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1-05 19:59
[한국사] 호복(胡服)이라는 말 함부로 쓰지마세요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078  

이 용어가 나올 때 됐는데 하고 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어김 없이 나오는군요

중국(지역적 개념)에서 북방 제민족의 복식을 비하하여
칭한 것이 이른 바 胡服입니다

그리고 우리 의복사학계에서도
사대주의, 중국중심주의적 세계관을 벗지 못 하고
우리 민족의 복식을 범주한 게 胡服이고요

우리가 오랑캐입니까?

엄밀히 써야지요
그냥 胡服 할 것이 아니라
"고대 중국에서 胡服이라 칭한"이라고 두서를 달아야죠

중국의 본래 복식은
동남아 및 일본의 전통복식과 마찬가지로
남자도 치마를 입거나
여미는 원피스 형태의 복식이었습니다

인류사적으로 보면
치마나 원피스 형태의 옷을 입는 지역이 훨씬 광범위했습니다

그리고
한나라 때의 혈통적 족속도
본래 중국 중심지의 족속이 아니라
초, 오, 월 지방의 이른 바 남만이
한나라 건국에 대거 용병으로서 참여하면서
뒤섞이며 물갈이 됐습니다

그리고 그 이전의 이른 바 고중국인은
지금의 중국인과 많이 다른데
이들은 고아시아 족속으로서
유전적 특화가 흉노나 고조선 계통의 족속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된 인족입니다

요서와 만주(연해주), 한반도의 인족적 특질은
이미 BC 4천 년 경부터 나타납니다

# BC7세기 전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20-11-05 20:04
   
어쨎든ㅡ 한복이랑 한푸는 (근본)이 다르다는 말씀!
섬나라호빗 20-11-05 20:06
   
역시 잘 아십니다. 중국넘들 것은 원피스가 기본이죠. 우리는 투피스.

저도 오랑캐 호가 들어가면 싫어했는데, 요즘 아주 타문화를 자기것으로 만들려고 안달난 거 보면

호자가 아주 나쁘진 않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그건 구별을 뜻하니깐요.
윈도우폰 20-11-05 20:30
   
중국 옷이나 왜의 옷은 재단 개념이 없이 천을 잘라서 봉제한 것임
그에 반해 한복은 입체재단까지는 아니지만 재단개념이 들어간다는 점에서 중공이나 왜 등 이웃 나라와는 차이가 큼

재단개념이 없다 보니 그냥 염색이나 자수 등으로 화려하게 표현하는게 다인 것이 기모노나 중국 옷인데...이들 복식은 아무리 멋있게 보여도 의상학적으로 낮은 수준의 옷임...

그 이유는 무엇보다 피팅이 잘 안 된 옷이라는 점... 그나마 청나라 들어서 북방복식의 영향을 받아 나름 제대로 된 재단개념이 접목된 옷이 생긴 것임...뭐...치파오라는 것을 보면 피팅감이 엄첨 뛰어난데...베트남 아오자이랑 함께근19세기 중엽 이후 서구의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변형된 전통복식이기 때문임

재단이 개념이 약한 옷들은 염색과 자수를 포함한 장식적인 부분으로 치장하는데...그러다 보니 몇 미터 떨어져서 보면 화려함...하지만 옷감이 안 좋거나 염색 수준이 떨어지면...왜의 목욕가운(오후로)과 같은 옷이 되버림...그런게 왜의 대표적인 복식이고...지금 일반화된 화려한 기모노는 게이샤 옷일 뿐임

같은 패턴으로 대량생산하기 위해서는  현대의 복식처럼 같은 패턴을 만들거나(marking) 사이즈별 grading을 할 수 있도록 소위 입체재단으로 가야하는데...동양3국 그 어디도 여기 수준까지는 못감....그 나마 우리 한복의 평면재단은 왜의 복식이나 짱개 복식과는 같이 비교할 급이 아님.

한 복은 grading으로 여러 사이즈를 같은 패턴으로 만드는 현대식 입체재단까지는 못 갔지만 동아시아 복식 중 거의 유일하게 평면재단을 적용하여 맵시를 잡았다는 점에서 중국이나 왜와는 비교하기 어려운 것임.

