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19 21:51
[북한] (심화).한반도의 현대사 팩트 04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659  

04편

 

1917년 미국이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면서 윌슨 대통령은 “세계민주주의의 안전을 위하여” 라는 이유를 들어 참전하였고, 2차 대전에도 프랭클린 루즈벨트도 같은 이유를 들어 참전하였다. 이런 “명백한 운명” 주의에는 숨길 수 없는 군수산업에 의한 경제적 이익과 인종 차별적 편견이 사려있음을 알아야 한다.

 

 


1915년 미국의 불황에 접어드는 듯 했으나 서방의 군수품 주문으로 군수산업이 활기를 띠고 번영하기 시작하였다.

 

 

전쟁으로 번영을 누리기 시작 했는데 독일의 잠수함 작전으로 군수품 수송에 차질을 빚자 미국은 참전을 결정하였습니다.

민주주의와는 상관없이 군산복합체의 결정에 의한 것입니다.

 

 


1914년에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이유와 미국이 여기에 뛰어든 이유는 모두 자국의 경제적 이익 때문이지 민주주의 운운 하는 것은 수식어에 불과한 것입니다.

민족주의가 일어난 것도 경제적 배경이 상이하기 때문입니다.

 

 

제1차 세계대전의 결과 승전국들은 패전국의 식민지를 나눠 가졌다. 그 후 패전국이 식민지를 되찾기 위한 2차 세계대전이 뒤를 이었다.

2차 세계대전이 일어난 원인은 미국의 경제공황(대공황)에서 시작합니다.

 

 

사회주의 계획경제와는 달리 자본주의 자유경쟁 체제에서는 주기적으로 호경기, 불경기, 그리고 대공황이 주기적으로 나타납니다.

자유민주 체제에서의 대공황이란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시기를 뜻합니다.

1차 대전이 끝난 후 미국은 엄청나게 경제 성장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생산은 많아지지만 소비는 크게 늘어나지 못합니다.

만들어내는 상품은 많고 사는 사람들은 많이 없으니 남는 물건이 많아 창고에 쌓이게 됩니다.

재고량이 많아지자 기업. 공장 같은 곳은 망하게 됩니다.

 

 

기업이 망하고 문을 닫으면 직장을 잃은 실업자가 증가하게 되겠죠.

실업자가 증가하면 개인의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또 소비가 감소될 수밖에 없습니다.

기업부도, 실업자증가, 소비감소, 기업부도 ...가 반복됩니다.

 

 

 

이렇게 살기가 어렵던 중 미국의 주식가격이 폭락하는 사건이 일어납니다.

이 사건을 시작으로 미국은 경제 대공황에 이르게 되죠.

미국에서 시작된 경제 대공황은 세계로 확산되어갑니다.

각 나라들은 경제대공황을 이겨내기 위해서 정책을 펼치게 됩니다.

 

 

 

미국에서는 뉴딜정책이라고 하는 정책을 펼칩니다.

뉴딜정책이란, 생산 활동은 억제하고 실업자 규제를 위한 대규모 공공사업 입니다

그리고 영국과 프랑스에서는 경제공황을 극복하기위해 식민지를 수탈하게 됩니다. 식민지에 물건을 파는 것입니다.

 

 

그러나 선진국이 아닌 가난한 나라에서는 식민지를 만들 수도 없죠.

방법이 없으니 사회가 불안해져갑니다

국민들이 불안에 떨고.. 이럴 때 사람들은 누군가 나타나서 자신들을 도와줬으면 좋겠다.

하고 생각하게 되죠.

 

 

이런 생각을 하고 있을 때 독일에 구원자가 나타났습니다.

바로 히틀러입니다

히틀러는 1차 세계대전 후 잃어버린 식민지를 되찾고자 전쟁을 벌입니다. 이것이 2차 세계대전입니다,

한마디로 1,2차 세계대전은 제국주의 열강들의 식민지 쟁탈전입니다.

 

 

제국주의는 자본주의가 국내에서의 자유경쟁을 끝내고 세계로 포식자의 손을 뻗치는 자본주의가 극도로 발달한 최종단계입니다.

