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1-11 22:08
[한국사] [쓸모없는 에세이] 멋진 스타일의 옷 - 철릭
 글쓴이 : 떡국
조회 : 441  

한복 중에서 철릭을 상당히 멋지게 생각하는데요.

이번에 중국의 한복 탈취 공정을 보면서 

철릭에 관해서 좀 관심이 생겨서, 공부삼아 이것저것 검색을 좀 해 봤습니다.


아시는 분은 다 아시겠지만, 철릭은 원래 몽골 옷이라고 하네요.

실물 오리지날 몽골제 "테를릭" 유물 사진이라고 하는데

소매가 좁아서 팔을 토시처럼 묶었을 것이고

허리도 꽝꽝 짜매도록(?) 되어 있어서 스타일이 잘 살아났을 것 같습니다.

치마 부분은 팍 퍼져서 다리를 벌리거나 말을 타기도 편했을 거고요.

고려 철릭과의 차이점은, 치마 부분에 섬세한(?) 세로 주름이 없고, 앞판 뒤판 경계선에 만주족 치파오처럼 세로로 죽 찢어진거...

이제 몽골제국의 영향력과 함께 중국과 고려에 퍼진건데...


몽골제국이야 뭐 원래 문화적으로는 상당히 쿨했으니

강제로 테를릭을 입어라고 강요한 건 아닐테고

그냥 자연스럽게 퍼진거겠죠.

왜?  군복으로 너무나 잘 빠진 옷이라서 그랬겠죠.

활동성 좋지, 스타일 좋지, 대량 제작에 용이하지...

소매 펄럭거리고 아랫도리 허전한 한족 의상이나, 품이 넉넉해 너무 편안한 나머지 군기 빠져보이는(?) 한복 보다는, 군인들에게 더 선호되었을 것 같습니다.


테를릭을 음차해서 고려에서는 철릭이라고 하고 중국에서는 曳撒(예살)이라고 부르게 되었답니다.  신기한건 음차한 한자 자체도 중국이랑 완전 다르네요.


고려 철릭 중에 제일 오래된 유물은 해인사 부처님 몸 안에서 나온 1326년산 요선철릭.  아마 중국에서도 이정도 오래된 온전한 철릭 유물은 거의 없을 거 같습니다.


명나라 초기에 쓰여진 삽화가 풍부한 백과사전인 '삼재도회'에 당시 고려사람이라고 나온 인물화가 있는데, 철릭 입고 둥근 패랭이를 쓰고 있는데, 이 형태는 동시기 중국 사람들과 의상의 차이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16세기 조선시대 철릭도 스타일이 멋집니다.


한국 사극 중에 철릭이 제일 잘 어울리는 멋진 배우라고 느낀게 저는 개인적으로 추노에 나왔던 오지호씨네요.  영화 300을 오마주한 단독전투 시퀀스가 유명한데, 특히 이 장면에서 정말 멋있더라고요.


한편 명나라는...

몽골제국을 쫒아내고 북경에 딱 와서 한족의 문화를 되살리려고 노력을 해 봤다고 하는데, 몽골문화를 다 몰아내는데 실패...

철릭은 그대로 명나라 관리들도 막 입죠.


그런데 명나라 철릭은, 고려식 철릭이랑 짬뽕된 고려양 철릭이 대유행...

'마미군'이라고, 원래 고려의 여성용 치마 중에서 말총으로 만들어서 빳빳해서 형태가 유지되는 치마인데, 명나라에서는 이게 철릭의 치마 부분에 들어가서 이런 모양이 되었다고 하더군요.

희안하게 고려나 조선에서는 이런 "명나라식 고려양 철릭"이 안 보이는게 신기합니다.  고려말에는 있었을지 모르는데, 성리학의 나라 조선에서는 이런식의 사치품을 입고 다닐 분위기가 아니었을 테니까 이해는 됩니다.


아무튼 "명나라식 고려양 철릭"은 동북아시아 문화의 결정판인지도 모릅니다.

몽골+고려+명나라 것이 짬뽕된 퓨전 패션이라...



아무튼 명나라 철릭이 꽤 멋지게 나왔다고 생각하는게 바로 신용문객잔 영화죠.

