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2-01 17:37
[한국사] 오래된 우리말 음성 자료들 모음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219  

얼마 전 동아게에서 한 유튜브 채널의 내용은 근거로
지금의 우리말과 옛날, 그것도 1백여 년 전의 우리말이 많이 달라서
막상 그 시대로 가면 말이 잘 통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주장이 일어서
논쟁이 다소 있었습니다

해당 유튜브 채널이 활동하기 전에는
수년 전 KBS 스페셜 한국어의 여정이라 하는 제목의 다큐에서
아나운서들이 20세기 초 국문 자료를 읽게 하여
그 뜻을 헤아리게 하는 내용이 있었는데
이것을 근거로 옛날과 오늘이 말이 많이 달랐을 것이라는 주장이 인터넷 상에
유세한 바 있습니다

그 때에 마다 저의 주장은

1) 다르다, 이질적이다 하는 것은 과장된 이해요 언사다

2) 일부 상용어휘나 어미, 발음 등의 근소한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이러한 차이는 크지 않아서
지금 당장이라도 시골 사람들의 말을 들었을 때에 느끼는 다소의 이질감 정도에 불과하다

3) 지금 우리의 글쓰기와 그 규칙은 지난 1백여 년 동안 국어학자들에 의해 정돈돼 온 것으로서 우리가 이렇게 쓴다고 하여 실제 우리가 이렇게 발음하는 것은 아니다

4) 1백 수십여 년 전 넘어간 고려인들, 팔구십여 년 전 넘어간 사할린 동포들의 말도 지금 우리의 것과 다르지 크게 다르지 않고

5) 옛날의 녹음 자료, 즉 19세기 말, 20세기 초의 우리말 녹음 자료, 우리 민요 녹음 자료 등을 봐도 지금의 우리말과 다르지 않은데 거기서 다시 1백여 년 전이라 한다 해도 크게 다르겠는가?

6) 지난 수십 년 전의 산골에는 19세기에 태어나 산 이들이 노인이 돼 살고 있었고 이들은 한글조차 읽지 못 하는, 정규교육이라는 것을 전혀 받지 못한 이들이었으나 말이 안 통한다, 이상하다 하는 것은 전혀 없었다 이들이 어디 다른 데서 말을 배운 것이 아니요 그 부모와 어른들에게 말을 배웠을 것이니 그 이전 세대 역시 같은 말을 썼을 것이 분명하지 않은가

하는 것들이었습니다

요 며칠 또다른 유튜브 채널 영상이 잡게와 동아게에 소개됐는데 그 내용에서 다룬 것이 제가 간간히 언급한 그 자료입니다. 이극로 선생의 음성 녹음 자료는 그 채널이 최초 발굴 소개한 것이 아니라 이미 TV뉴스에서 지난 해에 소개한 것이며, 제 기억이 맞다면 비록 그 뉴스가 최초의 타이틀을 달고 전하고 있으나 그보다 조금 더 전에 다큐, 또는 뉴스에서 한번 더 이미 소개한 바가 있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1906년 녹음 자료

서울 지역 민요 및 연주, 채록자 헐버트(미 선교사, 대한독립지사)



■1917년 녹음 자료

1917년 녹음, 고려인 2세 김 그리고리(한국이름 김홍준, 당시나이 27살)와 안 스테판(한국이름 미상, 당시 나이 29살)이 각기 부른 우리 민요/독일 베를린 훔볼트 대학 라우트 아카이브 소장/아리랑 연구가 김연갑 발굴



■ 1927년 녹음 자료

1927년 녹음, 월남 이상재 선생 육성 연설 '조선 청년에게' /채록자 노재명/저작권자 한국음반박물관



내가 조선 청년의 대해서 세 가지로 관념을 보는 중인데 첫째는 조선 청년의게 아주 극단으루 희망을 허는 게 있소. 

둘째로는 조선 청년의게 시방 현상을 보구서 극단으루 비관허는 일이 있구, 필경 셋째로는 결국의 낙관허는 하나가 있다 그 말입니다.

어째 조선 청년의 대해서 희망이 크다구 허는고 허니 조선 청년은 도덕상 지식이 있는 청년이여 본래. 본래 사천년 내려오면서 습관이라던지, 무엇으루 보던지 길러 오기를 도덕심으루 길러 온 까닭에 그 지식이 도덕으루 자라났구. 그건 무엇으로 짐작해 보느냐 하면 시방 세계는 점점 악화해 가서 도덕이라는 건 없어지구 모두 물질만 보는 까닭에, 물질이라는 것은 일상 남은 사랑하지를 않구 제 이기적만 허는 까닭에, 시방 물질은 욕심이 많아지구 세계는 점점 악화되아 가구. 해서 시방 현상으루 보드래두 심지어 육군이니 해군이니, 그 외에 총이니 창이니 칼이니 바다 속으루는 잠함정이니 공중의 나는 비행기니 허는 것이, 그게 무엇이냐 허면 조끔두 백성의게 이익허는 걸 헐랴구 마음먹은 게 아니라 그여 남을 죽이구 나만 살자는, 남을 해치구 나만 위허자는 그런 목적으루 허는 것이니까. 그건 무엇으루 돼 나가느냐 하면 물질로 돼 나가요. 

