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2-17 12:29
[한국사] 이승만정권때 친일분자들을 정리하지 못하고 그들에게 칼자루를 쥐어 준 후유증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753  




일본은 1910. 11월부터~ 1911. 12월 말까지 1년 2개월 동안 전국의 각 도ㆍ군ㆍ경찰서를 동원하여 향교, 서원, 구가(舊家) 등을 샅샅히 수색해 압수한 서적은 총 51종 20여만 권이라고, 광복 후 제헌국회사와 <문정창(文定昌)>의 군국일본 조선강점 36년사에서 밝히고 있다. 그 중에는 독립군 홍범도장군과 오동진장군의 자금으로 1911년에 발행한 환단고기 책도 포함되었을 것이다.




img99.jpg







wgg.jpg







untitledmk.png




일제의 서적 약탈 기간은 1910년 11월부터 그들이 만든 ≪조선사≫의 완간 직전인 1937년까지 27년간 지속되었다.


일제가 우리의 역사를 왜곡ㆍ말살하기 위해 1938년 6월에 발행된 ≪조선사 편수회 사업 개요(朝鮮史編修會事業槪要)≫에서는 1923년부터 1937년까지 15년동안 압수, 강탈한 사료가 무려 4천 9백 50종이라고 밝히고 있다.




youtube_com_20160907_083043.jpg



환단고기(桓檀古記)는 전혀 알려지지 않은 글들을 편집한 것이 아니다. 예를 들어 삼성기(三聖紀)라는 책은 세조실록에도 그 책 이름이 나온다. 민간에 이미 알려져 있었다는 얘기다.




『환단고기』 위서론자들의 첫번째 주장은 1911년에 나왔던 『환단고기』의 초간본이 없기 때문에 위서라고 얘기하고 있지만, 일본이 환국을 뿌리 뽑아서 우리민족의 환국과 배달과 단군조선의 역사를 말살시켜버린 것을 보면 『환단고기』의 초간본을 그들이 분명히 본 것이다. 신해년 1911년은 일제에 의해 사서 수거령이 내려진 해였다.




BandPhoto_2017_01_22_21_36_40.jpg



일제는 한국은 물론 일본, 중국 및 만주 전역에 걸쳐 수집하였다. 일본의 사학자이면서 평론가인 하라타사카에루(原田榮)의 저서 ≪역사와 현대≫를 보면,

"1923년 7월 조선총독부 조선사 편찬 위원회 구로이타(黑板) 고문이 대마도에 사료탐방을 하였을 때 한국과 관계가 있는 문서, 고기록 등이 다수 있음을 알고, 고문서류 6만 6천 469매, 고기록류 3천 576책, 고지도 34매 등을 은폐 또는 분서(焚書)했다"고 밝히고 있다.







e902433461_1_jpg.png



『환단고기』의 저자 운초 계연수선생은 1911년에 만주 관전현에서 스승 해학 이기(李沂,1848~1909)의 문중에서 전해 오던 『태백일사』(8권으로 구성)와 다른 4권의 정통 사서를 한 권으로 묶어 간행하였는데, 1920년 만주 관전현, 압록강 부근의 조선인의 사설학교 배달의숙(倍達義塾)에 일본 헌병대가 들이닥친다.





2265DF45572243561B.jpg




이 학교는 독립운동가인 석주 이상룡 선생과 송암 오동진 장군이 출연, 설립한 뒤 일대 독립군 및 그 자녀들에게 조선의 역사와 정신을 가르쳐오던 터였다.


일본 헌병들은 그곳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던 계연수선생을 체포하고 계연수선생과 여러 교사들이 수집하고 연구한 책과 저술, 자료 등 3천여 점을 강탈해 헌병대로 실어갔다고 한다. “헌병대가 강탈한 온갖 자료들 가운데는 당연히 『환단고기』도 포함되었을 것이다.


일본 헌병들은 운초 계연수선생이 『환단고기』를 펴낸 바로 그 인물인 것을 알고는 온갖 고문을 가하고는 팔다리를 다 잘라서 압록강에 내다버렸다. 그렇게 토막토막 잘려진 선생의 시신을 동포들이 수습하던 장면을 직접 목격한 분이 그의 제자인 한암당 이유립 선생이다.



yy%20(2).jpg


이유립 선생은 평안북도 삭주의 유지이자 독립운동가인 해학 이기의 제자 이관집의 아들이고 열세 살부터 배달의숙에서 계연수선생에게서 배웠다. 계연수선생과 이관집 선생은 일찍부터 친분이 있었다고 한다.



