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3-26 17:45
[한국사] 늪지대에 절 지은 까닭: 용이 살던 곳이기 때문이다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891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53&aid=0000028765


늪지대에 지은 절들

양산의 통도사, 경주의 황룡사, 김제 금산사, 고창 선운사, 치악산의 구룡사 터는 모두 용과 관련이 있는 터이다. 원래 이 터에는 용이 살았다고 전해진다. 용을 내쫓거나 아니면 용이 나타났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터이다. 거기에다 절을 지은 것이다. 용이 살았다는 것은 이러한 터에 물이 있었거나 늪지대였다는 공통점이 발견된다. 익산의 미륵사지도 마찬가지이다. 원래 물이 질퍽하던 늪지대였다. 백제 무왕대에 이곳을 메우고 절을 지은 것이다. 절을 짓게 된 계기는 이 터에서 미륵삼존(彌勒三尊)이 출현한 사건이다. 가운데 미륵불과 왼쪽에 있는 법화림보살, 오른쪽의 대묘상보살을 가리켜 미륵삼존이라고 한다.

이걸 해석해 보면 미륵삼존은 용이 세 마리 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대 한국어에서 용은 ‘미르’라고 불렸다. 미르와 미륵은 그 발음이 유사하다. ‘미르’를 ‘미륵’으로 대체하였지 않나 싶다. 토착신앙의 대상인 미르가 미륵으로 변화한 셈이다. 불교가 들어오면서 ‘미르’를 ‘미륵’으로 대체시킨 것이다. 불교의 미륵신앙이 전래되면서 용이 아니라 미륵이 비를 내려주는 신격으로 전환하였다. 미륵삼존이 출현했다는 것은 세 마리의 미르가 출현한 사건이었다. 이는 토착신앙과 외래신앙의 전형적인 결합방식에 해당한다. 새로운 종교가 들어오면서 이제까지 믿어 왔던 토착신앙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한국에 기독교가 전래되면서 유대민족의 ‘야훼’를 한민족이 전통적으로 써 왔던 신의 이름인 ‘하느님’으로 번역한 것처럼 말이다.

신라를 대표하던 국찰인 황룡사에도 용이 등장하고, 백제를 대표하던 국찰인 미륵사지에도 용이 등장한다. 이 둘 중에서 백제 지역이 미륵신앙의 뿌리가 더 강하게 남아 있다. 그 이유는 백제 지역이 논농사를 많이 짓던 지역이었다는 점도 관련된다. 신라보다 이쪽이 평야가 많고, 평야 지역에서 농사를 지으려면 물이 필요하고, 비가 내리기 위해서는 용신앙의 전통이 더 강하게 작동하였던 지역적 특성을 감안해야 한다. 미륵신앙은 논농사와 관련 있다는 이야기이다. 익산 미륵사지도 그 주변이 황등, 함열의 널따란 평야지대이다. 여기에서부터 논산에 이르기까지 광대한 지역이 거의 곡창, 평야지대이다. 미륵신앙의 토양이 되기에 적합한 조건을 갖추었다.



양지바른 땅 두고 궂이 늪지대에 절 지은 까닭

한국의 오래된 사찰 가운데는 늪지대를 메우고 여기에다 절을 지은 경우가 있다. 늪지대에다가 사찰을 짓는다는 것은 요즘 상식으로는 의외이다. 보통 좌청룡 우백호가 잘 자리 잡고 있는 명당 터에 절을 짓는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늪지대는 풍수적 관점에서 볼 때 쉽게 선택하기 어려운 지점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왜 여기에다 지었을까?

그 이유를 한마디로 설명한다면 용(龍)이 살던 장소였기 때문이다. 동양의 신화에서 용은 물에서 사는 동물로 생각하였다. 서양의 신화에서 용은 하늘을 날아다니는 비룡(飛龍)이 주를 이룬다. 커다란 날개를 펴고 입에서는 불을 뿜는다. 서양에서 용은 불을 뿜고 사람과 가축에게 손상을 입히는 괴수로 묘사된다. 몇 년 전에 유행하였던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서 가장 압권은 용이었다. 여기에 등장하였던 용은 불을 뿜으면서 도시 하나를 파괴시켜 버리는 괴력을 발휘한다. 서양인들이 전통적으로 생각하여 왔던 용의 이미지가 전형적으로 드러나 있는 장면이기도 하다.