- 하략

■ 1928년 녹음 자료

1928년, 국어학자 이극로(영화 '말모이' 모델) 선생 음성, 프랑스 소르본 대학에서 발굴




■ 해방 이전, 미상

해방 이전, 시기 미상, 약산 김원봉 선생 연설 영상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실 불과 1백여 년 전, 또는 19세기 사람들과 말이 안 통했을 것이라 여기는 것 자체가
상식과 상식적 사고의 문제요 공교육에서의, 국여교육의 실패가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유튜브에서 구할 수 있는 자료 외에도 지난 2천 년대 이후로 여러 연구단체와 방송 등에 의해 소개된 우리말 음성 자료들이 많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신서로77 20-12-01 22:50
   
재밌게 잘봤습니다. ..이상재선생의 연설은 지금에도 통용될수있는 투박하지만 그의미가 뜻깊네요...백성을 이롭게하기보단 어떻게든 남을 죽이고 괴롭혀서 나만살자고 하는게 물질이다...진짜 바로보았고 그런 이념이 백년이상 지속되었죠...앞으로는 물질적으로나 도덕적으로 성숙한 한국이 세계의 리더가 되야 인류가 한단계 발전하리라 봅니다...
 
 
Total 4,7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22 [한국사] KBS 역사스페셜 – 역사만이 희망이다, 단재 신채호 스리랑 02-08 510
4621 [한국사] 장건은 실크로드 개척한적 없다. 마한의 속국 월지국… (9) 일서박사 02-08 730
4620 [한국사] 역사연구자에게 가장 무서운 것 (6) 감방친구 02-06 864
4619 [한국사] 중국 파오차이에는 없는 세가지 ㅡ 김치와 어떻게 … (2) mymiky 02-04 869
4618 [한국사] 산동백제에 대한 본인의 의견 요약 정리 (6) 감방친구 02-03 942
4617 [한국사] 고조선 삼위산이 감숙성이라는 이지린 주장의 고고… (6) 일서박사 01-31 971
4616 [한국사] 산동백제에 대해서 ㅡ 국산아몬드님께 답변 (28) 감방친구 01-30 1051
4615 [한국사] 철종시대의 비선실세였던 의외의 인물 ㅡ 관기출신 … (1) mymiky 01-30 802
4614 [한국사] 일도안사님 책이 절반도 안 팔렸다는 사실은 충격입… (2) 감방친구 01-28 789
4613 [한국사] 이덕일 박사의 유튜브 강의에 대한 비판 (8) 감방친구 01-27 919
4612 [한국사] 백제의 산동 및 하북 점유는 위사일 가능성이 높습니… (15) 감방친구 01-27 1057
4611 [한국사] 일도안사님(홈사피엔스) 새책출간 (1) 지누짱 01-27 561
4610 [한국사] 이를테면 제가 송형령이 조백하 일대라고 고증하기 … 감방친구 01-27 525
4609 [한국사] 한국 일본 중국 ~3천년전 같은 조상에서 유래? (7) drizzt0531 01-27 1107
4608 [한국사] 백제의 요서영토, 산동반도 점유과정에 대한 추론 (14) 국산아몬드 01-25 1178
4607 [한국사] 민족 형성 되기 훨씬 전인데 뭔 민족 타령인가 (1) 감방친구 01-24 1087
4606 [한국사] 백제 요서경략설(百濟 遼西經略說) (11) 봉대리 01-24 999
4605 [한국사] 부여와 읍루 (9) 감방친구 01-19 1703
4604 [한국사] 보리스진님의 삼족오의 어원과 고구려와의 연관성 … (2) 감방친구 01-16 1050
4603 [한국사] 고려와 몽고의 종전협정과 세조구제 그리고 부마국 … (9) 국산아몬드 01-16 1089
4602 [한국사] 서당과 계림유사: 고대,중세 단어를 왜 자꾸 훈독으… (3) 보리스진 01-16 531
4601 [한국사] 허황옥 이야기가 핫한듯 하여 잠깐 숟가락 얹어 봅니… (2) 일서박사 01-16 629
4600 [한국사] 평양의 어원 해석 방향 차이점 (6) 보리스진 01-16 523
4599 [한국사] 삼족오의 어원 고구려와 연관성 (4) 보리스진 01-16 643
4598 [한국사] 거란고전, 일제의 음모인가? 잃어버린 발해인의 기록… 일서박사 01-15 889
4597 [한국사] 고려의 서경은 정말 현재 평양이었을까? (17) 보리스진 01-15 1050
4596 [한국사] 풍납토성은 왕성일까? 군영일까? (5) 보리스진 01-14 7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