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3-01 12:00
[한국사] 삼국사기는 고대사가 아니다. 삼국사기의 문제점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613  



『삼국사기』는 1145년(고려 인종 23년)에 김부식金富軾이 왕의 명을 받아 편찬한 책으로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시대 역사를 기록한 ‘정사正史’이다. 『삼국사기』가 편찬되기 30년 전, 북방 여진족의 아골타阿骨打가 금金을 건국하였다(1115년).


금나라는 김함보의 후손 아골타에 의해 건국이 되는데 『금사金史』에는 신라 김씨로 기록되어 있다. 그리고 이 아골타의 후손이 청을 건국한 누루하치이다. 건국 초기에 후금後金이란 국명을 쓴 이유이다. 후에 국명을 ‘청淸’으로 개명한다. 금나라는 처음에는 고려에 ‘형제국의 관계를 맺고 화친하자’고 하더니 힘이 강성해지자 17세 인종 때에 이르러 군신君臣 관계를 강요하였다.


당시 고려 조정의 유학자들은 현실 안주론자가 되어 금의 압력에 굴복, 사대事大의 불가피성을 주장하며 금나라를 떠받드는 사금事金 정책을 펼쳤다. 이 무렵, 인종 때까지 80년간 5명의 왕에게 무려 9명의 왕비를 들인 인주 이씨 가문의 이자겸이 제거되고, 금나라에 사대를 해서라도 체제와 권력을 유지하려는 김부식이 그 빈자리를 차지했다.


그런데 인종은 사대주의자 김부식을 멀리 하고, 금에 대한 사대를 끊고 고려를 황제국으로 선포하자는 묘청, 정지상 등을 가까이 하였다. 묘청, 정지상 등은 기존 지배세력인 김부식 등과 맞서며 금나라의 외세 압력을 극복하기 위해 서경천도설과 금나라 정벌론을 주장했다.


그러나 결국, 서경 천도를 하자는 묘청의 주장이 김부식 등의 반대로 실패를 하면서 묘청은 반란을 일으키게 되고, 김부식은 묘청이 이끄는 서경파를 역도로 몰게 된다. 결국 묘청은 한 달 만에 내부의 모반자에 의해 암살당하게 된다(1136년). 묘청을 제거한 김부식은 고려 조정의 일인자가 되었다. 김부식이 주도권을 쥔 고려 조정은 더욱 깊이 사대주의에 빠져 들었다.


인종 16(1138)년에는 궁궐의 전각과 궁문 이름의 격格을 낮추고, 50개에 달하는 그 현판을 왕이 친히 쓰기까지 하였다. 이런 시대 배경 속에서 금나라의 눈치를 보며 『삼국사기』가 편찬된 것이다.



이와 같이 한국은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보다 우리 스스로 국력이 약화되는 과정 속에서 사대주의 노선을 걸으면서 중국을 높이고 우리 자신의 역사를 깎아내린 바가 더욱 크다. 자주파와 사대파의 싸움에서 자주파가 패한 것이다. 이렇게 사대주의 시각에서 우리나라의 혼을 말살한 대표적인 사가史家가 바로 고려시대 삼국사기를 쓴 김부식인 것이다.


사대주의에 입각해서 쓰여진 김부식의 『삼국사기』는 고구려 역사를 폄훼하고 대진국(발해)에 대한 기록을 의도적으로 삭제했다. 경주 김씨인 김부식은 우리 역사를 신라 중심으로 기술하고 우리의 북방사를 절단해 버렸다. 왜 신채호가 묘청의 난을 일천년 역사의 가장 큰 사건이라 했는지 알아야 한다.


강력한 국풍과 다물 사상을 지녔던 묘청이 패하면서 우리의 역사는 수렁으로 빠져들어 스스로 사대주의의 종이 되는 것을 기쁘게 여겼다. 삼국사기는 말 그대로 고구려·백제·신라에 대한 기록이지 우리의 고대사 기록이 아니다.




신라 귀족 출신인 김부식은 외세에 의존해 국가안존을 유지하겠다는 사대주의 외교노선의 중심세력이었다. 이렇게 우리 스스로 자주권을 내준 것이다. 묘청의 난 실패이후 국풍파는 주력에서 밀려나고 조선 역시 유명조선有明朝鮮(명나라에 속한 조선)이라 하여 명나라를 사대事大하며 중화중심의 유교를 국시國是로 하였다. 국력이 약해지면서 국교國敎였던 ‘신교神敎’ 대신 1천 년 가까이 외래 종교를 국교로 삼으며 점점 자주권을 상실되게 된 것이다.


