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2-16 03:14
[기타] [UHD 다큐] 석굴암의 원형은 로마 판테온 인가?
 글쓴이 : 조지아나
조회 : 1,035  

오랜기간,  한국주류 사학계라  칭하는분들은  그동안 무엇을  연구 했는지?  의문입니다.
편협한  한반도 역사 사관에 갖혀,   역사적 진실을 외면한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이들이  유사 사학자 들입니다.  

로마 판테온의 경우,  신라 석굴암 보다 제작시기가  600년정도 앞선  내용 입니다.

역사학자 일부,   한국어와  고대  인도 타밀어와의 유사성을 이야기 하면  우연 이라고 포장합니다.
한국인은 북방민족과 남방민족의 혼혈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그 남방민족이 어디인가? 
물으면  대답을 회피하면서  인도 타밀인과는  관련성은 없다고 이야기 합니다.  이런 궤변이 있나요? 
 그들이  관련성 부정하는  진의와  배경이 의심스럽습니다.  시진핑 , 아베 장학생들인지.....?? 
 

이것도 과연 우연이라고 할수 있을까요??


2020. 12. 31.


별개의 사안이지만, 역사적으로  
 한국어와  인도  고대 타밀어의 유사성의  배경이  아닐까? 생각해 보게 됩니다. 


신석기 시대를 대표하는 _ 빛살무뉘 토기  세계적 분포도 입니다.
상단 컨텐츠  내용과  공통점이 있습니다.   

 카스피해 부터~   한반도 까지    오랜 문화 교류 흔적으로  보이다는점이며 
  중국  역사 중심의 실크로드와는  차이가 있습니다. 

 한반도 청동기 시대를 대표하는 고인돌 문화(한반도 비중40%)   또 다른  분포를 보여줍니다.
 공통점은  카스피해 인근   이스라엘 부터 시작해서 , 이란,  중국 일부지역 한반도에  폭넓게 분포한다는점입니다.   차이점은  인도(대규모), 베트남, 부탄,  미얀마 etc  고인돌 문화가 존재 한다는점입니다.   청동기 시대 고인돌 문화  세계 분포를   조사, 연구할 필요가 있습니다. 
    
빛살무뉘 토기 분포도.jpg


로마 판테온이 신라 석굴암의 원형이라면 
신라시대 유물  이탈리아 로만글라스,  황금 보검의 존재도  이해 가능 하게 됩니다.

문제는  단순 문화 교류 수준 일까?  하는점입니다. 
유럽의 역사학자 일부는  신라 화랑을 
단군의 나라라 칭하는  카자흐스탄, 헝가리 지역의 코미타 투스로 보고 있습니다. 
국내 주류 사학자들이 거짓말이라고 이야기하는   단군의 나라라 칭하는 카자흐스탄  국정교과서가 역사적 진실일수 있다는 생각 가져봅니다. 

후대에는,  현재 주류역사 학자라고 칭하는 그들이
중국, 일본역사서 중심  편협한 사고의  유사 역사학자로  대접 받을 가능성 커보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나기 21-02-16 09:40
   
무식하고 더러운 원생이 호빗 난쟁이가
한글도 몰라서 무뉘라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히로시마대 고바야시 요시노리 명예교수
"가타카나 신라의 각필에서 유래"
섬나라 원생이들은 한자와 신라 각필 빌려쓰면서
원생이들은 고유의 문자도 없고

섬나라 언어 학자들은 한국어를 3가지로 분류하는데
대륙-한국어는 만주
반도-한국어는 한반도
열도-한국어는 섬나라
섬나라 언어 학자들이 연구한 내용에 따르면
섬나라에는 고유의 언어조차도 없고
섬나라 언어는 한반도의 한국어의 아류

섬나라의 근대 역사학의 아버지인 "구메 구니다께"는
한반도에서 유래한 섬나라의 성씨를 정리해서 발표했는데
그에 따르면 섬나라 원생이들은 고유의 씨족도 없다는

