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01 19:12
[한국사] 소설가 이문영씨가 환단고기를 부정하기 위한 글에 대한 답변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1,388  






◘소설가 이문영주장




이유립은 왜 <환단고기> 편찬자로 계연수를 내세웠을까 2020.07.29 뉴스톱


http://www.newstof.com/news/articleView.html?idxno=11049


그동안 계연수의 실존성에 대한 의문은 있었는데 이유립이 왜 계연수라는 인물을 내세웠는지에 대한 연구는 존재하지 않았다....그의 아버지 이관집 등이 아니라 계연수를 내세웠던 것이다. 그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팩트 ▶  내세운게 아니라 계연수 선생이 환단고기를 편찬한 것이기에 있는 그대로 쓴 것이다. 그들이 단정지은 결론으로 몰아가는 기사일뿐이다.





◘소설가 주장


계연수는 이후 잊힌 상태였다가 이유립에 의해서 다시 등장한다.



▣팩트 ▶ 계연수는 잊혀지지 않았다.


1920년 정신철학통편부터 밝힌바 계연수 선생은 여러 문헌을 통해서 실존인물로 드러나고 있다.

그들은 실존인물이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강조되지 않게 조심하고 있다. 하지만 일단 인정하고 시작하자. 계연수 선생은 실존인물이다.  분명히 기록이 남아있는 인물이다.



연구해보면 무명의 독립운동가들이나 일제와 밀정에 희생당하여 이름없이 살다간 독립투사가 얼마나 많은가 그런데 이렇게 많은 문헌에 등장하는 인물을 허구의 인물로 지금까지 몰아붙여왔다. 이 부분 명백히 알아야 한다.


그리고 그 전체가 다 드러나지 않고 이후에 차츰 한 인물의 여러 활동이 드러났다고 하여 이후에 조작,첨삭되었다는 식으로 말한다면 나중에 활동 전반이 드러나는 독립운동가들은 모두 폄하해야 하는가를 생각해 봐야할 것이다.



천부경을 쓰고 수첩에 넣고 다녔던 독립운동가들이 다수다. 대종교(단군교) 독립운동가들을 통해서 천부경은 계속 알려져왔다. 해방후 부통령까지 맡았던 이시영 선생이 1934년에  그릇된 관점으로 중국인이 쓴 역사책에 반박하기 위해서 쓴 『감시만어』에서 천부경과 계연수 선생을 언급했다.


그것은 계연수라는 인물은 30년대에도 잊혀지지 않고 계속 인구에 회자되었다 혹은 어느정도는 알려진 인물이었다는 뜻이다. 이후 40년대,50년대가 마찬가지다.



1934년 이시영 선생은 천부경과 계연수를 언급했다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17
 
1942년 영변지(寧邊誌)에 실린 천부경과 계연수 선생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33
 
봉우 <조선문학사> (1950)에 나온 천부경과 운초 계연수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52


계연수 선생이 실존인물임을 드러낸 100년전 문헌들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4996
 







 ◘소설가 주장


<천부경> 발견의 공을 고성 이씨 가문에게 나눠주기 위해서 이태집(이유립의 숙부)이라는 인물을 끼워넣었다.



▣팩트 ▶ 그대로다. 계연수,이태집 두분이 발견한 것이다. 이것이 늦게 전말이 드러난 것 뿐이다.


이런 주장은 고성이씨 가문을 그런 식으로 가짜 공덕을 만드는 짓이나 하는 가문으로 비하하는 것이다.  석주 이상룡 선생등 안동의 고성이씨 가문 뿐 아니라 평안북도 삭주지역의 고성이씨 독립운동가들도 무장항쟁의 중심에 있었다.


가장 치열하게 싸웠던 곳이 바로 평북 삭주지역이다. 게다가 행촌이암, 일십당 이맥, 석주 이상룡 까지 모두 역사의식이 투철하고, 역사학자였거나 거기에 준 한 사람들이었다. 그런 가문에서 천부경 발견의 공을 추가하기 위해서 끼워넣었다고? 말이 안된다.





 "단기 4250년에 와서 운초거사(雲樵居士) 계연수(桂延壽)와 국은(菊隱) 이태집(李泰楫) 두 분이 영변 묘향산에 들어가 영약을 캐려다니다가 우연히 심학절벽(深壑絶壁)에 유각(留刻)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 (커발한 1965년 3월호) 이런 부분이 뒤늦게 주장되었다고 해서 끼어붙였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이태집 등이 함께 있었기 때문에 이러한 증언이 조카인 이유립 선생에게 전해진 것이고 이를 해방후에 정착하고 안정을 찾은 후에 잡지를 발간하면서 정리를 한 것이다.


어수선한 시기를 지나서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역사가 정리가 된 책들이 나오는 것이 1960년대 초반이다. 계속해서 독립운동은 발굴되고 있는 시기다. 이를 끼워넣었다는 식으로 주장하는 것은 모든 것을 삐딱하게 ,조작했을 것이라는 추정에다가 껴맞춘 단정에 불과하다.







