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9-26 14:26
[한국사] 요택 : 소택지(늪&습지)에 대한 전향적 이해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728  

택이라 하면
보통 우포늪이나 순천만 생태습지, 중국의 경우는 쌍대자하 하류 반산소택지 같은 것을 떠올리기 쉬운데

말하자면 온통 뻘과 수렁으로 이루어져서 들어가면 깊이 빠지고 배를 타고서야 지날 수 있는 그런 환경 말이다

그런데
645년 당 태종과 그 군사는 요택을 진군과 퇴군 시에 걸어서 건넜다

물론
진군 시에는 장작대장의 지휘 아래 길을 내며 건넜고
퇴군 시에도 풀을 베거나 온갖 것을 대어 길을 내면서 건넜다

우리가 통념으로 알고 있는 늪이라 한다면
애초에 아예 그런 식으로 건널 엄두조차 내지 못 하였을 것이다

만약 우리가 통념으로서 알고 있는 그러한 환경의 늪이라면
그곳을 관통하기 위해 엄청난 전력을 소비해야 한다
그런데 진군 시에 행군 속도를 보면 평시의 속도와 다를 바 없이 이동하였다

뿐만 아니라
우리가 통념으로서 알고 있는 그러한 늪이라 한다면
그곳에 들어가 있는 것 자체가
덫에 걸린 쥐 신세가 되는 것으로
전략전술적으로 매우 위험한 선택이다

사학계 통설에서는 지금의
흑산현 동쪽, 태안 서쪽, 반산 북쪽의 연안습지를
645년 당 태종이 건넌 요택이라 하고 있고
이곳을 관통하여 현 요하를 건너서 통설이 요동성으로 비정한 현 요양시로 왔다고 설명한다

그런데
본인의 645년 요택 연구 영상을 본 분은 아시겠지만
본인이 역대 사서의 관련 기술을 교차 분석한 결과
요수에서 요동성까지는 1일 거리로서
당시 당 태종 이동속도에서
최대로 잡아도 50리 안팎이다

반면에 무경총요, 요사, 명일통지, 독사방여기요 등의 기록을 보면 하나 같이 현 요하와 현 요양시의 거리는 150리라 적고 있다

첫째, 당 태종이 남쪽이나 북쪽의 보다 순탄한 경로를 선택하지 않고 무리하여 현 흑산과 태안 사이의 소택지 가운데를 관통해 행군할 이유가 대체 무엇인가? 10세기부터 조선후기 연행사신들까지 이 지역을 통과한 모든 이들이 북쪽이나 남쪽을 통행로로 선택하였다

둘째, 645년 당 태종 진군 및 퇴군 기사에서 요수와 요동성의 거리는 1일 거리, 최대 50리 안팎이었는데 현 요양시와 요하의 거리는 150리이다

셋째, 현 흑산과 태안 사이의 소택지를 지나 현 요양으로 오려면 요하의 중상류가 아니라 태자하와 혼하가 현 요하와 합수한 하류의 폭 1키로가 넘는 물을 통과해야 한다 만약 합수지점이 아닌 보다 북쪽에서 건넜다 하여도 다시 혼하를 건너야 한다

역대 중국사서에서 소택지는 저(沮), 요(潦), 택(澤), 습(濕), 윤(潤)  등으로 표현됐는데 이러한 것들은 우리가 아는 통념적 늪(이를테면 흑산과 태안 사이의 반산소택지), 항시적 늪을 가리키기만 한 것이 아니다

물을 머금고 풀이 우거져서 통행에 불편이 있는 땅, 또는 때때로 그러한 상태가 된 땅을 가리키고 뜻했다

팔구십 년대 이후에 출생했거나
도시에서 태어나 줄곧 산 사람은
지금 관개정리가 잘 돼 있어서 모르겠지만

관개정리가 잘 돼 있지 않았던 과거의
남한강이나 낙동강 유역을 떠올려 보면
비만 내리면 강이 범람하고 강 주변 저지대가 침수되고
강으로 들어오는 수많은 지류들 역시 범람하고
새로운 시내와 계곡이 땅을 어지러히 뭉개놓고는 하였다

이것이 칠팔십 년대의 모습인데
조선시대, 나아가 일천 년 전, 일천 수백 년 전은 어떠했겠는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9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9672
18512 [한국사] 조선과 명나라 의복이 비슷해 보이는 이유 (2) mymiky 11-08 728
18511 [한국사] 고려양(한복) 관련 중국 기록 (4) 감방친구 11-08 797
18510 [중국] [중국 바이두] 명나라 갓 모양 모자는 원나라에서 왔… (5) 예왕지인 11-08 849
18509 [한국사] 호복(북방식 의복) (5) 예왕지인 11-08 561
18508 [한국사] 영화 천문 (조선 초기 의북) (9) 예왕지인 11-08 848
18507 [한국사] 대당사부가 쓴 것은 갓이 아니라 첨추형 투구 (2) 감방친구 11-08 674
18506 [한국사] 조선 궁궐 지붕에 잡상에 갓 모자 (27) 예왕지인 11-08 879
18505 [한국사] 짱깨들 갓 모자는 당나라 송나라에서 왔다! 원나라 … (20) 예왕지인 11-08 1238
18504 [중국] 이제서야 문화 후진국임을 자각한 중국이 온갖 오두… (1) artn 11-08 808
18503 [중국] 만주 옷이 싫다고, 되려 몽골과 고려 옷으로 회귀중… mymiky 11-08 758
18502 [한국사] 중국 많이 컸네. 거지국가 였는데..... (5) 대숑여사친 11-08 794
18501 [세계사] 다음 중 일본인을 찾아보시오. (8) 섬나라호빗 11-07 948
18500 [한국사] 한국인을 찾으세요 (12) 예왕지인 11-07 829
18499 [한국사] 1909년 환단고기 (등사본 환단고기 처음 대중에 공개) (20) 보리스진 11-07 830
18498 [중국] 중국 전국시대 갑옷 (15) 예왕지인 11-07 1082
18497 [한국사] 광해군 VS 명나라 VS 청나라 VS 이자성?! 예왕지인 11-07 455
18496 [한국사] 임진왜란의 엄청난 은인이였던, 조선덕후 명나라 황… (23) 예왕지인 11-07 918
18495 [한국사] 아리랑의 뿌리는 중국 입니다 (35) 예왕지인 11-07 1090
18494 [중국] 중국은 문화대혁명 중 (5) 즈비즈다 11-06 1397
18493 [세계사] 너무나 닮은 동서양 고대 국가 건설의 과정 (4) 화마왕 11-06 922
18492 [중국] 중국인은 문화대혁명이 종특입니까?? (5) 즈비즈다 11-06 723
18491 [한국사] 한국의 한복은 왜 관복과 예복은 중국이랑 비슷할까?… (34) 예왕지인 11-06 941
18490 [한국사] 대한민국 내부의 식민사학자들 스리랑 11-06 486
18489 [중국] 원말~ 명초 고려양 한푸 (1) mymiky 11-06 813
18488 [중국] 중세시대 한류ㅡ 중국대륙을 휩쓸었던 고려(조선)양 … (1) mymiky 11-06 752
18487 [한국사] [팩트체크] 우리 한복이 중국 명나라에서 유래했다? (1) ssak 11-06 635
18486 [한국사] 한복과 한푸 논쟁 관련해서 정리 해봅니다. (2) 탈레스2 11-05 58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