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4-04 18:24
[한국사] 간도.백두산을 추정할 수 있는 정확한 서양고지도
 글쓴이 : 백랑수
조회 : 804  

이조선.대한제국 시기의 간도.백두산을 지금의 요동과 지금의 백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일본이 이동.조작한 조작사관 곧 식민사관과 중국의 동북공정을 옹호.홍보하는 것임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단재 신채호 선생이 왜 <조선상고문화사>에서 `고대의 요수는 란하`라 했는가? 또 계연수 선생은 <환단고기/북부여기> 본문에 `패수는 지금의 란하`라며 약간 부정확하지만 거의 사실에 가까운 자신의 지리 비정을 삽입하였다.  

1920 년 전후 역사지리에 관심이 있던 저 두 사람 말처럼 명.청국의 요하는 지금의 란하 정북쪽 지류였었고 지금의 중국 요녕성과 내몽고 지역에 펼쳐진 칠로도산과 노로아호산이 이조선 시기의 백산대맥이며 정약용이 <강역고/백산보>에서 설명한 그 백산이다. 

아래는 일본놈 손 타지 않은 유일한 서양고지도일 것이다.  

<인도와 중국지도> CARTE DES INDES ET DE LA CHINE 
Netherland, Guillaume, Delisle, 1750, 62.7×60.9㎝
출처: 동북아재단 독도연구소 연구/고지도 자료실

기욤 드릴(Guillaume Delisle, 1675– 1726)은 18세기 프랑스 최고의 지도 제작 가문을 형성하였다. 그의 아버지인 클로드 드릴(Claude Delisle)은 법학과 지리학 그리고 역사학에 정통한 지도 제작자였다. 기욤 드릴은 아버지의 영향으로 일찍부터 지도수업을 받았으며, 1718년 최초의 왕실지리학자가 되었다. 그가 그린「루이지애나와 미시시피 지도」는 최초의 세부적인 미국 내륙 지도로 알려져 있다. 기욤 드릴은 프랑스 지형도 제작의 태두인 장 도미니크 카시니(Jean-Dominique Cassini)로부터 수학과 천문학을 배운 지도 투영법에 정통한 지도학자였다. 그는 프랑스 과학원의 측량자료를 그 자신이 개발한 투영법을 사용하여 지도화 했는데, 특히 측량 자료가 없는 곳의 지도를 자신의 투영법을 이용하여 보간(interpolation)하였다. 기욤 드릴은 또한 지명 표기를 정확하게 표기한 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일찍이 아메리카 대륙 특히 루이지애나와 미시시피주를 대상으로 영국과 지도 분쟁을 벌인 적이 있었기 때문에 지명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깊이 인식하고 있었다.

 

이 지도는 원래 1705년 프랑스에서 동일한 명칭으로 간행된 것을 1750년 네덜란드에서 재 간행한 것이다. 지도의 내용은 1705년 지도와 완전히 동일하다. 이 지도에서는 동해 해역을 ‘동양해 또는 한국해(MER DE ORIENTALE OU MER DE CORÉE)’로 표기하였다. 그는 그의 초기 지도에서 동해 명칭을 동양해와 한국해로 병기하였다. 이전의 지도에서는 동해 해역을 동양해라고만 표시했으며, 이후 지도에서는 한국해로만 표시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21-04-05 07:59
   
백랑수 21-04-08 23:24
   
감방, 정말 저질이구나.
 
 
Total 4,9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29 [한국사] 홍익 인간의 인간을 사람으로 해석하는 것은 일제의 … (8) 일서박사 04-23 952
4728 [한국사] 아리랑의 어원 (5) 돌도사 04-18 1833
4727 [한국사] 고구려vs발해vs고려 전성기 기준 (8) 븅아 04-17 2102
4726 [한국사] 아래의 글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에 붙임(… 감방친구 04-15 658
4725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924
4724 [한국사] 중국고금지명대사전 로현·로수·로하 조(條) 국역 (10) 감방친구 04-13 781
4723 [한국사] 중국 고금 지명 대사전-산서성 로현 포구수----감방친… (28) 영종햇살 04-13 740
4722 [한국사] 서라벌(徐那伐)과 축자국(築紫國) 어원 비교 탐구 (2) 보리스진 04-13 756
4721 [한국사] 고려(高麗)와 거문고의 어원 비교 분석 (3) 보리스진 04-13 758
4720 [한국사] 고려(高麗)와 금마저(金馬渚) 어원 비교 탐구 (12) 보리스진 04-12 666
4719 [한국사] 홀본부여=해씨부여/ 마한=말갈=발해/ 해=고 영종햇살 04-11 851
4718 [한국사] 마. 고구려의 해씨(解氏)와 고씨(高氏), 그리고 해모… (4) 감방친구 04-10 1079
4717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감방친구 04-09 846
4716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4) 감방친구 04-09 846
4715 [한국사] 명나라의 한국사 인식 (5) 위구르 04-08 1352
4714 [한국사] 중국 대륙의 위안소와 조선인 위안부들 mymiky 04-07 1163
4713 [한국사] 식약처 직원의 속국 운운... 역사적으로 틀렸다 (1) mymiky 04-07 780
4712 [한국사] 우리 역사의 대맥 (2) 감방친구 04-06 873
4711 [한국사] 신라는 전기와 후기를 따로 판단하는게 좋습니다. (1) 갓등 04-05 830
4710 [한국사] 현대 한국인들의 고구려 백제 신라 인식체계 (3) 보리스진 04-05 1354
4709 [한국사] 신라의 교훈 (11) 감방친구 04-04 843
4708 [한국사] 반신라 정서의 딜레마 (38) 감방친구 04-04 961
4707 [한국사] 간도.백두산을 추정할 수 있는 정확한 서양고지도 (2) 백랑수 04-04 805
4706 [한국사] 조선 구마사 사태로 보는 흔들리는 중국의 정체성 그… 일서박사 04-04 633
4705 [한국사] 신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9) 나미 04-04 583
4704 [한국사] 위안부는 매춘부라고 지지하는 약200명이 뭉친 지식… (1) 스리랑 04-01 1301
4703 [한국사] 중공 바이두 백과 '삼계탕' 항목 수정 감방친구 03-31 123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