◘소설가 주장


1898년에 <단군세기>와 <태백유사>를 간행했다고 적혀있기도 했다.....<환단고기> 안에는 <태백일사>가 들어있다. 이유립이 나중에 이름을 고친 것이다....1971년에 이유립은 <환단휘기>라는 것을 간행했는데 여기에 계연수가 쓴 발문이 실려있다. 이 발문에서 계연수는 1898년에 <태백일사>를 간행한 것으로 적었다....해동인물지에 태백유사. 커발한에 태백유사라고 나온다.




 ▣팩트 ▶1897년에 계연수 선생은 해학 이기 선생을 처음 만난다. 다음해에는 이기 선생에게서 책을 전해받고 그 책을 간행한다. 그 책이 <단군세기>와 <태백일사>이다.  <태백유사>가 <태백일사>다. 이름을 조금 바꾸었다고 고친거라는 것이 아니다. 커발한이나 자유지 등은 잡지다. 커발한의 경우도 일년에 몇번 나오는 월간지도 아니고 계간지 정도이다.


여기에 조금씩 낸다고 하면 태백일사가 아닌 다른 명칭을 붙일수 있는 것이다. 위서론자는 조금이라도 틀린 부분이 있으면 꼬투리를 잡으려 할 뿐이다. <태백일사>를 제대로 읽어본적이나 있는가?


태백일사 대진국본기를 보면 대진국(발해)에 관한 우리 역사가 확연히 정리가 된다.


태백일사를 통해서만이 발해의 역사와 발해 황제의 연호가 정리된다. 이런 검증받은 기록들이 환국본기부터 고려국본기까지 가득하다.  그저 몇가지 꼬투리 잡을 만한 것이 생기면 한번 문것은 질기게 놓치잖는 투견의 모습만이 보일뿐이다.







 ◘소설가 주장
1973년에 이유립이 낸 <광개토성릉비문역주>에서 또 새로운 계연수의 행적이 추가되었다.
 

▣팩트 ▶비문징실의 내용은 광개토태왕비문의 진실을 드러낸다. 계연수 선생은 두번에 걸친 답사를 거쳐서 이 비문의 결락자 139자를 찾아내어 발표한다.


1930년 당시 24살 청년이었던 이유립은 《三育》7월호에「광개토성릉비문징실고廣開土聖陵碑文徵實考」등의 기사로 인하여 삼육사는 1931년 7월 31일 강제 해산 당하고 말았다.



삼육사의 실재성은 동아일보 기사를 통해서 밝혀졌다. 동아일보 1931년 3월 2일자에 삼육사 창립에 관한 내용이 장문으로 실려 있는 것이다. 지금은 신문의 옛 기록을 검색할 수 있지만 이유립 선생 당대에는 컴퓨터는 상상할 수 없는 시절이었다. 동아일보에 실린 것조차 알 수 없는 시절이다.



이는 삼육사 단체 조직에 대한 이유립 선생의 주장이 사실임을 입증하는 것이다. 이것만으로도 이유립 선생의 일제시대 전반에 관한 증언이 사실임을 입증하는 기록이다.  1930년대 삼육사를 통해서 한번 발표를 했다가 이를 빌미로 하여 폐간되는 상황을 맞이하게 되었고 이후에 73년에 이를 다시 출간한 것이다. 전혀 문제가 없다.








 ◘소설가 주장
<천부경> 유래가 <환단고기> 내용과 충돌하는 점을 해결하기 위해 계연수가 1916년에 묘향산에서 <천부경>을 발견한 것이 아니라 묘향산에 석각을 한 것이라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꺼냈다.



 ▣팩트 ▶천부경의 유래는 환단고기와 충돌하지 않는다. 1911년에 출간한 환단고기에는 천부경이 들어가 있고 이미 계연수 선생은 천부경을 알고 있었다. 이를 알고 있었다는 내용은 단탁의 계연수 편지(기서)에도 드러난다. 한문해석의 오류를 다시 짚어보기 바란다.



단군교 기관지 『단탁』 창간호 (1921년 11월)


첫문장을 해석하면 이렇다 " 제(계연수)가 일찍이 스승님으로부터 다음과 같이 들었습니다. "라고 말한다. 약초캐는 것만 강조하는데 계연수는 스승이 있었다. 천부경의 내용과 철학을 가르쳐주는 스승이 있었다는 뜻이다. 그리고 천부경을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알고 있으니 찾아낸 것이다.








 ◘소설가 주장
<환단고기>는 1911년에 나왔는데 이미 <천부경>이 실려있었다. 그런데 1916년에 <천부경>을 처음 발견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계연수가 이미 알고 있던 것으로 날조했던 것이다. 이것은 1965년에 나온 <커발한>과도 충돌하는데, 이유립은 이런 것을 후대에 꼼꼼히 대조 확인할 줄은 꿈에도 몰랐을 것이다. 이후에도 <천부경> 계연수 각서설은 이유립이 여러차례 강조한 바 있다.



▣팩트 ▶ 이렇게 꼬투리를 잡으려고 득달같이 달려드는 세력이 있을 지는, 이정도로 환단고기의 내용을 보지도 않고 저자를 매도할지는 몰랐을 것이다.  환단고기에는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왜곡을 바로잡을 수 있는 내용들로 가득함에도 불구하고 이렇게까지 식민사관에 경도되어 일본과 중국에 이용당하는 세력들이 잔존할 줄은 몰랐을 것이다.






