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1-07 21:19
[한국사] 1909년 환단고기 (등사본 환단고기 처음 대중에 공개)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1,077  

 

올 10월 중순 ‘1909년 환단고기’가 출간되었습니다.

저자 이명우 운룡도서관 이사장은 등사본 환단고기를 발굴해 지난 2019년 12월 세계환단학회에 발표했습니다.

등사본 환단고기는 1909년 이기(李沂) 선생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환단고기’ 초고에 해당합니다.


등사본 환단고기를 영인한 원문 및 번역한 내용과,  환단고기를 비판하는 주장에 대한 반론을 함께 실어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몇 주 안에 역사 관련 도서 베스트셀러가 될 것 같습니다.

특히 ‘등사본 환단고기’는 1979년 출판된 ‘환단고기’와 약 20%정도 내용이 달라서 학계의 비교 연구가 필요한 부분입니다.

이명우․최현호 저/ 북포럼 펴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pontte 20-11-07 21:21
   
위서
     
구름위하늘 20-11-08 09:39
   
위서라는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위서의 정의가 뭔지를 알고 사용하셔야 하니다.

위서는 내용이 확인되지 않거나 틀리다고 확인된 책이 아니고
작가와 저작시기가 확인되지 않거나 제시된 것과 다른 책을 의미합니다.

환단고기는 내용의 진위와는 상관없이
작가와 저작시기에 대한 진위가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위서 입니다.

위서라고 해도 그 내용에 대해서는 참고할 것이 많다는 것이 저의 생각이고요.
     
스리랑 20-11-08 12:32
   
환단고기 책은 이땅의 식민사학자들이 가장 부정하는 책입니다.

그 이유는 환단고기 책이 진실이라는 것이 밝혀지면 대한민국의 내부의 적, 식민사학자들이
80년 가까이 국민들의 혈세를 드시며 반역했던 사실이 만천하에 들어나기 때문입니다.
          
스리랑 20-11-08 12:37
   
지금은 그들이 학문의 전당에서 길러낸 졸개들이 민족 반역자들과 똑같은 길을 걷고 있습니다.

그들의 인생관을 평가하자면
민족을 배반하더라도 철밥통속에서 나만 잘먹고 잘살자는 개돼지 차원으로 살다죽기위해
태어난 자들일 것입니다.

여기 동아게도 가만이 지켜보면 반역자들이 70%이상으로 생각합니다.
일본애로 생각되기도 하고, 아니면 일본에서 지원하는 돈을 퍼먹어서 그런지
아이디가 왜왕지인일 겁니다.
               
스리랑 20-11-08 12:44
   
환단고기를 부정하는 자들은 환단고기 책을 1페이지도 보지 않은 자들로 생각합니다.
무조건 부정하는 것이지요.

『환단고기』는 안함로의 『 삼성기』(삼성기 상)과
원동중의 『 삼성기』(삼성기 하)와

행촌 이암의 『 단군세기』와
범장의 『 북부여기』와
일십당 이맥의 『 태백일사』5권의 책을 모아 한 권으로 묶은 역사서입니다.

신라의 고승 안함로에서 조선조 이맥에 이르기까지, 천 년 세월에 걸쳐 다섯 사람이 저술한 역사서가 하나의 책으로 집대성 된 것입니다.
                    
스리랑 20-11-08 12:54
   
위서론자들은 자유, 평등, 인류, 세계, 원시국가, 문화, 문명, 개화, 부권父權, 헌법 같은 근대어가 쓰인 것을 빌미로,『 환단고기』를 일제강점기때 독립 운동가들이 민족주의를 고양하기 위해 꾸며낸 책이라 한다.

그런데 이 어휘들은 고문헌에서도 발견되는 것들이다.

그 중에서 자유는‘ 자기가 주인이 되다’라는 뜻으로, 평등은 산스크리트어의 번역어로서‘ 차별이 없다’는 뜻으로 오래 전부터 사용되었다.
『 환단고기』에 나오는 자유와 평등도 그러한 뜻으로 쓰인 것이다.


