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2-11 15:52
[한국사] 주몽의 어원 고찰: 추모는 단군과 어원이 같다.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843  

1.
주몽(朱蒙)은 (붉을 주)와 (어두울 몽)으로 나뉜다.
(붉+어둡)이라는 음가를 가진다.

주몽(朱蒙)의 다른 명칭으로 추모(鄒牟) 중모(仲牟) 중해(衆解) 상해(象解) 도모(都牟) 도모(都慕) 추몽(鄒蒙)
동명성왕(東明聖王) 동명왕(東明王) 동명성제(東明聖帝)가 있다.


2-1.
중모(仲牟) (仲)은 (버금 중)이라는 것이고, (牟)는 (소 우는 소리 모) 또는 (어두울 무)이다.
(버금+울) 또는 (버금+어둡)이라는 음가를 가진다.

2-2.
추모(鄒牟) 에서 (鄒)는 (芻)와 (阝)가 합쳐진 글자인데, (芻)는 꼴 또는 풀이라는 뜻이고, 부(阝)는 마을이라는 뜻이다.
꼴 또는 풀이라는 음가를 가지는데, 다른 글자와 견주어보면 원래 (풀)이라고 불리었던 것으로 판단된다.
(풀+울)또는 (풀+어둡)이라는 음가를 가진다.

2-3.
중해(衆解)에서 (衆)은 (무리)라는 뜻인데, 접두사로 판단된다. 해(解)는 풀다,벗다는 뜻이다.
해(解)의 음가는 (풀)또는 (벗)이 된다.

2-4.
상해(象解)에서 (象)은 접두사로 쓰인 것으로 보인다. (코끼리)라는 뜻인데, 당시의 음가가 (크)정도 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해(解)의 음가는 (풀)또는 (벗)이 된다.

상해(象解)는 고주몽(蒙)과 같은 말로 보인다. (高)는 (크다)는 뜻인데, (큰+주몽)이라는 뜻으로 상해(象解) (큰+풀)로 생각된다.

2-5.
도모(都牟)(都慕)는 일본에서 나오는 표현인데, (都)가 무슨 말로 불리었는지 모르겠으나,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서 찾아보면 다음과 같다. 
신라의 수도를 서벌(徐伐), 서나벌(徐那伐),서라(徐羅)이라고 한다.
(伐)은 베다는 뜻이고, 羅는 벌이다는 뜻이다.
(~벌),(~베)라는 음가를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
백제의 수도를 거발성(居拔城), 고마성(固麻城) 이라고 한다.
(拔)은 빼다, 뽑다는 것이고, 麻는 삼베라는 것이다.
(~빼),(~뽑),(~베)이라는 음가를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
고구려의 수도를 졸본(卒本)이라고 한다.
本은 뿌리라는 것으로 (~뿌리),(~불휘)라는 음가를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

都를 삼국의 수도를 견주어 추측해보면 (부,베) 정도의 음가를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

慕는 莫와 心가 합쳐진 글자인데, 莫는 어둡다, 저문다는 뜻으로 (어둡)의 음가를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

2-6.
동명왕(東明王)에서 明은 밝다는 것으로 음가가 (밝)이었음을 알 수 있다.
東은 접두사로 보인다. 동명성왕(東明聖王), 동명성제(東明聖帝)에서 聖도 접미사로 본다.
그래서 원래 明王또는 明帝가 되어 (밝은 임금)으로 풀이해볼 수 있다.

3.
檀君과 桓雄에서 檀은 박달나무,베풀다는 뜻이다.
桓은 亘과 木이 합쳐진 글자인데, 亘은 뻗다, 베풀다는 뜻이다.

檀과桓환은 朱,鄒,明과 같은 뜻을 가진 것으로 생각된다.
(밝다. 빛나다. 베풀다. 뻗다)는 정도의 뜻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蒙,牟,慕는 (어둡)이나 (울)정도의 발음이었던 것으로 생각되는데, 무슨 뜻인지 정확히는 모르겠다.
이를 (아들)의 뜻이라고 해석해보면 단군 조선의 후예 단군의 아들 정도의 뜻이 되겠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구름위하늘 20-12-13 10:48
   
글을 쓰는 중간에 "음가"라는 표현을 많이 사용하시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문맥을 보면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소리" 또는 "발음"과 같은 의미가 아닌 것 같이 보입니다.

사용하시는 음가의 의미를 좀 구체적으로 설명 부탁해도 될까요?
향찰에서 사용하는 음독, 훈독 등과 같은 것인지 다른 것인지.
보리스진 20-12-13 13:33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대충 떠오르는 단어를 쓴거라서 엄밀한 의미는 없습니다.

