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19 21:51
[북한] (심화).한반도의 현대사 팩트 04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251  

04편

 

1917년 미국이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면서 윌슨 대통령은 “세계민주주의의 안전을 위하여” 라는 이유를 들어 참전하였고, 2차 대전에도 프랭클린 루즈벨트도 같은 이유를 들어 참전하였다. 이런 “명백한 운명” 주의에는 숨길 수 없는 군수산업에 의한 경제적 이익과 인종 차별적 편견이 사려있음을 알아야 한다.

 

 


1915년 미국의 불황에 접어드는 듯 했으나 서방의 군수품 주문으로 군수산업이 활기를 띠고 번영하기 시작하였다.

 

 

전쟁으로 번영을 누리기 시작 했는데 독일의 잠수함 작전으로 군수품 수송에 차질을 빚자 미국은 참전을 결정하였습니다.

민주주의와는 상관없이 군산복합체의 결정에 의한 것입니다.

 

 


1914년에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이유와 미국이 여기에 뛰어든 이유는 모두 자국의 경제적 이익 때문이지 민주주의 운운 하는 것은 수식어에 불과한 것입니다.

민족주의가 일어난 것도 경제적 배경이 상이하기 때문입니다.

 

 

제1차 세계대전의 결과 승전국들은 패전국의 식민지를 나눠 가졌다. 그 후 패전국이 식민지를 되찾기 위한 2차 세계대전이 뒤를 이었다.

2차 세계대전이 일어난 원인은 미국의 경제공황(대공황)에서 시작합니다.

 

 

사회주의 계획경제와는 달리 자본주의 자유경쟁 체제에서는 주기적으로 호경기, 불경기, 그리고 대공황이 주기적으로 나타납니다.

자유민주 체제에서의 대공황이란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시기를 뜻합니다.

1차 대전이 끝난 후 미국은 엄청나게 경제 성장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생산은 많아지지만 소비는 크게 늘어나지 못합니다.

만들어내는 상품은 많고 사는 사람들은 많이 없으니 남는 물건이 많아 창고에 쌓이게 됩니다.

재고량이 많아지자 기업. 공장 같은 곳은 망하게 됩니다.

 

 

기업이 망하고 문을 닫으면 직장을 잃은 실업자가 증가하게 되겠죠.

실업자가 증가하면 개인의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또 소비가 감소될 수밖에 없습니다.

기업부도, 실업자증가, 소비감소, 기업부도 ...가 반복됩니다.

 

 

 

이렇게 살기가 어렵던 중 미국의 주식가격이 폭락하는 사건이 일어납니다.

이 사건을 시작으로 미국은 경제 대공황에 이르게 되죠.

미국에서 시작된 경제 대공황은 세계로 확산되어갑니다.

각 나라들은 경제대공황을 이겨내기 위해서 정책을 펼치게 됩니다.

 

 

 

미국에서는 뉴딜정책이라고 하는 정책을 펼칩니다.

뉴딜정책이란, 생산 활동은 억제하고 실업자 규제를 위한 대규모 공공사업 입니다

그리고 영국과 프랑스에서는 경제공황을 극복하기위해 식민지를 수탈하게 됩니다. 식민지에 물건을 파는 것입니다.

 

 

그러나 선진국이 아닌 가난한 나라에서는 식민지를 만들 수도 없죠.

방법이 없으니 사회가 불안해져갑니다

국민들이 불안에 떨고.. 이럴 때 사람들은 누군가 나타나서 자신들을 도와줬으면 좋겠다.

하고 생각하게 되죠.

 

 

이런 생각을 하고 있을 때 독일에 구원자가 나타났습니다.

바로 히틀러입니다

히틀러는 1차 세계대전 후 잃어버린 식민지를 되찾고자 전쟁을 벌입니다. 이것이 2차 세계대전입니다,

한마디로 1,2차 세계대전은 제국주의 열강들의 식민지 쟁탈전입니다.