◘소설가 주장
1976년에 나온 <커발한문화사상사> 1권에는 단단학회 간부 조영주의 ‘환웅천왕 소상의 유래’라는 글이 실려있는데, 여기에 이덕수의 회고록에 나온다고 하면서 1898년에 계연수 대승정이 <단군세기>, <태백일사>를 포함한 <환단고기>를 간행했다고 주장한 것이다.....그러나 잘 알려진 것과 같이 1979년에 <환단고기>가 광오이해사에서 출판되면서 이 책의 간행일은 1911년으로 정정되었다.



 ▣팩트 ▶<단군세기>, <태백일사>등이 있어서 이를 합본하여 환단고기로 편찬하려는 시도나 초벌 정도가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이라 추정하면 된다. 삼성기 상하,단군세기,북부여기,태백일사를 모아서 하나로 편집하는 과정이다. 그게 그냥 뽄드로 5권을 붙이는 작업이 아니다. 엮어서 한권으로 간행하는 과정에서 정리 차원에서 만들어진 것이 있을 뿐이다.


이를 가지고 1898년에 환단고기가 있었으니 1911년은 시간을 바꾼 것이라는 것도 철저한 매도다. 

이기 선생을 만나고 나서 14년이라는 시간이 걸려서 완벽하게 정리가 되고 1909년 이전에 이기선생이 감수를 한 내용을 바탕으로 정리하고 편집하면서 1911년에 환단고기 초간본이 발간되었다고 보면 맞다. 







◘소설가 주장
이유립의 주장에 따르면 계연수는 상당한 거물 독립운동가인데 당시 기록들에는 감연극의 악행이 소상히 전하고 있다. 계연수가 정말 거물 독립운동가였다면 감연극의 혁혁한 전공에 그 이름을 올리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다.



▣팩트 ▶자신들에게 불리한 것은 퉁치고 어물쩡 넘어가는 것은 여전하다. 밀정 '감연극'에 대한 여러 기록은 최근에야 발견되었다. 이는 계연수 선생의 죽음에 대한 주장이 사실임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되는 것이다.


'감연극'이라는 이름이 발견되니 그당시 삭주에 있었던 악명높은 밀정 감영극을 가지고 조작했다는 쪽으로 모든 것은 그저 모든 것을 맞추어놓고 껴맞추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 그런데 이렇게까지 굳이 독립운동의 역사를 조작할 이유가 없다.


지금 이문영과 장신 등은 이유립 선생을 "희대의 전무후무한 독립운동사 조작,왜곡자"로 만들어버리고 있다. 가끔 독립유공자가 되기 위해서 후손 주장을 하다가 걸리는 경우는 있어도 아무리 비양심이라도 독립운동의 행적과 역사를 이렇게 광범위하게 모조리 조작하는 경우는 없다. 그것도 독립운동에 엄청난 기여를 한 고성이씨 가문에서 말이다.


계연수 선생 살해한 감영극 실체 드러나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013
 
밀정 감영극이 계연수 포함 단학회원들을 공격했음이 밝혀져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084


이 기사에서 감영극이 공격한  '명창하'는 이유립 선생의 기록에 의하면 단학회원이다. 놀랍지 않은가?  이 내용이 발굴되어서 세상에 드러난 것은 2020년이다.



이유립 선생은 어떻게 명창하라는 인물을 알고 '감영극'이라는 인물을 알아서 감영극에게 처참하게 당하는 명창하를 '단학회 관동분회 총무'라고 조직도에 적어놓을 수 있을까?  우연도 계속되면 필연이다. 컴퓨터도 인터넷도 모든 게 없었고 정보도 없었던 60년대,70년대에 이런 것들을 짜맞추었다고 주장하는 것이 논리적으로 말이 안된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렇게 터무니없이 몰아붙이고 있는 것이다.



⌛특집 !!!
 이제 그의 실체를 밝힌다.(2부). 민족사학계에 많이 퍼날라 주세요.
글 빨로 식민사학계도 속인 사람. 식민사학계의 영웅을 자처하는 사람으로 자기 책이 해외 도서관에 꽂혀있다고 자랑까지 하는 사람.<이유립 부친 이관집 선생에 관한 부분>









◘소설가 주장
이유립 아버지 이관집은 왜 환단고기 편찬 관련 뒷선으로 물러났나


▣팩트 ▶계연수 선생이 환단고기를 편찬을 한 것이지 이관집 선생이 환단고기를 편찬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니 계연수 선생이 쓴 발문에 이관집이 나오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








 ◘소설가 주장
행장이 실린 때는 계연수 날조극이 시작되기 전이어서 1898년에 광개토대왕비를 답사했다든가 하는 이야기는 실려있지 않다.


▣팩트 ▶날조극이라고 단정지어서 대중들을 기만하고 있다. 연대별로 모든 행적을 다 기술하지 않을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행장을 이유립 선생이 쓴 것이 아니다. 이유립이 썼다는 근거를 대기 바란다. 아들이라고 해서 아버지의 글을 쓴다는 근거는 없다.









◘소설가 주장
1918년 11월 이후에 헤이그 밀사로 유명한 이상설을 만나 고종의 복위를 의논했다. 이상설은 1917년에 러시아에서 죽었으므로 그는 유령을 만났던 모양이다.


