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2-05 13:35
[한국사] 압록강 어원 고찰: 청하 요수 말갈수 발해 하백 용만 화의 의주 내원 물길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559  

고려시대 이전에는 압록강이 鴨渌江이었다.
渌(록)은 맑을 록이라는 뜻이다.

淸河(청하)는 맑은 가람이라는 뜻이다.
遼水(요수), 遼陽(요양)은 멀다는 것이다.
마자수(馬訾水), 마채수(馬砦水)도 말이라는 발음이 있다.
모두 (맑,멀,말)이라는 음가를 가진다.


압록(鴨渌)은 무엇을 뜻하는가? 바로 용왕신이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용왕님, 물,강,바다의 신을 뜻하는 것이다.

압록(鴨渌)이 문헌적으로, 학술적으로 어떻게 설명하고 있는지 모른다.
그러나 압록은 용왕신을 뜻한다.
저의 생각이다.
압록이 통틀어서 용왕신이라고 떠오르는데, 압과 록에 어떤 것이 용왕신을 뜻하는 것인지 정확하지 않다. 그냥 통째로 용왕신으로 나온다.

용왕님을 뜻한다는 것을 어떻게 반증해볼 수 있는가?
당시에 강의 신 이름이 하백(河伯)이다.
河 물, 伯 큰,길
하백은 (물길), (물큰)으로 발음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압록의 (맑,멀,말)과 같은 어원으로 생각한다.


압록강은 맑을 록(渌)에 접두사 鴨(압)이 붙은 것이다.
이를 뒷받침하는 것이 청천강(淸川江)이 있다. 맑을 청(淸)에 접미사가 천(川)이 붙은 것으로 본다.
 

옛기록에는 압록강이 오리머리 빛깔과 닮아서 그리 불리었다고 적혀있다.
여기서도 (오리+머리)라고 하는데, (오리+맑은)과 같은 발음으로 같은 뜻이다.

鴨江(압강)이라는 표현이 옛기록에 존재하는데 (오리머리)로 불리니 (말)이라는 음가까지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추측해볼 수도 있다.


압록강을 압과 록으로 나누어 볼 수 있는 근거를 들면 다음과 같다.
용만현(龍灣)이 있다. (미르+굽)으로 (맑,멀,말)과 같은 음가를 가졌다.
그러나 의주(義州)는 옳을 의라고 하여 (옳)이라는 음가를 가지므로 압(鴨)의 (오리) 음가와 같다.
또 다른 이칭으로 화의(和義)가 있는데, 의(義)는 (옳)이라고 하여 (오리)와 같다.
화(和)는 화목하다,화해하다라는 한자말로 뜻이 남아있는데, 서로 뜻이 맞다. 마주 모이다. 뭉치다로 볼 수 있겠다.
(말)과 비슷한 음가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요사 지리지에서는 (녹주)淥州가 나오는데, 고구려의 옛수도이며, 발해의 서경 압록부라고 설명한다.
역시 淥(녹)이 분리가 된다.

발해(渤海)도 마찬가지다. 발(渤)은 물소리,물이라는 뜻이다. (맑,멀,말,미르)와 같은 어원을 가지는 것으로 보인다. 해(海)는 바다라는 뜻이나, 발해 사람들은 바다가 아니라 강과 접하며 생활한다. 물론 요하가 요해라고하여 바다로 불리기도 한다.
발해 사람 대부분이 바다가 아닌 강과 접하며 생활하므로 해(海)는 크다 또는 큰 가람으로 봐야할 것이다.
그러면 (물크) 정도로 발음했을 것이다.

남주성 선생은 압록과 고려의 북계라는 책 162쪽에서 景方昶의 金史上京路屬地釋略을 인용하여 다음과 같이 글을 남겼다. 여진인은 만주 내지의 여러 강들이 흑수(Kara;Hara)에 합류하는 것으로 생각하여 만주 내지의 여러 강에 해란(海蘭:Hairan)河, 해랑(海浪:Hairan)河 등의 명칭을 붙였고, 이러한 강 유역에 사는 사람을 흑수인(黑水人)이라고 한다고 한다.
여기서 흑(黑)이 검다, 그리고 해(海)가 크다, 큰 가람으로 쓰이는 것을 알 수가 있다.


물길(勿吉), 말갈(靺鞨)도 (맑,멀,말,미르)와 어원을 같이 한다.


압(鴨)에서 (오리)라는 어원은 무슨 뜻일까?
요하는 넓은 갯벌이 존재했음을 여러 사람들이 설명하고 있다. 늪과 같이 한 번 빠지면 나오기 힘들고 말이 다니기 어려우니 엉키다. 묶다 사로잡다 정도의 뜻이 아닐까 한다.

이는 파주(把州), 포주(抱州),보주(保州)의 뜻에서 찾아볼 수가 있다.

포(抱)는 안을 포라고 하여서 (안을)이 되고, 파(把)는 여러뜻이 있으나, 앞의 안을 포(抱)를 참고하면, 옭아메다,올가미 그래서 (옭)이 된다. 보(保)는 한자말이 많이 남아서 지키다라는 뜻 외에는 찾지 못했다. 그러나, 한자를 파자해보면, 사람 인(人)과 어리석을 태(呆)로 나뉜다. 어른이 어린아이를 돌보는 뜻이다. 그래서 지키다 보호하다가 된다. 어르다, 얼르다, 어루어 라는 뜻이 떠오르므로 이는 保(보)는 (얼)이라는 음가를 가졌을 수도 있다. 어른이 아이를 감싸주는 형태의 한자이니까 말이다.

