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9-05 00:12
[한국사] 고구려는 독자적 역사”...중국이 동북공정을 거둬들이는 까닭은?
 글쓴이 : 예왕지인
조회 : 595  

동북공정(東北工程)’.
   
한때 우리 민족의 피를 끓게 만들었던 말이다. 정확히는 ‘동북변강(邊疆) 역사와 현상계열 연구공정’. 2002년 2월에 정식으로 공정이 개시되어 5년간 지속되면서 중국은 우리 민족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특히 고구려가 한반도의 역사가 아니라 중국 역사의 일부라고 한 대목에서 우리의 마음속에 중국은 결코 한 하늘을 이고 살 수 없는 나라로 자리 잡았다. 초등학생이고 중·고생이고, 역사 연구와 관계없는 필부(匹夫)에게도 동북공정이란 말은 응어리가 되어 가슴을 치게 만들었다. 우리의 광개토대왕비에 유리로 차단벽을 설치하고 지붕을 덮어놓은 사진을 보고 할 수 있는 욕이란 욕은 몽땅 다 중국을 향해 내뱉었다.
   
   “고구려는 중국 고대에 중국의 지방 소수민족이 세운 정권이다. 고구려와 고려 정권 사이에는 필연적 관계가 없다. 고구려와 현재의 남북한 정권 사이에도 필연적 관계가 존재하지 않는다.… 고구려의 본체는 이미 중화민족 대가정에 흡수됐다. 그 갈래의 하나가 현재의 중국 내 조선족들이다.”
   
   이상이 2007년 2월에 종결된 이른바 동북공정의 결론이었다. 그런 결론에 따라 중국 정부 당국은 고구려 최초의 수도 오녀산성과 광개토대왕비, 장수왕릉 등 고구려 유적을 자기네 문화유산으로 분류해서 보존 작업을 해왔다.
   
그런데 지난 9월 23일 중국 랴오닝(遼寧)대학이 한국고등교육재단(KFAS)의 후원으로 랴오닝성 선양(瀋陽)에서 개최한 ‘십자로에 처한 동북아 정치와 경제’라는 제목의 학술대회에서 뜻밖의 논문이 발표됐다. 지린(吉林)대학 문학원 중국사학과 교수로, 중국민족사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중진 여류 사학자 청니나(程妮娜·63) 교수가 발표한 ‘동북아 봉건 조공체제하의 고구려국의 자리매김(定位)’이라는 논문이다. 이 논문은 중국이 지금까지 해오던 동북공정에 따른 고구려의 정의를 근본부터 바꾸어 놓는 획기적 내용을 담고 있었다. 
   
   “중국 역대 왕조들의 동아시아 봉건 조공체제의 역사는 2000년 넘게 지속돼왔다. 청대의 강희(康熙) 옹정(擁正)제 시대까지 계속된 이 체제에는 내·외 두 가지 종류의 체계가 공존해왔다. 하나는 변강 민족의 조공체제 가운데 ‘내권(內圈)’이라고 부를 수 있는 체제가 있었고, ‘외권(外圈)’이라고 부를 수 있는 체제가 있었다. 고구려국이 동북아 조공체제에서 보유하고 있던 지위는 고구려국 역사의 전후 기간에 걸쳐 일정한 변화를 겪었는데, 초기에는 ‘내권’적 성격을 갖고 있다가 이후에는 ‘외권’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겪었다.”
   
중국민족사학회 요(遼)·금(金)·거란·여진사 분회 부회장과 지린성 고구려연구센터 전문가위원회 위원이기도 한 청니나 교수의 위치로 보아 동북공정에서 내려진 고구려의 정의를 모르고 쓴 논문이라고는 볼 수 없다. 오히려 동북공정이 내린 고구려의 정의가 아무래도 전체 역사의 흐름과 맞지 않아 수정하려는 중국 역사학계의 뜻이 담긴 것으로 보는 게 맞다. 
   