▣팩트 ▶잘못 기술된 부분이다. 이는 오류이거나 착오라고 보면 된다. 만약 조작을 할려고 했으면 주장한대로 죽은 연대나 이런 것을 오히려 맞추었을 것이다. 그러나 들은 이야기를 기술하는 것이기에 오류가 생기는 것이다. 이 경우에는 1918년이라는 연대가 오류이고 실제로 이상설을 만났을 가능성에 대해서 좀더 생각하고 검토해봐야 한다.










◘소설가 주장
이관집은 왕정복고를 하고 싶었던 1947년 유언을 남기길 일본에 있는 영왕을 옹립하여 대한제국을 다시 세우라고 했다.


▣팩트 ▶이관집 선생은 유언으로 남기기까지 했다는 것은 그가 일제시대를 반일항일행적으로 살아왔다는 것을 추정하게 한다.  이유립 선생에게 이를 유언했다는 것은 그의 아들 이유립 역시 그러한 삶을 살았다는 것을 이것만으로도 미루어 추정할 수 있다. 그들이 몰아붙이는 친일파였다면 어떠했을까? 친일했던 사람들이 해방후에는 친미로 돌아섰다.


한번 다른 나라에 붙은 사람은 그러기 쉽상이다. 반탁을 주장하며 대한제국 황제국으로 돌아가자는 주장은 오히려 일제시대를 관통해온 올곧은 황제에 대한 마음이 없이는 불가능한 유언이다. 이것이 잘못인가? 










◘소설가 주장
이관집의 행장을 살펴보면 계연수는 물론 단학회도 등장하지 않는다. 이유립이 1965년 단단학회 즉 태백교를 만들던 때까지는 계연수나 단학회 같은 것은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다.


 ▣팩트 ▶행장에 꼭 들어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이 부분의 기술자가 이유립 선생이 쓴 것이어도 기술이 안될 수도 있는 것인데 이유립 선생이 쓴 것이 아닐진데 단학회가 써있지 않을 수 있다. 현재도 독립운동 당시의 단체가 모두 밝혀지지도 않은 상태다. 단학회는 단순하게 만들어졌다는 기술만 있는 것이 아니다.


단학회 간부의 명단이 있으며 단학회 지역 조직도가 있다. 여기에 해당되는 명단은 거의 100명에 가까운 인물들이 나오며 반정도는 독립운동가로 검색되어서 나온다. 이들의 실존과 행적을 조사해보면 단학회가 있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그리고 단학회는 이유립 선생만 그 존재를 주장한 것이 아니다.



독립운동가인 오봉록 지사가 천마산대 활동을 하면서 천마산대에 대해서 증언한 내용을 보면 3대 단학회장이 천마산대 대장 최시흥임이 나온다. 게다가 동생 최시찬이 단학회 재정보조에 주력했다는 내용까지 증언했다. 이 사실을 통해서도 단학회가 2대회장,1대 회장이 있었음을 미루어 알 수 있다. 단학회가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이런 내용을 보면 단학회가 있음을 명백히 알 수 있다. 






오봉록 지사가 증언한 최시흥과 그 동생 최시찬을 보자.


최시흥 : 의주출신 후에 삭주 구곡면 신풍리로 이주, 단학회 3대 회장. 3.1 독립선언 직후 박응백 등과 함께 동지를 규합하여 천마산대를 조직, 그 사령장에 취임.1924년 12월 평양 감옥에서 옥사햇다.


최시찬 : 최시흥 사령장의 아우, 무계급 대원으로 종군하여 단학회의 재정보조에 주력 (오봉록 지사 증언 ,삭주군지)


한국사데이터비에스를 통해서 최시찬(崔時贊) 을 검색하여 조선총독부의 용의조선인 명단에 있음을 확인한다. -> 여기서 최오산(崔午山)이라는 이명이 있음을 확인한다.  -> 최시찬이 아니라 최오산(崔午山)을 공훈전자사료관을 통해서 검색한다. --> 독립유공자 공적조서가 확인된다 --> 천마산대에서의 독립운동 활동이 검색된다.



오봉록 지사의 천마산대 독립운동 증언이 확실함을 최시흥 동생 최시찬을 통해서 알게 된다. 최시찬으로는 얻어지는게 없다. 다만 '최오산'이라는 이명이 있다는 것이 용의조선인명단에서 나오기 전까지는 말이다. 이것은 오봉록 지사의 증언이 맞다는 것을 반증한다. 결국 최시찬이 형의 단학회 3대 회장활동을 도왔다는 내용이 맞다는 것이 된다. 반론해보라



단학회 재정에 주력한 천마산대 최시흥 장군 동생 최시찬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25
 

독립운동가 오봉록 지사의 단학회 증언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46


독립운동가 오봉록 지사의 천마산대 증언의 의미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44
 
단학회를 부정하려면 이제 정식으로 인정받은 독립운동가 오봉록 지사를 부정해야한다. 부정할 수 있는 근거는 무엇인가?


그가 증언안 60여명의 천마산대 대원을 통해서 독립운동가 오봉록의 근거가 맞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번 부정할 수 있는지 최선을 다해 조사해보라.











