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3-13 01:15
[한국사] 중국 중추절의 기원은 신라
 글쓴이 : 국산아몬드
조회 : 1,150  

https://blog.daum.net/odu1893/675

◁코리안신대륙발견모임 뉴스레터▷

동아시아 추석(秋夕), 한가위의 유래: 중국의 중추절(中秋节)은 신라에서 유래했다(中秋节是从新罗国)! 

"9세기 당나라 유학승인 일본인 엔닌(圆仁)의 여행기 <入唐求法巡礼行记>를 근거하여 '중국 중추절(中秋节)은 신라에서 유래했다(中秋节是从新罗国)'고 씨옹페이(熊飞)와 류더쩡(刘德增)이 논문으로 발표

추석(秋夕)이 신라(新羅)에서 유래했다는 것은 당나라 유학승이었던 일본인이 그의 여행기에서 기록했고 1천백년이 흐른 21세기에 중국학자들이 "중국 중추절은 신라에서 유래했다(中秋节是从新罗国)"고 주장하고 있다.

신라 배를 타고 일본인 승려 엔닌(圆仁)은 당나라에 불법을 구하러 가서 당나라의 여러 지방을 둘러본 뒤 산둥반도 장보고의 신라방에서 본 신라인들의 한가위 추석(秋夕) 행사에 대하여 그의 여행기인 <入唐求法巡礼行记>에 기록했는데 엔닌(圆仁)은 "추석(秋夕)은 당나라 명절이 아닌 그 당시 다른 어떤 나라에도 없는 신라 유일의 명절"이라고 썼다.

사찰에서는 떡과 밥 등을 차려 8월 15일을 절기로 삼는다. 이 명절은 다른 모든 나라들에는 아직 존재하지 않지만 신라국에서만 유일하게 이 명절이 있다. 노승들의 말로는 "신라국은 과거 발해와 서로 전쟁을 했을 때 승리한 이 날을 명절로 하여 기뻐 춤을 추며 영원히 대대로 상속하여 쉼 없이 절기로 지내게 되었다"고 한다. 백 가지 음식을 차려 놓고, 삼일 밤낮 가무와 관현악기를 연주한다. 지금 이 산원(번역자 주: 산둥반도에 있었던 장보고의 적산산원)에서 고국(신라)을 추모하여 오늘 명절을 지내고 있다.

이 내용은 당문종 리앙카이청(李昂开成) 4년(839)의 일로 기록돼 있다. 일본 승려 엔닌(圆仁)은 승화(承和) 5년(唐 文宗开成 3年, 서기 838년)에 당나라에 입국하여 양주(扬州), 오대산(五台山), 장안(长安) 등을 차례로 돌며 고승들의 지혜를 찾아 불법을 구하러 10년 가까이 다녔다. 그는 당 선종(宣宗) 대중(大中) 원년(847) 일본으로 귀국했다.

엔닌(圆仁)의 <入唐求法巡礼行记> '839년' 기록에 의하면 추석(秋夕) 즉 한가위는 신라의 명절로서 신라가 발해와 싸워 이긴 것을 기념하는 날이었다고 했다.

중국 학계에서는 반박해보고자 중국 고대사에 나오는 온갖 가을 달에 대한 문학적 표현이나 황제의 제사 등을 들먹이며 반론을 제기하려 하나 사료가 뚜렷한 "中秋节是从新罗国"이라는 1996년 주장에 이어 2003년에도 논문으로 주장된 내용을 막을 수는 없게 된 것이 현실이다.

중국 문헌을 검색해 보면 종애(宗懔)의 《荆楚岁时记》에 추석 중추절에 대한 대목이 없다. 청나라 때 왕모(王谟)는 "종려(宗懔)가 이것을 잘못 기록한게 아니고 형초(荆楚) 지역 일대에도 이런 명절이 없었고 당나라 이전에도 이러한 명절이 없었다"고 말했다. 당나라 문헌에서는 중당, 특히 만당에 들어선 이후 사대부들 사이에서 中秋의 달구경이 벌어지는 일이 생겼다.

당나라 민속을 세세히 기록한 것으로 잘 알려진 중국 고문헌인 <초학기(初學記)>에도 가을달 민속 명절이나 중추절(中秋节)에 관한 그 어떤 기록도 없다.

신라에서 기원하여 당나라 후기 때부터 민속 명절화한 추석(秋夕)은 그로 인해 베트남에도 퍼져가게 되어 추석(秋夕)을 베트남에서는 rằm(보름)과 달(月)의 중심인 15일(trung) 및 thu(가을)의 합자인 '람쭝투( rằm Trung Thu)'라고 하는 음력 8월 대보름 추석(秋夕)을 지내고 있다.

일본도 추석(秋夕) 풍속이 내려왔는데 'お盆(오봉)'이라 한다. 다만 일본은 근대 이래 양력을 쓰기 시작하여 지금은 양력 8월 15일을 택하여 명절을 지내고 국정공휴일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8월 13일부터 15일까지는 휴무를 하는 업체들이 많다.