어쨋든 실타래가 얽히듯한다거나, 늪,뻘과 같이 무엇인가 감싸고 끌어 안고 하는 이런 뜻을 가진게 (오리)가 아니었을까 한다.

압록을 북방민족 말로 얄루라고 하여 경계라고 해석하는 경우가 있다.
얽히고 섥혀서 상대방 진영과 우리 진영이 얽혀있거나, 적의 위협을 막아주고 보호하는 그런 뜻이 있나보다.
그래서 북방민족 말로 얄루라는 형태로 남아 있었던 것으로도 생각해볼 수 있겠다. 


계림유사에는 용(龍)을 칭(稱)이라고 하는데, 이는 辰을 뜻하는 것 아니냐 하는 설이 있다.
辰은 물론 용을 뜻하는데, 축축한 습기를 머금고 있는 땅을 뜻한다. 습지를 뜻하는데, 요해의 늪지 같은 상황과 비슷하다.

압과 록은 그러니까, 강북구 같이 강을 뜻하는 뜻에 접두사가 붙은 것으로 볼 수도 있고, 늪같은 강이라는 뜻일 수도 있다.
오리라는 지대와 맑음이라는 지대는 다른 곳이었는데, 서로 중간에 붙어있는 곳을 가리키는 곳일 수도 있고.


(미르)라는 말은 우리말에 용으로 살아남아 있는데, 역시 용신을 뜻하는 옛 고어라고 할 수 있다.
용왕신이 우리 인식에는 바다의 신으로 인식이 자리잡고 있는데, 강,우물, 그 외의 물과 관련된 신이다.
고구려,고려의 땅과 연관지어 헤아리면 강의 신이긴 신인데, 너른 들판 강이 너무 많아서 하류에 생긴 갯벌 같은 지대의 그런 신이라 볼 수 있겠다.

너른 들판을 가로지르는 강의 신, 갯벌의 신, 축축한 늪지의 신이 바로 용왕신 미르인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4,7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21 [한국사] 장건은 실크로드 개척한적 없다. 마한의 속국 월지국… (9) 일서박사 02-08 718
4620 [한국사] 역사연구자에게 가장 무서운 것 (6) 감방친구 02-06 853
4619 [한국사] 중국 파오차이에는 없는 세가지 ㅡ 김치와 어떻게 … (2) mymiky 02-04 863
4618 [한국사] 산동백제에 대한 본인의 의견 요약 정리 (6) 감방친구 02-03 934
4617 [한국사] 고조선 삼위산이 감숙성이라는 이지린 주장의 고고… (6) 일서박사 01-31 953
4616 [한국사] 산동백제에 대해서 ㅡ 국산아몬드님께 답변 (28) 감방친구 01-30 1044
4615 [한국사] 철종시대의 비선실세였던 의외의 인물 ㅡ 관기출신 … (1) mymiky 01-30 792
4614 [한국사] 일도안사님 책이 절반도 안 팔렸다는 사실은 충격입… (2) 감방친구 01-28 781
4613 [한국사] 이덕일 박사의 유튜브 강의에 대한 비판 (8) 감방친구 01-27 908
4612 [한국사] 백제의 산동 및 하북 점유는 위사일 가능성이 높습니… (15) 감방친구 01-27 1044
4611 [한국사] 일도안사님(홈사피엔스) 새책출간 (1) 지누짱 01-27 554
4610 [한국사] 이를테면 제가 송형령이 조백하 일대라고 고증하기 … 감방친구 01-27 516
4609 [한국사] 한국 일본 중국 ~3천년전 같은 조상에서 유래? (7) drizzt0531 01-27 1091
4608 [한국사] 백제의 요서영토, 산동반도 점유과정에 대한 추론 (14) 국산아몬드 01-25 1175
4607 [한국사] 민족 형성 되기 훨씬 전인데 뭔 민족 타령인가 (1) 감방친구 01-24 1080
4606 [한국사] 백제 요서경략설(百濟 遼西經略說) (11) 봉대리 01-24 990
4605 [한국사] 부여와 읍루 (9) 감방친구 01-19 1692
4604 [한국사] 보리스진님의 삼족오의 어원과 고구려와의 연관성 … (2) 감방친구 01-16 1040
4603 [한국사] 고려와 몽고의 종전협정과 세조구제 그리고 부마국 … (9) 국산아몬드 01-16 1076
4602 [한국사] 서당과 계림유사: 고대,중세 단어를 왜 자꾸 훈독으… (3) 보리스진 01-16 527
4601 [한국사] 허황옥 이야기가 핫한듯 하여 잠깐 숟가락 얹어 봅니… (2) 일서박사 01-16 618
4600 [한국사] 평양의 어원 해석 방향 차이점 (6) 보리스진 01-16 512
4599 [한국사] 삼족오의 어원 고구려와 연관성 (4) 보리스진 01-16 636
4598 [한국사] 거란고전, 일제의 음모인가? 잃어버린 발해인의 기록… 일서박사 01-15 876
4597 [한국사] 고려의 서경은 정말 현재 평양이었을까? (17) 보리스진 01-15 1043
4596 [한국사] 풍납토성은 왕성일까? 군영일까? (5) 보리스진 01-14 710
4595 [한국사] 옥저 얀콥스키 뉴딩턴 01-14 5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