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4-08 15:13
[중국] 중국의 문화재 왜곡을 보면
 글쓴이 : 가난한서민
조회 : 1,081  

중국의 문화재 왜곡이 최근에 심하잖아요.. 그러다가 든 생각인데

중국은 사서에서 불리한 내용이나 한국에 관련된 기록을 없애거나 숨기고 있는데
예를들면 구당서 같은곳에 "대조영은 고구려의 별종이다" 이런식으로 기록된걸 나중에 수정한 다음에, 이미 퍼져있는 기록은 모두 가짜라고 사서까지 왜곡해서 주장할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수정한 복사본 하나만 내놓고 그런 기록은 없었고 와전된것이라고 주장할것 같아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21-04-08 16:27
   
사실 수천 년을 이어져오면서 그런 수법으로 왜곡을 해왔는데 요즘은 어려울거 같지만 방심해서는 안되겠죠
감방친구 21-04-08 16:43
   
감방친구 21-04-08 16:52
   
1. 이미 알려진 사서들을 지금에 와서 조작할 수 없습니다 그러한 사서는 이미 그 사서가 나온 이래 후대 사서에서 계속하여 인용하고 있으며 대만, 일본, 홍콩, 서구, 대한민국 등에 이미 그 영인본과 출판본이 있고, 20세기 이래 수백, 수천의 논문으로 인용되었기 때문입니다

2. 알려지지 않았거나 새롭게 발굴, 발견된 사료를 감추거나 파손할 가능성은 높습니다 대표적으로 발해 관련 사료를 중공은 그렇게 취급하고 있습니다

3. 전대의 사서 기록을 후대의 사서기자들이 왜곡하여 사서를 편찬한 사례는 범상합니다 이로 인하여 역사연구는 항상 가능한 모든 사서를 정밀 교차분석해야 합니다

4. 이미 일제식민사학과 중공사학에 대한민국주류사학의 짝짝꿍이 돼서 사서의 기록을 편의대로 취사선택하여 통설을 견고하게 조성하였으므로 힘들여 그렇게 할 필요가 적습니다
감방친구 21-04-08 16:56
   
위에 제시한 본인의 발해 관련 4대 사서의 발해전 기술 분석 결과물을 보시면

구당서에서 신당서에 이르기까지 어떻게 사실이 변형되었는지 파악할 수 있습니다
관심병자 21-04-08 19:05
   
아마 2000~2010년대쯤 부터 중국이 역사공정을 시작하며 사서를 재 정리하는 사업도 시작했다고 들었습니다.
흔히 알려진 성경, 코란등을 중국 실정에 맞게 재해석 하는 작업을 할때 쯤인걸로 기억하구요.
진행상황은 모르겠지만 지금 우리 세대가 접하는 중국사서와 다음 세대가 접하는 중국 사서가 다를수도 있습니다.
동북공정을 보면 재정리되고 해석될 중국사서 내용 핵심이 대략 짐작이 됩니다.
사서를 새로 쓰는 만행까지는 저지르지는 않겠지만, 해석 가이드를 내놓고 학자들에게 거기에 따르도록 하겠죠.
 
 
Total 19,4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0912
2041 [북한] 천재 화가 피카소가 공산주의자라고.?? 돌통 03-28 1064
2040 [한국사] 조선왕국전도 중 독도가 조선땅임을 보는 문 대통령 (5) mymiky 06-17 1064
2039 [한국사] 환단고기라는 책의 출간과정, 이기- 계연수-이유립 (1) 스리랑 04-02 1063
2038 [한국사] 거란 동경도 지역 주요 주의 위치 지도 (3) 감방친구 04-20 1063
2037 [기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환빠식민빠 01-03 1062
2036 [북한] 왜 우리는 아직도 냉전시대를 못 벗어나는가....... (2) 코스모르 06-28 1062
2035 [한국사] 근대화의 필수요소는 전차도입이나 전기보급 이런게… (7) 진주만 02-28 1062
2034 [한국사] 물속에..우리 역사가.. (2) 백전백패 03-27 1062
2033 [기타] 고구려 모본왕 때 산서성 태원까지 공격했다는 의미… 관심병자 07-14 1062
2032 [한국사] 세종이 확인한 고려 강역은 두만강 북쪽 700리였다. (1) 사랑하며 11-09 1062
2031 [기타]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1) 관심병자 06-05 1061
2030 [기타] 당나라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5) 인류제국 02-07 1061
2029 [한국사] 방치된 황초령, 마운령 진흥왕 순수비 (1) 도배시러 03-21 1061
2028 [한국사]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 음해 반박 성명서 (24) 마누시아 06-03 1060
2027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1060
2026 [중국] 중국 위키백과의 한복 문화 공정에 대한 비판 (9) mymiky 10-09 1060
2025 [기타] 1905년 맥시코 이민자 후손들 한국방문 이야기 조지아나 12-12 1060
2024 [한국사] 오우치가의 비밀 百濟の末裔を名乗る大内氏の語源 보리스진 12-26 1060
2023 [한국사] 유사역사학? (11) 윈도우폰 06-09 1059
2022 [한국사] 병자호란전 관련 질문 (23) 웅구리 07-23 1059
2021 [한국사] 한사군 대방군 (16) 고이왕 08-29 1059
2020 [한국사] 살수와 평양에 대한 북한측 입장(살수:초자하, 북평… (9) history2 03-11 1059
2019 [한국사] 삼국사기 후기기록 불신론, 장수왕 남진정책 (18) 도배시러 05-12 1059
2018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1059
2017 [한국사] "세상에 버릴 사람은 없다" 세종의 유산 (1) BTSv 11-15 1059
2016 [한국사] 원사료 삼국지 후한서 한서에 나오는 한사군 위치 (13) 고이왕 06-10 1058
2015 [기타] 삼국 고대사의 해안선 기준은 ? (3) 도배시러 06-15 1058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