『환단고기(桓檀古記)』는 중국과 일제가 저지른 역사 왜곡을 바로잡을 수 있는 유일한 사서이다. 그런데도 일제 식민사학 추종자들이 그들의 영달과 직결된 자신들의 아성을 방어하기 위해 뿌려 놓은 위서 바이러스에 많은 국민들이 감염이 되어 있다. 위서론자들의 본질적인 이유는 식민사학이 붕괴되어 자신들의 기득권이 상실 될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1346_1489_126.jpg







2326_2415_438.jpg




『환단고기』를 전해준 분들이 대부분 절식(絶食)으로, 또 일본 제국주의 침략주의자들에게 잡혀서 사지가 잘리고 그렇게 무참하게 죽었다. 이『환단고기』를 부정하는 사람들을 보면 이병도선생 이후 지금 강단 사학은 식민사학의 큰 틀은 전혀 극복이 안돼 있다.



환단고기 책은 그당시 독립군과 자손들이 배우고 가르쳤던 책이다. 그런 책을 식민사학자들은 왜 증오하다 못해 오히려 저주하는 것일까?




『환단고기』 책은 한민족의 고유사서




안함로의『 삼성기三聖紀 上』,

원동중의『 삼성기三聖紀 下』,

행촌 이암의『 단군세기檀君世紀』,

범장의『 북부여기北夫餘紀』,

일십당 이맥의『 태백일사太白逸史』이 다섯 종의 책을 한 권으로 묶은 사서史書이다.


신라, 백제 전후부터 내려오던 고귀한 우리의 역사 기록을 거반 망라해서 묶어 놓은 책이다. 신라 때부터 마지막 왕조 근세조선 때까지 당대의 최고 지성인 다섯 분이 천년에 걸쳐서 기록한 것이다.



“예로부터 전해오던 한민족의 고유사서들 대부분은 전란이 빈번하여 사서들이 소실된 경우가 많았고 외적에게 탈취되어 사라진 경우도 적지 않았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때 궁궐과 많은 절, 건물들이 불에 타면서 그곳에 있던 서적들도 소실되었을 것이다. 그뿐 아니라 유학에 물든 조선 조정은 우리 고유 사서를 민간으로부터 수거하여 궁궐에 비장하였다가 전란이나 화재로 사라진 경우도 적지 않았을 것이다.



nhrr.jpg






BandPhoto_2016_04_29_23_26_40.jpg







562698578_510cbc35_B0E6B1E2B5B57E4.gif



『환단고기』에는 『신지비사神誌秘詞』, 『진역유기震域留記』, 『삼성밀기三聖密記』, 『조대기朝代記』, 『고기古記』, 『밀기密記』, 『대변경大辯經』, 『삼한비기三韓秘記』, 『삼한고기三韓古記』, 『해동고기海東古記』, 『고려팔관 잡기高麗八觀雜記』 등 현재 전해지지 않는 고유 사서의 이름이 나온다. 이렇게 한민족사의 참 모습을 확인시켜 줄 사서들이 거의 다 사라져버린 지금, 『환단고기』와 『단기고사檀奇古史』, 『규원사화揆園史話』, 『제왕연대력帝王年代歷』 등 몇 종의 책들이 겨우 전해지고 있다.





조선사35권.jpg



일제와 이땅의 식민사학자들이 더욱 가관인 것은 1922년 12월에 조선사 편찬위원회를 만들어서 1938년까지 16년 동안 『조선사』 35권 (made in Japan)을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만들어 냈다. 일제가 한민족의 대륙사를 반도사로 왜곡하여, 한강 이북은 중국 한족(漢族)의 식민지, 한강 이남은 임나일본부(任那日本府), 일본의 지배하에 있었다고 한국의 강제 점령을 논리적으로 합리화시키려 했다.



≪조선사 편수회 사업 개요≫ 4∼7면을 보면, 한국 사서의 대량 분서(焚書)와 한국사의 왜곡 편찬 배경을 극명하게 입증해 주고 있다.


"새로운 사서(『조선사』)를 읽히는 것이 조선인에 대한 동화(同化)의 목적을 달성하는 첩경이며, 그 효과 또한 현저할 것이다.

이것이 조선 반도사 편찬이 필요한 이유요, 또한 편찬사업의 근본정신이다."





9966B34D5CEBEE9109.png





조선 총독부 3대, 4대, 5대 총독의 시달 교육시책




173D4F45506299A714DC80.jpg



먼저, 조선사람들이 자신들의 역사와 전통을 알지 못하게 만듦으로서, 민족정신과 민족문화를 상실하게 하고 그들 조상들의 무능과 악행을 들춰내어 조선인들에게 가르침으로써 조선의 청소년들이 그 조상들을 경시하고, 멸시하는 감정을 일으키게 하여, 그것을 하나의 기풍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로서 반드시 실망과 허무에 빠지게 될 것이니, 그 때에 일본 사적, 일본 인물, 일본 문화를 소개하면, 그 동화의 효과가 지대할 것이다. 이것이 제국 일본이 조선인을 반일본인으로 만드는 요결인 것이다.