이처럼 한가위 추석(秋夕) 외에도 신라의 다양한 전통문화는 동아시아는 물론 신대륙 아메리카까지 뻗어갔다.

우리 민족의 추석 풍물놀이 '쾌지나칭칭나네'를 아메리카 인디안들도 똑같이 '캐지나(Kachina)'라는 이름으로 인디안 파우와우 풍눌놀이를 해오고 있다는 자료들을 필자는 1985년 미국 유학 이래 수십년간 코리안신대륙발견 운동을 해오며 현지 인디안들과의 교류에서 찾아냈다.

우리나라가 주도하여 동아시아 여러나라와 함께 음력 8월 대보름 한가위 추석(秋夕) 축제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시켜야 한다는 것을 다시한번 강력히 제언하는 바이다.
그 명칭은 동아시아 각국에 의미가 통하고 명절의 뜻이 담기는 '秋夕(추석, Chooseok Full Moon Festival)'이 되기를 기대해 마지 않는다.

2019년 9월 8일 추석을 앞두고.

코리안신대륙발견모임
세계전통해양문화연구소
회장 김성규 올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국산아몬드 21-03-13 01:16
   
Marauder 21-03-13 01:39
   
후예 전설은 꽤나 오래된걸로 알고있고 중추절과 비슷한 명절은 그이전에도 있던건데 믿기 어렵군요.
     
국산아몬드 21-03-13 03:31
   
그 전설이 언제 만들어졌는지 모릅니다. 당나라 이후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크죠. 중추절 이전에 중국에는 비슷한 명절은 없었던 걸로 압니다

중추절이라고 특별히 기념하는 전통도 없고 그냥 월병만 서로 주고 받는거죠
중국에서 공휴일로 지정하지도 않았습니다
중국에서는 큰 의미가 없는 날인데 지들이 기원이라고 하는건 날조인거죠
Kaesar 21-03-13 12:37
   
국간아몬드 글에 전적으로 동의하는 날이 올 줄은 몰랐는데,

추절 문화가 없던 나라임.
옛날 한류에 의해 생긴 게 맞음.
 
 
Total 5,0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29 [한국사] 홍익 인간의 인간을 사람으로 해석하는 것은 일제의 … (8) 일서박사 04-23 1021
4728 [한국사] 아리랑의 어원 (5) 돌도사 04-18 1926
4727 [한국사] 고구려vs발해vs고려 전성기 기준 (8) 븅아 04-17 2235
4726 [한국사] 아래의 글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에 붙임(… 감방친구 04-15 758
4725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1080
4724 [한국사] 중국고금지명대사전 로현·로수·로하 조(條) 국역 (10) 감방친구 04-13 890
4723 [한국사] 중국 고금 지명 대사전-산서성 로현 포구수----감방친… (28) 영종햇살 04-13 876
4722 [한국사] 서라벌(徐那伐)과 축자국(築紫國) 어원 비교 탐구 (2) 보리스진 04-13 879
4721 [한국사] 고려(高麗)와 거문고의 어원 비교 분석 (3) 보리스진 04-13 841
4720 [한국사] 고려(高麗)와 금마저(金馬渚) 어원 비교 탐구 (12) 보리스진 04-12 742
4719 [한국사] 홀본부여=해씨부여/ 마한=말갈=발해/ 해=고 영종햇살 04-11 959
4718 [한국사] 마. 고구려의 해씨(解氏)와 고씨(高氏), 그리고 해모… (4) 감방친구 04-10 1264
4717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감방친구 04-09 927
4716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4) 감방친구 04-09 924
4715 [한국사] 명나라의 한국사 인식 (5) 위구르 04-08 1418
4714 [한국사] 중국 대륙의 위안소와 조선인 위안부들 mymiky 04-07 1263
4713 [한국사] 식약처 직원의 속국 운운... 역사적으로 틀렸다 (1) mymiky 04-07 834
4712 [한국사] 우리 역사의 대맥 (2) 감방친구 04-06 961
4711 [한국사] 신라는 전기와 후기를 따로 판단하는게 좋습니다. (1) 갓등 04-05 891
4710 [한국사] 현대 한국인들의 고구려 백제 신라 인식체계 (3) 보리스진 04-05 1407
4709 [한국사] 신라의 교훈 (11) 감방친구 04-04 923
4708 [한국사] 반신라 정서의 딜레마 (37) 감방친구 04-04 1049
4707 [한국사] 간도.백두산을 추정할 수 있는 정확한 서양고지도 (2) 백랑수 04-04 874
4706 [한국사] 조선 구마사 사태로 보는 흔들리는 중국의 정체성 그… 일서박사 04-04 691
4705 [한국사] 신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9) 나미 04-04 631
4704 [한국사] 위안부는 매춘부라고 지지하는 약200명이 뭉친 지식… (1) 스리랑 04-01 1362
4703 [한국사] 중공 바이두 백과 '삼계탕' 항목 수정 감방친구 03-31 1357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