◘소설가 주장
단단학회의 전신으로 단학회를 설정했다.


▣팩트 ▶ 설정이 아니라 단학회가 원래 있었다. 이는 위와 같이 입증된다.









◘소설가 주장
이유립은 1960년대 단단학회(태백교)를 만들면서 교리와 역사를 창조해냈다. 단단학회의 전신으로 단학회를 설정했다. 종교에서 자신의 가문을 신성시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 하겠다. 이에 따라 이암, 이맥, 이기로 신성 혈통을 설정했는데 문제는 아버지였다.


이기를 단학회 초대회장으로 한 이상 그 적통은 아버지 이관집에서 자신으로 이어가는 것이 좋았겠지만 이관집은 세상이 다 아는 부황보국론자에 유교도였다는 점이 마음에 걸렸다.


특히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왕정복고를 꾀하다 옥고를 치르고 나오자 왕정을 다시 세운다는 복벽론의 허망함을 뼈저리게 느꼈다. 이에 따라 천부경의 발견자로 알려졌지만 세부 사항은 하나도 알 수 없는 계연수를 내세우게 되었다. 아버지 대신이었던 것이다. 계연수는 아무 세부사항이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아버지 같은 약점도 없었다.




 ▣팩트 ▶설정이 아니라 단학회가 원래 있었다. 이유립 선생은 단학회 6대 회장이자 마지막 회장이다. 이는 위의 답변에서와 같이 입증된다. 간부들의 명단과 조직도에 나오는 지역별 단학회 임원 하나하나를 살펴보면 이는 조작할 수 없는 사실에 가까움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위서론자들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그렇게 하면 저들에게 좋은 논리가 나올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런  소설을 썼다. 소설가라서 이런 소설을 쓴 것이다. 말이 안된다. 고성이씨에 대한 모욕이다. 고성이씨가 모든 것을 지어냈다는 실로 고성이씨 가문을 쓰레기로 모는 행위다.


알다시피 고성이씨는 항일항쟁에 가장 힘쓴 가문중의 하나다. 무장항쟁에도 앞장섰다. 삭주로 이주해간 고성이씨들은 대부분 가장 치열한 항일항쟁에 나섰다. 이유립 친족들 외에도 대부분의 고성이씨들은 항일항쟁의 최전선에 나섰다. 이런 말도 안되는 소설을 언제까지 들어주고 허용해야하는 것인가?





⌛특집 !!!
 이제 그의 실체를 밝힌다.(3부). 민족사학계에 많이 퍼날라 주세요.
글 빨로 식민사학계도 속인 사람. 소설가의 거짓말을 공개한다.
<홍범도 오동진 등 독립운동가도 환단고기에 이용한 이유립>    부분








◘소설가 주장
오동진의 경우 1898년 광개토왕비 답사 때 50금을 지원했다고 나오는데, 이때 오동진의 나이는 열 살이었다.


▣팩트 ▶ 열살은 지금은 열살과 다르다. 게다가 오동진을 똑같은 어린이로 볼 수 없다. 삭주 삼일운동의 기록을 보더라도 당시 6세 아이들도 부모따라 시위참석하던 때였다. 동학운동때는 5세동이(실제 7세 정도)가 지휘를 했다고 전해진다. 지금의 어린이를 보는 잣대로 볼 수 없다는 것이다.


항일무장항쟁도 보면 천마산대나 남만주 항쟁에도 13세,14세도 많았다는 점을 감안해야한다.  그가 50금을 낼 수 없다고 하는 것도 추정일뿐이다.









 ◘소설가 주장
오동진은 1889년생인데 1865년생인 줄 알고 있었다. 오동진의 고향도 잘못 쓰고 있다. 오동진에 대해서 기초적인 사실 관계도 제대로 몰랐던 것이다.



 ▣팩트 ▶1865년(乙丑년) , 1889년(己丑년) 乙와 己의 착오가 있었을 뿐이다. 이유립 선생의 아버지 이관집 선생을 따랐다고 하는데 1살차이로는 그런 표현을 쓸 수 없다. 게다가 '오군동진'이라고 되어있다.  1살 차이에 '오군'이라고 쓸 수 있나? 그렇지 않다. 이는 己丑년을 乙丑년으로 착각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그렇지 않다면 출생년이 24살이나 차이나지 않을 것이다.



동아일보 기자가 찾아가서 알아본 곳은 오동진의 아버지의 고향이다. 만주에서 잡힐때 당시 가족들이 살고 있었던 집을 찾아간 것이지 오동진이 태어난 곳을 찾아간 것이 아니다. 이유립 선생이 말한 오동진의 고향이 맞을 가능성이 더 높다. 그리고 거기나 거기나 모두 멀지 않은 지역이다. 삭주에서 의주 우리가 지금은 걷기에 멀어보이는 지역도 당대에는 다 멀리까지 걸어서 통교하는 거리다.










◘소설가 주장
그리고 오동진은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다. 그가 단군 신앙을 섬기는 단학회 회원이 될 까닭이 없다.


 ▣팩트 ▶그리고 단학회를 현재의 종교단체 개념으로 보면 안된다. 당시 독립운동가는 여기저기의 계몽단체에 다 가입되어있었다. 독립운동에 보탬이 된다면 어느 단체라도 가입했다.  이런 주장은 당시의 독립운동가들에 대해서 무지에서 비롯된다.