고려시대는 ‘불교사관’, 조선시대는 ‘유교사관’, 그리고 서양의 외세사관이다. 결국 ‘일제식민사관’, ‘중화식민사관’ 그리고 ‘서양의 종교사관’의 공통점은 “단군은 신화”라는 것이다. 이렇게 묘청의 난 이후, 근 천년 가까이 외세 사대주의자들이 한국사의 기득권층이 되어 우리 역사는 외세 중심의 식민사학이 주류가 되었던 것이다.



『삼국사기』에는 다음과 같은 간과할 수 없는 문제점이 있다.


첫째) 북방을 다스리며 중국을 제압했던 고구려를 ‘진나라와 한나라 이후 중국의 동북 모퉁이에 끼어 있던 작은 나라’로 깎아내렸다. 또 ‘중국의 국경을 침범한 고구려 때문에 한민족이 중국의 원수가 되었다’라고 하였고, ‘백제와 고구려가 망하게 된 것도 천자 나라인 수·당에 거역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둘째) 『삼국사기』 「백제본기」에서 ‘백제 시조의 출생에 관한 확인되지 않은 이설’을 주석으로 달아서 비류와 온조가 고주몽의 친자가 아닌 것으로 오해받도록 했다. 즉 ‘비류와 온조는 상인 연타발의 딸인, 고주몽의 둘째 왕비 소서노가 고주몽에게 재가하기 전에 낳은 아들’이라는 것이다. 이리하여 본래 북부여 6세 고무서 단군의 딸인 소서노를 상인의 딸이자 과부로 만들고, 고주몽과 두 아들 사이의 천륜을 끊어 버렸다. 이렇게 왜곡된 내용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드라마 <주몽>이 몇 해 전 전파를 타고 아시아 전역으로 퍼졌었다.


셋째) 고구려를 계승하여 만주 대륙을 호령하던 대진(발해)의 역사를 단 한 줄도 기록하지 않았다. 김부식은 신라 귀족의 후손으로 신라를 한국사의 정통正統을 이은 나라로 만들기 위해 대진(발해)의 역사를 외면한 것이다. 이로써 한민족 고대사의 무대가 한반도 내로 축소되었다.



넷째) 강렬한 자주 정신으로 당나라에 씻을 수 없는 패배와 수치를 안겨 준 고구려 장수 연개소문을 ‘권력에 눈이 멀어 주군 영류제를 죽여 토막을 내서 구덩이에 묻었다’고 천고의 역적으로 기록한 것이다.
그러나 역사의 진실은 그게 아니다. 영류제는 보위에 오르기 전부터 당나라에 굴욕적인 자세로 일관하였다. 임금이 된 영류제는 선왕들의 법을 모두 버리고 당나라에서 도교를 수입하여 강론을 하였다.


연개소문이 만류하는 간언을 올리자, 이를 언짢게 생각한 영류제는 대신들과 짜고서 연개소문을 변방으로 좌천시켜 죽이려 하였다. 그러나 이 소식을 미리 전해들은 연개소문은 대신들을 열병식에 초대하여 모두 제거하였다. 변고가 생기자 영류왕은 변복을 하고 몰래 달아나다가, 송양에 이르러 병사를 모집하였으나 한 사람도 따르지 않음에 수치심을 이기지 못하여 자결하고 만다(『태백일사』 「고구려국본기」). 이것이 역사의 진실이다.


한편 김부식은 연개소문을 극악무도한 죄인으로 만든 반면, ‘고구려를 침략한 당 태종을 ‘현명함이 세상에 드문 임금’이라 극찬했다. 그리고 당 태종이 고구려를 침략한 이유를 ‘연개소문의 악행으로 고구려 백성들이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기 때문’이라 했다. 김부식의 이 기록은 중국의 사서에서 그대로 따온 것이다.


철저한 사대주의를 바탕으로 우리 역사를 기록한 『삼국사기』 때문에 연개소문은 20여 년간 당의 침략에 맞서 싸우며 나라를 지킨 업적을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오히려 고구려를 망하게 한 대역죄인으로 평가받았다.


결론적으로 『삼국사기』는 중국에 사대하느라 단군조선에서 고구려로 이어지는 한민족 역사의 계승 맥을 전면 부정하여 국통맥을 혼란에 빠뜨린 소국小國주의 사서요, 한민족의 역사와 영토무대를 한반도로 축소시킨 극치의 반도사관 역사서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백랑수 21-03-02 22:55
   
<삼국사기>의 사론을 사대.모화로 평가하면 된다. 딱 거기까지만이다.
사론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그렇다고 평하면 된다.
그런데 고대사가 아니다?
이건 또 뭔 말인가?
사론과 그나마 전해진 사건 기록은 구별할 줄은 알아야 하지 않겠는가.
사대.모화성 고대사도 어찌되었든 고대사다.

