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1-21 12:58
[중국] 중국의 역사발전 원동력이란게...
 글쓴이 : 윈도우폰
조회 : 1,440  

중국이란 곳은 주기적으로 이민족이 지배해 주면서 인종적으로나 문화적으로 한번씩 개비해 주어야 유지되고 발전해 올 수 있었던 것 같음.

근세에 들어서는 여러 열강 중 왜국이 그럴 수 있는 위치에 가까이 갈 수 있었지만, 왜국 얘들이 워낙 병맛 짓 하여 실패...하지만 이러한 왜국 덕에 짝퉁 볼세비키인 중국공산당이 정권을 잡어 현재의 중공의 성립에 크게 기여

어쨌든 중국이란 곳은 내부적으로 뭐하나 제대로 해결을 못하고, 결국 외부의 힘을 빌어서 아니면 외국의 수혈을 통하여 업그레이드 되어 옴...뭐 공산당이 장악하게 되면서부터는 경제적으로는 업그레이드가 된 것도 있지만...문화적으로는 엄청 다운그레이드 되기도... 

또한....중국이라는 곳은 사람 들이 살다보면 혼이란게 없어지는 그런 곳 같음... 누가 되었든 그 곳에 자리잡고 안착하여 살다 보면 사회문화적으로 그냥 열등해 지는 그런 터 ... 그렇지만 열화가 심화되어 어찌할 수 없을 때는 주변 국가가 접수하여 정치적으로 개량해주어 유지되는 것을 보면...복받은 땅이기도

지금의 중공을 보면 정치적으로는 러시아가, 경제적으로는 미국이, 문화적으로는 우리 나라를 포함한 여러 선진국 들이 그 기반을 만들어 준 것 같음...하지만 워낙들 바탕이 없다 보니 중공인 들은 그런 인식이 없고...오로지 자기가 잘 나서 그렇다고들 생각함

모방을 넘어 불법복제, 문화적 갈취 등이 정당한 것으로 생각하는 것을 봐도 그렇고

역사적으로도 봐도 선비족, 몽골족, 만주족 등이 민족적 정체성이 부족한 중원땅의 인민 들을 지배하면서 천자국 내지 중국이라는 자부심을 주었지만....따지고 보면 이게 어디 피지배층인 자칭 한족 내지 현재의 중공인 들이 갖을 수 있는 그런 것은 아닌데...그런 것을 보면 뻔뻔함인지 무식함인지...그런 면에서는 왜국과 쌍벽을 이루는 것 같기도...

지배 당하다고 지배층이 망하니까 그것을 낼름 먹은 것에 불과한 것들이 중국 땅에 사는 인간들의 무한한 자부심인 듯

중국 땅에 사는 족속 들을 보면 조상이 누군지도 불분명하고...그래서 얼마나 민족적 정체성이 없으면 그나마 그들을 지배해 주면서 만들어 주었던 것 들도 다 깨부수고, 지금은 이웃국가든 먼 국가든 비슷한게 있으면 무조건 자기가 원조라고 자위하는 것을 보면 참...거지근성이나 노예근성은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중국이란 곳은 나라도 아니고 그냥 자뻑에 빠진 지명...아무나 가서 그곳을 지배하여 그 곳에 사는 족속들은 피지배층으로 관리해 주면 중국이 될 수 있는데...그런 역할을 할 만한 곳이 현재는 미국 정도 뿐일지 모르지만...어쨌든 못되고 덜 떨어진 이웃이라도 더불어 사는 이웃으로서 우리 역시 이들을 개비해 줘야 사명이 있는 것 같고...그래야 세계가 평화스러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21-01-21 13:15
   
언젠가 제가 하고싶었던 말이군요. 력사상의 한족의 역할이란 쳐들어온 이민족들을 방심시키고 약하게 만들어 그들의 모든 것을 빼앗아 발전을 이루는, 한마디로 매력적인 땅(중원)을 차지하고 앉아서 숙주가 알아서 기어들어와 영양분을 다 내주고 말라죽게 만드는 커다란 기생충과도 같은 것이었죠.
     
