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19 13:22
[북한] (심화). 현대사 팩트..02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588  

02편..

 

 

미군은 해방자로서 조선에 들어온 것이 아니었다.

일제는 침략자로 들어왔다. 그러나 미국은 솔직히 침략자에 살인자 였다.

  

일본을 대신해서 미국 자신이 우리나라를 다스릴 목적이었다.

 

즉, 미국의 목적은 우리에게 나라를 되찾아주어 독립 국가를 건설하는데 있지 않고 자신들의 지배권역을 대륙으로 넓히기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는 한반도의 일본 식민지를 물려받아 자신의식민지로 만드는데 목적이 있었다.

 

 

그래서 미군정은 일제 식민지 시절에 지배세력이었던 친일세력을 기용하였다.

미군정이 친일세력을 기용하면 공을 세워 통치자인 자신들로부터 확고한 지위를부여받아 배척받고 있는 매국노의 신분에서 벗어나고자 할 것이 명백하기 때문이었다.

 

  

일본이 항복한 후 중국에서 장개석은 미국의 지원 하에 국공 정전협정을 파기하

고 160만 정규군을 동원하여 1946년 6월 해방구(解放區: 공산당 통치 지역)에 

대한 전면적인 공격을 개시하였다.

 

장개석은 공산당군에 비해, 몇 배나 많은 병력, 월등한 재정기반, 거기에 미국의

막대한 군사지원까지 받았음에도 결국 민심을 잃었기 때문에, 모택동에게 패하

고 말았다. 미국은 장개석을 이용하여 만주를 통치하려는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

 다.

 


그러나 미국은 만주를 포기한 것은 결코 아니었다.,

  

일제의 만주 괴뢰국 건설을 주도한 기시 노부스케는(현재 아베 신조 총리의 외

할아버지이다)  패전 이후 에이급 전범으로 구속됐으나 유일하게 풀려났다.

 

 

그의 ‘옥중일기’에는 ‘케넌 설계도’와 일치하는 한반도 재 지배 구상이 담겨 있 

었다.케넌이 작성한 이 ‘설계도’는 그가 본부장으로 있던 국무부 정책기획본부

제 13호 파일 상자에 감춰져 있다가 1985년에 비밀이 해제되어 세상에 공개 되

 었다.

 

케넌 설계도란 소련에 대한 봉쇄 정책의 입안자로 이름을 날린 2005년에 101살

로 세상을 떠난 미국의 외교관 조지 케넌(George Kennan)이 세운 계획으로서 한

한반도와 만주를 지배했던 일본에게 이 지역을 통치하도록 재 위임한다는 내용

 이다.

 

참~어이없는 일이다.

 

 

 

일본이 만주와 한반도를 안정적으로 지배하고 있었는데 미국이 욕심을 내어 

1905년 가쓰라 태프트 밀약을 파기하고 일본에 대한 봉쇄를 실시하여 일본의 숨

통을 조였고 수렁에 빠진 일본은 미국의 예상대로 진주만공격을 감행 하여 태평

양전쟁이 일어났던 것이다.

 

  

그러므로 다시 가쓰라 태프트 밀약으로 돌아가서 만주와 한반도를 일본에게 통

치를 위임하고 미국은 그러한 일본본토를 직접 통치한다는 계획이 케넌 설계도

 이다.

 

 

 

이 케넌 설계도를 실행하기 위해서 미국은 대륙지배의 경력을 가진 핵심 인사를

확보 하는 게 필요하였다,

 

  

진주만 기습공격 당시 일본의 총리였던 도조 히데키 이하 일곱 명의 A 급 전범이

도쿄 스가모 형무소에서 교수형으로 처형된 것이 1948년12월23일이었는데, 똑

같이 에이급 전범으로 체포되어 스가모 형무소에 수감되어 있던 기시 노부스케

 는 처음부터 기소조차 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도조 등이 처형된 다음날 자유의

몸으로 옥문을 빠져나와 당시 요시다 내각 관방장관으로 있던 친동생 사토 에이

사쿠(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때 일본 총리)의 관저로 직행했다.

  


일본이 만주를 침략하여 괴뢰 만주국을 창건한 것이 1932년이었는데, 일본 상공

성의 유능한 관료로 이름을 날리고 있던 기시 노부스케가 만주국의 산업차장으

로 발탁되어 부임한 것은 그 4년 뒤인 36년이었다. 당시 소련은 10월 혁명 후 철

강·시멘트·기계공업 등의 분야에서 경제력 내지 전쟁수행 능력에서 비약적인 발

전을 보이고 있었던 것이다. 이에 대항하기 위해 ‘전시 경제체제’를 구축하는 임

무를 띠고 부임한 것이 기시 노부스케 였다.

