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4-09 20:01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構) (1)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888  

금(金)과 예(濊), 진(辰)의 의미망(意味網) 검토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構) (1)


중국 북송(北宋) 말기인 1103년(고려 숙종 8년)에 고려를 방문한 손목(孫穆)이 지은 《계림유사(鷄林類事)》에는 그 당시 고려말로 ‘해(日)’를 ‘姮(항)’이라 하고 ‘달(月)’을 ‘契(계)’라고 했다고 적었다.

日曰姮
일왈항
月曰契(黒隘切)
월왈계(흑애절)

《鷄林類事·卷三·方言》

이를 합리적으로 분석하여 보면

① 日과 月의 위치가 뒤바뀐 것이며,

日 ↔ 月

② 姮(항)은 妲(달/탄)의 오기(誤記)임을 알 수 있다.

姮 → 妲

이에 따라 다음과 같이 교감(校勘)할 수 있다.

日曰契(黒隘切)
일왈계(흑애절)
月曰妲
월왈달

지금의 우리 한자음으로 보면 9백 십수년 전 고려시대에도 지금과 같이 해를 해라고 하고, 달을 달이라고 했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런데 우리말조차 시대에 따라 음운이 변동하는데 하물며 1천여 년전의 한자음(漢字音)이 지금의 우리 한국한자음과 그대로 같았다고 보는 것은 경솔한 접근이다.

북송(北宋) 대중상부(大中祥符) 원년(1008)에 완성된 운서(韻書)인 《대송중수광운(大宋重修廣韻)》, 약칭 《광운(廣韻)》을 중심 근거하여서 베른하르드 칼그렌, 정장상방(鄭張尚芳), 에드윈 풀리블랭크 등의 언어학자들은 이 관련 한자의 당송음을 다음과 같이 재구하였다.

글자

당송음

구성

kʰiei

kʰei

kʰɛi

kʰɛj

xək

hək

xai

hai

ʔai

ʔɛ

ʔæi

ʔɣɛ

ʔɯæ

ʔaɨj

tɑt

tat


현대 한국한자음에서 契의 음(音)은 그 뜻에 따라 [계], [결], [글], [설]로 총 4 가지이며, 크게 [ᄀᆞ]계열과 [ᄉᆞ]계열 두 가지로 구분된다. 명나라 초의 운서인 홍무정운(洪武正韻)을 근거하여 이 ᄉᆞ계열의 음을 재구하면, 그 소리의 위치에 따라 평성은 /siɛn/, 상성은 /siɛn˥˧/, 거성은 /siɛn˨˦/, 입성 /siɛʔ(t)/으로 재구된다.  

계림유사(鷄林類事)는 고려에서 ‘해’를 뜻하는 말이 “日曰契(黒隘切)”라고 적었는데, 해(日)가 고려말로 契라고 하고서, 契의 소리값을 “黒隘切”이라고 하여 부연(敷衍)하고 있다. 위 표에서 보인 바대로 송대(宋代) 광운(廣韻)을 근거한 黒의 당송(唐宋) 시대 소리값은 /xək/, 또는 /hək/으로 재구된다. /h/은 /ㅎ/에 해당하지만 /x/은 무성연구개마찰음(無聲軟口蓋摩擦音)로서 소리값 자체로는 /ㅎ/에 연접하지만 실제 그 소리는 /ㅋ/, 또는 /ㄱ/에 가깝게 들린다. 목구멍에서 나온 공기가 여린입천장을 긁어서 내는 소리이기 때문이다. 

契의 첫소리는 /kʰ/, 또는 /s/ 였으므로 계림유사(鷄林類事)에서 “日曰契”이라 적고 그 뒤에 “黒隘切”하여 契의 소리값을 부연한 까닭은 契의 두 가지 소리값 가운데에 하나임을 강조하기 위함이고, 그 가리킨 바는 당연히 /s/이 아니라 /kʰ/이다.

따라서 “黒隘切”에서 黒의 소리값은 /hək/이 아니라 /xək/이며, 고려시대 ‘해’의 소리값은 지금과 같은 [해]가 아니라 보다 [개]에 가까웠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이 시대로부터 고대로 갈수록 더욱 [개]에 가까웠음을 추정할 수 있다.

이를 근거하여 우리말 ‘해’의 그 소리값의 변천을 다음과 같이 추정할 수 있다.



