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0-03 21:08
[한국사] 역사를 바로 알아야 사회가 부패하지 않는다. 지금 배우는 역사는 거짓말역사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625  




1981년 <다물(多勿)>지 12월호


도대체 어떻게 해서 해방된 지 40년이나 되도록 식민사학자들이 역사권력(史權)을 휘어잡고 독립된 대한민국 땅 안에서 지금까지 활개를 칠 수 있었던 이유가 무엇입니까?



임성국 : 우선 첫째로 꼽을 수 있는 이유는, 민족 사학의 선구자라고 할 수 있는 박은식, 신채호 같은 분은 이미 일제의 탄압으로 타계한 뒤였고


그 뒤를 이은 역사학도들은 독립운동가가 아니면 존재할 수 없는 처지였는데 이러한 독립 투사들은 일제의 무자비한 탄압으로 살아남을 수 없었습니다.


해방이 되자 우리나라 역사학계에는 일본의 와세다 대학교를 졸업하고 일제의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에서 일하던 이병도나 일제가 정책적으로 식민사관의 나팔수 즉, 일제의 주구(走狗)로 길러낸 친일 사학자들 밖에는 없었습니다.


그런데 유일하게 살아남은 민족 사학자가 한 분 계셨는데 그 분이 바로 중국 북경대학에서 역사학을 전공한 정인보 선생이었습니다.



이병도 따위는 정인보 선생 앞에서는 인격에 눌려 제대로 기氣도 못 펴고 쩔쩔매는 판이었습니다.


정인보 선생과 이병도씨는 말하자면 해방된 한국의 역사학계의 양 거두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한 사람은 총독부의 조선사 날조에 적극 가담했던 친일 사학자요, 또 한 사람은 독립투사요 철두철미한 민족 사학자였으니 두 사람의 학설은 사사건건이 대립할 수 밖에 없었죠.



이 팽팽한 대립이 그대로 어느 정도 계속되었더라면 이병도가 서울대학에서 양성한 제자들과 정인보 선생이 연세대에서 길러낸 제자들이 거의 비등한 숫자로 막상막하의 대결을 할 수 있게 되었겠지만



불행히도 정인보 선생은 6·25때 괴뢰군에게 납북되어 가시는 바람에 그 생사조차 알 수 없게 되었습니다.


물론 육당 최남선씨가 있었지만 그분은 일제 때 일본에 부역을 했기 때문에 반민특위에 걸려서 제대로 활동을 할 수 없는 처지였죠. 그러니까 대항할 만한 적수가 없어지자 이병도의 독무대가 되고 말았습니다.



그는 서울대라는 명문 대학에서 수많은 제자들을 양성해 내게 되었고 그 제자들로 구성된 학회의 회장과 한림원 원장까지 맡게 되자 대한민국 역사학계에서는 아무도 건드릴 수 없는 카리스마적 독재자가 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이병도씨는 그 때까지도 고령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인사권을 틀어쥐고 있어서 그의 승락이 없이는 대학 교수는 말할 것도 없고


전임 강사 자리 하나도 얻을 수 없는 막강한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었으니 더 말해 무엇하겠습니까?






'식민 사관이란 무엇입니까?


일본 제국주의자들은 한국의 독립을 부정하고 한국을 일제의 영원한 식민지로 만들려는 목적으로 대한민국 역사를 위조했습니다.

그 위조한 역사를 한국민들에게 강제로 반복 교육함으로써 일제의 침략 정책에 거부 반응을 일으키지 않고 이를 순순히 받아들이도록 유도하여



한민족의 자주적인 민족성을 완전 거세하여 식민지 백성으로 길들어지도록 획책한 것이 바로 식민사관입니다.






일제의 식민사관을 성립시키는데는 꼭 필요한 구성요건이란 것이 무엇이겠습니까?


첫째, 상고사(上古史)와 국조(國祖)의 부정입니다.


다시 말해서 우리 민족이 중국 대륙과 만주를 지배했던 상고시대의 역사를 아예 쏙 빼버리고 국조인 단군과 그 윗대의 환웅과 환인 시대를 부정해 버리는 것입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대한민국 역사의 시작을


중국인 위만이 번조선을 강탈한 '위만 조선'과 거짓으로 꾸며낸 '한사군'에 맞춤으로써 '고조선의 건국 이념'도 '국조'도 '장구한 역사'도 없애 버릴 뿐 아니라 우리나라가 소위 한사군 즉 중국 한족(漢族)의 식민지였던 것처럼 꾸몄습니다.






42275712.jpg




42275714.jpg





42275716.jpg




42275715.jpg




그리하여 그 후대에 역시 거짓으로 꾸며낸 일본 통치부(임나일본부)가 한반도 남부에 상륙했던 것처럼 역사를 날조하는 가설을 만들었습니다. 따라서 한민족은 스스로 나라를 세운 일도 없었고, 고유문화도 없었고,



한반도는 주인없는 미개지였던 것처럼 조작하여 침략자의 한국 강점을 합리화하려고 했던 것입니다.