"구메 구니다께"는 일찍이 섬나라의 신화를 제대로 분석하려면
한국의 고조선과 고구려 신화에서 기원을 연구해야 한다고 했는데
신화도 없어서 고조선 웅녀 훔쳐서
동굴에서 나온 여신이라고 아마테라스

아프리카나 남태평양 원주민들도 신화가 있는데
섬나라 원생이들은 고유의 신화도 없어
아 챙피해 ㅋㅋㅋㅋㅋ


신화도 없고, 문자도 없고, 언어도 없는 섬나라 원생이들
동남아처럼 원숭이들이랑 부대끼면서 살아가는 것도 똑같고
쪼막만한 키도 똑같고 ㅋㅋㅋㅋ
그 와중에 섬나라 궁전 양식은
동남아 란나 양식이나 베껴서 따라하고;;;;;;;
Kaesar 21-02-17 16:46
   
조지아나 글은 무시, 무댓글이 정답입니다.
 
 
Total 19,3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319
2009 [한국사] 고려양)에 대한 터무니 없는 중국측 주장에 대한 반… (3) mymiky 06-28 1042
2008 [한국사] Marauder 님 3번째 ^^ (5) eo987 02-02 1041
2007 [기타] 대방군 관련 관심병자 02-10 1041
2006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1041
2005 [한국사] 심미자 할머니와 무궁화회 (2) mymiky 05-23 1041
2004 [중국] 중국 위키백과의 한복 문화 공정에 대한 비판 (9) mymiky 10-09 1041
2003 [한국사] 외국의 친한파 역사학자 중에 이상한 점 (7) 국산아몬드 07-12 1041
2002 [한국사] 당의 백제정벌의 이유2(윤충의 월주진출) (6) history2 03-02 1040
2001 [한국사] 만석재산 쏟아붓고 꿂어 사망한 이석영 (1) 마누시아 06-12 1040
2000 [한국사] KBS역사스페셜- 만주대탐사, 제5의 문명 (1) 스리랑 03-08 1040
1999 [기타] 일본 열도 O3+C2e+C2b 유전자 루트 경로 입니다 (이건 개… 하플로그룹 08-14 1039
1998 [한국사] 조선총독부의 노동착취 증거문서 공개 (3) 징기스 08-09 1039
1997 [한국사] 임진왜란에 대해 또 궁금한 게 있는데요 (15) 화톳불 11-04 1039
1996 [한국사] 1차 평양성 전투 (1) 레스토랑스 11-09 1039
1995 [기타] 조선시대 부부싸움의 기록 (2) 응룡 04-25 1039
1994 [한국사] 어제 도종환 문체부장관 청문회를 객관적으로 평가… (6) 징기스 06-15 1038
1993 [한국사] 교토대 교수 "일왕은 백제계" (3) 가난한서민 02-22 1038
1992 [한국사] 잃어버린 왕국 정안국 2편(개인적인 의견) (17) history2 02-23 1038
1991 [한국사] 고려 북계=요동에 이르렀다는 것이 헛소리인 이유 (13) 고이왕 04-20 1038
1990 [한국사] 한반도의 토기들 + 개인소장 토기 (2) 히스토리2 05-15 1038
1989 [한국사] 수탈이냐? 아니냐? 일제의 조선 토지조사 사업을 둘… (5) mymiky 10-31 1038
1988 [한국사] 해외에서 보는 아요이계는 한반도인+백월계 (6) 예왕지인 11-01 1038
1987 [한국사] 오우치가의 비밀 百濟の末裔を名乗る大内氏の語源 보리스진 12-26 1038
1986 [한국사] 조선왕국전도 중 독도가 조선땅임을 보는 문 대통령 (5) mymiky 06-17 1038
1985 [한국사] 자칭 "사학과 가려다 안가고 회사원 다닌다는" 환빠… (13) 목련존자 06-03 1037
1984 [한국사] 식빠, 토왜들이 주장하는 낙랑군은 거짓 도수류 02-28 1037
1983 [기타] '고려말'로 듣는 소련시절 고려인 강제이주 … (2) 관심병자 07-13 1037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