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1-13 23:43
[일본] 임나 연구의 새 지평을 열기 위해 중세, 근세 문헌, 지방의 문헌을 중점적으로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417  

임나일본부에 대한 해석은 일본서기, 고사기를 위주로 하는 고대사서를 기준으로 연구가 이루어져 왔다.

그런데, 이미 1800년대 후반에 일본에서는 임나일본부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었었다.

식민사학의 큰 틀이 이미 수백년 전에 일본에서 끝내놨던 것이다.

현재까지 고대사서를 중심으로 연구를 하고 있지만, 학설이 서로 대립하여 끝을 못보고 있다.


기존의 연구자들이 놓치고 있었던 것은, 임나일본부를 한반도 남부에 떼려박아놨었던 것이다.

그래서 큐슈를 연구 대상에서 도외시되었고, 우리측 기록에는 임나가 매우 한정적으로 등장하니 미스테리로 끝을 맺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고대사에서도 일본측 기록에서만 주로 임나가 등장하는데, 중세,근세 그리고 지방의 사료, 그리고 개인의 기록에 대해서는 매우 연구가 부족한 상황이다. 


일본이라는 나라의 특성상 근세까지도 봉건제의 특성이 매우 강하고, 지방자치의 힘이 매우 강하다.

그래서 중앙의 관찬사서가 아닌 지방의 사료를 반드시 살펴봐야하는데, 임나일본부를 연구하는데 있어서 매우 부족한 부분이다.


신찬성씨록에는 임나국에서 유래한 성씨로 三間名가 등재되어 있다.

큐슈 서북부에는 三間라는 지명이 남아있고, 또 30km 거리에 三間名山円通寺라는 절명이 남아있다.

三間名山이라고 이름 지어진 것은 중세시대였었다.

또한 三間名山円通寺 바로 근처에 龍造寺(류조지)라는 지명이 중세까지 남아있었다.

전국시대 다이묘가 이 곳의 지명을 따서 이름을 지었는데, 이 龍造寺(류조지)를 우리말로 미르+만들다 =미만=미마나로 추정해보았다.


이에 따라 중세까지는 큐슈 북서부에 임나와 관련된 것들이 남아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중세,근세 지방의 문헌을 중점적으로 연구를 해보면 임나일본부의 실체에 접근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그런데, 개인이 일본의 중세,근세 지방의 문헌을 보기란 불가능하다.

나라 또는 단체에서 집단으로 연구가 진행이 되어야 하는데, 아직까지 이에 대한 시도가 보이지 않는다.

앞으로 이런 쪽으로 연구가 진행되면, 새 지평을 열 열쇠를 찾을 수도 있을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6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0457
18668 [한국사] 거리 감각에 대한 접근 (1) 감방친구 01-11 305
18667 [한국사] 발해 강역에 대한 검토 (10) 감방친구 01-11 756
18666 [세계사] 한국은 기원전 10세기부터 강철을 생산했다 국산아몬드 01-10 585
18665 [세계사] 한국의 청동기 시대는 기원전 40세기부터이다 국산아몬드 01-10 298
18664 [세계사] 최초의 화약발명국은 한국이다 (3) 국산아몬드 01-10 696
18663 [세계사] 최초의 인쇄기술 발명국은 한국이다(목판인쇄, 목판 … 국산아몬드 01-10 234
18662 [한국사] 영국런던 고고학 박사_ 김해 양동리고분 유리장식 … (23) 조지아나 01-09 1145
18661 [한국사] 삼국사기 초기기록불신론과 삼국지 위서 동이전 (2) 감방친구 01-09 481
18660 [한국사] 통한의 아쉬움이 될 행위를 하려 하는 자들. 도다리 01-09 349
18659 [기타] 풍랑 2번 맞고 돌아왔더니, 벼슬 받은 조선인 관심병자 01-09 381
18658 [기타] 향고도 블로그가 사라졌던데 혹시 무슨 일인지 아시… (5) 감방친구 01-07 520
18657 [기타] 인도의 고인돌, 허황후( 사천성이 태어난곳?) 삼국… (5) 조지아나 01-06 1811
18656 [한국사] 대한민국에는 대한민국을 위한 역사학자가 없다. (1) 스리랑 01-05 651
18655 [기타] 손성태 교수 민족 이주설 #맥시코 # 콰테말라_ 일부 … (7) 조지아나 01-04 1046
18654 [한국사] 강원도 철령은 왕경에서 300리가 아니다. 철령위 왜곡… (2) 보리스진 01-01 848
18653 [한국사] 조선시대 초기 묘향산과 현재 지리는 많이 다르다. (2… (2) 보리스진 12-30 1170
18652 [한국사] 공인기관의 국역이라 하여도 그대로 믿으면 안 됩니… (12) 감방친구 12-30 579
18651 [한국사] 하타씨(秦氏)의 유래 秦氏の由来:弓月君は百済王で… (3) 보리스진 12-29 1234
18650 [기타] 젤 웃기는게 아무런 유적도 없는데 고대를 그린 지도… (1) 지누짱 12-29 1120
18649 [한국사] 부산 가덕도에 7000년전 서양인 유골이 나온다고? (11) 일서박사 12-27 2701
18648 [한국사] 한사군은 발해만 일대의 작은 지역이었다(이덕일 교… (12) 국산아몬드 12-27 985
18647 [한국사] 구루메(久留米)는 압록강(鴨淥江)과 어원이 같다. (3) 보리스진 12-27 492
18646 [한국사] 축자국과 이도국 어원의 비밀 筑紫国と伊覩国そして… 보리스진 12-27 396
18645 [중국] 중국의 분열이 시급합니다.. (9) 리안네스 12-26 1129
18644 [한국사] 오우치가의 비밀 百濟の末裔を名乗る大内氏の語源 보리스진 12-26 658
18643 [기타] 조선시대 공무원 계급도 (2) 관심병자 12-24 1877
18642 [기타] 월남전 1965년~67년 관심병자 12-24 87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