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3-20 22:53
[한국사] 세계화 시대는 끝이 났고, 앞으로 민족주의가 도래한다.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890  

1990년대 이후 세계화시대를 맞이하였다.

시대착오적인 생각에서 벗어나 개방을 하자고 사람들이 말했다.

경제, 인간, 국경 모든 것들이 개방되었다.


그런데 어떻게 다시 세계화가 끝나게 되었다는 말이 가능한 것일까.

옛말에 희기동소라는 말이 있다.

사실은 개방과 폐쇄는 정반대에 있는 대립되는 개념이 아니다.

개방과 폐쇄는 한 곳에 같이 들어있는 개념이다.


초기 자본주의에서 독점이라는 것이 있다.

독점 자본주의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소비자에게는 개방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경쟁자에게는 무슨 수단을 써서든 경쟁에서 이기려고 했다.

폐쇄가 이루어진 것이다.

독점이라는 시스템 체제 속에서 개방과 폐쇄가 같이 이루어진 것이다.


세계화시대는 냉전이 끝이나고, 미국 독주체제에서 시행되었다.

1980년대 세계 기업 순위에 일본, 유럽 등 미국 외에도 여러 나라에서 유수의 기업들이 배출되었다.

1990년대, 2000년대, 2010년대를 지나면서 세계 기업 순위에 거의 대다수가 미국기업이 차지하였다.

부의 편재가 이루어진 것이다.


경제, 군사면에서 미국에 비길 국가가 없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하는 개방적인 면만 부각이 되어왔던 것이다.

그러나 현재 미국 내부는 인종간 정치 성향과 가치관이 아예 달라 서로 섞이질 못하고 갈등이 생기고 있다.

그러면서 러시아,중국,인도, 브라질 등등등 다른 나라들의 경제 발전이 이루어져왔다.


그렇기 때문에 경쟁자들에게 행해왔던 폐쇄적인 면들이 자연스럽게 부각되게 되는 것이다.

제목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 위해서 민족주의가 도래한다는 말을 했다.

정확히는 지금까지와의 세계화는 정점을 찍고, 전환시대가 되었음을 뜻한다.

앞으로는 주권국가, 국민국가가 중요시되는 시대가 되는데,

경제적으로는 블록 경제체제가 강조됨을 뜻하게 된다.


그러나 한국의 선택권은 매우 제한되어 있다.

미국과 유럽의 변화에 의해서 어쩔 수 없이 변환시대를 맞이하게 되는 것이다.

현재 유럽은 민족주의의 득세가 이루어지고 있다.

독일의 어느 도시에서 이민자의 수가 50%가 넘어가자 선거를 통해서 민족주의 정당이 정계에 진출하고 있다.

유럽 거의 모든 국가에서 제2,제3정당 수준으로 불과 몇년만에 순식간에 뒤바뀌어 버렸다.

갑자기 제2정당으로까지 올라갔다는 것은 국민들 개개인이 세계화시대에서 조차도 자민족중심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회 분위기와 법적인 제재 속에서 표현을 하지 않았을 뿐인 것이다.


유럽에서는 주권국가가 강조되고, 유럽은 유럽 국가와 미국 이렇게 지들 끼리끼리 블록경제를 형성한다.

그러면서 인도, 중국, 브라질 등등 경쟁자를 미연에 방지한다.


앞으로 10년, 30년, 50년 뒤에 벌어지는 일이다.

큰 틀에서 이 방향으로 전개되어 가는데, 순식간에 뒤집히기 전까지 몇번 큰 사건이 일어난다.

그 전에는 사람들이 잘 모르게 전개되어 간다.

제목에서는 앞으로 민족주의가 도래한다는 식으로 단정적으로 적었다.

그러나 대중들이 잘 모르게 서서히 물 밑에서 이와 같은 방향성으로 움직인다.

그러다가 어느날 갑자기 급변하게 되는 것이다.

그게 앞으로 30년 50년안에 벌어지게 되는 것이다.


한국은 안타깝게도 사회 혼란, 내부 갈등이 앞으로 극심하게 전개되어 간다.

그러면서 외국인들이 더 많이 들어오게 되는 개방적인 방향으로 전개되어간다.

그러나 수십년 길게 보면 통일을 위해서 밑작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 한국은 통일의 주도권이 없는 것이다.

현재의 흐름으로는 한국은 자멸하는 길로 가고 있다.

나라가 망하지 않으려면 위기 의식을 느끼고 지금부터 바꿔나가야한다.

