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2-11 18:47
[한국사] 김해 허씨는 인도 아유타국에서 왔는가 월지국에서 왔는가
 글쓴이 : 일서박사
조회 : 694  

고조선은 백두산과 감숙성 란주시 마고촌에서 건국했다 3번째 이야기 입니다

내용은 김해허씨는 어디에서 왔는가? 하는 주제입니다

삼국유사의 인도 아유타국 그리고 김해 은하사 장유화상 영정 기록에 있는

허황옥의 오빠 장유화상은 월지국에서 왔다는 기록

두 기록 중에서 어느 것이 맞냐는 기록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김해 허씨의 기원이 신화보다도 훨씬 더 오래전 일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최근 beyond history 채널에서 2편의 영상을 올렸으니 먼저 시청하시고 이 영상을

시청하시면 좋으실 듯 합니다

1부 내용 요약 : 리지린과 고힐강의 삼위태백 논쟁

환웅이 단군을 내려보낸 삼위 태백 에서 삼위는 서경에 나오는 감숙성 돈황 남쪽의 삼위산이라는 이지린 주장

중국학자 고힐강 반박 못함

그런데 감숙성 돈황 남쪽은 사기 대완 열전에 따르면 월지가 발흥한 곳으로 되어 있고 진수 정사 삼국지는

고조선 세력인 마한이 이 월지국을 다스렸다고 기록

감숙성 돈황 기련 산맥 인근 지역은 문헌 상으로 논쟁의 쟁점이 되는 지역이었으나 고고학적 결과에 대한 논의가 없었음. 그러나 란주시 마고촌이라는 상징적인 이름을 가진 곳에서 명도전을 연상시키는 4000년전 동북아 초기 청동기 유적이 최근 나옴

2부 내용 요약 : 진수가 쓴 진왕이 월지국을 다스렸다는 문헌에 대한 검증

중국 기록에는 월지국과 목지국이 혼재되어 있음. 그러나 진수가 살던 시기는

마한과 중국이 실제로 교역을 하던 당대의 기록임

마한의 정체성을 밝혀줄 광주 복룡동 유적이 나옴. 신나라 왕망의 화폐와

인도산으로 추정되는 유리 목걸이가 나옴. 1세기 온조왕에 의해서 멸망당하기 직전까지

중국과 교류하고 인도와도 교역을 했던 세력의 존재 확인 그러나 현재 아스팔트 밑에 깔림

 

https://www.youtube.com/watch?v=ruGz8x1Iscw 



https://www.youtube.com/watch?v=ruGz8x1Iscw https://www.youtube.com/watch?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4,7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29 [한국사] 아리랑의 어원 (4) 돌도사 04-18 732
4728 [한국사] 고구려vs발해vs고려 전성기 기준 (7) 븅아 04-17 830
4727 [한국사] 아래의 글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에 붙임(… 감방친구 04-15 221
4726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280
4725 [한국사] 중국고금지명대사전 로현·로수·로하 조(條) 국역 (10) 감방친구 04-13 325
4724 [한국사] 중국 고금 지명 대사전-산서성 로현 포구수----감방친… (28) 영종햇살 04-13 328
4723 [한국사] 서라벌(徐那伐)과 축자국(築紫國) 어원 비교 탐구 (2) 보리스진 04-13 297
4722 [한국사] 고려(高麗)와 거문고의 어원 비교 분석 (3) 보리스진 04-13 257
4721 [한국사] 고려(高麗)와 금마저(金馬渚) 어원 비교 탐구 (12) 보리스진 04-12 250
4720 [한국사] 홀본부여=해씨부여/ 마한=말갈=발해/ 해=고 영종햇살 04-11 367
4719 [한국사] 마. 고구려의 해씨(解氏)와 고씨(高氏), 그리고 해모… (3) 감방친구 04-10 530
4718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감방친구 04-09 464
4717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4) 감방친구 04-09 439
4716 [한국사] 명나라의 한국사 인식 (5) 위구르 04-08 957
4715 [한국사] 중국 대륙의 위안소와 조선인 위안부들 mymiky 04-07 697
4714 [한국사] 식약처 직원의 속국 운운... 역사적으로 틀렸다 (1) mymiky 04-07 492
4713 [한국사] 우리 역사의 대맥 (2) 감방친구 04-06 478
4712 [한국사] 신라는 전기와 후기를 따로 판단하는게 좋습니다. (1) 갓등 04-05 592
4711 [한국사] 현대 한국인들의 고구려 백제 신라 인식체계 (3) 보리스진 04-05 1043
4710 [한국사] 신라의 교훈 (11) 감방친구 04-04 529
4709 [한국사] 반신라 정서의 딜레마 (38) 감방친구 04-04 584
4708 [한국사] 간도.백두산을 추정할 수 있는 정확한 서양고지도 (2) 백랑수 04-04 489
4707 [한국사] 조선 구마사 사태로 보는 흔들리는 중국의 정체성 그… 일서박사 04-04 405
4706 [한국사] 신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9) 나미 04-04 349
4705 [한국사] 위안부는 매춘부라고 지지하는 약200명이 뭉친 지식… (1) 스리랑 04-01 972
4704 [한국사] 중공 바이두 백과 '삼계탕' 항목 수정 감방친구 03-31 826
4703 [한국사] 조선의 아름다운 책가도 mymiky 03-28 8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