   청니나 교수의 논문에 따르면 고구려라는 국명은 ‘한서 지리지(漢書 地理志)에 처음 나타난다. “(한사군의 하나인) 현도(玄菟)군에 3개의 현이 있었는데 그 이름은 고구려, 상은대(上殷台), 서개마(西盖馬)였다. 이 가운데 고구려현은 가구 수 4만5600에 인구 22만1845명이었다.…” 
   
   이른바 동아시아 조공체제의 역사에서 보면 여기에 기록된 고구려는 내권 시절의 고구려였다는 것이다. 그러다가 서한(西漢) 말년에 송화강 중상류의 부여인 주몽(朱蒙)이 나타나 고구려인들을 이끌고 현도군 내의 변두리 산악지대를 장악해서 고구려 왕국을 세웠다. 이후 기원전 37년 한나라 건소(建昭)2년에 현재의 랴오닝성 환런(桓仁·환인)에 수도를 정하고 ‘고구려국’이라는 국명을 선포했다. 청 교수에 따르면 그때부터 고구려는 명백히 중국 왕조들의 내권이 아닌 외권으로서 조공체제를 확립해서 한반도의 신라·백제와 함께 3국을 정립하는 역사를 만들어갔다는 것이다. 외권으로서의 조공체제를 갖춘 것은 당시로서는 중국과의 무역 형식을 띤 조공체제 바깥에서는 경제를 유지하기가 어렵기 때문이었다.
   
   청니나 교수 논문의 요지는 한마디로 “고구려는 발생 초기에는 중국 변방의 소수민족이 세운 지방정권에 불과했지만, 주몽이 나타나 고구려인들을 이끌고 환인을 수도로 정한 고구려국을 건국한 이후에는 중국 중원의 ‘외권(外圈)’으로서 독자적인 역사를 써왔다”는 것이다. 청니나 교수의 논문은 이제 비로소 고구려가 신라·백제와 함께 한반도에서 3국 정립의 역사를 만들어온 독립 왕국이었다는 점을 인정한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동북공정의 결과 내려진 ‘고구려가 중국의 지방 소수민족이 세운 정권’이라는 무리한 정의는 고구려가 기원전 37년에서 기원 668년까지 무려 7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나라였던 반면 한(漢)과 수(隋), 당(唐) 등 중국의 왕조 중에는 고구려 역사 700년보다 긴 역사를 가진 나라가 없었다는 사실을 어떻게도 설명하기가 불가능한 무리수였다. 배보다 큰 배꼽이 있을 수 없는 것처럼 명백한 오류적 명제를 담고 있는 것이 동북공정에서 정의한 고구려의 역사였던 것이다.
   
   말도 안 되는 동북공정을 입안한 것은 리톄잉(李鐵映) 사회과학원장이었다. 각 지방의 성장도 개입하도록 하는 실제 공정사업은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이 국가부주석 시절에 결재를 함으로써 시작됐다. 중견 사학자 청니나 교수의 논문이 한국인도 참여한 국제학술회의에서 공개적으로 발표된 것은 아무래도 중국 정부 당국이 동북공정을 슬그머니 거둬들이려는 의도를 갖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사드(THAAD)의 한국 배치 반대, 서해안 불법조업 현장을 놓고 한·중 외교가 충돌을 빚는 가운데 조용히 발표된 청니나 교수의 논문이 만약 동북공정을 철회하는 첫걸음이라면 우리는 한·중 외교의 가닥을 보다 길게 보아야 할 것이다. 우리가 일본처럼 ‘탈아입구(脫亞入歐)’를 외칠 수도 없는 노릇이고 보면, 비가 오고 바람이 불더라도 한·중 관계는 결코 외면하거나 벗어던질 수 없는 우리의 숙명 같은 것이 아닌가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LOTTO 20-09-05 13:47
   
고구려현이란 무엇인가?

내 생각은 아래와 같소.

위만조선 초기에 동쪽에 진국이 있었고 이때의 진국은 마한+변한이요.

그리고 마한에는 고구려라고 하는 종족이나 집단이나 혹은 국가가 있었소.

위만조선이 서한을 등에 없고 동북쪽으로 확장하면서 진국의 서쪽부분을 많이 잡아먹었는데 고구려가 이때에 위만조선에 속하게 되오.나중에 고구려 동옥저 예 본래는 조선의땅이다 라고 하는 후한서의 기록은 이를 뒷받침해주고있소.

따라서 위만조선이 서한에 멸망하여 서한이 위만조선 초기부분에 낙랑군 세우고 위만조선이 확장했던 부분에 현도군 진번군 임둔군을 세우는데,진번군과 임둔군은 페지되어 떨어져나갔소.

