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06 10:56
[한국사] 서울대 한영우교수님이 출간한 환단고기속의 단군세기 저자 행촌 이암의 생애와 사상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684  







images.jpg






img53.png






untitled66.png






이맥의『 태백일사』와

안함로의『 삼성기 상』과

원동중의『 삼성기 하』,


행촌 이암의『 단군세기』,

범장의『 북부여기』


이 다섯 종의 책을 한 권으로 엮은 책이『환단고기桓檀古記』다.





img.png







img87.png







img99.jpg






img097.jpg





img23.jpg




img66.png








환단고기에는 인간 삶의 3대 가치인, ‘진선미(眞善美)’에 대한 놀라운 가르침이 들어 있다.



上界主神은 其號曰天一이시니 主造化하사 有絶對至高之權能하시며

無形而形하사 使萬物로 各通其性하시니 是爲淸眞大之體也오.


하늘은 ‘청정과 참됨을 본질로 삼는 지극히 큰 본체(淸眞大之體)이다. 하늘은 언제나 맑고 참되다. 다시 말해서 하늘의 본성은 참(眞)이다. 그래서 참이 무엇인지 알고 싶다면, 거짓된 세상을 벗어나 자연으로 돌아가야 한다.


천지 대자연이 얼마나 넓고 신비로우며 무한한 생명력으로 충만한 지 느낄 수 있다면 참의 세계, 진리의 세계로 한 발짝 다가설 수 있다.







下界主神은 其號曰地一이시니 主敎化하사 有至善惟一之法力하시며
無爲而作하사 使萬物로 各知其命하시니 是爲善聖大之體也오.


땅은 ‘선함과 거룩함을 본질로 삼는 지극히 큰 본체(善聖大之體)이다. 땅은 선하고 성스럽다.
때문에 박테리아에서부터 바다 속의 어족들, 공중을 나는 새들, 들판을 뛰노는 짐승들에 이르기까지 온갖 생명체가 함께 살아가는 생태계가 이 지구상에 만들어질 수 있는 것이다.



땅의 덕성, 선善은 마음씨가 착하다는 윤리적 의미의 선善이 아니다. 모든 것을 수용해서 어느 것도 마다하지 않고 낳아서 기르는 어머니 대지의 덕성을 일컫는 것이다. 뱀도 있고, 송어도 있고, 미꾸라지도 있고, 물방개도 있는 큰 연못, 택국澤國을 생각하면 선善의 덕성을 쉽게 그려
볼 수 있다.







中界主神은 其號曰太一이시니 主治化하사 有最高無上之德量하시며
無言而化하사 使萬物로 各保其精하시니 是爲美能大之體也시니라.


인간은 ‘아름다움과 지혜로 지극히 큰 본체(美能大之體)이다. 인간은 아름다움(美)를 추구하고 아름다운 세계를 창조하는 주체라는 것이다. 이것은 인간이 먼저 천지의 덕성인 참眞과 선善을 체득하고 생활화 한 바탕 위에서 이루어진다. 인간은 천지의 꿈을 이루는 태일太一이기 때문이다.



결국 진정한 아름다움이란 ‘천지의 광명과 신성, 지혜를 체득하여 천지의 원대한 꿈을 이루는 역사의 주인공’인 태일太一에 의해서 성취되는 것이다.

인간이 진정 아름다워지려면 천지를 알아야 하고 천지의 정신, 하늘의 덕성인 참(眞)과 땅의 덕성인 선(善)을 체득하여 하늘땅과 인간이 하나가 되어야만 한다.





인간을 아름다움의 창조자요, 지혜의 주인으로 일컫는 미능대지체(美能大之體) 이 한마디는 인간의 가치에 대한 극치의 표현이자 진리에 대한 최종 정의라 할 것이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추구해야 할 항구불변의 가치인 진선미(眞善美)도 다름 아닌 하늘과 땅과 인간의 일체 관계 속에서 나오는 것이다.





우리가 천지와 하나가 될 때, 우리 몸에서 진선미(眞善美)가 발현될 수 있다. 인간 삶의 제1의 가치인 진선미眞善美의 소자출所自出까지 밝혀주는『태백일사太白逸史』는 진정으로 한민족과 인류의


태고 역사를 기록한 역사경전일 뿐만 아니라 동서 종교와 철학에서 탐구해 온 여러 진리 주제에 대한 명쾌한 깨달음을 열어주는 철학 경전이요, 문화경전인 것이다.

인간이 추구하는 궁극의 가치는 아름다움인 것이다.



인간이 하늘과 땅의 참됨과 선함을 체득하여 마침내 아름다움을 실현한다’는 것이 진선미(眞善美) 사상이다.












다음의 염표문念標文은 11세 ‘도해 단군(BCE1891~BCE1835)’ 당시의 국민교육 헌장이었다.



하늘,땅,인간의 창조 정신과 목적



其念標之文에 曰,

天은 以玄默爲大하니 其道也普圓이오 其事也眞一이니라
地는 以蓄藏爲大하니 其道也效圓이오 其事也勤一이니라
人은 以知能爲大하니 其道也擇圓이오 其事也協一이니라
故로 一神降衷하사 性通光明하니 在世理化하야 弘益人間하라“ 하고 仍刻之于石하니라.




천天은 이현묵위대以玄默爲大하니...”.


천天은, 하늘은 말할 수 없는 고요함으로 장대하다는 것이다.
사람은 수행을 통해 고요히 침묵(靜)을 해야 자연의 도와 합일이 되는 것이다.
정(靜)이라고 해서 죽어있는 고요함이 아니고 온 우주가 하나 되어 가지고 살아있다는 말이다.




“천天은 이현묵위대以玄默爲大하니 기도야보원其道也普圓이라”


하늘의 도라는 것은 보원(普圓)이다. 넓고 원만하다는 것이다. 하늘은 모든 만물을 포용하고 다 담고 있다.

