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08 10:39
[북한] 황북 현장방문해서 김정은 자신의 양곡,물자 풀라..
 글쓴이 : 돌통
조회 : 324  

"둑이 터져 주택 730동·논 600정보 침수·주택 179동 붕괴되었음…인명피해는 대행히 없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대청리 수해현장을 직접 방문해서 자신 몫의 예비양곡과 물자를 풀어서 수재민들게게  쓰도록 지시했다.

 

북한이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무국회의를 열었다고 한다.

 

은파군에서는 연일 이어진 폭우로 제방이 붕괴하면서 단층 살림집(주택) 730여동과 논 600여정보(1정보는 3천평)가 침수되고 살림집 179동이 붕괴했다. 다만 사전에 주민들이 안전지대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현장을 방문한 뒤 수재민 지원 대책을 내놨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예비양곡을 해제해 피해지역 인민들에게 세대별로 공급해주기 위한 문건을 제기할 데 대해 해당부문을 지시했다"며 "피해복구건설 사업에 필요한 시멘트를 비롯한 공사용 자재보장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소요량에 따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전략예비분물자를 해제해 보장할 데에 대해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수해지역을 직접 찾고 국무위원장 명의 식량 등 사실상 전쟁 대비용인 예비물자까지 쓰도록 지원한 것은 민생 중시 지도자로서 국정운영을 보여주고 경제난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폭우로 삼중고를 겪는 민심을 다독이려는 것으로 보이는 것으로 예상 된다.

 

또 피해복구에 군대를 동원하겠다며 "인민군대에서 필요한 력량을 편성하여 긴급 이동·전개시키며 군내 인민들과 함께 파괴된 살림집과 도로, 지대정리 사업을 선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홍수로 집을 잃은 수재민은 군당위원회, 군인민위원회 등 공공건물과 개인 세대에서 지내도록 하며, 침구류와 생활용품, 의약품 등을 보장하는 사업을 당중앙위원회 부서와 본부 가족 세대가 전적으로 맡으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본부 가족세대란 당중앙위원회 모든 부서원의 가족을 말한다.

 

이와 별도로 당 중앙위원회 해당 부서와 인민무력성 간부들로 피해복구 사업지휘부를 조직하고 필요한 자재와 역량 편성을 보고하도록 했다.

 

김 위원장은 "중앙의 설계역량을 파견해 큰물 피해를 입은 은파군 농장마을 800세대를 본보기로 새로 건설하기 위한 작전을 짜고들어 공사를 빠른 기간 내에 최상의 수준에서 끝내야 한다"고 독려했다.

 

이어 내각과 국가계획위원회, 성, 중앙기관에서 은파군 피해복구 건설사업 관련 당의 의도를 똑바로 알고 적극 협조해달라고 호소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 이후 수해 현장을 직접 찾은 것은 이번이 두번째로, 앞서 2015년 함경북도 나선시 수해복구 현장을 시찰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5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491
18273 [한국사] 한국 역사 시작부터 중국의 식민지 ? (5) 예왕지인 09-06 1153
18272 [한국사] 수수께끼의 나라 신라 (1) ssak 09-06 1082
18271 [한국사] 진한은 한반도 동부에서 태어나고 한반도 동부에서 … (20) LOTTO 09-05 988
18270 [한국사] 부산 가덕도 신석기 추정 유골서 ‘유럽형 유전자’ … (10) ssak 09-05 1119
18269 [한국사] 고조선으로부터 서기 4세기 초까지 우리 역사강역 변… (8) 감방친구 09-05 860
18268 [한국사] 신라 김씨왕족은 흉노의 후손인가? 왜 흉노의 후예… (3) ssak 09-05 563
18267 [한국사] 신라 문무왕릉비, 나의 조상은 흉노라고 적혀 있다. (6) ssak 09-05 682
18266 [한국사] 중국인들 주장 : 고구려 북방계 삼한은 동남아계 (일… (4) 예왕지인 09-05 697
18265 [북한] 일제강점기때 독립군 단체 "동북항일연군"이란 돌통 09-05 407
18264 [한국사] 중국 한서에 이런게 있네요 (7) 예왕지인 09-05 823
18263 [중국] 중국인 : 고구려 부여 백제는 중국역사다 (5) 예왕지인 09-05 711
18262 [한국사] 고구려는 독자적 역사”...중국이 동북공정을 거둬들… (1) 예왕지인 09-05 508
18261 [한국사] 중국이 부여 고구려는 단군 조선을 모른다고 주장하… (4) 예왕지인 09-04 560
18260 [한국사] 서기 1~3세기를 어떻게 이해하여야 할까 (36) 감방친구 09-04 752
18259 [일본] 왜인의 종족 구성 (22) 윈도우폰 09-04 895
18258 [한국사] 임나일본부설과 정한론 ssak 09-04 304
18257 [한국사] 고려시대 5명의 왕, 그들의 왕비 7명의 몽골 공주들 (… (15) 조지아나 09-04 773
18256 [한국사] 국제정치학과 기술수준으로 본 백제와 왜 (2) ssak 09-04 313
18255 [기타] [인용] 교육부는 독립운동가 후손 역사가를 왜 탄압… 조지아나 09-03 334
18254 [기타] 죠몬인에 대한 질문... (21) 밑져야본전 09-03 591
18253 [북한] 《황장엽》의 김일성과 김정일의 비교 돌통 09-03 348
18252 [한국사] 중국인들의 고구려귀속에 관한 인식 (예왕지인 님의 … (10) LOTTO 09-03 1173
18251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4편마지막편 돌통 09-03 331
18250 [한국사] 역사학자 전원철 "칭기즈칸은 고구려 - 발해의 후손… (2) 조지아나 09-02 1034
18249 [한국사] 백제,가야는 한국의 역사인데 일본의 역사는 왜 한… (15) 조지아나 09-02 992
18248 [한국사] 희랑대사 실제상, 최고의 걸작 인정받아 국보 된다 보리스진 09-02 559
18247 [한국사] 북한은 중국이라는 책을 전세계에 베포하려다 제동… (1) 스리랑 09-01 920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