고.. 낙랑은 요동 요서보다도 더.. 동쪽에 위치해있다는 기록들인데..
최소한 지금 재야사학이란 쓰레기들이 말하는 부근하고는 거리가 멀져 ^^
               
돌도사 21-04-28 13:27
   
죽은 자식 X알 만지냐?
애 쓴다.
먹고 살기 힘들지?
춥더라도 밥은 굶지 마.
     
지누짱 21-04-29 14:42
   
사마상여(司馬相如, 기원전 179년 ~ 기원전 117년)는 중국 전한의 문학자이다. 쓰촨성 청두(成都) 사람으로 자는 장경(長卿)이다.

108년 이전에 죽은 사람이 지었다는 책을 들고나오는 패기를 보소
 
 
Total 5,0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01 [한국사] 삼한사의 재조명, 요약과 감상 (13) 엄근진 06-30 749
4800 [한국사] 조선현과 수성현의 위치 (5) 지누짱 06-30 489
4799 [한국사] 고조선 나라 이름에 대한 개인 의견. (2) 보리스진 06-29 651
4798 [한국사] 숙신이 살던 데는요 (6) 감방친구 06-27 1448
4797 [한국사] 상식적으로 생각해서 (14) Player 06-26 846
4796 [한국사] 조선의 뜻에 대한 두 견해 (11) 위구르 06-26 1083
4795 [한국사] 조선 숙신 간단한 사실 Player 06-26 801
4794 [한국사] 만주원류고의 '주신' (12) 감방친구 06-26 1036
4793 [한국사] 영산강 유역 전방후원분은 (3) 애기강뭉 06-25 676
4792 [한국사] (6-6) 후한서 군국지 검토 (4) 감방친구 06-25 554
4791 [한국사] 우리 일본의 역사왜곡을 탓하기 전에 당신들 스스로 … (1) 스리랑 06-25 740
4790 [한국사] 영산강유역 마한 다큐보다가 인골DNA분석 (4) 성길사한 06-24 947
4789 [한국사] (6-5) 후한서 군국지 검토 감방친구 06-24 441
4788 [한국사] (6-4) 후한서 군국지 검토 (3) 감방친구 06-24 543
4787 [한국사] (6-3) 후한서 군국지 검토 (1) 감방친구 06-24 490
4786 [한국사] 마한에 대한 가설 (6) 감방친구 06-24 724
4785 [한국사] 옥스퍼드 사전_ 석가모니는 단군조선의 후예임이 명… (23) 조지아나 06-22 1355
4784 [한국사] 백제의 요서경략. 학자들의 충고 (9) 나무나무통 06-21 1430
4783 [한국사] (6-2) 후한서 군국지 검토 감방친구 06-20 604
4782 [한국사] (6-1) 후한서 군국지 검토 (2) 감방친구 06-20 711
4781 [한국사] 여진족과 금나라의 성격에 대한 설명 (5) 감방친구 06-19 1080
4780 [한국사] 조선왕국전도 중 독도가 조선땅임을 보는 문 대통령 (5) mymiky 06-17 1042
4779 [한국사] 스탄과 땅의 옛 조형에 대해서 감방친구 06-16 736
4778 [한국사] 미국 새크라멘토 교민들을 위한 前, 한국 천문 연구… (1) 스리랑 06-14 1084
4777 [한국사] 명상황후 사진의 진위와 건청궁 곤녕합 옥곤루 (4) 감방친구 06-12 1495
4776 [한국사] 고구려는 천자의 제국이다, '연개소문 (2) 스파게티 06-12 1438
4775 [한국사] 명성황후 실제 사진 추정 (5) BTSv 06-12 240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