안창호 선생은 독실하지 않아서 단군을 공경하고 숭상하고 단군 칭송 노래를 6절까지 지어서 썼을까? 이승만 박사는 독실하지 않아서 1921년 단군 어천절에 참석하며 찬가를 읽어내려갔을까? 그렇지 않다. 당시 지금처럼 기독교가 배타성을 띠지 않았다가 정답이다.


특히나 독립운동을 하는 그들에게는 말이다. 게다가 1920년대까지 기독교 하나님의 호칭은 '하나님'만이 아니었다. '상제님'이라고 한 것이다. 안창호 선생도 삼일운동을 "상제님이 허하신날"이라고 칭했다.



만국 부인 기도회 사건(萬國婦人祈禱會事件 1941년)의 기도회 순서 제목을 보면 "기도라는 것은 상제님께 빈다는 뜻. 모든 사람과 사회와 국가와 세상에 천국을 건설하기 위하여 기도한다는 뜻. '상제'의 뜻이 모든 사람 생활에 있어서 성취되기를 기도할 것."이라고 나온다. 40년대에도 '상제'다. 하나님만이 기독교 용어가 아니었다.



단학회는 환인,환웅,단군을 모시면서도 '삼신일체상제'를 주벽으로 하여 천제를 모셨다. Main은 상제다. 이는 당대 기독교 신관에서 부합하는 면이 많았다. 이런 것까지 생각했는지는 모르지만 굳이 오동진 장군이 단학회를 종교적 신념으로 하지 않을 가능성은 없다. 그렇게 안했다고 단언할 여지는 전혀 없다.










◘소설가 주장
단단학회 측은 오동진이 이관집과 의논해서 3.1운동에 참가했다고 말하지만 이것도 사실이 아니다. 오동진은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인 의주서교회 담임목사 유여대의 전갈로 3.1운동에 참여했다.


▣팩트 ▶삭주삼일록을 보면 3월 초 삭주의 독립운동에 관한 아주 디테일한 내용이 전하고 있다. 저들의 주장은 이유립 선생이 삼일운동 스토리부터 해서 해방전 모든 독립운동을 지어냈다는 말을 하고 싶은 것이다. 앞서 말했지만 한 인간을 희대의 조작자로 .. 있을 수 없는 양심의 소유자로 만들어버리는 것이다. 그들은 그러고도 남는다. 환단고기만 위서로 만들면 되기 때문이다.







 ◘소설가 주장
홍범도 관련도 전혀 믿을 수 없는 이야기이다. 홍범도가 1911년 5월에 <환단고기>를 간행하는데도 자금을 지원했으며 1918년에 단학회 고문이 되었다고 한다. 홍범도는 국내에서 의병 활동을 하다가 1910년 5월 연해주로 이동했다. 1911년 3월에는 함경북도 경원의 일본군 수비대를 공격하는 등 무장투쟁을 이어갔다.


1911년 11월에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1의형제동맹을 결성했다. 이후에도 연해주를 중심으로 활동을 이어가다가 1919년 9월에서야 북간도로 무장병력과 함께 이동했다. 그가 이렇게 두만강 쪽에서 활동하고 있었는데 어떻게 압록강 쪽의 삭주나 관전현 쪽의 일에 관여할 수 있었겠는가. 홍범도의 숱한 기록들에 단학회가 등장하는 일도 없다.


▣팩트 ▶ 봉오동 전투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왜곡되어있었다. 최운산 삼형제에 대한 언급은 하나도 없었다.
"거부였던 최운산 장군은 사비를 들여 체코군단에서 대량의 무기를 구매하고 군량과 의복을 자체 조달해 봉오동전투 승리에 큰 견인차 역할을 했다."


이는 영화에서도 없었다. 학계가 침묵하니 그 후손이 나와서 주장을 해서 지금 조금씩 사실이 추가되고 있는 중이다. 해방후 70여년이 지난 지금이서야 말이다. 홍범도 장군에 대해서 모든 것을 안다고 어찌 자부하는가? 3대 단학회장 천마산대 최시형 장군도 삭주지역 그리고 압록강 그위의 남만주뿐 아니라 두만강 지역에서도 활약하고 왔다. 그들도 계속 거주를 이동할 수 있고 활동 반경이 달라질 수 있는 것이다.



봉오동전투 100주년, 홍범도 장군에 대한 오해와 진실 https://news.v.daum.net/v/20200708030022505
 
도올아인 오방간다’ 김용옥, 홍범도 편지에 눈물 쏟아 “독립운동 영웅” http://www.slist.kr/news/articleView.html?idxno=68490
 
“내 생각에 홍범도는 절대 무식하지 않다”면서 “내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국립극동역사문서보관소에서 홍범도의 편지를 보고 눈물을 쏟았다. 어려웠던 시절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독립운동 자금을 보탠다는 내용”이라며 홍범도의 강직함을 강조했다.


