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1-09 14:07
[한국사] 삼국사기 초기기록불신론과 삼국지 위서 동이전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803  

3세기 말 중국 사서인 위서 동이전이 기술한 당시 한반도의 상황은 수십 개의 소국들이 난립한 후진 사회로 낙랑군의 영도를 받는 것으로 나타나 있음

위서 동이전의 이러한 기록은 구삼국사를 저본으로 삼국사기가 기술한 당시 한반도 상황과 정면으로 배치

이에 따라 일제강점기 일본제국주의 어용학자들이 처음으로 이른 바 '삼국사기 초기불신'론을 내놓음

그리고 해방 후에 김원룡이 이것을 국사대관의 기조로 정립함

그런데 과연 그러할까

-----------------

1) 풍납동토성(風納洞土城)
서울특별시 송파구 풍납동 소재
둘레는 약 2,250m
유실된 서벽을 포함한다면 전체 길이 3.5㎞
방사성탄소연대 측정결과 그 중심연대가 가장 빠른 것이 B.C. 199년으로 나왔으며 가장 늦은 것은 A.D. 231년으로 나옴
학계는 기원전부터 존재하여 기원후 3세기 전후까지 존속한 것으로 추정

당시 한반도를 직간접 지배했다 하는 낙랑군 치소가 있었다 하는 이른 바 낙랑토성보다 규모가 큼

낙랑토성(樂浪土城)
평안남도 대동군 대동면 토성리
동서 약 709m, 남북 599m의 정방형 토성
(둘레 약 2.62km)

낙랑토성은 위만조선의 왕검성으로 학계 통설에서 비정했는데 존속기간도 역시 통설에서 낙랑군이 물러난 시기를 미천왕 때로 보므로, 기원후 4세기 초까지로서, 풍납토성 시기와 일치

그런데 규모가 작다
심지어 이 성이 왕검성이었다 하는데
위만조선 왕검성은 전한의 육군과 해군의 공격을 1년 동안 받으면서 전혀 함락되지 않았고, 모든 전투에서 위만조선이 오히려 승리했음

낙랑토성만이 아니라
풍납토성은 비슷한 시기의, 학계 통설에서 고구려 초기 도읍지로 비정한 집안시의 국내성 비정지보다 규모가 큼
차이가 있다면 국내성 비정지는 석축성이라는 것

국내성(國內城)
중국 길림성 통화시 집안시(集安市) 통구성(通溝城)
석축성(石築城), 둘레 2,686m

2) 고고 물질문화의 전개와 분포상

지도에는 표시하지 못 했는데 황해도 봉산군 문정면 태봉리(지금의 북한 구령리)에서 1911년에 발굴ㆍ조사된 이른 바 대방태수 장무이묘(張撫夷墓, 3세기 말)의 경우 우리 고고학계의 권위자 중 한 사람인 영남대 정인성 교수의 심층연구 결과 중국식 무덤양식을 일부 수용한 고구려계 무덤으로 판명됨



서북한 지역의 한나라 관련 고고물질문화도 거의 대부분 전한이 아니라 후한 시대의 것들

-------------------

삼국사기 초기 기록을 불신할 것이 아니라
삼국지 위서 동이전 한전 기록을 오히려 불신해야 함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21-01-09 14:07
   
부르르르 21-01-10 00:40
   
그렇게라도 해야 다음이 있으니....
 
 
Total 18,9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9320
18808 [기타] 고구려 의문의 해씨 왕들. 그들은 누구였나? (1) 관심병자 03-01 1025
18807 [기타] 스리랑카에 존재하는 1만년 한국역사 ? (4) 조지아나 03-01 1052
18806 [한국사] 삼국사기는 고대사가 아니다. 삼국사기의 문제점 (1) 스리랑 03-01 606
18805 [중국] 동북.화북.화동사람들은 한국인이랑 비슷하게 생겼… Skyt 03-01 558
18804 [한국사] 중국 중추절(中秋節)과 추석(秋夕) 두 번째 글 (8) 감방친구 02-28 619
18803 [세계사] 중국사를 대륙사로 봐야한다고 생각합니다. (4) 세인트루체 02-28 587
18802 [기타] 황룡국(燕)이 된 신라(1) ; 신라는 연나라의 도피처(최… 관심병자 02-28 559
18801 [한국사] 영상 : 이병도의 참회??? 지누짱 02-28 404
18800 [한국사] 자신을 고조선의 후예로 인식한 거란인들의 사서 거… 일서박사 02-28 717
18799 [한국사] 화랑세기 필사본 스리랑 02-28 501
18798 [한국사] 일본의 손자병법에 당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산아몬드 02-28 454
18797 [기타] 조선(주선, 녀진)의 의미 ; 누리의 아침 (1) 관심병자 02-28 459
18796 [기타] 태극기를 아시나요 - 복희팔괘 관심병자 02-28 391
18795 [한국사] 통일신라 에서 고구려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얼마… LOTTO 02-27 600
18794 [기타] 남인의 거두 허목이 기록한 단군과 우리 역사 (2) 관심병자 02-27 597
18793 [기타] 고조선의 초정밀 기술? 다뉴세문경(정문경)의 미스터… 관심병자 02-27 565
18792 [기타] 의병 사진으로 유명한 맥켄지 기자의 인상적인 구한… 관심병자 02-27 399
18791 [한국사] 일본의 손자병법에 당한 대한제국 (1) 국산아몬드 02-27 597
18790 [한국사] 청사고(清史稿)의 적봉직례주 및 조양부 기록 붙임 (13) 감방친구 02-26 468
18789 [한국사]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문제점 (3) 스리랑 02-26 519
18788 [중국] 3. 윤내현이 주장한 전한 요동군 위치? 백랑수 02-26 354
18787 [세계사] 서양군대에게 박살났던 청나라 팔기군 (2) 툴카스 02-26 768
18786 [한국사] 한국사에서 고구려 종족 구성 서술 의문 (8) 솔루나 02-25 1069
18785 [한국사] 추석(秋夕) 명칭 소고(小考) (14) 감방친구 02-25 621
18784 [기타] 1890년, 영국 청년 새비지 랜도어가 본 조선의 참수형 관심병자 02-24 904
18783 [한국사] 창해군 중국 바이두- 지누짱님을 위한 기계 번역 (15) 삼바 02-24 546
18782 [기타] 인도 나갈랜드주 인도-몽골족이 존재 (미얀마 인근) … (1) 조지아나 02-24 7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