--------------------------
(한 나라의 수도)라고 하는 뜻이 있습니다.
한자로는 (도읍)이 있습니다.
순우리말로는 (서울)이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말로 이루어진 발음이 기록에 글자로 남겨져 전해져 내려올 때, 여러 글자로 남아 전해졌습니다.
고조선시대에는 (平陽)에서 陽이 볕으로 발음합니다.
고구려는 졸본(卒本)에서 本이 뿌리로 발음합니다.
백제는 고마성(固麻城)에서 麻가 베로 발음합니다.
신라는 (徐羅)에서 羅가 벌이다로 발음합니다.

그런데 볕,뿌리,베,벌이다 이 모든 발음이 아마 같은 발음을 가지고 있었을 것입니다.
(ㅂㆎ)라고 하는 발음으로 말입니다.
그리고 뜻도 같은 뜻으로 (한 나라의 수도)라는 것이지요.

그런데 기록에 남아 전해져내려온 글자를 우리가 현대의 발음으로 해석해보니 조금씩은 다르지만,
(ㅂㆎ)라고 하는 원래의 음가를 추정해볼 수가 있을 것입니다.

볕,뿌리,베,벌이다에 남아있는 (ㅂㆎ)라고 하는 원래의 음가를 찾아본 것이죠.
뭐 딱히 큰 의미가 있겠습니까.
 
 
Total 18,9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8539
18739 [한국사] 윤내현.리지린 모두 대한사를 망쳐놨다 (7) 백랑수 02-11 601
18738 [한국사] 한민족 참 부끄럽네요. (18) 만삽 02-10 1426
18737 [한국사] 윤내현교수의 韓國 古代史 新論 (한국고대사 신론) (7) 스리랑 02-10 905
18736 [기타] 미래한국 위하여 부여사 올바른 교육과 연구가 필요… (10) 조지아나 02-09 793
18735 [중국] (주목) 현재 중국 싸이트에 계속 올라오고 있는 혐한 … (3) mymiky 02-09 1601
18734 [한국사] 조선의패망 목숨이 달린 생존 게임 (1) 스리즈 02-09 657
18733 [한국사] KBS 역사스페셜 – 역사만이 희망이다, 단재 신채호 스리랑 02-08 485
18732 [중국] 장백산과 백(두)산 백랑수 02-08 710
18731 [한국사] 장건은 실크로드 개척한적 없다. 마한의 속국 월지국… (9) 일서박사 02-08 695
18730 [중국] 황하 2 - 백랑수와 요동군 (4) 백랑수 02-07 485
18729 [중국] 비록 황하를 변조하였지만 란하만큼은 정확하게 묘… (6) 백랑수 02-06 803
18728 [한국사] 역사연구자에게 가장 무서운 것 (6) 감방친구 02-06 827
18727 [중국] 공산이란 니것도 내것 내것도 내것 (2) 윈도우폰 02-06 532
18726 [중국] 욕심많은 중국을 풍자하는 밈 mymiky 02-06 933
18725 [중국] 필명 감방친구의 `수리.지리와 대체로 일치한다`는 … (12) 백랑수 02-05 831
18724 [중국] 헐! 지도가 올라갔네요 (9) 백랑수 02-04 1432
18723 [중국] 황하潢河(중국 중원 지역을 흐르는 황하黃河가 아님) (20) 백랑수 02-04 836
18722 [한국사] 중국 파오차이에는 없는 세가지 ㅡ 김치와 어떻게 … (2) mymiky 02-04 847
18721 [한국사] 산동백제에 대한 본인의 의견 요약 정리 (6) 감방친구 02-03 913
18720 [중국] 란하 (3) 백랑수 02-03 580
18719 [기타] 동이족의 어원이 미얀마 모심는 도구 "동" 에서 유래… (22) 조지아나 02-01 1922
18718 [기타] 하지메 마시떼.. 여긴 뭔 얘기하는 곳인가요? (34) 연산한주먹 01-31 1744
18717 [한국사] 고조선 삼위산이 감숙성이라는 이지린 주장의 고고… (6) 일서박사 01-31 925
18716 [기타] 동아시아 최강 명품정권.. (7) 도다리 01-31 1675
18715 [한국사] 산동백제에 대해서 ㅡ 국산아몬드님께 답변 (28) 감방친구 01-30 1017
18714 [일본] 트로트 엔카 아류설.. (28) 삐릉 01-30 910
18713 [한국사] 철종시대의 비선실세였던 의외의 인물 ㅡ 관기출신 … (1) mymiky 01-30 77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