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3-05 11:56
[한국사] 고하는 청수,기수,장수,호타하등과 한군데로 모여서 바다로 들어간다-수경주-
 글쓴이 : 영종햇살
조회 : 429  

 고수는 동남 또는 남으로 흐르는 강이다. 

고수는 맨 마지막에는 동남으로 흘러서 청하와 만난다.

 〈沽河又東南逕泉州縣故城東,王莽之泉調也。

沽水又東南合清河,今無水。清、淇、漳、洹、滱、易、淶、濡、沽、滹沱,同歸于海。故《經》曰派河尾也。〉

고수는 동남으로 흘러 천주현 옛성 동쪽을 지나는데  왕망의 천주이다.

고수는 동남으로 흘러 청하와 합해지는데 지금의 무수이다.

 청하, 기수,장수, 원수,滱, 역수,래수,유수,고하,호타하는 모두 모여서 바다로 들어간다.   고로 하천의 갈라진 꼬리라고 했다.

**同歸동귀~돌아가 닿는 곳이 같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백랑수 21-03-05 23:05
   
今無水는 `지금의 무수다`가 아니라 `지금은 물이 없다, 흐르지 않는다`라고 해석해야 합니다. 즉 청하가 력도원 시기엔 흐르지 않았다고 보아야 합니다.

다른 예가 있습니다. 포구수 설명 중 마지막 부분에, `... 泉州口라 하며 진수 <위지> 에는 조태조는 답돈이 변경을 소란케하니 장차 정벌하려고 구(하)구를 따라 땅을 파서 도랑을 만들고 옹노현으르 흐르게 하였다. 천주는 하수와 바다를 통하게하는 곳이다.`라 한 후 곧바로 `今無水 飽丘水又東`이라 하였습니다.

여기의 `금무수`도 `지금의 무수다`가 아니라  조조가 판 도랑이 역도원 당시에는 흐르지 않는다는 뜻으로 새기는 것이 합리적인 것입니다.


그런데, 고하는 갑자기 왜?
영종햇살 21-03-06 09:31
   
고하에 대해서 적은 것은 백랑수님 지도에 나오는 고하는 수경주 고하가 아니거나 잘못된 지도일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왜냐하면
1. 고하가 청하,기수.원수등과 만나는데 백랑수님 지도의 고수는 만날수가 없는 위치의 물줄기입니다.

2.수경주에 기수편을 보면 첨수, 기수,청하 원수가 모두 만나는 것으로 나오는데 백랑수님 지도의 고수는
  만날수있는 위치에 있지 않습니다.
영종햇살 21-03-06 09:38
   
淇水기수

出河內隆慮縣西大號山,기수는 하내군 융려현 서쪽 대호산에서 나온다.

屈從縣東北,與洹水合,기수는 원수와 합해진다.

又東北過廣宗縣東,爲清河,또 동북으로 흘러 광종현 동쪽을 지나는데, 청하라 부른다,
영종햇살 21-03-06 09:46
   
산서성의 지리를 적은 산서지집요(山西志輯要: 靑,1780)에는
고수(고하)는 소산(少山)의 고령(沽嶺)에서 나와서 낙평현(樂平) 북쪽을 지난다고 했다.
또 소산(少山)은 일명 고산(沽山)이라 했다.
백랑수 21-03-06 17:59
   
유주 상곡군의 차거.여기.거용과 어양군 어양.안락.호노.로.옹노.천주 등 9 개 현을 경유하는 750 리 길이 고수를 설명한 <한서/지리지> 어양군 어양현 주석과 <수경주/고수>를 얘기하고 있는데 뜬금없이 <산서지집요>를 왜 꺼내듭니까?

그리고 고수는 북경 동쪽에 흐르는 물길이고 내 추정지도의 고수도 북경 동쪽에 표시했는데,
도대체 고수를 어떻게 이해했길래 내 추정지도이 고수가 <수경주/고수>가 아니거나 잘못된 추정도라고 합니까?
고수가 묘사된 고지도를 아직도 보지 못했나요?
또 <수경주/고수> 기록을 제대로 읽어는 보았습니까?
고수가 흐르는 상곡.어양군이 어디에 있는 줄 모릅니까?

어찌 툭하면 아니거나 잘못된 것이라고 합니까?
삼바란 자도 내가 마자수.염난수를 바꿔 설명한다며 그것을 조작이라고 하지를 않나,
님처럼 북경 동쪽 물길을 얘기하는데 뜬금없이 북경 서쪽을 들먹이지를 않나...
본인이 한참 잘못 짚었다고 생각은 들지 않나요?

