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10 03:09
[한국사] 한반도 구석기인들, 우리들의 조상일까?
 글쓴이 : 예왕지인
조회 : 1,026  

여기 2개의 석기가 있습니다. 왼쪽은 경기도 연천 전곡리에서 나온 '주먹도끼'이고, 오른쪽은 전곡리에서 불과 23km 떨어진 포천 중리 늘거리에서 나온 '좀돌날'입니다. 언뜻 보면 그게 그거인 것 같은 돌 조각입니다. 


201148692_1280.jpg

전곡리 주먹도끼 (왼쪽,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포천 늘거리 좀돌날 (오른쪽, 사진=기호문화재연구원 제공)

주먹도끼는 길이가 23.6cm로 꽤 큽니다. 1977년 한탄강변에서 데이트하던 미군 병사가 처음 발견했습니다. 돌 하나만 있으면 찢고, 자르고, 찍고, 땅을 파고 마음대로 할 수 있죠. 서양인들이 '아슐리안형 주먹도끼'라며 유럽, 아프리카에만 난다고 잘난 척 했던 석기입니다. 하지만 한반도 중부에서 잇따라 발견되면서 인류사를 다시 써야 했습니다. "아시아에 아슐리안 주먹도끼가 있었다"고.

좀돌날은 '좀'이라는 수식어처럼 길이 5cm로 작습니다. '별거 아니네'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겠지만, 나뭇가지나 짐승 뼈에 몇 개씩 박아 끼우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인간의 손이 그만큼 확장된 겁니다. 주먹도끼로는 닿지 않았던 동물, 사람에 대한 공격도 가능해졌습니다. 슴베찌르개를 나무와 연결시켜 던질 경우, 사거리가 비약적으로 늘어납니다. 나중엔 화살촉으로 진화합니다.

201148678_1280.jpg

나무에 촘촘히 박은 좀돌날



201148677_1280.jpg

나무에 끼운 슴베찌르개

주먹도끼와 좀돌날, 이 두 석기는 만든 사람은 서로 다릅니다. 인종 정도의 차이가 아니라, 아예 인간 자체가 달랐습니다. 주먹도끼는 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 좀돌날은 호모 사피엔스(homo sapiens)의 작품입니다. 호모 사피엔스는 현생 인류의 조상이니 그렇다 치고, 호모 에렉투스가 한반도에 살았다? 이들은 뇌 크기가 우리보다 작고, 눈두덩이 툭 튀어나왔습니다. 좀 못 생겼죠. 학교 때 배운 베이징 원인이니, 자바 원인이니 하는 인간들입니다. 대략 200만년 전 아프리카를 떠난 뒤 중동을 거쳐 인도-동남아-중국, 그리고 한반도까지 들어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201148694_1280.jpg

호모 에렉투스 (베이징인) (사진=전곡선사박물관 촬영)

201148702_1280.jpg

호모 에렉투스 (사진 중앙이 자바인) (사진=전곡선사박물관 촬영)

임진강 한탄강변에서 주먹도끼를 휘두르던 호모 에렉투스는 우리의 조상일까요? 유물과 유적으로 볼 때 이들이 한반도에 도착한 것은 약 70만~100만년 전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 땅에서 언제까지 생존했는지, 과연 우리에게 유전자를 물려줬는지 등등 지금으로선 알 길이 없습니다. 무엇보다 결정적 열쇠라 할 인골이 남아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손가락뼈 한 조각이라도 남아 있으면 좋으련만 현존하는 용곡인, 만달인, 승리산인 같은 구석기인들은 애석하게도(?) 모두 호모 사피엔스들입니다.

201148704_1280.jpg

한반도의 호모 사피엔스 (용곡인) (사진=전곡선사박물관 촬영)

201148705_1280.jpg

한반도의 호모 사피엔스 (만달인) (사진=전곡선사박물관 촬영)

한반도에서 찾을 수 없다면 다른 곳에서 답을 찾아보죠. 고고 인류학자들은 2014년 이후 당초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졌던 에렉투스-사피엔스간의 이종 교배가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증거를 앞다투어 내놓고 있습니다. 아프리카인을 제외한 현대인의 DNA에 에렉투스의 일종인 네안데르탈인 고유의 DNA가 1.5~2.1%까지 남아 있는 사실이 확인된 겁니다. 오세아니아 지역에서도 에렉투스 계열인 데니소바인의 흔적이 6%까지 발견됐습니다.

에렉투스-사피엔스간 교배가 언제, 어디서, 얼마나 길게 이뤄졌는지를 놓고는 설이 분분한 상황이니 '이것이 정설'이라고 소개하긴 어렵습니다. 다만 약 6만년 전 동부 지중해 지역에서 한번, 그리도 4만 5천년 전 동아시아에서도 한번 더 일어났을 것이라는 학설이 유력하게 제시되고 있습니다.

지난주엔 저명한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지에 우리의 조상인 사피엔스가 아프리카를 떠난 시기가 알려진 것보다 10만년 가량 이른 17만 7천년~19만 4천년 전으로 보인다는 논문이 실렸습니다. 에렉투스-사피엔스간 공존 기간이 예상보다 훨씬 길어져 지구 곳곳에서 유전적 결합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그만큼 커졌다는 얘기입니다.

이런 연구 상황을 종합하면 임진강 한탄강에 도착한 호모 사피엔스는 순도 100% 사피엔스가 아니라, 이미 에렉투스의 피가 섞여 있었다고 보는 게 합리적일 겁니다. 즉, 한반도 들어오기까지 수십만 년에 걸친 여정을 거치면서 중동이나 아시아의 어느 지역에서 상당 기간 혼혈 과정을 거쳤다고 봐야 되는 거죠. 그런 면에서 주먹도끼를 휘두르던 에렉투스가 우리와 완벽하게 남남이라고 잘라 말하긴 어렵습니다.

