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1-06 14:09
[세계사] 너무나 닮은 동서양 고대 국가 건설의 과정
 글쓴이 : 화마왕
조회 : 837  

 

1. 카자흐족의 전설

알타이 남서쪽에 살고있는 카자흐의 민속신앙에 위대한 샤먼의 탄생을 설명하는 내용이 있다.

 

아기를 낳고 싶은 여인이 커다란 나무 밑에서 몇 시간이고 기도를 해서 그 간절한 소원이 하늘의 절대자에게 전달되면 새들이 날아와서 나무 위에 내려앉고 여인은 잉태를 하게되는데 태어난 아이는 커서 위대한 지도자가 되는 것.”

 

'나무--위대한 지도자의 탄생'은 신시에서 웅녀가 아이 갖기를 나무에 기원하던 것과 흡사하다. (최해영 <고대 로마와 동북아시아의 신화분석> 중에서 인용)

 

 

2. 환웅의 신시 건설과 고대 로마의 건국

삼국유사에 보면 환웅이 동방으로 와서 신시를 여는 것과 비슷한 내용이 유럽에도 전해진다.

 

환웅이 3천명의 무리를 이끌고 온 것처럼 고대 로마의 건국자 로물루스도 3천명의 무리를 이끌고 주몽이 일곱 언덕을 건너온 것처럼 로물루스도 팔라티움의 일곱 언덕에 수도를 세웠고 환웅이 신단수 아래에 신시를 세운 것처럼, 로물루스도 로마의 중심에 나무를 세우고 로마의 상징으로 삼았다.

 

image01.jpg

비 내린 웅덩이에 비친 팔라티노 언덕의 셉티미우스 세베루스 황제(재위 193~211) 궁전의 유적

 

곰을 토템으로 한 웅족처럼 로마인도 자신들을 늑대의 후손으로 여기는 늑대토템을 가졌다.

 

 

3. 웅녀와 유럽의 모계사회

웅녀의 자손이 단군이 된 것처럼, 북유럽과 게르만족은 자신들을 '곰의 자손'이라 불렀다. 홍산문화 우하량의 여신묘처럼, 고유럽인들은 위대한 여신을 숭배하는 모계 중심사회였다.


 

image02.jpg

벤델 시대의 청동판, 곰가죽을 뒤집어 쓴 전사의 모습

 

고대 유럽인들은 5,500년전 러시아 스텝 지역에서 중부 유럽으로 이주해 오면서 문명이 시작되었다고 말한다.


 

image03.jpg

덴마크 Vinstrup 인근의 고인돌. BCE 3000년 전.

 

5500년 전, 다시 말해 약 180세대 전이라면 우리에게는 아득한 옛날이다. 이 시간이 우리와 무슨 상관이 있을까? 그러나 이 시기를 우리는 오늘날 유럽의 시작으로 본다. 러시아 스텝 지역에서 일련의 쿠르간족 무리가 새로운 언어 형태를 가지고 지금의 중부 유럽으로 이주해 들어왔다. 인도유럽인, 세상을 바꾼 쿠르간 유목민, p.30, 라인하르트 쉬메켈


 

image04.jpg

카자흐스탄 카라간다 '페르바야 마야' 유적

 

메소포타미아 문명의 개척자는 기원전 3500년경에 티그리스-유프라테스 계곡 하류에 정착했던 수메르인Sumerians이었다. 그들의 정확한 발원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중앙아시아의 고원지대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서양문명의 역사1, 54p, E.M. 번즈 외 2

 

동서로 나뉘어 떠나온 이들은 어디에서 온 것일까?

그래서 2020 세계개천문화축제 보러가자 http://www.daehansarang.or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예왕지인 20-11-06 15:00
   
우주도 한국꺼죠?
     
클레임즈 20-11-06 20:08
   
짱깨들이 그런 말 많이 하던데... 사실 짱깨는 그럼 안됨.
걔들이 자신들의 문화라고 우기는 것들을 보면... 자신들을 지배했던 민족, 점령한 민족, 심지어 이주한 민족들 것까지 싸그리 자신들 문화라고 우기잖아.
     