그러나 동양의 용은 물이다. 물을 관장하는 수신(水神)으로 등장한다.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내는데, 이때 그 대상이 용신(龍神)이다. 용은 비를 내려주는 신이었다. 비(雨)가 문제였다. 서양은 배를 타고 해상무역을 하며 살아온 전통이 강하지만, 동양은 농경사회였다. 농경사회에서 최대 문제는 비가 오지 않는 가뭄이다. 흉년이 들면 다 굶어 죽는다. ‘靈(령)’ 자를 뜯어 보면 샤먼(巫)이 입(口)으로 주문을 외우면 비(雨)가 내리는 상황을 묘사하고 있다. 신령함의 본질은 비가 내리는 것이었다는 이야기이다.

이 비를 관장하는 신이 용신이고, 이 용신은 불교가 한반도에 전래되기 이전까지 농경사회를 지배하던 가장 강력한 신이자 토템이었다. 이런 용들이 사는 곳은 물과 관련이 있다. 바다에도 있고, 강에도 있고, 호수에도 있고, 폭포 밑에도 있고, 아니면 늪지대에도 있었다. 물이 있는 장소 중에서 흙으로 메워서 절을 지을 수 있는 장소는 늪지대이다. 바다, 강, 호수는 메우기가 어렵다. 늪지대는 인력을 동원하면 메우는 작업이 가능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5,0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38 [한국사] 진한교체기 만주출토 청동기의 인식 (2) 지누짱 04-27 647
4737 [한국사] 아래 천**씨 낙랑유물유적에 대한 의견 반박 (7) 지누짱 04-27 565
4736 [한국사] 전부터 궁금했는데 청나라 후신이나 화교도 아니고 … (5) Marauder 04-26 934
4735 [한국사] 고조선이 문제가 아니라 낙랑이 문제입니다 (61) 감방친구 04-26 1039
4734 [한국사] 고조선 수도는 평양 아닌 요동…고고학계 100년 통설… (7) 보리스진 04-26 858
4733 [한국사] 재야사학 vs 식민사학 (13) 천추옹 04-26 735
4732 [한국사] 대한의 주류사학계는 윤내현을 맹목적으로 배척하는… (9) 감방친구 04-25 773
4731 [한국사] 4/24 윤훈표 교수의 연려실기술 live (1) 이름귀찮아 04-24 553
4730 [한국사] 한반도 유사시 대중국 전략 (13) 감방친구 04-24 1599
4729 [한국사] 홍익 인간의 인간을 사람으로 해석하는 것은 일제의 … (8) 일서박사 04-23 963
4728 [한국사] 아리랑의 어원 (5) 돌도사 04-18 1836
4727 [한국사] 고구려vs발해vs고려 전성기 기준 (8) 븅아 04-17 2122
4726 [한국사] 아래의 글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에 붙임(… 감방친구 04-15 670
4725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945
4724 [한국사] 중국고금지명대사전 로현·로수·로하 조(條) 국역 (10) 감방친구 04-13 794
4723 [한국사] 중국 고금 지명 대사전-산서성 로현 포구수----감방친… (28) 영종햇살 04-13 753
4722 [한국사] 서라벌(徐那伐)과 축자국(築紫國) 어원 비교 탐구 (2) 보리스진 04-13 771
4721 [한국사] 고려(高麗)와 거문고의 어원 비교 분석 (3) 보리스진 04-13 776
4720 [한국사] 고려(高麗)와 금마저(金馬渚) 어원 비교 탐구 (12) 보리스진 04-12 675
4719 [한국사] 홀본부여=해씨부여/ 마한=말갈=발해/ 해=고 영종햇살 04-11 871
4718 [한국사] 마. 고구려의 해씨(解氏)와 고씨(高氏), 그리고 해모… (4) 감방친구 04-10 1098
4717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감방친구 04-09 850
4716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4) 감방친구 04-09 853
4715 [한국사] 명나라의 한국사 인식 (5) 위구르 04-08 1355
4714 [한국사] 중국 대륙의 위안소와 조선인 위안부들 mymiky 04-07 1175
4713 [한국사] 식약처 직원의 속국 운운... 역사적으로 틀렸다 (1) mymiky 04-07 787
4712 [한국사] 우리 역사의 대맥 (2) 감방친구 04-06 88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