인류사의 여러 경전들을 돌이켜 보라.

수백 수천 년의 세월 속에서 끊임없는 가필과 재편집을 통한 보정 작업 끝에 오늘날의 경전이 되지 않았는가.

『 주역』은 태호 복희씨로부터 공자에 이르기까지 여러 사람의 손을 거쳐 완성되었고,
『 도덕경』은 왕필이『 덕경』과『 도경』의 본래 순서를 뒤집어 재구성한 것이다.

동양의학의 성서인『 황제내경』은 황제 헌원을 가탁하여 전국시대를 거쳐 한대에 성립되었고, 불교의『 화엄경』도 분리되어 있던 경전들이 수차례의 결집을 거쳐 후대에 합쳐진 것이다.
                         
스리랑 20-11-08 12:59
   
『환단고기』는 1864년 평안도 선천에서 태어난 운초 계연수(1864~1920)가, 지인들로부터 구한 한민족의 정통 사서들을 한 권으로 엮은 책이다.

안함로의 『삼성기』는 그의 집안에 전해 내려오던 것이고, 원동중의 『삼성기』는 인근의 태천에 살던 백관묵에게서 구하였다.


『단군세기』또한 백관묵의 소장본이고, 『북부여기』는 삭주 사람 이형식의 소장본이었다.『태백일사』는 그의 스승이자 항일운동 동지인 해학 이기의 집안에서 전해 오던 것이었다.

 

계연수는 원래 우리 옛 역사와 민족혼에 대한 관심이 지대하여 여러 양반가와 사찰을 돌아다니며 비장 서책과 금석문, 암각문 등 옛 사료를 많이 수집하였다. 약초를 캐어 간신히 생계를 유지할 뿐 오로지 역사 밝히기에 골몰하다가 1897년 이기의 문하에 들어간 이후 여러 권의 역사서를 발간하였다.

 

이기는 정약용의 학통을 계승한 실학자로서 당대의 학자이자 독립운동가였다.

또한 『단군세기』를 쓴 이암과 『태백일사』를 쓴 이맥의 직계 후손으로 우리의 고대사에도 해박하였다. 이기의 지도 아래 계연수가 발간한 역사서의 결정판이 바로 『환단고기』이다.
                         
스리랑 20-11-08 13:01
   
1911년 계연수는, 그의 벗이자 독립운동 동지인 홍범도와 오동진 두 사람의 자금 지원으로 만주 관전현에서 『환단고기』30부를 간행하였다. 이로써, 9천 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외세에 나라를 완전히 빼앗긴 동방 한민족이 절망과 통탄의 벼랑 끝에 서 있던 그때, 민족의 국통 맥을 천지에 선포하는 위대한 사서가 출간된 것이다.

 

운초 계연수는 항일독립운동에도 적극 참여하여 천마산대, 서로군정서 등의 독립운동 단체에서 활동하였다. 그러다가 57세 때 일본 헌병대에 체포되어 무참히 살해되었다.

그런데 당시 압록강에 처참하게 버려진 그의 시신이 수습되는 광경을 지켜본 한 소년이 있었다. 그가 바로 훗날 『환단고기』를 널리 대중화시킨 이유립(1907~1986)이다.

 

이암과 이맥의 후손인 그는 평안도 삭주의 유지이자 독립운동가이던 이관집李觀楫의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이유립은 계연수와 친했던 부친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역사에 눈을 뜨게 되었다.


13세 때(1919) 단학회가 주관하는 교육기관인 배달의숙倍達義塾에 들어가 계연수, 이덕수 두 스승의 강의를 들으며 『환단고기』를 공부하였다. 그 후 독립군의 통신원으로 활동하기도 하고(14세), 신간회의 삭주 지부를 결성하는(21세) 등 독립운동에 참여하였다.


