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1-13 01:23
[한국사] 대한민국은 역사 내전 중인가?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498  

대한민국은 역사 내전 중입니다.

서점, 도서관, 인터넷, 뉴스 기사를 읽어도, 매번 보던 글 반복, 똑같은 패턴이 반복됩니다.


드라비다는 허황후, 언어 동질성, 물고기 문양, 항상 듣던 말입니다.

북방계 흉노, 터키, 백인, 부산 가덕도도 항상 같은 카테고리 속에서 보던 것들입니다.

백정, 북방계 유목민, 파란눈, 백인, 이방인, 다민족 국가, 차별 계층, 계급 사회 어찌 하나 같이 똑같을까요.

중국, 사대주의, 조공, 속국, 문화 종속, 한족 유입. 고구려 편입,

일본, 식민사학, 고대사 왜곡, 임나일본부, 한반도 남부 지배, 임진왜란, 일제시대, 왜족 유입.

식민사학, 주류 역사학계, 강단사학, 반도사학, 단군부정, 고대사 왜곡, 민족 부정, 단일민족 폄훼, 고려 영토 왜곡

환단고기, 지구인, 다민족, 세계화, 글로벌리즘, 북방계, 바이칼, 수메르


학자마다 사람마다 자기 의견이 다 다르고, 비슷한 걸 주장하더라도 세밀하게 따지면 다 다른 것이 당연하지요. 그런데, 우리나라 역사는 전부 저기에서 언급한 거 반복만 합니다.

예비군 훈련가면, 강의하는 사람은 다른데, 강의 내용, 구성, 자료는 거의 비슷합니다.

보도자료를 받고 기사를 쓰면 내용, 구성이 거의 비슷합니다.


앞으로 전 세계의 흐름이 주권국가, 민족 중심으로 흘러갑니다. 세계화가 힘이 빠지면서 약해집니다.

동일한 정체성을 가진 집단들 끼리끼리 뭉치는 현상이 이어집니다. 그러면서 서로 정체성이 다른 쪽과 다투게 됩니다.

그래서 한국인들을 가르고 갈등을 일으키는 저런 역사 프로파간다가 약해질 수도 있겠지요.


지금도 강대국에 짓눌려 여론이 휘둘립니다. 가짜 정보가 난무하고, 갈등을 초래하는 내용들이 범람합니다.

전부 디바이드 앤 룰 이라는 전략 속에서 진행되는 것들입니다.

역사를 왜곡해서 한국인들을 분열시키는 내용들인데, 진실20%에 가짜 80%입니다.

앞으로는 강대국에 짓눌리지 않고, 여론을 제대로 형성할 수 있을런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리랑 20-11-13 09:21
   
지구촌은 코로나로부터 점점 더 쎈 것들이 들어오는 병란의 시간대로 들어섰기 때문에

중세때 흑사병으로 유럽인구가 줄어든 것보다도 몇배 더 줄어드는 현상이 있습니다.

일본 히로시마 선통사의 기다노 스님이 말씀한 내용(70년대 당시 동아일보,불교신문,
복음신문에 보도되었음)을 보면(국내에는 기독교 나운몽장로가 <동방의 한나라>라는 제목으로 출간))

일본 자신들은 20만 명이 살아남게 되고
우리 대한민국은 425만 명이 살아남게 된다는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

조선 명종때의 철인 남사고(格庵 南師古,1509~1571)의 격암유록格庵遺錄에는

千組一孫極悲運 怪氣陰毒重病死
哭聲相接末世 無名急疾天降災 積尸如山毒疾死 塡於溝壑無道理

조상이 천이 있어도 자손은 하나 겨우 사는 비참한 운수로다.
괴상한 기운으로 중한 병에 걸려 죽으니 울부짖는 소리가 연이어 그치지 않아 과연 말세로다.
이름없는 괴질병은 하늘에서 내려준 재난인 것을, 그 병으로 앓아 죽는 시체가 산과 같이 쌓여 계곡을 메우니
길조차 찾기 힘 들더라.
     
스리랑 20-11-13 09:30
   
전세계에서 매년 유행처럼 오리닭돼지소들이 병으로 죽었는데 우리 대한민국만 해도
가축들을 묻은 숫자만 해도 아마 수 백만마리는 될 것입니다. 그다음 타자가 인간이라는 동물들에게 들어오는 괴질병입니다.