이승만 정권에서 서울대학교 사학과 교수와 교육부 장관, 한림원 원장을 맡았던 이병도는 지금의 강단사학계가 식민사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데 일조한 장본인이다. 식민사학자 이병도가 남한 학계의 주도권을 장악할 수 있었던 결정적 계기는 1950년 6.25전쟁이었다. 6.25전쟁은 많은 민족주의 인사들이 납북됨으로써 이병도는 친일파 청산 제 1호에서 벗어나 남한의 국사학계를 장악할 수 있었다.


이병도는 1960년 문교부장관이 되고 같은 해 학술원 회장에 선임됐다. 그 동안 문화훈장 대한민국장, 학술원 공로상, 서울특별시 문화상, 5.16민족상 등을 수상했다.





21180E35591D153B1D.jpg



사람은 죽기 직전에 진실을 말한다고 했던가? 이병도는 1986년 10월 9일 조선일보에 단군은 신화가 아니라 실존역사이며 "역대왕조의 단군제사는 일제 때 끊겼다" 라는 제목으로 특별기고 하고 1989년에 죽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20-12-17 12:32
   
그나마 있던 민족주의 사학자들은 북으로 끌려가고 대한민국에는 친일파들이 살아남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중공이 차지했다는 이유로 만주는 거들떠보지도 않게 되고 지금처럼 사서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이견없이 외우기만 해야하는 주입식 교육이 지금보다 심했으면 심했지 못하지 않던 시절이라 식민사학 분자들이 발호하기 딱 좋은 시기였죠
tuygrea 20-12-18 23:50
   
일본이 제일 싫어하는 역대 한국 대통령이 이승만인데요?
킹크림슨 21-01-02 00:55
   
https://ohfun.net/?ac=article_view&entry_id=5937

1위 박근혜

2위 이승만
 
 
Total 18,8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977
18772 [한국사] 중국 한복 공정에 대해서 몇가지 지적하겠습니다 (3) mymiky 02-20 489
18771 [중국] 윤내현과 낙랑군수성현 1 백랑수 02-20 303
18770 [중국] 내 주장을 신뢰할 만한 근거에 의하지 않고 무조건 … (7) 백랑수 02-20 294
18769 [중국] `요수를 청룡하.폭하라고` 한 보리스진님 댓글에 대… (4) 백랑수 02-20 272
18768 [북한] 북한 신의주서 1억 3000만년전 조류 화석 발굴 (1) mymiky 02-20 418
18767 [한국사] 한.미.프.이 4개국 무공훈장을 받은 김영옥 미 육군 … mymiky 02-20 206
18766 [한국사] 독립군에 체코군단이 무기를 댄 배경? - 미 특사 접… mymiky 02-20 248
18765 [한국사] [방송] 조선총독부 정한론자들이 만든 한국사 & 조선… (3) 조지아나 02-20 403
18764 [한국사] 한일 합방 용인한 미국 외교 비밀 문서 (22) 조지아나 02-19 528
18763 [한국사] 독도는 한국땅ㅡ일본 고지도 약 200점 확인 mymiky 02-19 411
18762 [한국사] 환단고기가 위서가 아니라는 수십 가지의 증거들 스리랑 02-19 669
18761 [기타] [심층분석] 허황옥과 가야사 (ft. 신나라와 한나라 ) (3) 조지아나 02-18 402
18760 [한국사] [스크랩] 1920년 러시아 내전기 일제 침략군이 전멸한 … (1) 지누짱 02-17 636
18759 [한국사]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기자, 조선에 망명’… (8) 지누짱 02-16 644
18758 [한국사] 조선은 하늘의 저주를 받았나? (16) 국산아몬드 02-16 938
18757 [한국사] Who Are You? 뉴욕에서의 역사특강입니다. (1) 스리랑 02-16 374
18756 [기타] [UHD 다큐] 석굴암의 원형은 로마 판테온 인가? (2) 조지아나 02-16 599
18755 [기타] 돌궐에서 터키까지 1천년간 8천km의 대장정. 우리와 … 관심병자 02-16 459
18754 [세계사] 고려와 몽고의 강화협정이 남송정벌의 도화선? (1) 국산아몬드 02-16 482
18753 [한국사] 한푸=한복? 과연 조선인들과 명나라 사신은 어떻게 … mymiky 02-15 526
18752 [기타] 박종화_ 게놈 분석 "한국인의 기원과 이동" (ft. 일본… (8) 조지아나 02-14 909
18751 [한국사] 조선왕들, 일월오봉도 병풍 문을 열고 어좌에 올랐다 mymiky 02-14 438
18750 [기타] 신석기 시대 빛살무뉘 토기 세계 분포도와 고인돌 … (5) 조지아나 02-14 862
18749 [중국] 장백산과 백(두)산 2 (3) 백랑수 02-13 439
18748 [기타] 가야사 구지봉 흙 방울 유물 & 인도 kurinji Mountain (… 조지아나 02-13 408
18747 [다문화] 우리가 중국이다. (2) 윈도우폰 02-13 702
18746 [한국사] [동북공정]중국의 역사왜곡 하지만 전세계는 중국편… (2) 국산아몬드 02-13 4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