 

 

제국주의는 자본주의가 국내에서의 자유경쟁을 끝내고 세계로 포식자의 손을 뻗치는 자본주의가 극도로 발달한 최종단계입니다.

 

 


2차 세계대전의 결과는 참혹했다. 전쟁에는 승리 했지만 영국 프랑스 등의 유럽 국가와 소련은 전쟁의 피해를 입었다.

반면 미국은 전쟁을 치렀으나 자국의 산업에 전혀 피해를 입지 않아 경제적 여력을 갖고 있었다.

 

 

이 여력을 이용하여 식민지를 독식할 수 있었다.

2차 세계대전 후에 식민지들을 독립시킨다는 명목으로 경제적 지원과 함께 미국은 자국의 식민지 (미화해서 말하면 자유세계)에 포함시켰다.

 

 

소련은 유럽의 나라들과는 달리 미국의 지원을 받지 않고 자력으로 수도에 까지 깊숙이 침략한 독일을 물리치고 2차 대전을 승리로 이끄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하였다.

 

 

미국의 신생독립국에 대한 영향력확대에 맞서 혁명으로 산업화를 이룩한 소련도 승전국의 지위를 주장하면서 동유럽 국가들을 공산화 하였다.

 

 

미국은 식민지나 지배권역의 확대를 꾀하면서도 민주주의니 자유니 하면서 끊임없이 자신의 행동을 미화하고 속임수를 쓰는 나라입니다.

 

 

    05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4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23
18283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204
18282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177
18281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652
18280 [북한] 북한 핵문제의 본질 돌통 09-10 221
18279 [한국사] 러시아에있는 한국역사서관련기사 (2) 대한국 09-10 515
18278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2 (6) 감방친구 09-10 382
18277 [북한] ☆ 《역사 사료집<자료>. 일제와 항쟁 역사. 01편 돌통 09-09 231
18276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442
18275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감방친구 09-09 495
18274 [한국사] 고구려인들이 직접 기록한 서적들은 모두 불태워져… (11) 예왕지인 09-06 3027
18273 [한국사] 한국 역사 시작부터 중국의 식민지 ? (5) 예왕지인 09-06 1103
18272 [한국사] 수수께끼의 나라 신라 (1) ssak 09-06 1032
18271 [한국사] 진한은 한반도 동부에서 태어나고 한반도 동부에서 … (20) LOTTO 09-05 940
18270 [한국사] 부산 가덕도 신석기 추정 유골서 ‘유럽형 유전자’ … (10) ssak 09-05 1023
18269 [한국사] 고조선으로부터 서기 4세기 초까지 우리 역사강역 변… (8) 감방친구 09-05 785
18268 [한국사] 신라 김씨왕족은 흉노의 후손인가? 왜 흉노의 후예… (3) ssak 09-05 518
18267 [한국사] 신라 문무왕릉비, 나의 조상은 흉노라고 적혀 있다. (6) ssak 09-05 628
18266 [한국사] 중국인들 주장 : 고구려 북방계 삼한은 동남아계 (일… (4) 예왕지인 09-05 647
18265 [북한] 일제강점기때 독립군 단체 "동북항일연군"이란 돌통 09-05 363
18264 [한국사] 중국 한서에 이런게 있네요 (7) 예왕지인 09-05 784
18263 [중국] 중국인 : 고구려 부여 백제는 중국역사다 (5) 예왕지인 09-05 656
18262 [한국사] 고구려는 독자적 역사”...중국이 동북공정을 거둬들… (1) 예왕지인 09-05 464
18261 [한국사] 중국이 부여 고구려는 단군 조선을 모른다고 주장하… (4) 예왕지인 09-04 525
18260 [한국사] 서기 1~3세기를 어떻게 이해하여야 할까 (36) 감방친구 09-04 690
18259 [일본] 왜인의 종족 구성 (22) 윈도우폰 09-04 832
18258 [한국사] 임나일본부설과 정한론 ssak 09-04 263
18257 [한국사] 고려시대 5명의 왕, 그들의 왕비 7명의 몽골 공주들 (… (15) 조지아나 09-04 72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