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1-05 19:59
[한국사] 호복(胡服)이라는 말 함부로 쓰지마세요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562  

이 용어가 나올 때 됐는데 하고 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어김 없이 나오는군요

중국(지역적 개념)에서 북방 제민족의 복식을 비하하여
칭한 것이 이른 바 胡服입니다

그리고 우리 의복사학계에서도
사대주의, 중국중심주의적 세계관을 벗지 못 하고
우리 민족의 복식을 범주한 게 胡服이고요

우리가 오랑캐입니까?

엄밀히 써야지요
그냥 胡服 할 것이 아니라
"고대 중국에서 胡服이라 칭한"이라고 두서를 달아야죠

중국의 본래 복식은
동남아 및 일본의 전통복식과 마찬가지로
남자도 치마를 입거나
여미는 원피스 형태의 복식이었습니다

인류사적으로 보면
치마나 원피스 형태의 옷을 입는 지역이 훨씬 광범위했습니다

그리고
한나라 때의 혈통적 족속도
본래 중국 중심지의 족속이 아니라
초, 오, 월 지방의 이른 바 남만이
한나라 건국에 대거 용병으로서 참여하면서
뒤섞이며 물갈이 됐습니다

그리고 그 이전의 이른 바 고중국인은
지금의 중국인과 많이 다른데
이들은 고아시아 족속으로서
유전적 특화가 흉노나 고조선 계통의 족속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된 인족입니다

요서와 만주(연해주), 한반도의 인족적 특질은
이미 BC 4천 년 경부터 나타납니다

# BC7세기 전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20-11-05 20:04
   
어쨎든ㅡ 한복이랑 한푸는 (근본)이 다르다는 말씀!
섬나라호빗 20-11-05 20:06
   
역시 잘 아십니다. 중국넘들 것은 원피스가 기본이죠. 우리는 투피스.

저도 오랑캐 호가 들어가면 싫어했는데, 요즘 아주 타문화를 자기것으로 만들려고 안달난 거 보면

호자가 아주 나쁘진 않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그건 구별을 뜻하니깐요.
윈도우폰 20-11-05 20:30
   
중국 옷이나 왜의 옷은 재단 개념이 없이 천을 잘라서 봉제한 것임
그에 반해 한복은 입체재단까지는 아니지만 재단개념이 들어간다는 점에서 중공이나 왜 등 이웃 나라와는 차이가 큼

재단개념이 없다 보니 그냥 염색이나 자수 등으로 화려하게 표현하는게 다인 것이 기모노나 중국 옷인데...이들 복식은 아무리 멋있게 보여도 의상학적으로 낮은 수준의 옷임...

그 이유는 무엇보다 피팅이 잘 안 된 옷이라는 점... 그나마 청나라 들어서 북방복식의 영향을 받아 나름 제대로 된 재단개념이 접목된 옷이 생긴 것임...뭐...치파오라는 것을 보면 피팅감이 엄첨 뛰어난데...베트남 아오자이랑 함께근19세기 중엽 이후 서구의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변형된 전통복식이기 때문임

재단이 개념이 약한 옷들은 염색과 자수를 포함한 장식적인 부분으로 치장하는데...그러다 보니 몇 미터 떨어져서 보면 화려함...하지만 옷감이 안 좋거나 염색 수준이 떨어지면...왜의 목욕가운(오후로)과 같은 옷이 되버림...그런게 왜의 대표적인 복식이고...지금 일반화된 화려한 기모노는 게이샤 옷일 뿐임

같은 패턴으로 대량생산하기 위해서는  현대의 복식처럼 같은 패턴을 만들거나(marking) 사이즈별 grading을 할 수 있도록 소위 입체재단으로 가야하는데...동양3국 그 어디도 여기 수준까지는 못감....그 나마 우리 한복의 평면재단은 왜의 복식이나 짱개 복식과는 같이 비교할 급이 아님.

한 복은 grading으로 여러 사이즈를 같은 패턴으로 만드는 현대식 입체재단까지는 못 갔지만 동아시아 복식 중 거의 유일하게 평면재단을 적용하여 맵시를 잡았다는 점에서 중국이나 왜와는 비교하기 어려운 것임.