둘째로 동양사의 주체였던 한민족의 역사를 한반도 안으로 압축해 버리자는 것입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발해와 통일 신라가 양립했던 우리 민족의 남북조 시대를 대동강 이남으로만 줄여버리고, 대륙에서 흥망했던 고구려와 대진(大震,발해)의 국가적 활동을 우리 민족사에서 아예 없애 버리고,



고구려와 대진(발해)의 뒤를 이은 대금, 대청을 말갈 또는 여진족이라는 이름으로 우리 민족의 한 갈래가 아닌 것처럼 꾸며내어 대금, 대청과 그 국가적 활동을 우리 민족의 활동사에서 제거하려는 논리로, 우리 민족사를 대륙에 기반을 둔 강대국이 아닌 대동강 이남만의 반도내의 소국의 역사로 만들려는 음모입니다.




R800x06t.jpg





201805_026.jpg





ca617ada5df71dbf4e84d3de1f1c33ee_UFcdpxzI78.jpg





xcz.jpg






mjgf.jpg






201805_037.jpg





img20190104115857.jpg





ㅈㅈㅈ%20(2).jpg





환단고기북콘서트_상생방송_환단고기_위서_역사_상고사_,_011.jpg




tyt.jpg





maxresdefaultdf.jpg





ed.jpg





201312_s19.jpg

asz.jpg





99A5CC3F5D3483FC0F.jpg





24373A405477667C08.jpg





a69fe4e78b3513cb8a87868becd540d7.jpg



15211500.jpg




1-2.jpg






untitledcc.png





untitleddd.png




13589F034B9218AF5E.jpg




bh4_53_i6.jpg




untitled56.png



셋째로 우리 민족은 뿌리도 없는 유랑민[이병도의 전국유이민(戰國流移民)설]으로서 무능하고 부패하고 민족 분열을 일삼 는 망국 근성의 민족인 것처럼 자타가 공인하도록 역사를 날조했습니다.



예컨대 삼국사는 민족 분열, 동족 상잔의 역사이고, 고려사는 기강없는 음탕한 역사이고, 조선사는 탐관오리, 사색당쟁으로 일관한 망국의 역사로 만들어 냈습니다.




다시 말해서


첫째, 뿌리도 임자도 없었던 근본부터가 중국, 한(漢)나라의 식민지였던 나라,

둘째, 반도 안에 움추린 채 기를 못폈던 약소국,


셋째, 예로부터 피정복민인 무능하고, 부패하고, 분열하고, 민족 상잔의 망국 근성을 가진 민족으로서 스스로는 발전할 수 있는 추진력이 없는 정체된 사회 속에서 살아온 미개 민족이라는 것입니다.


이러한 독립할 능력도 없는 한갓 고깃덩어리가 열강의 침략 야욕만을 불러 일으킴으로써 평화를 파괴하는 요인이 되기 때문에, 동양 평화를 유지할 사명을 띤 일본이 한국을 보호하거나 식민지로 통치하는 것이 합당할 뿐만 아니라,


한국 민족의 행복도 증진시킬 것이라는 것이 바로 일제 식민사관의 골자입니다.



일제의 침략은 사전에 주도면밀하게 준비되었는데,


그 첫단계로 역사 정복(식민사관),


둘째로 종교 정복(민족종교 탄압 신사참배 강요),


셋째로 국어와 한글 정복(일어를 강제로 사용케하고 한글을 못 쓰게 함),


넷째로 전통 정복(창씨 개명)을 총독부의 정책으로 강행했습니다.


대략 위와 같은 식민 통치 각본의 원전이 바로 다름아닌 식민사관으로 위조된 조선사입니다.



yytr.jpg




9966B34D5CEBEE9109.png




조선사35권.jpg




이 가짜 조선사는 모두 6편으로 되어 있는데


신라 통일 이전을 제1편으로 하고

신라통일 시대를 제2편,

고려 시대를 제3편,


조선 시대를 제4, 5, 6편으로 구분했습니다.


그런데 이 가짜 역사의 역점이 안팎으로 교묘한 짜임새를 보여 주고 있는데에 우선 놀라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즉 겉보기에는 그럴듯하게 근세와 근대사의 중요성이라는 미명으로 조선 왕조사에 역점을 둔 것은 실상 반도 속에 움추려 기를 못 폈던 반도 속방사관(半島屬邦史觀)을 주입시키려는 음모입니다.


그런데 기묘하게도 이병도씨가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 수사관보'로서 이러한 고대사 날조 작업의 주역으로 관여했던 사실은 우리 사학계가 반드시 풀고 넘어가야 할 수수께끼였던 것입니다.


