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2-17 10:31
[한국사] [스크랩] 1920년 러시아 내전기 일제 침략군이 전멸한 니항 사건 (니콜라예프스크 사건)의 진실
 글쓴이 : 지누짱
조회 : 794  

니콜라옙스크 사건(러시아어: Николаевский инцидент, 일본어: 尼港事件 니코-지켄[*])은 1919년 12월과 1922년 사이, 러시아 시베리아 지역 아무르강의 교통 요충지이며 당시 사할린주의 주도였던 니항(니콜라예프스크)에서 적군(赤軍, 볼셰비키군)이 시베리아를 침략한 일본군과 백파군, 그들의 앞잡이들과 벌인 전투의 총칭이다.

 

1917년 10월 볼셰비키 혁명 이후 1918년 극동지방에서는 볼셰비키와 백파간의 내전이 본격화 되었다. 1918년 니항(니콜라예프스크)은 백파와 친일파를 지원하고 시베리아를 영구 점령할 목적의 일본 출병군에 의해 점령되어 있었다.

 

1920년 2월 29일 트리피츤 부대로 알려진 러시아 빨치산 수천명이 니콜라예프스크를 평화적으로 해방시켰다. 그중 약 400여명의 조선인 빨치산이 있었다.

 

볼셰비키가 니항을 해방한 후 1920년 3월 12일 새벽 일본 시베리아 침략군, 일본 거류민, 러시아계 백파군, 친일파 등 약 1,000여명은 기습공격을 가해 볼셰비키들을 몰살시키려고 하다가, 오히려 반격을 받아 일본군, 일본 거류민, 백파 등 약 수백여명이 사살되었다.

 

그리고 1920년 5월경 일제 침략군이 2만여명의 병력으로 사할린섬 북부와 니항 등을 다시 공격하자 트리피츤 부대가 일본계 포로 100여명과 백파군 다수를 처형한 후, 도시를 완전히 불태우고 께르비 등으로 철수하였다. 결국 일제는 니항을 다시 점령하였으나, 머무를 공간이 없어 니항에서는 1922년 철수하였다.

 

일제는 일본계 약 750여명이 전멸한 군사상의 패전 사실을 숨기고, 1920년 2월 29일 무렵 무정부주의자 트리피츤과 한국 독립군이 니항을 해방한 직후부터 3,000~6,000여명의 민간인을 학살했다고 오늘날 일본의 위키피디아나 기록이 주장한다.

 

그래서 일본군은 보복공격을 감행 1920년 4월 참변과 간도학살을 통해 수만여명의 조선인 러시아인들을 처형했다고 한다. 그리고 일제의 이러한 주장은 1921년 6월 28일 일어난 러시아 아무르 주에서 발생한 자유시 참변의 한 원인이 되었다.

 

그러나 현재의 러시아의 기록은 볼셰비키에 의한 러시아 민간인 수천명 학살을 전혀 인정하지 않는다.

 

한국 독립운동사에서도 인정하지 않았으나, 간혹 일본의 자료를 보고 베껴서 마치 '독립군이 니항의 민간인 5,000여명을 학살을 주도했다. 독립군이 학살범이다, 박일랴는 무정부주의자다. 강도다' 라고 일제의 기록만을 일방적으로 인정하고 있으며, 독립군의 학살 참여로 조작하고 있어 러시아측 기록과 독립군의 증언을 신중하게 참고하여야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21-02-17 13:43
   
로씨야가 무시하고 일본이 악용하고 친일파가 추종하는 기록..
 
 
Total 18,9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9324
18916 [한국사] 명나라의 한국사 인식 (5) 위구르 04-08 950
18915 [한국사] 중국 대륙의 위안소와 조선인 위안부들 mymiky 04-07 692
18914 [한국사] 식약처 직원의 속국 운운... 역사적으로 틀렸다 (1) mymiky 04-07 490
18913 [기타] [고대사tv] 스카타이 - 인도 석가족(사카족) - 신라왕… 조지아나 04-06 388
18912 [기타] 현대과학으로 찾은 고조선 관심병자 04-06 614
18911 [한국사] 우리 역사의 대맥 (2) 감방친구 04-06 471
18910 [한국사] 신라는 전기와 후기를 따로 판단하는게 좋습니다. (1) 갓등 04-05 590
18909 [기타] 경주 무열왕릉이 가짜일 가능성 (2) 관심병자 04-05 740
18908 [한국사] 현대 한국인들의 고구려 백제 신라 인식체계 (3) 보리스진 04-05 1041
18907 [세계사] 국가의 수명과 숨어있는 마신. 하시바 04-05 329
18906 [기타] 신라는 민족의 반역자가 아니다. (6) LOTTO 04-04 524
18905 [한국사] 신라의 교훈 (11) 감방친구 04-04 525
18904 [한국사] 반신라 정서의 딜레마 (38) 감방친구 04-04 579
18903 [한국사] 간도.백두산을 추정할 수 있는 정확한 서양고지도 (2) 백랑수 04-04 479
18902 [한국사] 조선 구마사 사태로 보는 흔들리는 중국의 정체성 그… 일서박사 04-04 401
18901 [한국사] 신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9) 나미 04-04 348
18900 [기타] 조선 구마사? 철인 왕후? 그건 시작에 불과했다 (1) 관심병자 04-02 1002
18899 [기타] 서양의 옛 지도가 말하는 조선의 영토, 그리고 간도 (6) 관심병자 04-01 1485
18898 [기타] 중국 사서에서 말하고 있는 대륙 신라 이야기 (8) 관심병자 04-01 1074
18897 [한국사] 위안부는 매춘부라고 지지하는 약200명이 뭉친 지식… (1) 스리랑 04-01 970
18896 [한국사] 중공 바이두 백과 '삼계탕' 항목 수정 감방친구 03-31 821
18895 [기타] 중국이라는 나라, 개념 탄생의 비밀 동이족에서 갈라… 관심병자 03-31 643
18894 [기타] 한국역사 바꿔치기 하는 중국_ 고조선, 고구려, 발해… 조지아나 03-31 720
18893 [기타] 광개토대왕 비문 두번째이야기 (3) 관심병자 03-30 1078
18892 [기타] 김치 이어 삼계탕까지…中 바이두 “삼계탕은 광둥… (6) 관심병자 03-29 1107
18891 [중국] bts에 화내는 중국 분노의 세대 심리분석 mymiky 03-28 1611
18890 [한국사] 조선의 아름다운 책가도 mymiky 03-28 82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