지적할 걸 지적해야지.
아무 관계도 없는 것을 들먹이고 얘기하는 의도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참 답답한 사람들이네.
감방친구 21-03-06 18:36
   
영종햇살님은 고수를 현 백하의 좌단 원류가 아니라 산서성에서 발원하는 영정하ㅡ이하ㅡ호타하 지간의 어떤 물줄기로 보고 계신 것입니다

그래서 백랑수님 지도의 고수 표시가 잘못됐다 주장하신 것



물론 저는 영종햇살님의 견해에 동의하지는 않습니다만
그렇다고 해서 백랑수님처럼 그럽게 사람을 상스럽게 대해서 되겠습니까

대체 예의를 똥구녕에 끼우고 계시다가 어디다가 빠트리신 것인지 냄새는 나는데 예의는 없으니 어디 빤스 구석에 붙어있는지 한번 찾아보세요

영종햇살님은
고대 해안선과 황하 물줄기 입해처를 고려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은 해하와 대청하로 크게 구분돼 천진에서 바다로 들어가지만
고대에는 천진은 바다였고
항상 그러했다 보기는 어렵지만
지금의 조백하, 영정하, 이수, 호타하 등은 보정시 동쪽에서 합쳐져
황하로 들어간 것으로 생각됩니다
영종햇살 21-03-07 00:03
   
백랑수님 주장이 맞으려면...
고수가 지나는 로현의 위치,왼쪽에서 흘러드는 포구수의 위치, 로하의 위치등이
정해져야 합니다.
모두 다 고대사 문제를 풀어보자는 뜻이니 짜증낼 일은 아니고 그냥 본인의 견해만 주장하시면 될듯하네요.

沽水又南,濕餘水注之。沽水又南,左會鮑丘水,世所謂東潞也。沽水又南逕潞縣爲潞河。   

고수는 또 남쪽으로 흐른다. 습여수가 고수로 흘러 들어온다. 고수는 또 남쪽으로 흐르는데 왼쪽에서 포구수가 흘러든다. 세속에서 이를 동로수라 부른다. 고수는 또 남쪽으로 흘러  로현을 지나는데 이를  로하라 부른다.

 《魏土地記》曰:城西三十里有潞河是也。〉 위토지기에서 말하길 로현성 서쪽 30리에 로하가 있다.
又東南至雍奴縣西,爲笥溝; 또 동남으로 흘러 옹노현 서쪽에 다다르는데 이곳이 사구이다.
영종햇살 21-03-07 00:33
   
감방친구님..
일단 고수는 산서성 태원 동남쪽 평정주 낙평현 첨산에서 나오는 물줄기로 파악합니다.
첨산=고산=고령=소산少山

근거는 위에 적어 놓은 산서지집요 "평정주 낙평현에 소산少山이 있다. 소산은 현 서남 25리에 있고
일명 고산沽山이라고 한다.
고수沽水는 소산의 고령沽嶺에서 나와 낙평현 북쪽을 지난다"라는 문구입니다.

또 여기에 "청장수가 소산에서 나온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즉 같은 소산(고산)에서 나오는 물줄기 중에 고수는 남쪽으로 흐르고, 청장수는 동쪽으로 흐릅니다.
청장수 물줄기는 모두 다 알고 있으나 고수의 물줄기는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이 물줄기를 찾아야 합니다.
그래야 어양, 상곡등의 올바른 위치가 나옵니다.

수경주 청장수편 처음에 나오는 기록입니다.

出上黨沾縣西北少山大要谷,南過縣西,又從縣南屈,
청장수는 상당군 첨현 서북 소산 대요곡에서 나와서 남쪽으로 흘러 첨현 서쪽을 지난다.
또 첨현 남쪽을 가로지른후 꺾인다.
     
감방친구 21-03-07 00:43
   
예, 그런데 수경주의 고수는 "백하의 좌단(가장 왼쪽) 원류~백하"로 보입니다

예전에 제가 수경주를 중심하여 어이진을 탐구한 글을 올린 바 있는데 아마도 그것을 보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옛 문헌을 보면 산 이름, 강 이름, 땅 이름이 동명이처가 수다합니다

그런데 어찌됐든 영종햇살님의 탐구를 비롯하여 산서성 쪽을 탐구하는 분들의 연구는 계속 지켜보고는 있읍니다
영종햇살 21-03-07 00:46
   
出上黨沾縣西北少山大要谷,南過縣西,又從縣南屈,

청장수는 상당군 첨현 서북 소산 대요곡에서 나와서 남쪽으로 흘러 첨현 서쪽을 지난다.

또 첨현 남쪽을 가로지른후 꺾인다.

 〈《淮南子》曰:清漳出謁戾山。高誘云:山在沾縣。今清漳出沾縣故城東北,俗謂之沾山。

회남자왈 청장수는 알루산에서 나온다.
고유(『회남자주(淮南子注)』를 지은 후한때 사람)가 말하기를 알루산은 첨현에 있다.
지금의 청장수는 첨현 옛성 동북에서 나오는데 세속에서 첨산이라 부른다.