옛날 신용문객잔도 좋고, 후속편으로 한참후에 나온 용문비갑의 환관들 의복도 상당히 멋집니다.  물론 오지호 배우에 비하면 멋지다는 느낌은 절반 정도 되네요.  악당들이니깐...


(G마켓에서 파는 거)

요즘 현대식으로 디자인된 한복 중에서 철릭에서 모티브를 얻어서 여성용으로 맨든 것들이 유행을 탄 것 같더라고요.

남성용은 안 나오려나...


원모어띵

몽골 오리지날 테를릭 착용 방법


근데 최종판 G마켓 "여성용 철릭 원피스"랑 오리지날 몽골 테를릭을 비교해 보면 더이상 도저히 같은 옷이라고 하기가 힘든... 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20-11-12 11:26
   
철릭은 인도 무굴제국으로 건너가.. 인도 귀족들도 많이 입었습니다

인도영화에도 많이 나오고ㅡ 예) 바지라오 마스타니(2015)에

인도 군인들 보면 다 철릭 입고 있습니다
 
 
Total 4,6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03 [한국사] 서당과 계림유사: 고대,중세 단어를 왜 자꾸 훈독으… 보리스진 18:42 31
4602 [한국사] 허황옥 이야기가 핫한듯 하여 잠깐 숟가락 얹어 봅니… (1) 일서박사 18:35 42
4601 [한국사] 평양의 어원 해석 방향 차이점 (5) 보리스진 17:59 47
4600 [한국사] 삼족오의 어원 고구려와 연관성 (4) 보리스진 17:18 87
4599 [한국사] 거란고전, 일제의 음모인가? 잃어버린 발해인의 기록… 일서박사 01-15 303
4598 [한국사] 고려의 서경은 정말 현재 평양이었을까? (17) 보리스진 01-15 571
4597 [한국사] 풍납토성은 왕성일까? 군영일까? (5) 보리스진 01-14 328
4596 [한국사] 옥저 얀콥스키 뉴딩턴 01-14 211
4595 [한국사] 고려시대 도읍지를 알기 위해서는 풍수지리를 알아… 보리스진 01-14 122
4594 [한국사] [고려 사이버대] 2013년 김병모 _ 가야사 김수로왕과 … 조지아나 01-14 88
4593 [한국사] 조선시대 초기 영토 변화: 향산을 중심으로 (4) 보리스진 01-14 216
4592 [한국사] 일왕에게 작위받은 조선의 귀족들 mymiky 01-14 215
4591 [한국사] 향산이 요령성에서 평안도로 영토 변동 시점: 1413년 보리스진 01-13 178
4590 [한국사] 김치중국전통 음식? 사천성_ 가야사 허황후가 태어… (13) 조지아나 01-12 657
4589 [한국사] 서요하 유역의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 감방친구 01-11 346
4588 [한국사] 거리 감각에 대한 접근 (1) 감방친구 01-11 297
4587 [한국사] 발해 강역에 대한 검토 (10) 감방친구 01-11 746
4586 [한국사] 영국런던 고고학 박사_ 김해 양동리고분 유리장식 … (23) 조지아나 01-09 1137
4585 [한국사] 삼국사기 초기기록불신론과 삼국지 위서 동이전 (2) 감방친구 01-09 476
4584 [한국사] 통한의 아쉬움이 될 행위를 하려 하는 자들. 도다리 01-09 347
4583 [한국사] 대한민국에는 대한민국을 위한 역사학자가 없다. (1) 스리랑 01-05 648
4582 [한국사] 강원도 철령은 왕경에서 300리가 아니다. 철령위 왜곡… (2) 보리스진 01-01 843
4581 [한국사] 조선시대 초기 묘향산과 현재 지리는 많이 다르다. (2… (2) 보리스진 12-30 1167
4580 [한국사] 공인기관의 국역이라 하여도 그대로 믿으면 안 됩니… (12) 감방친구 12-30 576
4579 [한국사] 하타씨(秦氏)의 유래 秦氏の由来:弓月君は百済王で… (3) 보리스진 12-29 1229
4578 [한국사] 부산 가덕도에 7000년전 서양인 유골이 나온다고? (11) 일서박사 12-27 2685
4577 [한국사] 한사군은 발해만 일대의 작은 지역이었다(이덕일 교… (12) 국산아몬드 12-27 9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