고구려나 백제의 의복을 보면 하프코트 같이 긴 겉옷이 바로 평면재단을 적용한 옷의 특징... 반면 중공인들이 되살리고 싶어하는 한푸라는 것은 각 부위에 적합하게 재단하는 부분이 최소화되어 있음...전체적으로 보면 그냥 잘라서 바느질한 단순 봉제 수준

중국의 한푸랍시고 올라오는 사진 중 선녀옷 같다고 좋게 얘기되는 것들 보면 재단적 요소 때문에 예쁜게 아나라  플라넬과 같은 소재를 통해 하늘하늘 거리게 해서 그런건데...일반적인 면포나 비단으로 그런 느낌을 못냄

재단개념이 없다 보니 그냥 염색이나 자수로 화려하게 표현하는게 기모노나 중국 옷은 고대 희랍이나 로마시대
튜닉과 마찬가지로 원시적인 옷에 불과함...의상학적으로 보면^^
     
감방친구 20-11-05 20:36
   
한복이 입체적이라고 하신 것은 아주 탁견이십니다

예전에 (아마도 이어령 선생) 누군가 저명한 사람이
한복을 평면의 미학이라고 평했는데
어린 시절 그걸 읽고 동의하기 어려웠습니다

저고리의 여밈도
우리와 쭝궈는 여밈의 정도가 대대로 분명히 있었습니다
쭝궈는 상체를 휘감는 방식으로 여몄죠

이런 걸 구분하지 못 하고 한복 디자이너들이
자꾸 중국식 미감으로 우리옷을 디자인해냅니다
 
 
Total 18,6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0486
18588 [기타] 1920년대 우리말 발음은 지금과 얼마나 달랐을까 (5) 관심병자 11-30 769
18587 [중국] 중국이 문화를 훔치는 이유중에 제일 근거있다고 생… (4) 대충123 11-30 1383
18586 [기타] 표음/표의라는 카피짝퉁어를 쓰면 안 되는 이유 (23) 탄돌2 11-29 794
18585 [기타] 국사 교과서 국민대토론회 | 고구려 수도 및 고려 국… 관심병자 11-29 547
18584 [기타] 한국에 대한 중국의 거짓뉴스 (4) 관심병자 11-29 978
18583 [한국사] 추적!! KBS 역사스페셜 환단고기 (15) 스리랑 11-26 2160
18582 [기타] 거북선 앞 무인…이순신 초상 복원 실마리? (3) 관심병자 11-24 2696
18581 [일본] 조선 통신사들은 일본에서 어떤 요리를 먹었을까? (1) mymiky 11-24 1702
18580 [기타] 미국인들이 만든 한국 드라마에 관한 미드 관심병자 11-23 1667
18579 [기타] 마오쩌둥의 망고.... 망고하나로 전 중국이 발칵 뒤집… 관심병자 11-23 1211
18578 [기타] 로또님께 문의드립니다 (4) 감방친구 11-22 564
18577 [한국사] 기후 변화와 고려말 조선초 영토 변화 보리스진 11-22 1008
18576 [한국사] 압록(鴨渌)과 압록(鴨綠)의 차이점 (짧은 한자 풀이 … (10) 보리스진 11-22 695
18575 [한국사] 광개토대왕의 고구려, 근초고왕 근구수왕의 백제 전… (22) 고구려거련 11-22 1435
18574 [기타] KBS 역사스페셜–무사시노의 개척자, 약광과 1799인의 … (1) 관심병자 11-21 844
18573 [세계사] 아시아 각국의 갑옷 그림 mymiky 11-21 1540
18572 [기타] 남한산성은 함락되지 않았다 (9) 관심병자 11-21 1127
18571 [한국사] 궁금한거 있습니다 (4) 지누짱 11-21 364
18570 [한국사] 미국에서 찾은 최초의 태극기 도안 mymiky 11-21 952
18569 [세계사] 태극기는 중국인이 디자인했다?(중국의 세뇌방식) (18) 섬나라호빗 11-20 1385
18568 [기타]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 중국이 16억에 사려 했다".. (2) 스쿨즈건0 11-20 1128
18567 [중국] 시진핑의 어설픈 중화사상과 동북공정의 부메랑 역… (1) artn 11-20 859
18566 [다문화] 고려인들이 만든 극동 러시아 요리들 mymiky 11-19 1397
18565 [중국] 중국산 벡신 안전하니 안심하고 맞으라고 ? 너나 맞… artn 11-19 796
18564 [중국] 중국은 왜 걸신들린 문화 불모국이 되었나 ? (1) artn 11-19 857
18563 [기타] KBS HD역사스페셜 – 고려 충선왕, 티베트로 유배된 까… (1) 관심병자 11-18 951
18562 [중국] 삼겹살은 중국 고유의 전통음식 (8) 즈비즈다 11-17 28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