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1-11 17:51
[한국사] 고대 일본 씨족 중 한국계 26%..백제계 압도적
 글쓴이 : 스파게티
조회 : 551  



고대 일본의 씨족 1182씨 중 한국계 씨족 150씨가 추가 발견됐다. 기존 밝혀진 한국계 씨족 163씨와 합하면 고대 일본 씨족 전체의 26%가 한국계인 셈이다.

동북아역사재단은 11일 고대 일본의 씨족 계보서 '신찬성씨록' 역주본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책은 상·중·하 3권, 2200쪽의 방대한 분량을 담고 있다.

고대 일본의 왕경과 그 주변지역에 거주하는 1182씨의 씨족지를 집성한 것으로 8세기 말 헤이안 시대를 연 환무 천황의 칙명으로 시작돼 815년에 완성됐다.고대 일본 씨족들의 본관, 사적, 조상의 유래 등 실태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사료로 쓰인다.

족보와 유사한 면이 있지만 조상의 사적, 특히 천황가 봉사의 연원, 유래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정치성이 강한 계보서로 불린다.

이번 역주본에는 새로 밝혀낸 한국계 씨족 150씨에 대한 정보가 추가됐다.

이들 상당수는 출자개변을 통해 일본계 혹은 중국계로 편입된 씨족들이었다. 313씨의 씨족 중에는 백제계가 202씨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고구려계 52씨, 신라계 48씨, 가야계 10씨, 고조선계 1씨 순이었다.

연구책임자 연민수 박사는 "백제계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은 양국의 역사적인 인적교류, 우호관계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한국계 씨족 중에서 특징적인 것은 백제 무령왕 후손인 화조신(和朝臣)이다. 이 씨족은 '신찬성씨록' 편찬을 시작한 환무 천황의 외척으로 당시 도래계(외국계) 씨족의 최고 위치에 있었다.


신찬성씨록' 우경 제번 하권에 기록된 씨족은 백제 의자왕을 출자로 하는 백제왕씨로부터 시작한다. 의자왕의 아들 선광, 그의 후손들로서 도래씨족 중 특별 지위를 부여받은 씨족이다.

'신찬성씨록' 전체의 구성은 천황가의 후손임을 주장하는 씨족들을 '황별'로 배치하고 일본 신화에 등장하는 신들의 후예씨족들을 '신별'로 외국계인 도래계 씨족의 후손들을 제번(삼한에서 건너온 도래인 씨족을 가리키는 말)으로 기록했다.

이들은 일본 왕권을 구성하는 씨족들이며 상당수는 현실의 천황에 봉사하는 관인층이었다.

신별의 후손이라고 자처하는 씨족들은 대부분 귀족층이고, 천황가의 최고 본존과 분리할 수 없는 인연으로 맺어져 있다. 전체의 7할에 육박하는 황별과 신별의 씨족들은 천황제 국가의 지배계층이자 혈연적, 의제적 동족집단으로서 강한 연대의식을 공유하고 있다.

연 박사는 "'일본서기' 편찬 이후 100여년 만에 중앙 거주자의 씨족지를 집성한 것은 계보 장악을 통한 천황제 국가의 존속과 지배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목적이었다"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A6DLUA4aM8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파게티 20-11-11 17:52
   
떡국 20-11-11 22:14
   
저기서 말하는 "도래계"라는건 삼국시대에 새로 건너간 씨족들을 말하는거고 (고분시대 AD4~AD7세기)
"황족","신별"이라고 하는 것은 원주민 귀족들이라고는 하지만 사실은 거의 전부 스에키 시대(BC1~AD3세기)에 먼저 건너간 사람들이라고 봐야겠죠.  이때는 가야계가 많았을 것입니다.
BC4세기경 일본열도 전체 인구가 4만명 정도였다는 논문도 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 4만명의 원주민이 아마 원래 일본열도의 선주민들이었다고 봐야겠죠.
그들을 죠몬계로 보고요.
황제 20-11-12 05:27
   
기원전후부터 한반도 남해안에 있던 사람들이 일본으로 많이 이주해갔을 겁니다. 현재 일본인들의 70% 이상은 한반도에서 건너간 사람들의 후손이라고 봐야 할 겁니다.
 
 
Total 4,6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04 [한국사] 고려와 몽고의 평화협정과 세조구제 그리고 부마국 … (5) 국산아몬드 20:42 44
4603 [한국사] 서당과 계림유사: 고대,중세 단어를 왜 자꾸 훈독으… 보리스진 18:42 37
4602 [한국사] 허황옥 이야기가 핫한듯 하여 잠깐 숟가락 얹어 봅니… (1) 일서박사 18:35 52
4601 [한국사] 평양의 어원 해석 방향 차이점 (5) 보리스진 17:59 51
4600 [한국사] 삼족오의 어원 고구려와 연관성 (4) 보리스진 17:18 95
4599 [한국사] 거란고전, 일제의 음모인가? 잃어버린 발해인의 기록… 일서박사 01-15 306
4598 [한국사] 고려의 서경은 정말 현재 평양이었을까? (17) 보리스진 01-15 572
4597 [한국사] 풍납토성은 왕성일까? 군영일까? (5) 보리스진 01-14 329
4596 [한국사] 옥저 얀콥스키 뉴딩턴 01-14 212
4595 [한국사] 고려시대 도읍지를 알기 위해서는 풍수지리를 알아… 보리스진 01-14 123
4594 [한국사] [고려 사이버대] 2013년 김병모 _ 가야사 김수로왕과 … 조지아나 01-14 88
4593 [한국사] 조선시대 초기 영토 변화: 향산을 중심으로 (4) 보리스진 01-14 218
4592 [한국사] 일왕에게 작위받은 조선의 귀족들 mymiky 01-14 215
4591 [한국사] 향산이 요령성에서 평안도로 영토 변동 시점: 1413년 보리스진 01-13 178
4590 [한국사] 김치중국전통 음식? 사천성_ 가야사 허황후가 태어… (13) 조지아나 01-12 658
4589 [한국사] 서요하 유역의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 감방친구 01-11 347
4588 [한국사] 거리 감각에 대한 접근 (1) 감방친구 01-11 297
4587 [한국사] 발해 강역에 대한 검토 (10) 감방친구 01-11 746
4586 [한국사] 영국런던 고고학 박사_ 김해 양동리고분 유리장식 … (23) 조지아나 01-09 1137
4585 [한국사] 삼국사기 초기기록불신론과 삼국지 위서 동이전 (2) 감방친구 01-09 476
4584 [한국사] 통한의 아쉬움이 될 행위를 하려 하는 자들. 도다리 01-09 347
4583 [한국사] 대한민국에는 대한민국을 위한 역사학자가 없다. (1) 스리랑 01-05 648
4582 [한국사] 강원도 철령은 왕경에서 300리가 아니다. 철령위 왜곡… (2) 보리스진 01-01 843
4581 [한국사] 조선시대 초기 묘향산과 현재 지리는 많이 다르다. (2… (2) 보리스진 12-30 1168
4580 [한국사] 공인기관의 국역이라 하여도 그대로 믿으면 안 됩니… (12) 감방친구 12-30 577
4579 [한국사] 하타씨(秦氏)의 유래 秦氏の由来:弓月君は百済王で… (3) 보리스진 12-29 1229
4578 [한국사] 부산 가덕도에 7000년전 서양인 유골이 나온다고? (11) 일서박사 12-27 26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