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27 17:17
[한국사] 흘해 이사금 당시 신라에 혼례 요청을 한 왜의 정체
 글쓴이 : 밑져야본전
조회 : 478  

16. 흘해 이사금
재위 : 310년 ~ 356년
휘 : 석흘해, 석욱

312년. 왜왕이 혼례를 요청하자, 아찬 급리의 딸을 보냈다
344년. 음력 2월 왜왕이 다시 공주와의 혼례를 청하자 이미 출가하였다는 이유로 거절하였다
345년. 음력 2월 왜왕이 국교를 끊는다는 사신을 보내고
346년. 크게 군사를 내어 금성을 포위하였다 신라군은 금성에서 농성하며 왜군의 식량이 떨어지기를 기다렸다가 왜군의 퇴각 시점에 맞춰 기병을 내어 격퇴하였다



왜왕이 혼례를 요청하고 또 한번 요청을 했는데 거절하자, 쳐들어와 공격을 합니다. 거의 협박과 갈취에 가까운 행동입니다.

이 당시 왜는 어째서 이토록 신라에 대한 갑질을 할 수 있었던 것인가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녹내장 20-08-27 17:39
   
왜가 원래 한반도 남부 해안가 지역과 규슈쪽에 살던 키작고 몸에 문신한 종족이라고 하더군요. 왜가 백제하고 가깝고 신라와 경쟁관계였던 것같아요. 백제는 일단 중부지방에 있어서 거리상으로 멀고 신라는 동남해안가라서 거리상으로 가까워서 신라와 전쟁이 많았구요.
백제 기록에 따르면 백제군에는 왜인도 항상 종군하는데 초기에는 왜인이라고 따로 표기하는데 중기 이후는 백제군이라는 식으로 왜인들이 백제의 지배체계로 완전 들어오게 된다고 하더군요.

백제가 전쟁을 일으키면 항상 왜인이 백제군에 같이 들어가있고 고구려가 전쟁을 일으키면 말갈이 고구려군에 들어가있죠. 왜가 백제의 세가 크니깐 그걸 믿고 항상 신라의 배후를 공격했던 것같아요. 신라 입장에서도 왜를 토벌하기가 버겹죠. 고구려와 백제의 존재때문에.
     
촐라롱콘 20-08-27 22:00
   
주로 4~5세기 이전 시기까지 신라를 집요하게 괴롭혔던 왜가 침공횟수만 보면

일본열도에서 한반도 신라까지 그렇게 자주 침범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을 가질만 하지만

왜의 침공 시기가 일본에서 한반도 방면으로 넘어오기 좋은 계절풍이 부는 시기인

여름철에 주로 집중되는 것으로 봐서는 주체는 일본열도의 왜가 분명한 것 같습니다....!!!

다만 한반도 내 신라 근방에 거점이나 근거지를 오랫동안 두고 이를 징검다리 삼아 활용했는지는

미지수지만 말입니다~~~
          
밑져야본전 20-08-27 23:46
   
열도의 왜가 그렇게 국력이 쎘나요?? 어떻게 그럴 수 있는지 좀 납득이 안됩니다..
 
 
Total 18,4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342
18344 [중국] 고구려 벽화를 위진남북조 시대 벽화로 설명하고 있… (4) mymiky 09-24 423
18343 [한국사] 철령 지명 위치: 우리측 기록에 나오는 요동 철령 (5… (1) 보리스진 09-24 411
18342 [기타] 최근 해외 질문사이트 Quora에서 한국인 기원에 관한 … (7) 예왕지인 09-23 514
18341 [한국사] 예군 묘지명에 기록된 '일본'과 '부상 지누짱 09-23 351
18340 [기타] 한국요괴, 한국도깨비 진짜모습? 관심병자 09-23 793
18339 [한국사] 경혈 뚫고 정수리엔 수은 붓고..조선 청동인체상의 … (1) 빠수리 09-23 557
18338 [기타] 나라 족보 (4) 관심병자 09-23 495
18337 [한국사] 아래에서 로또님이 손진기만큼 위험하다고 한 이유 (2) 감방친구 09-23 237
18336 [한국사] 고려의 영토는 북쪽으로 장백산과 연결되고...... 보리스진 09-23 340
18335 [기타] 어느 동남아인 유전자 결과 (11) 예왕지인 09-23 1000
18334 [세계사] 몽골인들이 생각하는 한국인 (몽골반응) 예왕지인 09-23 1042
18333 [한국사] 영화 안시성 돌궐군 말갈군 (1) 예왕지인 09-23 534
18332 [한국사] 백제 전통의상이라고 하네요. (3) 암바구룬 09-22 891
18331 [한국사] 석우로전을 통해 본 신라와 왜의 힘의 관계.. (10) 밑져야본전 09-22 472
18330 [다문화] 한국인의 조상은 누구인가…학계 진실공방 (3) 예왕지인 09-22 803
18329 [다문화] 국제결혼 순위 및 배우자 국가 (1) 예왕지인 09-22 597
18328 [한국사] 고대 한반도 해수면 시뮬레이션 (6) 밑져야본전 09-21 1167
18327 [한국사] 말이라는 게 생각보다 변화가 더디고 적습니다 (7) 감방친구 09-21 471
18326 [기타] 평화전쟁 1019 ( 고려 vs 요나라 ) (3) 관심병자 09-21 525
18325 [기타] 과거로 가도 말이 통할까? - 한중일 언어의 변화 (19) 관심병자 09-20 1277
18324 [북한] 조선인민혁명군의 존재 진실.. 돌통 09-20 416
18323 [북한] 민생단 사건이란? 돌통 09-20 215
18322 [북한] 동북항일연(련)군이란 무엇.?? 돌통 09-20 207
18321 [북한] (역사) 광복후 "조선 인민 공화국"의 좌절 돌통 09-20 198
18320 [북한] 동녕현성 전투란.?? (1) 돌통 09-19 390
18319 [북한] 6.25전쟁은 정치적 초점에서 역사적 관점으로 변해야 … (4) 돌통 09-18 407
18318 [한국사] <삼국사기>와 <송서>에 등장하는「왜」& 신… (5) 지누짱 09-18 5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