앞전에도 말씀드렸지만 과학자들은 남북극 빙하가 녹으면 녹을수록 기후변화는 더 심해지고
지진은 더 잦아지고 강해진다는 말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아주 안전지대는 아닙니다.

지금 이시간 전세계에서 터지고 있는 지진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http://www.iris.edu/seismon/
          
보리스진 20-11-13 10:25
   
동의합니다.
비대칭전력무기라는 것들이 있던데요.
병균,세균 이런 것들이 앞으로의 화두가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정치 개입, 여론 왜곡 이런 디바이드 앤 룰이 중점적으로 이루어질 것 같습니다.
2차세계 대전과 같은 전쟁양상에서 국지전, 분열, 갈등, 인구 전략으로 바뀌어 갈 것 같네요.
 
 
Total 4,6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05 [한국사] 보리스진님의 삼족오의 어원과 고구려와의 연관성 … 감방친구 21:41 4
4604 [한국사] 고려와 몽고의 평화협정과 세조구제 그리고 부마국 … (5) 국산아몬드 20:42 49
4603 [한국사] 서당과 계림유사: 고대,중세 단어를 왜 자꾸 훈독으… (1) 보리스진 18:42 40
4602 [한국사] 허황옥 이야기가 핫한듯 하여 잠깐 숟가락 얹어 봅니… (1) 일서박사 18:35 54
4601 [한국사] 평양의 어원 해석 방향 차이점 (5) 보리스진 17:59 52
4600 [한국사] 삼족오의 어원 고구려와 연관성 (4) 보리스진 17:18 97
4599 [한국사] 거란고전, 일제의 음모인가? 잃어버린 발해인의 기록… 일서박사 01-15 306
4598 [한국사] 고려의 서경은 정말 현재 평양이었을까? (17) 보리스진 01-15 572
4597 [한국사] 풍납토성은 왕성일까? 군영일까? (5) 보리스진 01-14 329
4596 [한국사] 옥저 얀콥스키 뉴딩턴 01-14 212
4595 [한국사] 고려시대 도읍지를 알기 위해서는 풍수지리를 알아… 보리스진 01-14 123
4594 [한국사] [고려 사이버대] 2013년 김병모 _ 가야사 김수로왕과 … 조지아나 01-14 88
4593 [한국사] 조선시대 초기 영토 변화: 향산을 중심으로 (4) 보리스진 01-14 218
4592 [한국사] 일왕에게 작위받은 조선의 귀족들 mymiky 01-14 216
4591 [한국사] 향산이 요령성에서 평안도로 영토 변동 시점: 1413년 보리스진 01-13 178
4590 [한국사] 김치중국전통 음식? 사천성_ 가야사 허황후가 태어… (13) 조지아나 01-12 658
4589 [한국사] 서요하 유역의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 감방친구 01-11 347
4588 [한국사] 거리 감각에 대한 접근 (1) 감방친구 01-11 298
4587 [한국사] 발해 강역에 대한 검토 (10) 감방친구 01-11 746
4586 [한국사] 영국런던 고고학 박사_ 김해 양동리고분 유리장식 … (23) 조지아나 01-09 1137
4585 [한국사] 삼국사기 초기기록불신론과 삼국지 위서 동이전 (2) 감방친구 01-09 476
4584 [한국사] 통한의 아쉬움이 될 행위를 하려 하는 자들. 도다리 01-09 347
4583 [한국사] 대한민국에는 대한민국을 위한 역사학자가 없다. (1) 스리랑 01-05 648
4582 [한국사] 강원도 철령은 왕경에서 300리가 아니다. 철령위 왜곡… (2) 보리스진 01-01 843
4581 [한국사] 조선시대 초기 묘향산과 현재 지리는 많이 다르다. (2… (2) 보리스진 12-30 1168
4580 [한국사] 공인기관의 국역이라 하여도 그대로 믿으면 안 됩니… (12) 감방친구 12-30 577
4579 [한국사] 하타씨(秦氏)의 유래 秦氏の由来:弓月君は百済王で… (3) 보리스진 12-29 122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