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10 14:27
[북한] (이승만시리즈)초등학생들이 구미역을 간 이유? 03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692  

03편

 

그리스의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사람은 정치적인 동물이다'라고 말했다. 이 말은 '사람은 정치를 필요로 한다'는 말로, 사람은 혼자 살 수 없는 '사회적 동물이요, 경제적인 동물이다'라는 말과도 상통한다.


국가안에 국민이 있고 그 국가의 대표자. 굳이 비유하자면 대통령은 배의 선장과 같다. 2020년 연말까지 나는 그동안 대한민국 호의 선장이었던 열두 분 대통령의 면모와 삶의 궤적을 내 나름대로 살펴보면..

아무튼 대한민국 대통령들은 재임 중이나 재임 전이나 퇴임 후로도 백성들 입에 가장 많이 오르내리는 인물임에 이론이 없을 것이다. 
말  만년의 이승만 대통령.▲  만년의 이승만 대통령.

 

 

동원된 초등학생



예전 1950년대는 우리나라의 아이들,특히 여자에 들은 놀이터에서 고무줄등으로 놀면서 아래의 노래등을 자주 불렀다고 한다.

 
 
"우리나라 대한 나라 독립을 위하여
여든 평생 한결같이 몸 바쳐오신
고마우신 이 대통령 우리 대통령
그 이름 길이길이 빛나오리다. …"

 
그 노래 소리가 요란할 그 무렵 학교 상급반 학생들은 오전수업을 중단하고 태극기를 손에 든 채 구미역에 갔다. 그날 경부선 열차를 타고 지나가는 이승만 대통령을 환영하기 위함이었다. 학생들은 구미역 플랫폼에 정렬해 선 다음, 선생님의 지시에 따라 열차가 지나갈 때 태극기를 마구 흔들었다. 그때 이승만 대통령은 객차 안에서 손을 들어 답했다.

"각하! 저 어린 학생들조차도 각하께서 계속 집권하기를 열렬히 바라고 있습니다."

학생들이 태극기를 흔드는 그 광경은 수행원을 통해 이승만 대통령의 3선을 바란다는 어린이들의 충정으로 전달됐을 것이다. 아마도 이승만 대통령은 이를 빙자해 3선 개헌의 무리수를 두지 않았을까.



그 시절 서울역 뒤 중림동 길가의 우마차꾼들도 이승만 대통령 3선 출마 지지 관제데모에 한몫을 했다. 대한민국의 민의에는 우의(牛意), 마의(馬意)조차 동원됐다. 여론 왜곡의 극치인 셈이다. 소도 말도 웃을 일이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벌어진 것이다.

 

 대한민국 정부수립 기념식장에서 맥아더와 나란히 선 이승만 대통령(1948. 8. 15.).▲  대한민국 정부수립 기념식장에서 맥아더와 나란히 선 이승만 대통령(1948. 8. 15.).

 

"학원의 자유를 달라"

그 얼마 후 1960년 2월 28일. 정부통령 선거를 앞두고 당국은 대구 수성천변 야당 정부통령 후보자 선거 유세장에 학생들이 참석하지 못하게 하려고 일요일에도 등교를 시켰다. 

 

이를 뒤늦게 알아차린 당시 경북고등학교 학생들은 그날 하굣길에 "학생들을 정치도구로 이용치 말라" "학원의 자유를 달라"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시위를 했다.



그 시위가 바로 4.19 혁명의 효시가 됐다. 여파는 대구에서 가까운 구미까지 미쳤다. 그래서 시골 중학생들조차도 "부정선거 다시 하라"라고 외치기도 했다. 철옹성 같았던 이승만 정권이 어린 학생들의 시위에 무너진 하나의 실례라고 하겠다.


마침내 이승만 대통령은 학생들로부터 시작된 4.19 혁명으로 권좌에서 물러났다. 남산공원의 이승만 동상은 어느새 시위대의 쇠사슬에 묶여 종로로, 을지로로 끌려 다녔다. 이승만 대통령 부부는 더 이상 이 땅에 살지 못하고 하와이로 망명했다.

 

그때 권좌 언저리 사람들과 일부 언론은 이렇게 논평했다. '이승만 대통령은 고령으로 3.15선거가 부정인 줄 몰랐다' 또는 '인의 장막으로 민심이 제대로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못했다'라고. 이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려고 애썼다.