 

 


2차 세계대전의 결과는 참혹했다. 전쟁에는 승리 했지만 영국 프랑스 등의 유럽 국가와 소련은 전쟁의 피해를 입었다.

반면 미국은 전쟁을 치렀으나 자국의 산업에 전혀 피해를 입지 않아 경제적 여력을 갖고 있었다.

 

 

이 여력을 이용하여 식민지를 독식할 수 있었다.

2차 세계대전 후에 식민지들을 독립시킨다는 명목으로 경제적 지원과 함께 미국은 자국의 식민지 (미화해서 말하면 자유세계)에 포함시켰다.

 

 

소련은 유럽의 나라들과는 달리 미국의 지원을 받지 않고 자력으로 수도에 까지 깊숙이 침략한 독일을 물리치고 2차 대전을 승리로 이끄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하였다.

 

 

미국의 신생독립국에 대한 영향력확대에 맞서 혁명으로 산업화를 이룩한 소련도 승전국의 지위를 주장하면서 동유럽 국가들을 공산화 하였다.

 

 

미국은 식민지나 지배권역의 확대를 꾀하면서도 민주주의니 자유니 하면서 끊임없이 자신의 행동을 미화하고 속임수를 쓰는 나라입니다.

 

 

    05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5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7544
511 [한국사] 서기 313년까지 북한이 500년 동안 중국영토라는 동북… 수구리 07-16 694
510 [기타] 동아시아에 있어 해양민족이라고 한다면... (11) 윈도우폰 08-12 694
509 [한국사] 한국사 시대구분 (4) 흥무대왕 08-25 694
508 [기타] 저격글 잠금 (16) 진한참기를 02-18 693
507 [북한] "김일성대 학생들 발랄"..독일인들, 북 이미지와 달라 돌통 03-10 693
506 [한국사] 궁금한거 있습니다 (4) 지누짱 11-21 693
505 [한국사] 웃치 (1) history2 02-12 692
504 [북한] (이승만시리즈)초등학생들이 구미역을 간 이유? 03편 (2) 돌통 08-10 692
503 [북한] 《황장엽》의 김일성과 김정일의 비교 돌통 09-03 692
502 [북한] *** 김정은 시대에 대한. 가장 큰 거짓말.. 돌통 03-01 691
501 [한국사] 당나라 한원서, 대요수의 강폭은 일백보이다. (1) 도배시러 04-11 690
500 [한국사] 임찬경 박사 교육부 출간금지 서적 출간 강행 기자회… 보리스진 09-24 690
499 [한국사] 마 문명이라는 영상을 봤는데 스파게티 05-17 690
498 [한국사] 잘못 알려진 한국사 4(일제~현대) (2) history2 04-14 689
497 [한국사] 환빠 (8) 위구르 04-15 689
496 [북한] 독립운동가 손,씨 가문과 김일성의 우정.(하) 편. 돌통 04-12 689
495 [한국사] 고고학으로 찾아보는 환국 (1) 예왕지인 10-11 689
494 [북한] 북의 독재자 김일성의 인생 팩트.. 03편. 돌통 07-20 688
493 [한국사] 국제정치학과 기술수준으로 본 백제와 왜 (2) ssak 09-04 688
492 [기타] 중국 고대 병기 극 (2) 응룡 04-14 687
491 [한국사] 고 심미자 할머니가 2004년 정대협을 고발글 (1) mymiky 05-23 687
490 [북한] 루이제 린저의 평가 02편 (1) 돌통 06-02 687
489 [한국사] 『고조선과 21세기』저자: 김상태 -책을 추천해드립… (10) 보리스진 07-11 687
488 [한국사] 한중관계사, 김한규, 1999 (10) 엄근진 07-22 687
487 [한국사] 사서 원문을 제시하는 이유 (1) 감방친구 04-17 686
486 [북한] <다시쓰는한국현대사> (동북)東北항일(연)聯군활… 돌통 03-30 686
485 [북한] 6.25전쟁.3.8선 충돌. 그리고 전쟁의 형성.. 돌통 07-31 686
 <  701  702  703  704  705  706  707  708  709  7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