현도군은 그 군의 영역이 일부가 위만조선에 속해버린 옛 진국의 마한지역의 고구려라는 국가의 일부땅을 차지하여 그 곳에다가 고구려현이라고 박아넣었소.하지만 현도군도 얼마 못가 토족들의 반발로 물러가게 되는데 이때에 차지했던 고구려의 땅을 뺴앗기고 되오.고구려의 서북으로 옮겨갔다는건 고구려의 땅에서 물러갔다는 말이요.

그리고 비로소 주몽이 내려와서 전체 고구려를 차지하였소.

주몽이 내려올때의 현도군 고구려현은 이름만 고구려현이지 고구려의 땅과 전혀 관련이 없는 허울이요.

그래서 주몽의 아들이 짜증나서 서쪽으로 양맥을 치고 더 나아가 현도군 고구려현을 개박살냈던것이지~
 
 
Total 18,7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3966
18359 [한국사] 부채춤을 조선족들이 자기들 민족춤이라고 하면 이… (42) 곧은옷깃 09-28 924
18358 [한국사] 일본은 100년의 적, 중국은 1000년의 적이라는 말 근거… (6) 녹내장 09-28 944
18357 [한국사] 우리나라 최초의 청동기시대가 그래서 언제부터인가… (3) 아스카라스 09-26 1322
18356 [한국사] 한반도사람이 중국하고 국경을 맞댄적은 있지만 한… (1) 녹내장 09-26 1027
18355 [기타] 일본이 가장 싫어하는 서양학자가 폭로한 4세기 일본… (1) 관심병자 09-26 1905
18354 [기타] 고조선,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고려, 조선, 대한… 관심병자 09-26 766
18353 [한국사] 요택 : 소택지(늪&습지)에 대한 전향적 이해 감방친구 09-26 594
18352 [기타] 고선지가 탈라스에서 패한 진짜 이유│당나라 군VS이… 관심병자 09-26 905
18351 [기타] <의문제기>후한서와 삼국지 동이전은 "낙랑군 재… (17) LOTTO 09-25 1009
18350 [북한] 과연 구소련은 언제 북한 지도자로 택한걸까?? 사료 돌통 09-25 444
18349 [한국사] 대한민국 교육부 (15) 스리랑 09-25 576
18348 [한국사] [한복관련]"전통은 변하는것"-채금석 교수님 (1) 곧은옷깃 09-25 728
18347 [한국사] 한족이 우리 혈통에 어떻게 유입됐고 얼마나 유의미… (9) 감방친구 09-25 906
18346 [한국사] 한국인 기원 쉽게 말하다면 (4) 뉴딩턴 09-25 845
18345 [한국사] 캄차카 반도와 선사 한국인의 근친성 (9) 감방친구 09-25 1015
18344 [한국사] 한족이 한반도로 유입되기는 쉽지않습니다. (2) 녹내장 09-25 588
18343 [한국사] 러시아 극동 캄차가반도 관한 영상인데. (6) 예왕지인 09-25 650
18342 [한국사] 한국인하고 중국인하고 공통적 조상도 있죠 (15) 녹내장 09-24 1029
18341 [기타] 예왕지인님은 중국의 한족유저가 아닐가 합리적인 … (46) LOTTO 09-24 702
18340 [기타] 지금 동남아 유전자로 도배하는 인간 (3) 워해머 09-24 805
18339 [한국사] 고구려 광개토왕비와 베트남 도황묘비는 형제? (3) 예왕지인 09-24 723
18338 [한국사] 북한 월북(越北) 한국 월남(越南)이라고 하는 이유가 … (16) 예왕지인 09-24 430
18337 [한국사] 임찬경 박사 교육부 출간금지 서적 출간 강행 기자회… 보리스진 09-24 423
18336 [한국사] 자꾸 유전자 가지고 헛소리 하지말라 (22) 감방친구 09-24 731
18335 [중국] 고구려 벽화를 위진남북조 시대 벽화로 설명하고 있… (4) mymiky 09-24 597
18334 [한국사] 철령 지명 위치: 우리측 기록에 나오는 요동반도 철… (1) 보리스진 09-24 599
18333 [기타] 최근 해외 질문사이트 Quora에서 한국인 기원에 관한 … (7) 예왕지인 09-23 705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