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7-04 13:49
[기타] 역사를 보는 시각
 글쓴이 : 혈사로야
조회 : 3,062  

모든 역사라는것이 어쨋거나 사람의 손으로 쓰여지고, 그렇기에 그 역사를 쓰는 자의 시각의 견해가

포함되기에 역사가의 시각 즉 사관이라는것이 필수적으로 존재합니다.

가끔은 우리가 배우는 역사가 정말로 균형잡힌 시각으로 기술되어있는가 생각을 하게 되죠.

전 가끔 조선왕조실록이라는 것도 때에 따라 폭군(연산군 같은 왕)이나 성군(태종이나 세종)의 기술이 정말로

맞는 것일까 라는 생각도 합니다.

물론 승정원일기(속기 기록물 같은것) 같은 객관적인 사료들도 많지만

어쨋거나 그 시기의 기록은 이렇게 표현하자면 12.12사태를 전두환이 장세동에게 시켜 기록을 남기게

한것이나 마찬가지일수도 있으니깐요.


그래서 전 정사보다는 가끔 야사를 찾아볼때가 있고, 각 가문별 내려오는 기록들을 비교해서 볼때가

있곤 합니다.

그렇게 읽다보면 각 가문별 성씨 유래나 집안의 역사를 자연스럽게 배울때도 많죠.

더군다나 역사라는것은 특정 역사적 사건을 중심으로 기록되는데,

그 역사적 사건이라는 것은 객관적으로 기술되어도 그것을 보는 시각은 천지 라는것,

그리고 그 역사적 사건으로 인해 발생된 영향 같은 것의 시각은 비슷하지만

그 역사적 사건이 왜 발생되었는가 에 대한 시각은, 한쪽에선 파고 한쪽에선 덮어두거나 무시하려

한다는 경향도 있다는것.


이런것을 생각해볼때 우리가 역사를 보는 시각을 조금은 유연하게, 그리고 다각적으로 보고 해석해야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맙소사 11-07-04 16:51
   
좀 이해하기 힘들 글인것 같습니다..
 실록과 사서,,,두개를 구분 못하시는 것 같고요...
 12.12를 전대갈이 쓰던 장세동이 쓰던, 그것을 평가 할때는 다른 여러가지 것들을 조사하고 발굴하고 고증 한 다음에 사서를 쓰는 것이겠지요....

 실록을 쓰는 사람의 의견이 포함 되어 있다면,,,그것 또한 사서를 쓸 때 그 당시 정치적 성향과 대립관계, 당시의 정치적 우위에 있는 세력들 등등 평가하는 중요한 자료가 되겠지요....

 만약 실록과 사서 중에 어떤것이 국가의 중요한 사건이 정확하고 현실성 있는 내용을 담고 있냐고 한다면 실록이지 않을까요????

 그리고 실록은 역사를 기록하려 했다기 보다는 왕을 거머리 처럼 따라 다니며 왕의 똥싸는 시간까지 기록한 왕에 관한 기록입니다....거기에 당시 역사적 사건들을 왕이 다루었기에 중요한 역사적 기록물이 되는 것입니다... 

 우리의 삼국사기 같은 역사책은 안타깝게도 쪽국에서 고려와 조선을 주내용으로 하여 일제침략 시절에 써 버렸네요.....헌데 우리는 그것을 인정하는 것인지 왜 우리가 새로이 편찬하지 않고 있는지 답답합니다.
 하긴 조선만 500년이니 여러명이 분담하여 실록을 읽는 데만 몇년은 걸릴테니...조사하고 고증하는데만 수십년 걸릴 일인데, 쪽국에서 그 당시에 눈 깜짝할 사이에 날조했다는게 우스운 일이죠. 뭐 조만간 고려,조선사기가 쓰여지는 날이 오겠지요....거기에 발해까지.....
크크 11-07-04 17:08
   
시간이 흐른 후엔 12.12도 위대한 혁명이 될 수 있지

12.12에대한 판단부터 폐쇄적인 사람들은 역사를 보는 시야가 좁은 것
 
 
Total 18,4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23
1668 [몽골] 징기즈칸 어록 (5) 튼튼이 07-25 4426
1667 [중국] 중국인의 자존심을 구기는 초고속열차 사고 (9) 세이해커 07-25 3523
1666 인도네시아 화교 학살 폭동 (20) 무솔리니 07-25 30214
1665 [중국] [펌] 중국 조선족 이야기 (3) 무명씨9 07-25 4212
1664 [북한] 13세 탈북소년이 남한사람들에게 쓰는 글 (8) 무명씨9 07-25 4610
1663 [일본] |[일본방송] 중국인, 이것이 이상해! (10) 무명씨9 07-24 5395
1662 [기타] 李대통령 “불법체류” 발언이후 임신부까지 ‘싹쓸… (13) 무명씨9 07-24 4468
1661 [일본] 넷우익의 쩌는 혐한력 (12) 무명씨9 07-24 4860
1660 [기타] 닉쿤이가 뉴질랜드 귀족학교 왕가누이를 졸업할만 … (14) 슈퍼파리약 07-23 4197
1659 [중국] 중국 만주족도 독립을 원하나요? (14) 지징 07-23 10183
1658 [북한] 중국에게 나라 팔아먹을 기세 (44) skeinlove 07-23 3839
1657 [통일] 대마도가 우리땅인 이유 (10) 한시우 07-22 4105
1656 [일본] 일본의 자유로운 성풍속 요바이 (18) 한시우 07-22 17319
1655 [중국] 아리랑을 ‘쓰레기 수거’ 음악으로 쓰고 있다 (5) 비추비 07-22 3582
1654 [일본] 관동대지진 - 조선인참살의 영상증언 (3) 비추비 07-22 3381
1653 이게 현실화 되면 더 이상 한국은 없다 (19) 곰돌이 07-21 4806
1652 일본역사의 이해. (18) 바람꽃 07-20 5067
1651 신장 유혈사태’ 짱궈 민족정책 갈등 분출 (18) 굿잡스 07-19 4198
1650 [기타] 인구 45명당 군인 1명! 병영국가 (9) 슈퍼파리약 07-19 4210
1649 [중국] 한국에서 일할 기회가 있을때 열심히 해서 돈을 모읍… (48) 북조선온면 07-19 4791
1648 본인이 조선족에게 관대할 수 밖에 없는이유 (56) 아마데우스 07-19 3839
1647 [통일] 발해의 대다수는 고구려인들. (5) 굿잡스 07-19 4350
1646 中 신장서 경찰서 습격..군중 수명 사망 (8) 굿잡스 07-18 3831
1645 [중국] 중국이 미국채권을 팔면 미국 망한다는 "짱깨식 개그… (43) sfbay 07-18 5029
1644 [기타] 한국은 다문화때문에 국민소득 2만불에서 멈춥니다. (48) gagengi 07-18 4298
1643 정부가 다문화강행 하려면 국적심사부터 까다롭게하… (23) 쿠르르 07-18 3189
1642 다문화 반대하는 사람들 보시오. (63) 아마데우스 07-18 4464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