 




“기도야보원其道也普圓이요 기사야진일其事也眞一이니라.”


하늘이 하는 일이란 “其事也眞一기사야진일”, 참됨으로 하나 되게 하는 것이다. 참 되지 않으면 하나가 될 수 없다. 하늘의 정신과 하나가 되지를 않는다. 수행을 해도 광명이 열리지 않는다. 개안開眼이 안 되는 것이다. 거짓행위를 하고, 마음이 분열돼 있으면, 앉아 있어야 다리만 아프지 수행이 안 된다는 말이다.

 


“기도야진일其事也眞一이다.”


참 진(眞)자, 한 일(一)자라는 게 해석이 무궁무궁한 것이다. 거기에 태일太一사상도 있는 것이고, 바로 우주의 본성자리 속에 들어가는 비밀도 거기에 있는 것이다.



天은 以玄默爲大하니 其道也普圓이오 其事也眞一이니라


하늘(天)은 아득하고 고요함(玄默)으로 광대하니, 하늘의 도(天道)는 두루 미치어 원만(원융무애)하며, 그 하는 일은 참됨으로 만물을 하나 되게 함(眞一)이니라.



地는 以蓄藏爲大하니 其道也效圓이오 其事也勤一이니라.


땅(地)은 하늘의 기운을 모아서(蓄藏) 성대하니, 땅의 도(地道)는 하늘의 도를 본받아 원만하고, 그 하는 일은 쉼 없이 길러 만물을 하나 되게 함(勤一)이니라.

 
 


人은 以知能爲大하니 其道也擇圓이오 其事也協一이니라.


사람(人)은 지혜와 능력이 있어(知能) 위대하니, 사람의 도(人道)는 천지의 도를 선택하여 원만하고, 그 하는 일은 서로 협력하여 태일太一의 세계(協一)를 만드는 데 있느니라.

 


故로 一神降衷하사 性通光明하니 在世理化하야 弘益人間하라“


그러므로 삼신(三神)께서 참마음을 내려주셔서(一神降衷) 사람의 성품은 신의 대광명에 통해 있으니(性通光明) 수행을 통해 삼신의 천지광명을 회복하여 삼신의 가르침으로 세상을 다스리고
깨우쳐(在世理化) 인간을 널리 이롭게(弘益人間) 하라. 『단군세기檀君世記)』

<11세 ‘도해 단군(BCE1891~BCE1835)’의 염표문念標文은 당시의 국민교육 헌장이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5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492
18274 [한국사] 고구려인들이 직접 기록한 서적들은 모두 불태워져… (11) 예왕지인 09-06 3087
18273 [한국사] 한국 역사 시작부터 중국의 식민지 ? (5) 예왕지인 09-06 1153
18272 [한국사] 수수께끼의 나라 신라 (1) ssak 09-06 1082
18271 [한국사] 진한은 한반도 동부에서 태어나고 한반도 동부에서 … (20) LOTTO 09-05 988
18270 [한국사] 부산 가덕도 신석기 추정 유골서 ‘유럽형 유전자’ … (10) ssak 09-05 1120
18269 [한국사] 고조선으로부터 서기 4세기 초까지 우리 역사강역 변… (8) 감방친구 09-05 860
18268 [한국사] 신라 김씨왕족은 흉노의 후손인가? 왜 흉노의 후예… (3) ssak 09-05 563
18267 [한국사] 신라 문무왕릉비, 나의 조상은 흉노라고 적혀 있다. (6) ssak 09-05 682
18266 [한국사] 중국인들 주장 : 고구려 북방계 삼한은 동남아계 (일… (4) 예왕지인 09-05 697
18265 [북한] 일제강점기때 독립군 단체 "동북항일연군"이란 돌통 09-05 407
18264 [한국사] 중국 한서에 이런게 있네요 (7) 예왕지인 09-05 823
18263 [중국] 중국인 : 고구려 부여 백제는 중국역사다 (5) 예왕지인 09-05 711
18262 [한국사] 고구려는 독자적 역사”...중국이 동북공정을 거둬들… (1) 예왕지인 09-05 508
18261 [한국사] 중국이 부여 고구려는 단군 조선을 모른다고 주장하… (4) 예왕지인 09-04 560
18260 [한국사] 서기 1~3세기를 어떻게 이해하여야 할까 (36) 감방친구 09-04 752
18259 [일본] 왜인의 종족 구성 (22) 윈도우폰 09-04 895
18258 [한국사] 임나일본부설과 정한론 ssak 09-04 304
18257 [한국사] 고려시대 5명의 왕, 그들의 왕비 7명의 몽골 공주들 (… (15) 조지아나 09-04 773
18256 [한국사] 국제정치학과 기술수준으로 본 백제와 왜 (2) ssak 09-04 313
18255 [기타] [인용] 교육부는 독립운동가 후손 역사가를 왜 탄압… 조지아나 09-03 334
18254 [기타] 죠몬인에 대한 질문... (21) 밑져야본전 09-03 591
18253 [북한] 《황장엽》의 김일성과 김정일의 비교 돌통 09-03 348
18252 [한국사] 중국인들의 고구려귀속에 관한 인식 (예왕지인 님의 … (10) LOTTO 09-03 1174
18251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4편마지막편 돌통 09-03 331
18250 [한국사] 역사학자 전원철 "칭기즈칸은 고구려 - 발해의 후손… (2) 조지아나 09-02 1034
18249 [한국사] 백제,가야는 한국의 역사인데 일본의 역사는 왜 한… (15) 조지아나 09-02 992
18248 [한국사] 희랑대사 실제상, 최고의 걸작 인정받아 국보 된다 보리스진 09-02 559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