위 내용에 보듯이 홍범도는 일자무식도 아니었고 그가 남긴 편지에는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독립운동 자금을 보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홍범도가 자금을 대는 내용이다. 환단고기에도 자금을 댔을 수 있다는 추정이 가능한 부분이다. 자금을 댄 연대가 나와 있지 않은 마당에 꼭 출간 직전에 댔다고 추정할 수는 없다. 그보다 이른 시점에서 자금을 댔을 가능성도 있으며 류인석 장군에게 보내는 것처럼 자금을 우편으로 보낼 수도 있는 것이다. 








◘소설가 주장
이외에도 그야말로 유명하다싶으면 독립운동가들과 인연이 닿은 것으로 마구잡이로 주장하는데 사실은 하나하나 검증할 필요도 없다.


▣팩트 ▶ 말이 안되는 글이다.  무명의 독립운동가들이 숱하게 단학회 명단에 정리되어있다. "사실은 하나하나 검증할 필요도 없다. "라는 말은 검증하면 드러나는 진실에 대한 두려움때문이다. 홍범도,오동진 검증에 대해서 논란이 있으면 단학회 독립운동가 명단들을 하나하나 검증해보라. 그러면 진실이 드러난다. 왜 이름없는 독립운동가들의 이름이 하나하나 드러나는 가? 이들을 모두 거짓으로 정리해서 집어넣었다는 말 자체가 말이 안되는 것이다.


단학회 자강도 지역 분회 활동를 분석해보니...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30


단학회 간부 명단, 독립운동 연구 가치 높아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047


단학회, 지역별 조직으로 운영했음이 드러나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087
 



▣팩트 ▶ 독립신문 1923년 1월 1일자에 보면 22년 12월 12일까지 도움을 준 명단을 적어놓고 있다. 이 독립신문에 단학회 간사와 지역임원인 주건원,이유항,김태연 등이 나란히 명단에 나와 있다. 이는 단학회 간부 명단이 사실임을 드러낸다. 이유항은 이유립 사촌이다. 사촌 이름 옆에 단학회 명단이 앞뒤로 들어있다.


이런 것을 보고 위서론자들이 주장할 수 있는 것은 단하나. 이유립이 독립신문 23년 1월 1일자를 보고서 명단추출했다는 것이다. 그들의 논리는 그렇게 그들 논리를 껴맞추는데 맞추어져 있다.  그러나 이는 하나의 예를 든것에 불과하다. 모든 명단을 전수조사해보라. 단학회의 독립운동의 실체만 드러날 뿐이다.







◘소설가 주장
<환단고기>의 허구성은 이미 수없이 많은 논문이 증명한 바 있으며 그에 수반되어 나온 이야기들도 살펴본 바와 같이 사실 관계가 죄다 틀렸다.


 ▣팩트 ▶환단고기의 실증,검증은 이미 수없이 많은 논문이 증명하고 있다. 왜 그것은 언급하지 않나? 죄다 틀렸다는 말은 소설에 불과하다. 이들의 날조극에 휘둘리는 일은 이제 그만두어야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20-08-01 19:22
   
개인적으로 환단고기, 규원사화 등을 역사연구의 사료로 삼지는 않지만 이들 역사서에 대한 분석과 연구가 보다 진지하게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일본서기가 위사&위서가 아니라면 이들 사서가 위사&위서 취급 받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생각합니다
     
신서로77 20-08-03 01:33
   
동의합니다...솔직하게 그어떤 역사도 백퍼센트 정확하게 기록된게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일부 오류가있고 과장도 당연하게 있을것이며 이런부분은 검증하고 연구해야 할것입니다...
LOTTO 20-08-01 20:09
   
한국역사연구자들은 참 이상하오.
정상적인 사람들이라면 환단고기를 삼국유사정도의 취급은 해줘야지 ~
비좀와라 20-08-01 21:35
   
환단고기에 대한 이슈는 좀 처럼 끝나지 않을 거에요.

일단 환단고기의 내용과 일제의 대동아 공영권 등등의 일제의 논리와 비슷하거든요.

슈메르에 관한 내용도 수밀이라 해서 환단고기를 기초로 해서 우리의 일족 내지는 관련이 있다는 주장에 바로 환빠라고 나오죠.

그런데 슈메르에 관한 고고학적 연구 결과는 슈메르의 지배층은 황인종이라 나와요. 그 밖에 언어 라든가 풍습도 우리와 비슷하지요. 슈메르인들도 상투를 틀었어요.

더군다나 스키타이가 결정적으로 슈메르계 이거든요.

우리가 이를 부정하는 사이에 일본이 숟가락을 얹을려고 하는 것이 현재 진행 상황이죠. 그런데 이게 또 틀린말은 아니거든요.

일본 하타(진秦)씨를 보면 아 신라계열이다라는 말이 나오잖아요? 실제로 현지에서는 하타씨를 김씨라고 부른다고 하죠. 스키타이 라고요.

그리고 이 스키타이 문명이 좀 야만스런면이 있는데 적을 죽이고 그 해골을 가지고 술잔으로 쓰는 풍습이 있었다고 하죠. 오다 노부나가는 유리인가 하여간 해골 세공품을 가지고 있었다고 하죠. 역시 일본의 귀족들은 신라계가 맞아요.

원효대사에서도 해골이 나오죠. 잉카 유적에서도 해골이 나오죠? 다 스키타이하고 관련이 있는 거에요. 그리고 일본왕실을 백제계 진眞씨라고 하는데 정확히는 진秦씨에요. 다시 말해서 신라계라고요.