고구려나 백제의 의복을 보면 하프코트 같이 긴 겉옷이 바로 평면재단을 적용한 옷의 특징... 반면 중공인들이 되살리고 싶어하는 한푸라는 것은 각 부위에 적합하게 재단하는 부분이 최소화되어 있음...전체적으로 보면 그냥 잘라서 바느질한 단순 봉제 수준

중국의 한푸랍시고 올라오는 사진 중 선녀옷 같다고 좋게 얘기되는 것들 보면 재단적 요소 때문에 예쁜게 아나라  플라넬과 같은 소재를 통해 하늘하늘 거리게 해서 그런건데...일반적인 면포나 비단으로 그런 느낌을 못냄

재단개념이 없다 보니 그냥 염색이나 자수로 화려하게 표현하는게 기모노나 중국 옷은 고대 희랍이나 로마시대
튜닉과 마찬가지로 원시적인 옷에 불과함...의상학적으로 보면^^
     
감방친구 20-11-05 20:36
   
한복이 입체적이라고 하신 것은 아주 탁견이십니다

예전에 (아마도 이어령 선생) 누군가 저명한 사람이
한복을 평면의 미학이라고 평했는데
어린 시절 그걸 읽고 동의하기 어려웠습니다

저고리의 여밈도
우리와 쭝궈는 여밈의 정도가 대대로 분명히 있었습니다
쭝궈는 상체를 휘감는 방식으로 여몄죠

이런 걸 구분하지 못 하고 한복 디자이너들이
자꾸 중국식 미감으로 우리옷을 디자인해냅니다
 
 
Total 19,6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52542
2064 [한국사] 시진핑 망언은 왜 나왔나? (6) 마누시아 06-12 1080
2063 [기타] 성경통지 관심병자 07-05 1080
2062 [한국사] 한국 고대사 대략 (4) 감방친구 07-29 1080
2061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옐로우황 09-04 1080
2060 [일본] 안녕하세요 티비노노노 07-07 1080
2059 [한국사] 호복(胡服)이라는 말 함부로 쓰지마세요 (4) 감방친구 11-05 1079
2058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1079
2057 [한국사] 전부터 궁금했는데 청나라 후신이나 화교도 아니고 … (5) Marauder 04-26 1079
2056 [한국사]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 음해 반박 성명서 (24) 마누시아 06-03 1078
2055 [한국사] 어제 도종환 문체부장관 청문회를 객관적으로 평가… (6) 징기스 06-15 1078
2054 [기타] 삼국 고대사의 해안선 기준은 ? (3) 도배시러 06-15 1078
2053 [중국] 하천의 명칭 변경, 영정하는 역수가 아니라 고하 도배시러 01-24 1078
2052 [한국사] 臣離兒不例에서 신리(臣離)는 임나(任那)인가? (3) 보리스진 07-20 1078
2051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1078
2050 [한국사] 반신라 정서의 딜레마 (37) 감방친구 04-04 1078
2049 [한국사] 삼국사기 800년 논쟁 밑져야본전 12-27 1078
2048 [한국사] 갱단의 사료 독해가 얼마나 개판인지 알수 있는 사례 (9) 징기스 07-29 1077
2047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부여(夫余)의 위치.. (1) 현조 07-29 1077
2046 [한국사] 근대화의 필수요소는 전차도입이나 전기보급 이런게… (7) 진주만 02-28 1077
2045 [세계사] [펌]우리가 고대사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른다는 증거… 소유자™ 01-19 1077
2044 [기타] 인도 사원(발해 왕관문양) & 아즈텍 사원 형태 유사 조지아나 06-28 1077
2043 [기타] 쩝... 제가 바란 대답은 AN/TRY-2의 Forword Mode랑 Terminal Mo… (5) 뽕가네 07-12 1076
2042 [한국사] 물속에..우리 역사가.. (2) 백전백패 03-27 1076
2041 [한국사] 1900년대 프랑스서 만들어된 지도한장 "간도는 한국땅 (1) 조지아나 11-13 1076
2040 [기타] 손흥민, 김치, 한복이 니네꺼? 중국에 항의했더니 중… 관심병자 01-13 1075
2039 [기타] 조선시대 부부싸움의 기록 (2) 응룡 04-25 1075
2038 [한국사] 홍익 인간의 인간을 사람으로 해석하는 것은 일제의 … (8) 일서박사 04-23 1075
 <  651  652  653  654  655  656  657  658  659  6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