공장장 20-11-06 20:12
   
착한 중국인은 죽은 중국인뿐.
중국이 제일 흥한 시기는 5호16국 시기.
구름위하늘 20-11-07 13:23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의 국가이므로 동/서양 구분에서 동양에 속합니다.

로마 건국 신화에서 3000명이라는 숫자는 나오지 않으며,
"언덕"과 "산"은 상징하는 의미가 매우 다릅니다.

동물토템이나 모계사회는 동서양을 가르지 않고 고대의 주류 문화인것은 인정.
그러나, 게르만족이 곰의 자손이라고 믿는 곰 토템 문화가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육식동물의 상위권으로 곰이 숭배되는 경우는 많았지만 그거과 곰의 자손이라고 믿는 것은 다른 이야기 입니다.

게르만족을 밀어낸 훈족에게 곰 토템 문화가 있었던 것은 확인되지만,
게르만족의 곰 토템은 좀 더 근거 자료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Total 18,7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3892
18600 [한국사] 태백산과 장백산은 어원이 같다. 그리고 무슨 뜻일까 보리스진 12-05 622
18599 [기타] [임진왜란41] 이게 진짜 진주성 전투다.(황진vs일본 역… (2) 관심병자 12-05 776
18598 [한국사] 압록강 어원 고찰: 청하 요수 말갈수 발해 하백 용만 … 보리스진 12-05 454
18597 [기타] 끌려간 도공들은 왜 돌아오지 않았나? 숨겨진 고문서… (1) 관심병자 12-05 796
18596 [기타] Chinese characters (10) 탄돌2 12-04 759
18595 [기타] 지금 부활하면 개이득인 조선시대 꿀복지 TOP4 관심병자 12-04 732
18594 [한국사] 고려시대 말기 개인 기록과 고려의 만주 지역 영토 보리스진 12-04 1013
18593 [세계사] 이집트와 중궈의 차이점 (7) 탄돌2 12-04 1151
18592 [세계사] 로제타 스톤 (2) 탄돌2 12-04 714
18591 [한국사] 후삼국 시대 초기 한반도 상황 (남북국 시대 후기) (2) 고구려거련 12-03 882
18590 [기타] 색목인色目人은 눈이 파란 사람을 뜻하나? (13) 관심병자 12-02 1678
18589 [한국사] 오래된 우리말 음성 자료들 모음 (1) 감방친구 12-01 1023
18588 [기타] 세계적인 고조선 유적지에 레고랜드 들어서다 (4) 관심병자 12-01 1357
18587 [한국사] 향가의 완전한 해석에는 Tamil (타밀어) 필요하다 & 서… (1) 조지아나 11-30 990
18586 [기타] 1920년대 우리말 발음은 지금과 얼마나 달랐을까 (5) 관심병자 11-30 869
18585 [중국] 중국이 문화를 훔치는 이유중에 제일 근거있다고 생… (4) 대충123 11-30 1498
18584 [기타] 표음/표의라는 카피짝퉁어를 쓰면 안 되는 이유 (23) 탄돌2 11-29 889
18583 [기타] 국사 교과서 국민대토론회 | 고구려 수도 및 고려 국… 관심병자 11-29 645
18582 [기타] 한국에 대한 중국의 거짓뉴스 (4) 관심병자 11-29 1073
18581 [한국사] 추적!! KBS 역사스페셜 환단고기 (16) 스리랑 11-26 2276
18580 [기타] 거북선 앞 무인…이순신 초상 복원 실마리? (3) 관심병자 11-24 2832
18579 [일본] 조선 통신사들은 일본에서 어떤 요리를 먹었을까? (1) mymiky 11-24 1823
18578 [기타] 미국인들이 만든 한국 드라마에 관한 미드 관심병자 11-23 1782
18577 [기타] 마오쩌둥의 망고.... 망고하나로 전 중국이 발칵 뒤집… 관심병자 11-23 1298
18576 [기타] 로또님께 문의드립니다 (4) 감방친구 11-22 679
18575 [한국사] 기후 변화와 고려말 조선초 영토 변화 보리스진 11-22 1104
18574 [한국사] 압록(鴨渌)과 압록(鴨綠)의 차이점 (짧은 한자 풀이 … (11) 보리스진 11-22 77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