더 어이없는 것이 또있다.
``한민족의 역사와 영토무대를 한반도로 축소시킨 극치의 반도사관 역사서``라고?
헐!
김부식 등이 기록한 요하.압록강. 평양 등이 지금의 요하.압록강.평양을 상정하고 기록한 줄 아는 모양인데 잘못 알고 있다.
그것은 이병도.신석호 등과 그 후예들인 모지리 역사관심가들의 어설프고 잘못된 확신일 뿐이다.
얼마 전엔 인하대고조선연구원들이 정약용의 지리 인식까지도 일본 어용학자놈들 인식의 밑거름이 되었다고 도매금으로 넘기던데 참 할 말이 없다.
자신들의 모자란 역사지리 인식을 탓해야지 어찌 고려 김부식이나  이조선 정약용 등이 당시의 평양 위치를 몰랐다고 자신하는가? 참 가소롭다.

모든 중국 정사급 지리지 읽어보라.
과거 2000 여 년 동안 요하.압록강은 지금의 란하 정북쪽 지류와 동쪽 지류였고 고구려.고려.이조선의 평양은 란하 하류 동쪽인 지금의 건창 부근이다.
이러했던 지리를 1934 년 만주국지도를 통하여 이동.조작한 것이다.
일본 명치왕군부놈들을 상대해야지 어찌 김부식을 공격하는가?
상대를 골라도 잘 골라야지.
 
 
Total 18,9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9526
18944 [기타] 과학이 밝힌 한민족과 중국인의 차이 관심병자 04-20 672
18943 [일본] 임진왜란 막으려다 히데요시에게 죽임을 당한 한류 … 일서박사 04-18 1516
18942 [한국사] 아리랑의 어원 (4) 돌도사 04-18 1035
18941 [한국사] 고구려vs발해vs고려 전성기 기준 (7) 븅아 04-17 1084
18940 [기타] 중-올림픽 앞두고 선수들에게 자국산 고기금지령 (3) 관심병자 04-16 1424
18939 [기타] MS WINDOWS 특수문자 입력키 字 제외 한글 "가" 채용 ?? (8) 조지아나 04-15 778
18938 [한국사] 아래의 글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에 붙임(… 감방친구 04-15 242
18937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316
18936 [기타] [분노주의] 강원도청이 "몹시 불편하다"네요? (6) 관심병자 04-14 942
18935 [기타] 신라화랑이 얼굴 희게 분장한것이.. 인도 타밀 전통… (9) 조지아나 04-13 1280
18934 [한국사] 중국고금지명대사전 로현·로수·로하 조(條) 국역 (10) 감방친구 04-13 355
18933 [한국사] 중국 고금 지명 대사전-산서성 로현 포구수----감방친… (28) 영종햇살 04-13 353
18932 [한국사] 서라벌(徐那伐)과 축자국(築紫國) 어원 비교 탐구 (2) 보리스진 04-13 316
18931 [한국사] 고려(高麗)와 거문고의 어원 비교 분석 (3) 보리스진 04-13 279
18930 [한국사] 고려(高麗)와 금마저(金馬渚) 어원 비교 탐구 (12) 보리스진 04-12 274
18929 [기타] 교과서에서 삼한을 대단히 강조하는 이유가 있습니… (2) 관심병자 04-12 514
18928 [한국사] 홀본부여=해씨부여/ 마한=말갈=발해/ 해=고 영종햇살 04-11 395
18927 [한국사] 마. 고구려의 해씨(解氏)와 고씨(高氏), 그리고 해모… (3) 감방친구 04-10 567
18926 [기타] 춘천 중도 선사유적지에 들어설 중국 관광객을 위한 … (4) 관심병자 04-10 564
18925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감방친구 04-09 488
18924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4) 감방친구 04-09 458
18923 [기타] 연개소문의 사망년도에 대한 환단고기의 정확한 기… 관심병자 04-09 513
18922 [중국] 중국이 언젠가 미국넘어설수있을까요ㅕ? (12) 콜리 04-09 578
18921 [기타] 이현준 대표가 말하는 훈민정음과 중국어의 비밀 (1) 관심병자 04-09 411
18920 [기타] 태권도가 중국 것이라는 액션 배우에 참교육 시전한 … (6) 관심병자 04-08 972
18919 [중국] 중국의 문화재 왜곡을 보면 (5) 가난한서민 04-08 627
18918 [기타] 신라시대 화랑은 얼굴을 하얗게 분장, 일본은 기생… (12) 조지아나 04-08 8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