그러나 그런 낌새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

지금 빨리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앞으로 10~20년간 끊이없이 국민들간 갈등이 증폭된다.

그런데 아무리봐도 그걸 해결할 기미가 보이지 않으니 안타까울 따름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지누짱 21-03-22 11:43
   
자본의 이동은 세계화되었으나 따라가야할 노동의 이동은 아직도 국민경제에 갇혀있슴. 즉 세계화시도는 하였으나 노동의 이동실패로 세계화가 각국에서 퇴조중. 노동이 이동하면 선진국의 일자리에서 원주민이 차지하는 비중이 줄어듦. 따라서 지금 세계에서 분출하는 민족주의는 민족주의로 위장한 일자리지키기주의임.

거기에 국민국가수준으로 세팅된 복지제도로 인해 노동의 이동이 더 어려워짐. 이웃나라에서 출퇴근가능한 정도라면ㅡ예를들어 개성공단ㅡ그런 문제 안생기나 이주를 해야할 정도라면 복지제도속에 편입시켜야 하는데 기존복지제도 수혜자와 지출자들이 반발함.

이틈을 노리는게 바로 극우포퓰리즘임.  노동의 이주가 그치지않는한 극우세력은 힘을 잃지않음. 한국도 예외없슴. 하루빨리 개성공단을 확대복구하지않는한 인구감소로 동남아노동자 이주는 필연이 될 것임. 우리국민들의 자업자득임.
     
위구르 21-03-22 21:39
   
개성공단하고 뭔 상관이죠? 이분 참 웃기네
          
지누짱 21-03-23 10:56
   
님도 참 웃ㄲ네요
안목도 없이 비난질은 ㅉㅉ
 
 
Total 4,9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29 [한국사] 홍익 인간의 인간을 사람으로 해석하는 것은 일제의 … (8) 일서박사 04-23 951
4728 [한국사] 아리랑의 어원 (5) 돌도사 04-18 1833
4727 [한국사] 고구려vs발해vs고려 전성기 기준 (8) 븅아 04-17 2101
4726 [한국사] 아래의 글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에 붙임(… 감방친구 04-15 655
4725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919
4724 [한국사] 중국고금지명대사전 로현·로수·로하 조(條) 국역 (10) 감방친구 04-13 780
4723 [한국사] 중국 고금 지명 대사전-산서성 로현 포구수----감방친… (28) 영종햇살 04-13 740
4722 [한국사] 서라벌(徐那伐)과 축자국(築紫國) 어원 비교 탐구 (2) 보리스진 04-13 755
4721 [한국사] 고려(高麗)와 거문고의 어원 비교 분석 (3) 보리스진 04-13 755
4720 [한국사] 고려(高麗)와 금마저(金馬渚) 어원 비교 탐구 (12) 보리스진 04-12 663
4719 [한국사] 홀본부여=해씨부여/ 마한=말갈=발해/ 해=고 영종햇살 04-11 848
4718 [한국사] 마. 고구려의 해씨(解氏)와 고씨(高氏), 그리고 해모… (4) 감방친구 04-10 1078
4717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감방친구 04-09 843
4716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4) 감방친구 04-09 846
4715 [한국사] 명나라의 한국사 인식 (5) 위구르 04-08 1351
4714 [한국사] 중국 대륙의 위안소와 조선인 위안부들 mymiky 04-07 1161
4713 [한국사] 식약처 직원의 속국 운운... 역사적으로 틀렸다 (1) mymiky 04-07 777
4712 [한국사] 우리 역사의 대맥 (2) 감방친구 04-06 871
4711 [한국사] 신라는 전기와 후기를 따로 판단하는게 좋습니다. (1) 갓등 04-05 829
4710 [한국사] 현대 한국인들의 고구려 백제 신라 인식체계 (3) 보리스진 04-05 1352
4709 [한국사] 신라의 교훈 (11) 감방친구 04-04 840
4708 [한국사] 반신라 정서의 딜레마 (38) 감방친구 04-04 958
4707 [한국사] 간도.백두산을 추정할 수 있는 정확한 서양고지도 (2) 백랑수 04-04 803
4706 [한국사] 조선 구마사 사태로 보는 흔들리는 중국의 정체성 그… 일서박사 04-04 632
4705 [한국사] 신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9) 나미 04-04 582
4704 [한국사] 위안부는 매춘부라고 지지하는 약200명이 뭉친 지식… (1) 스리랑 04-01 1299
4703 [한국사] 중공 바이두 백과 '삼계탕' 항목 수정 감방친구 03-31 1230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