하지만 그 말은 구차한 변명이었다. 당시 이승만 대통령은 그 모든 것을 꿰뚫고 있었으면서도 모른 척했다. 또한 당신은 집권 연장을 위해 '3인조5인조 공개투표' '완장부대 활용' 등의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부정선거를 저질렀다. 초대 대통령인 이승만은 '나 아니면 안 된다'는, 그래서 헌법까지 고친 아주 나쁜 선례를 헌정사에 남겼다. 

 

 이승만 대통령이 중앙청 광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독립1주년 기념식장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1949. 8. 15.).▲  이승만 대통령이 중앙청 광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독립1주년 기념식장에서 경축사를 하고

 

 

이승만, 그는 대단히 노회하고 교활했다. 이 나라 시민들을 위해 민주주의의 씨앗을 뿌린 어진 순교자는 아니었다. 당신은 전주 이씨 양녕대군 16대 후손이라는 선민의식으로 왕조시대처럼 백성 위에 군림했다. 반민주적 인물이었다.



아무튼 대한민국 초대 이승만 대통령은 대한민국 헌정사의 첫 단추를 잘못 끼운 장본인으로 역사에 남을 것이다. 이는 우리 현대사의 불명예요, 최대 비극이다.

 

초대 대통령의 권력욕으로 대한민국 헌정 질서는 혼란스러웠고, 이후 후임 대통령에게 '집권연장을 위해 개헌해도 된다'는 나쁜 선례를 남겼다. 그 결과 대한민국 헌법은 누더기처럼 기워졌다.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이라는 거룩한 명예에 스스로 먹칠을 한 이가 바로 이승만이었다.

 

 

           이상..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oksoc 20-08-11 20:05
   
당근이 생각나네요
위구르 20-08-12 16:50
   
실정도 실정이지만 만에 하나 말년의 저런 실수를 가지고 이 대통령의 업적을 전부 무시하는 일이 있다면 그 사람은 어리석은 인간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Total 19,5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9062
528 [북한] 6.25의 모든것.학자,전문가들의 역사적 팩트. 01편 돌통 08-03 702
527 [기타] 동아시아에 있어 해양민족이라고 한다면... (11) 윈도우폰 08-12 702
526 [기타] 아는만큼 보인다. 우린 세계역사를 얼마나 알고 있나 (3) 글봄 08-14 702
525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3편.. 돌통 11-15 701
524 [한국사] 고조선 나라 이름에 대한 개인 의견. (2) 보리스진 06-29 701
523 [한국사] 『고조선과 21세기』저자: 김상태 -책을 추천해드립… (10) 보리스진 07-11 701
522 [세계사] 일루미나티가 설쳐봐야 단군(부도지) 손바닥 안이다 비가오랴나 04-18 700
521 [한국사] 서기 313년까지 북한이 500년 동안 중국영토라는 동북… 수구리 07-16 700
520 [한국사] 신라 (1) history2 02-05 699
519 [한국사] ma님 ^^ (5) eo987 04-23 698
518 [한국사] 역사에 목적이 있는가? (9) 공무도하 03-14 698
517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1편. 돌통 06-15 698
516 [한국사] 연나라 계(薊) 위치 고찰(연나라 도성 계는 하북성 거… 수구리 12-28 698
515 [한국사] 과거의 365 일이란? (1) 스파게티 07-29 696
514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2편 돌통 10-19 696
513 [기타] 댓글 보고 좀 많이 짜증 나서 글 남깁니다. (6) 화톳불 11-03 695
512 [한국사] 낙랑관련 언론보도(2) -- 한겨레 신문. 요동 지지설(논… history2 03-22 695
511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20편.북한건국과정.역사 돌통 11-14 695
510 [한국사] 보물 향원정 완전 복원 성공 BTSv 11-06 695
509 [한국사] 사기조작이나 일삼는 강단이 진보적 역사학이냐? 징기스 06-13 694
508 [한국사] 웃치 (1) history2 02-12 694
507 [한국사] 당나라 한원서, 대요수의 강폭은 일백보이다. (1) 도배시러 04-11 694
506 [북한] "김일성대 학생들 발랄"..독일인들, 북 이미지와 달라 돌통 03-10 694
505 [북한] 《황장엽》의 김일성과 김정일의 비교 돌통 09-03 694
504 [한국사] 궁금한거 있습니다 (4) 지누짱 11-21 694
503 [기타] 저격글 잠금 (16) 진한참기를 02-18 693
502 [북한] *** 김정은 시대에 대한. 가장 큰 거짓말.. 돌통 03-01 693
 <  701  702  703  704  705  706  707  708  709  7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