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2-09 00:43
[기타] 현재 발견된 고분중, 발굴 고분은 몇% 되나요??
 글쓴이 : 조지아나
조회 : 1,991  



오늘 문득  신라시대 공주 고분을 보고, 문득 그런생각이 드는군요. 
예를 들면,  경주 쪽샘지구에만 1,000기가 있는데,  언제 까지  다발굴할 예정인지 궁금하네요.
보통 고분1기 발굻하는데   소요되는 기간은 얼마인가요??  

빠른시간내   1,000기  모두 발굴했다는  소식  기대해봅니다.


경북대 사학과 교수님 왈
  "돌절구   공주가 병약했기때문에.... "

   공주가 갖고 놀았던 장남감, 달나라 토끼 절구일수도... ??


2020. 12. 7

지난달 SUV 차량이 고분 위에 주차를 했던 경주 쪽샘지구엔 1000기에 가까운 신라 왕족과 귀족들의 무덤이 모여 있습니다. 이 가운데 한 무덤에서 화려한 비단벌레 장식과 바둑돌과 돌절구 등 중요한 유물들이 나왔습니다. 무덤의 주인은 10대, 어린 나이에 세상을 뜬 신라 공주로 추정되는데 어떤 이야기를 남겼을까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떡국 20-12-09 23:21
   
빨리 발굴하는 차원이 아니고 거의 발굴 안합니다.
실제로 발굴된 신라 고분은 몇 개 안됩니다.
대부분은 처녀분이에요.
     
조지아나 20-12-10 07:11
   
비용의 문제인가요??  참 이상 합니다.
매트77 20-12-10 15:29
   
현실적으로 도굴이 어려운 5~6세기 적석목곽분을 제외하고는 토광묘나 목곽분, 이후 나온 석실분등은 도굴이 쉬워서 대부분 도굴되었을 겁니다. 금관이 나왔던 대형 적석목곽분들이 주로 대릉원이나 봉황대, 쪽샘지역에 위치해 있죠. 아무래도 발굴을 주저하는 것은 발굴은 국내 고고학계가 대형고분 발굴을 유적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인식해서 주저하는 부분이 있어서 그런거 같습니다. 아무튼 제 세대에 5~6세기 왕릉급으로 분류되는 봉황대 125호분이나 교동 119호분 서악동고분 같은 대형고분을 꼭 좀 발굴했으면 좋겠습니다. 맨날 누구 왕릉이다라고 토론만 할게 아니라 발굴을 해야 먼가 추정할수 있는 자료가 나오지 않을까요? 마지막으로 발굴된 금관이 70년대초 황남대총 북분이었는데 제 생전에 새로운 금관도 다시 발굴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조지아나 20-12-11 00:37
   
개인적으로 역사학자들 이해를 못하는것이, 국정교과서를 기술함에 있어,  주류 역사학자(조선 총독부 식민사관?)  한국 고대사중 ..  환단고기 위서라고  주장하는 배경도 의심스럽지만,  유적, 유물이 있는고분, 유적도  발굴,조사 할 의지가  없어보이는것은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고분, 유적 있는 그대로  놔둘것같으면..  고고학자,  역사학자가 뭔 필요가 있습니까? 
괜시리 화가 나는군요.
 
 
Total 18,9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8840
18746 [한국사] [동북공정]중국의 역사왜곡 하지만 전세계는 중국편… (2) 국산아몬드 02-13 565
18745 [한국사] 중국이 한국기원설이라고 주장하면서 불쾌하게 여기… (6) 국산아몬드 02-13 1077
18744 [기타] 타밀어와 한국어? 인도인과 한국인은 조상이 같은가?… (69) 조지아나 02-12 1199
18743 [한국사] 고수전쟁에서 수양제 2차 침공때의 피해규모 추측 70… (10) 국산아몬드 02-12 723
18742 [한국사] 두 개의 압록강: 조선 초 압록강 발원지 오류 분석 (5) 보리스진 02-12 603
18741 [한국사] 김해 허씨는 인도 아유타국에서 왔는가 월지국에서 … 일서박사 02-11 676
18740 [한국사] 그들이 숨긴 한국사의 실체 (9) 스리랑 02-11 955
18739 [한국사] 윤내현.리지린 모두 대한사를 망쳐놨다 (7) 백랑수 02-11 605
18738 [한국사] 한민족 참 부끄럽네요. (18) 만삽 02-10 1432
18737 [한국사] 윤내현교수의 韓國 古代史 新論 (한국고대사 신론) (7) 스리랑 02-10 910
18736 [기타] 미래한국 위하여 부여사 올바른 교육과 연구가 필요… (10) 조지아나 02-09 804
18735 [중국] (주목) 현재 중국 싸이트에 계속 올라오고 있는 혐한 … (3) mymiky 02-09 1603
18734 [한국사] 조선의패망 목숨이 달린 생존 게임 (1) 스리즈 02-09 660
18733 [한국사] KBS 역사스페셜 – 역사만이 희망이다, 단재 신채호 스리랑 02-08 490
18732 [중국] 장백산과 백(두)산 백랑수 02-08 719
18731 [한국사] 장건은 실크로드 개척한적 없다. 마한의 속국 월지국… (9) 일서박사 02-08 701
18730 [중국] 황하 2 - 백랑수와 요동군 (4) 백랑수 02-07 488
18729 [중국] 비록 황하를 변조하였지만 란하만큼은 정확하게 묘… (6) 백랑수 02-06 807
18728 [한국사] 역사연구자에게 가장 무서운 것 (6) 감방친구 02-06 830
18727 [중국] 공산이란 니것도 내것 내것도 내것 (2) 윈도우폰 02-06 538
18726 [중국] 욕심많은 중국을 풍자하는 밈 mymiky 02-06 935
18725 [중국] 필명 감방친구의 `수리.지리와 대체로 일치한다`는 … (12) 백랑수 02-05 834
18724 [중국] 헐! 지도가 올라갔네요 (9) 백랑수 02-04 1435
18723 [중국] 황하潢河(중국 중원 지역을 흐르는 황하黃河가 아님) (20) 백랑수 02-04 843
18722 [한국사] 중국 파오차이에는 없는 세가지 ㅡ 김치와 어떻게 … (2) mymiky 02-04 850
18721 [한국사] 산동백제에 대한 본인의 의견 요약 정리 (6) 감방친구 02-03 916
18720 [중국] 란하 (3) 백랑수 02-03 5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