ᄀᆞ/ᄁᆞ/ᄏᆞ → 개/해 → 해


- - - - -


/x/은 무성연구개마찰음(無聲軟口蓋摩擦音)으로, 목구멍에서 나온 공기가 여린입천장을 긁듯이 마찰을 일으킬 때에 나는 소리이다. ‘아흑아’, ‘흑아’, ‘흐카’ 등을 발음할 때에 나는 소리와 유사하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

ⓒ 무쿠리(mvkuri)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21-04-09 20:11
   
※ 현재 우리 국어학계에서는 “日曰契(黒隘切)”의 黒隘切을 [해]로 새기고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그런데 저는 [해]가 아니라 [개]에 까까운 음으로 새겨야 한다고 본 것이고, 그 주장의 근거와 이유가 본문 내용의 골자입니다.
Kaesar 21-04-09 20:54
   
일본어에서도 해는 히라고 하는데, 이는 우리와 같은 어원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이고
부여의 왕성도 해씨인 것이 해에서 온 말인 것으로 보이는데,
하얗다는 말도 해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등 해는 예전에도 해(아마도 발음은 하이)였다고 확신되는데,

갑자기 옛발음이 계라고 단정하고, 그 계가 지금은 왜 해가 되었는지, 해와 연관되는 단어에 계라는 발음과 비슷한 단어도 없고
그리고 현재의 말에 해를 계라고 읽는 것이 전혀 없는데
도저히 이해가 안되네요.
     
감방친구 21-04-09 21:14
   
본문에서 저는 해의 옛발음이 계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본문을 잘 보세요
     
감방친구 21-04-09 21:18
   
//갑자기 옛발음이 계라고 단정하고//

제가 본문에서 옛발음이 [계]라고 "단정"했습니까?
왜 글을 제대로 안 읽고서 이런 글을 다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잡게라면 그러려니 하겠는데
동아게에서 그러시면 안 됩니다
 
 
Total 5,0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72 [한국사] 엄근진님 질문에 답변 (7) 감방친구 05-29 1117
4771 [한국사] 신리 왕조가 알에서 태어났다? (6) 스켈레톤v 05-29 1443
4770 [한국사] 나라이름 (9) 지누짱 05-29 1347
4769 [한국사] 광해군의 측근 김개시의 권력으로 보는 , 조선시대 … (3) mymiky 05-29 1060
4768 [한국사] (재업) 고조선의 고고학적 검토를 위한 연습 (5) 감방친구 05-29 1066
4767 [한국사] 한국의 신석기 문화? (2) 엄근진 05-28 827
4766 [한국사] 만주와 한반도 후기 구석기시대 년대기 2. 기후와 지… 지누짱 05-27 863
4765 [한국사] 만주와 한반도에서의 후기구석기문화 관련 연구 소… (5) 지누짱 05-26 1153
4764 [한국사] 진국의 정체는? (30) 엄근진 05-25 1496
4763 [한국사] 칠지도에 적힌 왜왕은 왜인이 아니라 백제인 (4) 일서박사 05-16 3660
4762 [한국사] 황하 요동군 (1) 몬스트레치 05-13 1685
4761 [한국사] # 굴곡지수(김종서)와 한사군 감방친구 05-11 1243
4760 [한국사] 김용만선생의 유투브를 소개합니다 (1) 지누짱 05-10 1211
4759 [한국사] (5-2-2) 후한서 군국지(장백산과 압록수 연구 일부 발… (5) 감방친구 05-08 948
4758 [한국사] (5-2-1) 후한서 군국지(장백산과 압록수 연구 일부 발… 감방친구 05-08 824
4757 [한국사] 요, 동경 요양부 명왕산 -->동명왕 장사지낸 곳 (1) 영종햇살 05-08 841
4756 [한국사] 로하潞河는 산서성에 있다-신당서 지리지 영종햇살 05-06 801
4755 [한국사] (5-1) 후한서 군국지/1~3세기 (5) 감방친구 05-03 773
4754 [한국사] (4) 후한서 군국지/1~3세기 (2) 감방친구 05-03 733
4753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 (10) 감방친구 05-03 1071
4752 [한국사] (3) 후한서 군국지/1~3세기 감방친구 05-03 709
4751 [한국사] [잡담] 주류사학계가 혐오하는 소위 환빠들의 문제점 (6) 지누짱 05-02 953
4750 [한국사] (2) 후한서 군국지/1~3세기 (2) 감방친구 05-02 746
4749 [한국사] 차이나는 한국의 일부였다. (21) 돌도사 05-01 1950
4748 [한국사] ↓ 아래 글 1부 뒷부분 붙임 감방친구 04-29 806
4747 [한국사] (1) 후한서 군국지 거리 기록 분석과 서기 1-3세기의 … 감방친구 04-29 1003
4746 [한국사] #김종서씨 “고조선-한사군 中대륙 깊숙한 곳에 위치… (4) 지누짱 04-29 130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