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1-11 15:40
[한국사] 거리 감각에 대한 접근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472  

이는 오래 전부터 품은 단순한 의문과 흥미에서 비롯됐습니다. 현대의, 요즘 사람들은 단지 두세 정거장 거리도 걸어서 다녀온다는 생각을 잘 하지 않습니다. 차를 탈 거리라 여기죠.

그런데 과거 수십 년 전까지만 해도, 그러니까 교통편이 좋지 않았던 육칠십 년대만 해도 왕복 이삼십 리는 보통 걸어다녔고, 편도 일백 리 거리도 걸어서 다니는 같은 생활권이었습니다

이를테면
원주, 제천, 단양, 영주(경북), 영월, 충주, 음성 등이
한 생활권이어서
이 범주에서 인적교류가 활발했습니다

어릴 적에 백범일지를 보면서 동학꾼들이 전국팔도를 이리저리 다니며 활동하는 것을 보고서 어찌 저랬을까 이해가 안 됐는데 부모님, 조부모님, 그리고 이 세대분들 말씀을 들으니 이해가 되더군요

부산동래에서 걸어서 한양으로 과거 보러 간 것처럼 지금 우리는 범상으로 여기지 않을 거리를 범상으로 걸어다니며 생활했던 것입니다

다음은 고대인들의 거리 감각이 엿보이는 두 가지 사례입니다. 하나는 388년, 다음은 5세기 말에서 6세기 초의 누적 정보입니다




좌측 몽골 지역의 경로는 388년, 북위 도무제의 고차(고거) 정벌 경로로서, 기록에 근거한 추정 경로이며

우측은 5세기 말에서 6세기까지 북위와 동위를 방문한 물길 사신의 이동 경로로서, 역시 기록에 근거한 추정 경로입니다

물길의 경우 "낙양에서 5천 리"라고 위서와 북사에 명기돼 있으며 그 이동 경로 역시 상세합니다

오차는 분명히 있으나 도무제의 고거 정벌 경로 또한 편도 사오천 리에 근접합니다

북위는 왕복 1만 리 경의 거리를 정벌하고 다닌 것이고, 물길은 왕복 1만 리 거리를 수시로 다녀간 것입니다

심지어 물길 사신의 경우 조아하에서 영주까지 근 2천 리 거리를 도보로 이동하였습니다

---------------------

이 글은
고대뿐만 아니라
청동기 시대, 신석기 시대의
인적 교류의 실상을 이해하고자 하는 시도의 하나로서
작성되었습니다

신라 황금보검이 근 2만 리의, 옛 스키타이 지역과 관계가 있다거나
신석기, 청동기 시대의 한반도인들이 연해주와 캄차카를 거쳐 알라스카까지 고래잡이를 다녀왔다 하는
비상한 사실

이런 것들을 이해하기 위한 감각연습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신서로77 21-01-13 10:52
   
네 ...tv다큐에서 봤습니다만 만주지역에서 동유럽까지 말타고 이동하면 20일정도 거리라는걸 봤습니다...실제 대규모 군대가 이동하면 그보다는 훨씬 오래 걸리겠지만 생각보다 그리 멀지 않아서 놀란적이 있습니다...
 
 
Total 18,8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370
18783 [한국사] 창해군 중국 바이두- 지누짱님을 위한 기계 번역 (15) 삼바 02-24 375
18782 [기타] 인도 나갈랜드주 인도-몽골족이 존재 (미얀마 인근) … (1) 조지아나 02-24 613
18781 [한국사] 청자기법으로 만든 황금빛 황청자 도자기 mymiky 02-23 396
18780 [중국] 중국의 상상을 초월하는 억지 (20) digi2020 02-23 1060
18779 [기타] [인용] 신라 건국신화 6촌장은 인도 타밀인, 박혁거… (5) 조지아나 02-23 719
18778 [중국] 윤내현과 낙랑군수성현 2 백랑수 02-22 246
18777 [기타] 중국의 역사 왜곡 _ 중국과 국경을 접한 모든 국가에 … (1) 조지아나 02-22 456
18776 [세계사] 요하문명과 중국역사 왜곡의 쟁점 (4) 하시바 02-22 337
18775 [한국사] 고대사의 몇 가지 쟁점과 과제들 (10) 감방친구 02-22 600
18774 [한국사] 1927년 안창호선생이 말씀한 환단고기의 내용 (7) 스리랑 02-21 698
18773 [한국사] r김해김씨와 허씨는 인도 아유타국 출신인가 배달국 … 일서박사 02-20 527
18772 [한국사] 중국 한복 공정에 대해서 몇가지 지적하겠습니다 (3) mymiky 02-20 469
18771 [중국] 윤내현과 낙랑군수성현 1 백랑수 02-20 286
18770 [중국] 내 주장을 신뢰할 만한 근거에 의하지 않고 무조건 … (7) 백랑수 02-20 278
18769 [중국] `요수를 청룡하.폭하라고` 한 보리스진님 댓글에 대… (4) 백랑수 02-20 254
18768 [북한] 북한 신의주서 1억 3000만년전 조류 화석 발굴 (1) mymiky 02-20 404
18767 [한국사] 한.미.프.이 4개국 무공훈장을 받은 김영옥 미 육군 … mymiky 02-20 195
18766 [한국사] 독립군에 체코군단이 무기를 댄 배경? - 미 특사 접… mymiky 02-20 232
18765 [한국사] [방송] 조선총독부 정한론자들이 만든 한국사 & 조선… (3) 조지아나 02-20 383
18764 [한국사] 한일 합방 용인한 미국 외교 비밀 문서 (22) 조지아나 02-19 515
18763 [한국사] 독도는 한국땅ㅡ일본 고지도 약 200점 확인 mymiky 02-19 400
18762 [한국사] 환단고기가 위서가 아니라는 수십 가지의 증거들 스리랑 02-19 656
18761 [기타] [심층분석] 허황옥과 가야사 (ft. 신나라와 한나라 ) (3) 조지아나 02-18 387
18760 [한국사] [스크랩] 1920년 러시아 내전기 일제 침략군이 전멸한 … (1) 지누짱 02-17 617
18759 [한국사]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기자, 조선에 망명’… (8) 지누짱 02-16 623
18758 [한국사] 조선은 하늘의 저주를 받았나? (16) 국산아몬드 02-16 915
18757 [한국사] Who Are You? 뉴욕에서의 역사특강입니다. (1) 스리랑 02-16 36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