1945년 광복 직후에는 단학회 기관지 『태극』을 발행, 그 주간主幹으로 활동하였다.

1948년에, 계연수 사후 그에게 전수된 『환단고기』를 가지고 월남하였다. 이후 단학회檀學會를 단단학회檀檀學會로 개칭하였고, 1963년 대전에 정착한 이후에는 후학을 기르며 역사 연구와 강연에 전념하였다.
                         
스리랑 20-11-08 13:03
   
한문과 역사에 해박한 이유립에게 여러 사람이 배움을 청하였는데, 그 중 한 사람이 오형기吳炯基였다.

오형기는 한국 고대사의 실상을 알고자 하는 구도자적인 의지를 가지고 『환단고기』공부에 열성적이었다고 한다. 

그는 1949년 이유립에게 『환단고기』를 빌려가 필사한 후 발문跋文을 써 붙였다. 그러나 책을 지은 사람이 쓰는 것이 상례인 발문을 오형기가 임의로 쓴 것에 대해 이유립은 심기가 편치 않았다고 한다.



이 필사본은 또 다른 문제를 야기했다. 이유립의 문하생 조병윤이 1979년에 서울의 광오이해사光吾理解社에서 이 필사본을 영인하여 100부를 출판한 것이다. 이른바 ‘광오이해사본’ 『환단고기』가 이유립의 허락도 없이 시중에 배포되었다.

 

이에 사태 수습 차원에서 이유립의 단단학회는 문제의 발문을 삭제하고 오자를 바로잡은 새로운 필사본을 만들었다. 원고는 1979년 그해에 완료되었으나, 출판비가 없어 1983년에야 배달의숙을 발행인으로 하여 100부 발간하였다.

 

그 무렵 『환단고기』가 일본어로 번역·출판되는 의외의 사건이 발생하였다.

광오이해사본을 입수하여 검토한 일본인 변호사 가지마 노보루鹿島昇가 『환단고기』를 일본 천황가의 뿌리를 밝혀 줄 수 있는 책이라 여긴 것이 발단이었다.


가지마는 ‘『환단고기』는 아시아의 지보至寶’라 극찬하고 자국의 정계와 재계의 후원을 끌어내어 1982년 ‘실크로드 흥망사’라는 부제를 붙인 일본어판 『환단고기』를 출간하였다.
                         
스리랑 20-11-08 13:05
   
하지만 이 일본어판은 환국 → 배달 → 고조선 → 고구려 → 대진국(발해) → 고려로 이어지는 우리 역사를 배달 → 야마토일본 → 나라일본 → 헤이안시대로 이어지는 일본 역사로 둔갑시켜 놓았다.

동방 한민족의 역사가 중동 유대족의 역사에서 발원하였다는 황당한 주장도 하였다.


당시 국내에서는 이유립과 임승국이 우리 고대사를 월간지 『자유』에 수년 동안 연재해 오던 터라, 한민족의 상고 역사와 신교 문화가 조금씩 알려지고 있었다.


이러한 때에 일본인이 쓴 『환단고기』가 한국에 역수입되어 소개되자, 한국 역사학계는 상당한 충격을 받았고 대중의 관심도 높아지게 되었다.

1985년 당시 고등학교 교사이던 김은수가 첫 번역서를 낸 이후 오늘날까지 여러 출판사에서 다양한 『환단고기』번역본이 출판되고 있다.