 

 

 기시 노부스케는 닛산콘체른의 사장 아유카와 기스케를 만주로 불러들여 ‘만주

중공업개발회사’를 설립하는 한편, 당시 남만주철도주식회사(만철) 총재로 있던

마쓰오카 요스케와 손잡고, ‘만주 3스케 로 불리던 작업팀을 구성하여, 단시일

내에 경제발전을 위해 상당한 성과를 올렸던 것이다.

 

  

기시 노부스케가 상공성 차관으로 귀임한 것이 36년이었으므로 그의 만주시대는

그리 길었던 것은 아니나, 만주는 ‘내 작품’이었노라 고까지 호언할 정도로 그가

올린 성과는 자부심을 가질 만 하였다.

 


소련의 남하를 저지하고 이에 대항하기 위해서는 한반도에서 만주에 이르는 일

본의 구 식민지를 일본의 재 지배에 맡겨야 한다는 ‘케넌 설계도’의 시각에서 본

다면, 기시 노부스케는 미국으로서는 참으로 안성맞춤의 인물이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전신인 전략정보국(OSS)의 요원이 패전 후 옥중의 기시

노부스케와 빈번한 접촉을 하고 있었다는 것은 기록에도 남아 있는 사실인데, 기

시 노부스케는 벌써 그때부터 미국이 자기에게 특별한 기대를 걸고 있다는 사실

과 무죄석방 뒤 미국과 조국 일본을 위해서 자신이 수행해야 할 임무가 무엇인지

명확히 인식하고 있었던 것이다. 기시 노부스케의 다음과 같은 ‘옥중일기’는 그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냉전(Cold War)은 조만간 열전(Hot War)으로 변할 것인데, 비록 일본이 이번 전쟁에서 고배를 마셨다고는 하나 동양에서 으뜸가는 소질을 지닌 민족으로서 우리는 모름지기 스스로가 맡아야 할 세계사적 임무가 무엇인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 이에 대한 식견과 포부, 용기와 결단력을 겸비한 지도자는 누구일까, 그 출현이 기다려진다.(1947년 9월20일)

 


이 글의 행간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런 능력을 겸비한 인물은 바로 기시 노부스

 케 자신이라는 것을 알 수가 있다.

 

 

 

03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5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9062
231 [한국사] 진왕제가설에 따른 광개토태왕비문 해석의 의아한점… (3) 밑져야본전 08-14 593
230 [북한] 김학규 1900.11.24~1967.09.20 "백파" 돌통 03-13 592
229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8편.. 돌통 06-24 592
228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02편 돌통 08-14 592
227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07편 돌통 08-22 592
226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592
225 [한국사] [질문] 해방기 정국 (18) Lopaet 07-20 592
224 [한국사] 우리 안의 식민사관 [신간] 징기스 02-09 591
223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4-30 591
222 [북한] (내게 유익한 습관들 운명바꿔 15가지).종교,과학적 … 돌통 09-14 591
221 [중국] [습유장초]근고한어를 재구한 영상. Ichbin타냐 11-22 590
220 [북한] 황장엽선생이 김정일과김대중에게비판.김일성에 대… 돌통 01-11 590
219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0편.. 돌통 02-10 590
218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10편 돌통 08-26 590
217 [한국사] 역사채널e 판옥선 레스토랑스 06-12 589
216 [한국사] [반갑다 새책] 우리안의 식민사관 징기스 02-10 589
215 [북한] (심화). 현대사 팩트..02편 돌통 08-19 589
214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4-20 587
213 [한국사] 역사채널e 하늘을 달리는 불 레스토랑스 06-12 586
212 [세계사] 역사단톡방입니다. 와서 진솔한 사학논쟁해봅시다. (5) 연개소문킹 02-18 585
211 [기타] 환관 대해서 알아봤는데요 (1) 응룡 04-16 585
210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17 585
209 [북한] (최용건 시리즈). 01편 김좌진의 암살에 최용건의 고… 돌통 08-28 585
208 [한국사] 북경 및 요녕성 객좌현 출토 청동기에 나타난 홍산문… 스리랑 07-16 585
207 [한국사] 한문에서 注와 入의 대구 표현 해석에 대해서 (7) 감방친구 07-25 585
206 [한국사] 역사채널e 조선의 무예 종합교본 레스토랑스 06-12 584
205 [한국사] 현재 강단사학계 관점으로 보는 왕험성(王險城), 수… 현조 07-13 584
 <  711  712  713  714  715  716  717  718  719  7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