사피엔스가 한반도에 도착한 뒤에도 먼저 터를 잡고 있던 에렉투스와 다시 조우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전곡선사박물관 김소영 학예사는 "전곡리의 경우, 30만년 전 에렉투스 유적에서부터 2만년 전 사피엔스의 유적이 죽 이어지고 있다"면서 "두 집단의 공존 가능성을 속단하긴 어렵지만, 사피엔스의 돌날석기 유적에서도 과거 에렉투스 계열의 찍개 같은 석기들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201148706_1280.jpg


전곡리 구석기 발굴 현장 (사진=전곡선사박물관 제공)

그럼, 에렉투스에 이어 2진으로 도착한 사피엔스는 우리의 직접 조상일까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이들의 인골에서 DNA를 추출해 우리와 비교하는 것이겠죠. 그러나 역시 애석하게도 한반도는 대부분 산성 토양이어서 인골이 쉽게 분해돼 시료가 절대적으로 부족합니다. 그나마 찾아낸 용곡인, 만달인, 승리산인 유골에서도 현 기술로는 DNA 뽑아내기가 불가능한 실정입니다. 특히 최근에는 지난 1983년 청주 두루봉 동굴에서 발굴된 사피엔스의 대표 화석인 '흥수아이'마저 구석기 인골로 보기 어렵다는 문제 제기가 이뤄져 국내 고고학자들을 가슴 아프게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건 우리의 조상이 단일하지도, 순수하지도 않다는 점입니다. '이 무슨 불경스런 언사냐' 하시겠지만 엄연한 사실입니다. 2진으로 도착한 사피엔스만 하더라도 북쪽 화산지대뿐만 아니라 당시 육지였던 서해를 통해서도 들어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 후엔 시베리아 쪽에서 빗살무늬 신석기인, 다시 청동기, 철기를 거치면서 수많은 종족들이 바다와 육지, 남과 북을 통해 한반도로 이주했습니다. 이들은 때론 공생하고, 때론 적대적인 투쟁을 벌이면서 쉼 없는 혼혈 과정을 거쳤을 것입니다. 이들이 각각 우리에게 어느 정도나 유전적인 기여를 했는지, 그 구체적인 퍼즐을 풀어야 하는 과제가 남아 있을 뿐입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622781&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신서로77 20-08-12 04:33
   
나는 사피엔스가 아프리카에서 기원했다는것 조차 믿을수없다...사실 그럴가능성이 있을수 있다가 맞는말일 것이다...아프리카에서 탈출한 사피엔스가 몇만년 혹은 몇천년이 지나서 동북아까지 도달했다?..무슨 목적지가 있어서 아프리카에서 동아시아까지 오는데는 많은 시간이 걸리는건 맞지만 이건 진짜 개소리다...아프리카에서 한국까지 사람이 걸어가면 얼마나 걸릴까?..6개월에서 10개월이면 충분하다 그당시는 훨씬 더걸린건 맞지만 수천년 혹은 수만년은 갭차이가 너무 크지 않나? 오히려 국경이 없었던 예전이 이동하기 편했을수도 있고  우리가 생각하는 지구는 그렇게 크질 않다..
아마르칸 20-08-22 17:26
   
음............
 
 
Total 18,8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5121
18291 [한국사] 김정민 가야 - 신라 - 스키타이 연계설 (상)(중) (하) (11) 조지아나 09-13 830
18290 [한국사] 명도전 (2) 지누짱 09-13 629
18289 [한국사] 요서백제 새증거 (10) 지누짱 09-13 1075
18288 [한국사] 일본, 신라, 백제 이야기 (1) 녹내장 09-12 826
18287 [북한] 김일성의 부친에 대해서 더 구체적으로 분석 돌통 09-12 450
18286 [한국사] 올리기도 숨이차네요. (3) 스리랑 09-12 524
18285 [북한] 김일성의 부친 김형직이 독립운동 사실 밝혀져~정말? 돌통 09-12 453
18284 [북한] 김정은이 정말 고모부 장성택의 머리를 잘라 전람시… (2) 돌통 09-12 657
18283 [중국] 중국 해안 모양의 변천 지도 (1) 꼬마러브 09-12 764
18282 [한국사] 쌍성총관부의 위치는 요동(요녕성 개원시 동쪽)에 있… 보리스진 09-12 631
18281 [일본] 사실 일본의 역사는 신라에 더 가깝습니다. (1) 갓등 09-12 922
18280 [한국사] 요동(遼東)의 개념에 대한 이해 (11) 감방친구 09-11 967
18279 [한국사] 고려 철령과 철령위는 요동반도에 있었다. (1부) (10) 보리스진 09-11 811
18278 [한국사] 본인의 연구글이 과연 가설인가? (5) 감방친구 09-11 529
18277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과 Marauder님의 논의에 대해서 (4) 감방친구 09-11 470
18276 [한국사] 전, 서울대 노명호교수 한국 사학계는 아직 고려사의… (11) 스리랑 09-11 837
18275 [한국사] 단일 민족이 문제가 된 이유가 무엇인가? 한국인은 … (9) 보리스진 09-11 541
18274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338
18273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336
18272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816
18271 [북한] 북한 핵문제의 본질 돌통 09-10 347
18270 [한국사] 러시아에있는 한국역사서관련기사 (2) 대한국 09-10 677
18269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2 (6) 감방친구 09-10 654
18268 [북한] ☆ 《역사 사료집<자료>. 일제와 항쟁 역사. 01편 돌통 09-09 362
18267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642
18266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감방친구 09-09 784
18265 [한국사] 고구려인들이 직접 기록한 서적들은 모두 불태워져… (12) 예왕지인 09-06 3244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