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9-30 13:03
[한국사] 고고학 분야에 관심을 가져보세요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490  

저는 사서 교차분석 방법론으로 우리 강역사를 연구하여 왔는데요

기원전 후의 초기 열국사,
가야와 백제, 신라, 왜의 관계사,
백제와 고구려,
낙랑 문제,
고조선 문제,
부여, 옥저 문제,
한사군 문제


나아가 신석기 시대부터 그 이래로
우리 민족사를 크게 정립하고자 함에 있어서
최근 들어 고고학 분야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사서의 기록과 고고물질상이 서로 맞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ㅡ

선진ㆍ양한 시대 사서를 보면
BC 7 세기 초에 제 환공이 산융과 고죽을 격파해 멸망시켰다고 적고 있는데

실제 고고물질문화 상은
현 영정하 이북과 당산시 일대에서
산융의 물질문화가 사라지고 전국연의 것이 대거 등장하는
때가 비로소 BC 4세기부터거든요

이렇다 한다면
제 환공의 산융, 고죽 격파 기사는 위사일 가능성이 높은 것이죠

일본서기가 240년을 내려 잡으면 얼추 맞다 하는 얘기가 있는데
하ㆍ상ㆍ주 등의 시대사 역시 춘추시대 말기에서 전국시대, 또는 진ㆍ한 시대의 강역사를 1천 년 전, 2천 년 전에 투사한 것이 많습니다

요ㆍ순 때에 방 5천 리였다가
상나라 말기에 방 3천 리로 줄었다가
주나라가 천하를 제패하고 방 8천 리가 됐다
하는 식입니다


BC 4세기부터 현 북경지역에서 전국연의 물질문화가 확연하다 하여도
이 시대를 다룬 사서를 보면
현 천진시 쪽으로 빠지는 대청하인 역수(이수)를 경계로
그 북쪽은 흉노와 조선의 활동이 나타나며
전국연은 한동안 역수를 넘어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납니다

또한
흉노와 조선 이전에는
이 지역에 동호가 있어서 서쪽의 흉노와 대치했고요

뿐만 아니라 그 후대에는
흉노가 상곡을 동한계로 하고서 조선과 접하였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사서 기록과 물질문화 상을 교차하면
BC 3 세기 초 진개의 동호 1천 리 내쫓음은 현 하북성 보정시와 정주 일대에서 북경시 북쪽까지를 개척한 것으로 봐야 하지 않나 하는 것이 저의 판단입니다

하북성 보정시와 그 서쪽 지역에서는
비파형 동검뿐만 아니라 세형동검 역시 출토되고 있습니다

또한 고인돌을 예로 들자면

고인돌을 고인돌로 좁게 보지 말고
적석총ㅡ즉 돌무지무덤으로, 이것의 한 양태로 보면
시야가 탁 트입니다

돌무지 무덤은 현 요서지역의
8,500 여 년 전 홍륭와 문화를 가장 오래된 것으로 보는데
다시 1천 년의 시차를 두고 홍산문화에,
다시 1천 년의 시차를 두고 BC 2,500년 경 현 요동지역에,
그리고
다시 1천 년의 시차를 두고 현 남만주
하는 식으로 고고학계는 파악을 하고 있는데

고인돌을 돌무지무덤의 하나로 보면
이러한 지역과 시대를 좁히면서
한반도 전체까지 확대해 볼 수 있거든요

고인돌에 대해서 예전에는
입석이냐 아니냐로,
다시
덮개석이 있느냐 아니냐로 구분을 했는데
최근의 경향을 보니
돌무지무덤, 즉 적석총도 입석이나 덮개석 형태의 고인돌과 함께 발견이 되면 고인돌로 취급을 하더군요

비근한 사례로
춘천 중도에서 발견된 수백 기의 고인돌 대부분이
적석총 형태였습니다

고고학계는
사학계의 연구와 보조를 맞추기 때문에
다름과 같음에 있어서
사학계와 동질동성한 태도를 취합니다


우리는 어떻게든 쪼개서 작게 나누고
중국의 것은 어떻게든 붙여서 우리에 대한 영향력을
과장해서 보는 것이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바람노래방 20-09-30 13:06
   
우리는 초원길 문명의 후예중 하나라고 볼 수 있는데, 이 분야에 대한 자료나 관심이 매우 적은것 같습니다.
     
곧은옷깃 20-09-30 13:06
   
초원길문명 x

한국고유문명 o
 
 
Total 18,4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696
18462 [한국사] 학자들은 정조의 우상화를 경계해야 한다 mymiky 10-24 318
18461 [한국사] 재독학자가 본 조선후기 ㅡ 정조는 사실 폭군이였다? (1) mymiky 10-24 277
18460 [중국] 중국의 충격적인 625 교육 (4) mymiky 10-24 435
18459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의 등쌀에 쫒겨나다시피한 김용섭교수 (3) 스리랑 10-23 718
18458 [한국사] '한국사의 숨은 신' 김용섭 연세대 명예교수 … (2) 지골 10-22 567
18457 [기타] '낙랑' 이라고 써놓은 유물은 한사군과는 관… (2) 관심병자 10-22 563
18456 [기타] 인도네시아 찌아찌아족 홀로 가르치고 있는 한글 교… 관심병자 10-22 503
18455 [중국] 명나라 역사 영토 (9) 예왕지인 10-22 1202
18454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3편 ~시리즈 돌통 10-21 141
18453 [한국사] 식민사학에 찌든 강단사학과 맞섰던 최재석교수 스리랑 10-21 304
18452 [북한] 북한이 주장하는 6.25전쟁 "북침설 주장하는" 북,자료… 돌통 10-19 666
18451 [한국사] 이을형 전 숭실대 법대교수) 한심한 역사학자들 (1) 스리랑 10-19 523
18450 [북한] 북한 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2편 돌통 10-19 182
18449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2편 돌통 10-19 131
18448 [북한] 북한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1편 돌통 10-19 187
18447 [기타] 동이족(사고전서) (1) 관심병자 10-19 494
18446 [기타] 지금 동아게에서 어그로 끄는 인간의 블로그 근황.jpg (2) 워해머 10-18 398
18445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 01편 돌통 10-18 114
18444 [북한] 6.25의 니컬스의 회고록..下(하)편. 돌통 10-18 123
18443 [북한] 6.25의 니컬스의 회고록..上(상)편.. 돌통 10-18 126
18442 [기타] 어그로에게는 아무런 관심을 안 주는 게 상책입니다 (4) 감방친구 10-18 215
18441 [한국사] 내가 지지하는 한사군 요동반도 설 (11) 윈도우폰 10-18 387
18440 [한국사] 북한 남포에서 6세기경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 mymiky 10-18 434
18439 [세계사] [폴란드볼] 아시아 역사 영상 (7) 예왕지인 10-18 615
18438 [한국사] 명나라에 국호를 조선으로 확정받은 이성계 (30) 예왕지인 10-18 687
18437 [중국] 송나라는 과대평가된 약소국이라 생각됩니다 (33) 미수이 10-17 758
18436 [한국사] 연세대에서 하였던 역사 강연입니다. (1) 스리랑 10-17 33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