 後漢分沾縣爲樂平郡,治沾縣。水出樂平郡沾縣界。
후한때 첨현을 나누어 낙평군으로 삼고 첨현에 치소를 두었다. 청장수는 낙평군 첨현 경계에서 나온다.

 故《晉太康地記》曰:樂平縣舊名沾縣。漢之故縣矣。
옛 태강지리지왈 낙평현의 옛이름이 첨현이었다. 한의 옛현이다.
 
其山亦曰鹿谷山,水出大要谷,南流逕沾縣故城東,不歷其西也。
첨산은 녹곡산이라고도 부른다. 청장수가 대요곡에서 나온다.

 又南逕昔陽城。《左傳‧昭公十二年》,晉荀吳僞會齊師者,假道于鮮虞,遂入昔陽。
또 청장수는 남쪽으로 흘러 석양성을 지난다.
백랑수 21-03-09 23:12
   
감방친구//
너 대체 뭐하는 놈이야?
내 글마다 따라다니며 상스럽다느니 예의 없느니 하는데 너야말로 웬 미친짓이냐?
저 위 내 댓글이 어디가 어떻다고 상스럽고 예의가 없다고 하는 것이냐?

그리고 뭐라?
조백하가 보정부 동쪽에서 다른 강과 합해져 황하로 들어갔다고?
대체 누가 그러데?
소설 쓰냐?
너 <수경주/고수> 원문을 읽지 못하지?
어느 구석에 조백하 즉 고수.포구수가 보정부 동쪽으로 흘러가고 황하로 들어간다고 씌어있더냐?
정말 무식하고 몰상식한 놈일세.
----------------
경고
     
감방친구 21-03-10 02:26
   
욕설 박제
     
위구르 21-03-10 21:23
   
신고 완료했습니다
 
 
Total 18,9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9469
18945 [기타] 중국인들이 말하는 강원도 차이나타운 반응 관심병자 02:41 223
18944 [기타] 과학이 밝힌 한민족과 중국인의 차이 관심병자 04-20 487
18943 [일본] 임진왜란 막으려다 히데요시에게 죽임을 당한 한류 … 일서박사 04-18 1400
18942 [한국사] 아리랑의 어원 (4) 돌도사 04-18 958
18941 [한국사] 고구려vs발해vs고려 전성기 기준 (7) 븅아 04-17 1018
18940 [기타] 중-올림픽 앞두고 선수들에게 자국산 고기금지령 (3) 관심병자 04-16 1401
18939 [기타] MS WINDOWS 특수문자 입력키 字 제외 한글 "가" 채용 ?? (8) 조지아나 04-15 763
18938 [한국사] 아래의 글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에 붙임(… 감방친구 04-15 238
18937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306
18936 [기타] [분노주의] 강원도청이 "몹시 불편하다"네요? (6) 관심병자 04-14 913
18935 [기타] 신라화랑이 얼굴 희게 분장한것이.. 인도 타밀 전통… (9) 조지아나 04-13 1262
18934 [한국사] 중국고금지명대사전 로현·로수·로하 조(條) 국역 (10) 감방친구 04-13 350
18933 [한국사] 중국 고금 지명 대사전-산서성 로현 포구수----감방친… (28) 영종햇살 04-13 346
18932 [한국사] 서라벌(徐那伐)과 축자국(築紫國) 어원 비교 탐구 (2) 보리스진 04-13 313
18931 [한국사] 고려(高麗)와 거문고의 어원 비교 분석 (3) 보리스진 04-13 274
18930 [한국사] 고려(高麗)와 금마저(金馬渚) 어원 비교 탐구 (12) 보리스진 04-12 271
18929 [기타] 교과서에서 삼한을 대단히 강조하는 이유가 있습니… (2) 관심병자 04-12 503
18928 [한국사] 홀본부여=해씨부여/ 마한=말갈=발해/ 해=고 영종햇살 04-11 393
18927 [한국사] 마. 고구려의 해씨(解氏)와 고씨(高氏), 그리고 해모… (3) 감방친구 04-10 558
18926 [기타] 춘천 중도 선사유적지에 들어설 중국 관광객을 위한 … (4) 관심병자 04-10 561
18925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감방친구 04-09 483
18924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4) 감방친구 04-09 455
18923 [기타] 연개소문의 사망년도에 대한 환단고기의 정확한 기… 관심병자 04-09 502
18922 [중국] 중국이 언젠가 미국넘어설수있을까요ㅕ? (12) 콜리 04-09 565
18921 [기타] 이현준 대표가 말하는 훈민정음과 중국어의 비밀 (1) 관심병자 04-09 405
18920 [기타] 태권도가 중국 것이라는 액션 배우에 참교육 시전한 … (6) 관심병자 04-08 962
18919 [중국] 중국의 문화재 왜곡을 보면 (5) 가난한서민 04-08 62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