신서로77 21-01-24 23:47
   
탈북민이신가요?력사상이라고 써서요..북한은 어떻게 역사를 가르치는지 궁금하네요....
          
위구르 21-01-25 12:29
   
두음법칙 싫어하게 돼서 요즘에는 예전과 달리 이렇게 씁니다. 북한이 어떻게 가르치는지는 잘 모르고 조선력사랑 조선단대사 한번 읽어보는게 제 바람입니다.
틋두둥둥 21-01-21 15:11
   
워낙 오랫동안 속국 식민지로 살다보니 그냥 뻔뻔해진거지..워낙 왕조가 빨리 바껴서 민족성 단결력이 약해서
중화주의라는 사상에 국민성을 하나로 묶으려는거
 
 
Total 18,9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8539
18847 [한국사] 중국 중추절의 기원은 신라 (5) 국산아몬드 03-13 785
18846 [한국사] 당나라 두목지(杜牧之)의 시 추석(秋夕) - 국역과 해… (2) 감방친구 03-13 399
18845 [기타] 축구 한일전 반대 국민청원 너울 03-12 243
18844 [한국사] 유명인 100여명이 한달에 한번 모이는 친일모임이 있… (1) 스리랑 03-12 547
18843 [한국사] 중국 네티즌 "중추절에 웬 송편?" 한국애니메이션에 … (6) 감방친구 03-12 713
18842 [한국사] 수경주(水經注)와 산서지집요(山西志輯要)의 고하(沽… (5) 감방친구 03-11 379
18841 [중국] 윤내현이 낙랑수성현,요동양평.험독현,요서비여.임… (4) 백랑수 03-10 467
18840 [기타] 오랫만에 써보는 잡설 관심병자 03-10 390
18839 [기타] 고조선때 쓰여진 최초의 역사서 '신지비사神誌秘… 관심병자 03-10 867
18838 [한국사] 수경과 수경주의 고수(고하) 문제 ㅡ 영종햇살님께 (2) 감방친구 03-10 349
18837 [중국] 영종햇살// 비록 일본놈이 조작한 지도지만 고수.습… (18) 백랑수 03-09 655
18836 [기타] 개천절의 주인공은 단군보다 환웅이다 관심병자 03-09 483
18835 [기타] 한국정부 일본이 강탈해간 고문서,역사서 반환 요구… (8) 조지아나 03-09 1416
18834 [기타] 램지어 교수에 반대 연판장 협박하는 일본 극우인사… 조지아나 03-09 480
18833 [한국사] KBS역사스페셜- 만주대탐사, 제5의 문명 (1) 스리랑 03-08 684
18832 [한국사] 혹시 이 지도의 의미를 아시는 분은 ... (5) singularian 03-08 720
18831 [한국사] 1963년 중공의 총리였던 주은래의 발언록 (12) 봉대리 03-07 1350
18830 [한국사] 역사학계의 무서운 아이들이라는 교수들 (2) 스리랑 03-07 891
18829 [기타] 고구려의 서쪽 영역과 평양에 대한 또 다른 기록들 (2) 관심병자 03-07 699
18828 [기타] 백제 대륙 영토. 정말 존재했었나? 관심병자 03-07 681
18827 [한국사] 위안부 증언집 영문판 출간 mymiky 03-07 242
18826 [한국사] 고대사에 있어 동이족과 동이 (2) 윈도우폰 03-06 685
18825 [한국사] 중국 래이來夷 족은 어느나라 쪽 사람인가요??? (9) 갓등 03-06 914
18824 [한국사] 신라의 역사는 그들이 어떻게 왜곡시켰나? 다시 배워… (9) 스리랑 03-05 971
18823 [일본] 고대 왜인이란 (2) 윈도우폰 03-05 783
18822 [한국사] 고하는 청수,기수,장수,호타하등과 한군데로 모여서 … (13) 영종햇살 03-05 404
18821 [한국사] 조선이 19세기까지 자국민을 노예로 부렸다는걸 비난… (18) 툴카스 03-04 143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