 

잃어버린 한민족의 시원 역사와 문화를 복구하려다가 일제의 역사 도륙의 칼날에 무참히 죽어간 계연수와 그의 스승 이기, 추위와 굶주림 속에서도 역사 연구에 헌신하며 『환단고기』를 널리 알린 이유립! 이들은 모두 ‘한민족 사학의 아버지’라 불러 마땅하다 하겠다.
예왕지인 20-11-07 21:41
   
풉 ㅋ
예왕지인 20-11-07 21:41
   
우주도 한국인이 발명했습니다
     
바람노래방 20-11-07 23:40
   
남의꺼 다 자기꺼라고 우기기 보다는 발명이 훨씬 더 낫지
     
공장장 20-11-08 00:46
   
중국은 문화혁명때 다 불살렀기 때문에 문화유적이 남은게 없습니다.
한자마저 없애지 않은게 천만 다행.
Marauder 20-11-07 21:54
   
우주는 모르겠는데 중국인의 선조는 동이족 한국인인건 맞음.
     
예왕지인 20-11-07 23:21
   
그렇게 생각하세요 ㅋㅋㅋ
          
대숑여사친 20-11-08 00:30
   
한글 열심히 공부했네.....입문할때만 해도 한국에 동경심이 있었겠지? 어쩌다 그리 된거요?
한국여자한테 차이기라도 했소?
          
Marauder 20-11-08 01:13
   
댁두 맘대루 생각하세요
               
보리스진 20-11-08 08:32
   
대숑여사친님은 예왕지인님에게 한 말입니다.
Marauder님 ^^;
                    
구름위하늘 20-11-08 09:40
   
??? 어찌보면 보리스진님이 잘못 파악하신듯 ^^
 
 
Total 19,3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563
2146 [기타] 기본적으로 Marauder 님의 말씀이 맞네요. (6) 샤를마뉴 07-09 1074
2145 [한국사] 요사지리지는 일본서기와 동일한 성격의 사서 (3) 타이치맨 12-24 1074
2144 [한국사] 신당서 당은포구와 삼국사기 당은포구 (7) 도배시러 05-01 1073
2143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1073
2142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는 이유는.? 05편. 돌통 06-07 1073
2141 [한국사] 고려양(한복) 관련 중국 기록 (4) 감방친구 11-08 1073
2140 [한국사] 이병도와 그의 제자들 (7) 만법귀일 10-04 1073
2139 [한국사] 미천태왕대 동아시아 판도 (4) 위구르 06-13 1072
2138 [기타] 황족 흥영군 이우왕자 관심병자 08-26 1072
2137 [기타] 미천왕의 요동 승전과 선비족 축출 (4) 관심병자 12-21 1072
2136 [중국] 장건의 서역원정 (1) 레스토랑스 10-17 1072
2135 [세계사] 대조선제국을멸망시킨백인은 역사가 짦은인종입니… (1) 한민족만세 02-13 1072
2134 [한국사] 여진족과 금나라의 성격에 대한 설명 (5) 감방친구 06-19 1072
2133 [한국사] 고구려가 유주를 점령했던적도 있지않나요? (6) Marauder 06-01 1071
2132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1071
2131 [한국사] 인하대학교 고조선연구소 학술회의 - 실학시대의 역… (3) 골방철학자 09-03 1071
2130 [기타] 친일식민사학 옹호하는 '역사비평', 제정신인… (1) 두부국 06-11 1070
2129 [한국사] 환단고기 자세히는 모르지만.. (30) 쥬니엘 06-18 1070
2128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5) 엄빠주의 06-24 1070
2127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의 관점으로 보는 요서(遼西)의 위치. 현조 09-09 1070
2126 [기타] Gustafv kry torner가 실존하는 인물인가요? 아스카라스 10-11 1070
2125 [한국사] 임진왜란의 엄청난 은인이였던, 조선덕후 명나라 황… (23) 예왕지인 11-07 1070
2124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 (10) 감방친구 05-03 1070
2123 [기타] 땜남님의 글을에 대해서... (4) 철부지 06-04 1069
2122 [중국] 개고기는 한국이 원조(?)라는걸 오늘 처음 알았습니… (10) 투후 06-28 1068
2121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9) 흑요석 06-13 1068
2120 [기타] 1950년도 칼라사진 영상 관심병자 08-08 1068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