왜냐하면 당시 우리 역사학계 현역 교수들의 대부분이 그의 문하생들로 단단한 인맥을 이루고 있었기 때문이며 더구나 그 정예분자라고 자처하는 사람일수록 일제의 식민 사관을 철저히 답습하였는데, 이병도의 진두 지휘하에 식민사관에 중독된 사람들을



하루 빨리 재교육시켜 진정한 민족 사학자로 재육성해야 한다는 것이 최만주 선생의 한결같은 주장이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밑져야본전 20-10-04 00:36
   
정말 알면 알 수록, 일제가 한국에 한 짓은 본래 알던 것 보다도 훨씬 더 방대하고 거대해서, 만약 일본놈들이 이것들을 전부 알게 된다면, 그들도 상식적인 인간이라는 전제하에, 한국인에 대해서는 평생토록 죄책감과 수치스런 마음을 안고 살아야하는게 정상이다..
고구려만세 20-10-04 17:43
   
이승만이 친일파들을 앞세우고 정권을 잡은 것도 큰 이유지요.
스리랑 20-10-04 21:15
   
위안부문제도 그렇지만 일본은 독도가 자기들 땅인데
대한민국이 불법으로 점령하고 있다고
그들 초중고 교과서에 실어놓고서 가르치는 정신 이상자들입니다.

중국은 또 어떻습니까?
동북공정으로 고조선과 고구려역사는 자신들 소수민족으로 왜곡해 놓고
만리장성은 북한의 평양 근방까지 느려뜨린걸 미국이나 영국 기타 여러나라의 교과서에
실어놓고 있습니다.

북한의 급변사태시
자기들 땅이었다고 주장하기 위한 포석입니다.

우리는 평화통일을 주장하지만
알고보면 빚좋은 살구 얘기입니다.

일본과 중국은 원래부터 그런자들이라고 치고

아시다시피 저런 외부의 적보다도 더 무서운 적이 내부의 적입니다.
광복 75년이 지난 지금 이시간까지도 민족반역자들이
여러분야에 국민들 혈세를 드시면서 문어발식으로 뿌리 내리고 있습니다.

그들을 뿌리뽑는 게 자라나는 새싹들을 위해서라도 가장 큰 급선무입니다.
그럴려면 저런 사실들을 많이 알려 한사람이라도 더 깨어나게 해야 합니다.
 
 
Total 18,8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982
18502 [한국사] 중국 많이 컸네. 거지국가 였는데..... (5) 대숑여사친 11-08 749
18501 [세계사] 다음 중 일본인을 찾아보시오. (8) 섬나라호빗 11-07 885
18500 [한국사] 한국인을 찾으세요 (12) 예왕지인 11-07 775
18499 [한국사] 1909년 환단고기 (등사본 환단고기 처음 대중에 공개) (20) 보리스진 11-07 755
18498 [중국] 중국 전국시대 갑옷 (15) 예왕지인 11-07 1008
18497 [한국사] 광해군 VS 명나라 VS 청나라 VS 이자성?! 예왕지인 11-07 415
18496 [한국사] 임진왜란의 엄청난 은인이였던, 조선덕후 명나라 황… (23) 예왕지인 11-07 860
18495 [한국사] 아리랑의 뿌리는 중국 입니다 (35) 예왕지인 11-07 1010
18494 [중국] 중국은 문화대혁명 중 (5) 즈비즈다 11-06 1339
18493 [세계사] 너무나 닮은 동서양 고대 국가 건설의 과정 (4) 화마왕 11-06 855
18492 [중국] 중국인은 문화대혁명이 종특입니까?? (5) 즈비즈다 11-06 674
18491 [한국사] 한국의 한복은 왜 관복과 예복은 중국이랑 비슷할까?… (34) 예왕지인 11-06 885
18490 [한국사] 대한민국 내부의 식민사학자들 스리랑 11-06 413
18489 [중국] 원말~ 명초 고려양 한푸 (1) mymiky 11-06 762
18488 [중국] 중세시대 한류ㅡ 중국대륙을 휩쓸었던 고려(조선)양 … (1) mymiky 11-06 670
18487 [한국사] [팩트체크] 우리 한복이 중국 명나라에서 유래했다? (1) ssak 11-06 572
18486 [한국사] 한복과 한푸 논쟁 관련해서 정리 해봅니다. (2) 탈레스2 11-05 538
18485 [중국] 중국의 복식공정은 아주 광범위하게 진행돼 왔습니… (7) 감방친구 11-05 763
18484 [한국사] 호복(胡服)이라는 말 함부로 쓰지마세요 (4) 감방친구 11-05 687
18483 [중국] 중국 다큐 - 한복과 기모노는 중국이 근간 (3) 커밍쑨 11-05 616
18482 [한국사] 고구려 의복 예복 관복도 한나라 빼박이네요 (16) 예왕지인 11-05 783
18481 [중국] 조선시대 모자는 중국 원조가 아닐까? (13) 예왕지인 11-05 1085
18480 [한국사] 몽골 의복 vs 한복 차이 논쟁 (22) 예왕지인 11-04 1550
18479 [중국] 한복 원조는 초기 명나라가 맞긴하죠 (46) 예왕지인 11-04 1485
18478 [세계사] 선사시대에 대한 선입견을 깨는 고대유물들 (1) 화마왕 11-04 869
18477 [기타] 중국 드라마 한복 논란 (4) 관심병자 11-04 1309
18476 [중국] 명나라 황실예복 (5) mymiky 11-04 1060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