그런데 맥아더가 일본제국주의를 분쇄 할려고 하다보니 저 내용들을 다 부정하게 만들었죠. 이런 사항들을 우린 답습하고 있는 거고요.

환단고기를 제일 부정하는 집단이 우습게도 좌파에요. 그런데 저 논리를 만든 집단이 미국인데 우리나라 좌파들 다 반미 주의자 잖아요. 반미 주의자 이면서 자식들은 다 미국에 유학 보내는 것과 같은 거지요 뭐 ㅋㅋㅋ
     
감방친구 20-08-01 23:58
   
좌파가 왜 나옵니까
강단 식민사학계가 좌팝니까?
헛소리도 정도껏 해야지 뭐 하자는 거야

일이 년 전부터 동아게에서 은근슬쩍 좌파 어쩌고
정치놀음 하는데
헛짓거리 하지 말고 정게로 가
     
위구르 20-08-02 13:38
   
소비에트가 튀르크, 몽골에 했던 역사 말살이나 중공의 위구르, 티베트 말살과 같이 타민족의 민족주의를 탄압하고 말살하는 것은 공산주의 좌파 세력의 특성이긴 하지만 우파의 경우는 대놓고 살인과 파괴를 저지르지는 않지만 미국이 자본주의를 전염병처럼 퍼뜨리면서 은밀하게 민족주의를 말살하고 그들 백인 오랑캐들보다 문명이 오래된 나라들을 침략(이라크 바그다드 파괴)하기도 하는 등 큰 맥락에서는 같죠.

우리나라는 그런데 좌파 진영에 민족주의 사학자가 많고 우파는 식민사학의 수괴인 이병도가 우파정권에 빌붙어 살아남고 권희영이라는 놈이 신채호 선생을 모욕하는 등 완벽한 반민족주의이며 거기다 친일로 변질되기도 하였으니 특이한 경우입니다.

구성원 대부분이 현대 정치에 대해서 떠들어대면서 고대사에 무식하기는 좌파나 우파나 마찬가지이니 좌파가 주로 환단고기를 부정하지는 않는다고 봅니다.
          
LOTTO 20-08-02 14:11
   
역사학계에는 좌파 우파 없소.통일된 식민파지 ㅎㅎ
     
신서로77 20-08-03 01:39
   
잘나가다가 좌파와 맥아더가 왜 나옵니까? ..이분 이상하네..맥아더가 수메르인이 스키타이인걸 압니까..나원 참..
위구르 20-08-02 13:41
   
저놈이 환단고기 뿐만 아니라 헛소리를 지껄인 적이 많은데 아마 강단 사학계가 비밀리에 돈과 자료를 건네주면서 뒤에서 조종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Total 18,3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660
18301 [한국사] 요서백제 새증거 (10) 지누짱 09-13 664
18300 [한국사] 일본, 신라, 백제 이야기 (1) 녹내장 09-12 498
18299 [북한] 김일성의 부친에 대해서 더 구체적으로 분석 돌통 09-12 193
18298 [한국사] 올리기도 숨이차네요. (3) 스리랑 09-12 246
18297 [북한] 김일성의 부친 김형직이 독립운동 사실 밝혀져~정말? 돌통 09-12 196
18296 [북한] 김정은이 정말 고모부 장성택의 머리를 잘라 전람시… (2) 돌통 09-12 362
18295 [중국] 중국 해안 모양의 변천 지도 (1) 꼬마러브 09-12 441
18294 [한국사] 쌍성총관부의 위치는 요동에 있었다. (2부) 보리스진 09-12 366
18293 [일본] 사실 일본의 역사는 신라에 더 가깝습니다. (1) 갓등 09-12 570
18292 [한국사] 요동(遼東)의 개념에 대한 이해 (11) 감방친구 09-11 549
18291 [한국사] 고려 철령과 철령위는 요동에 있었다. (1부) (10) 보리스진 09-11 461
18290 [한국사] 본인의 연구글이 과연 가설인가? (5) 감방친구 09-11 249
18289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과 Marauder님의 논의에 대해서 (4) 감방친구 09-11 200
18288 [한국사] 전, 서울대 노명호교수 한국 사학계는 아직 고려사의… (11) 스리랑 09-11 500
18287 [한국사] 단일 민족이 문제가 된 이유가 무엇인가? 한국인은 … (9) 보리스진 09-11 273
18286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126
18285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111
18284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559
18283 [북한] 북한 핵문제의 본질 돌통 09-10 148
18282 [한국사] 러시아에있는 한국역사서관련기사 (2) 대한국 09-10 426
18281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2 (6) 감방친구 09-10 296
18280 [북한] ☆ 《역사 사료집<자료>. 일제와 항쟁 역사. 01편 돌통 09-09 161
18279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355
18278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감방친구 09-09 385
18277 [한국사] 고구려인들이 직접 기록한 서적들은 모두 불태워져… (11) 예왕지인 09-06 2873
18276 [한국사] 한국 역사 시작부터 중국의 식민지 ? (5) 예왕지인 09-06 984
18275 [한국사] 수수께끼의 나라 신라 (1) ssak 09-06 9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