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7-07 20:00
[북한] 북한에서 성매매를 없앴다고.? 05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491  

–  1946년 남녀평등권 제정과 그 의미 –



 

4) 성매매가 일소된 이북 사회

 

남녀평등권에 관한 법령에 따르면 1946년 7월부터 38선 이북지역에서 성매매는 ‘금지’된다.

 

그렇다면 법령이 제대로 집행되었을까?

 

1946년 7월 성매매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 대한 강도 높은 처벌(징역 5년)이 발표되었기 때문에 이 업종에 종사했던 사람들은 다른 일자리로 눈을 돌렸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당장 일자리가 없으면 직업 전환이 어렵다.

 

그러나 이북지역 ‘건국사업’에 많은 노동력이 필요했기 때문에 과거 성매매업에 종사했던 여성들이 노동할 현장은 많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기영의 소설 “땅”에는 과거 첩이었던 여성이 토지를 분배받아 독립하여 농사짓고 살고 있는 장면이 묘사되어 있다.

 

소설로 미루어봤을 때 첩에게도 과거를 청산할 수 있도록 물적 토대가 주어졌음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성매매에 종사한 여성들이 노동현장으로만 갔을까?

 

한 일화에 따르면 북에 공·사창제도가 금지되자 평양 기생 수십 명이 김일성 북조선임시인민위원장을 찾아갔다고 한다.

 

공, 사창 문을 닫게 되면서 당장 기생들의 생계가 막막해졌기 때문이다.

 

기생들을 만난 김일성 위원장은 “노래를 잘하는 사람은 음악당에 가서 노래를 부르고 춤을 잘 추는 사람은 무용단에 가서 춤을 추고 또 가정생활을 하고 싶은 사람은 가정생활을 하면 된다. 이와 같이 다 잘 살 길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평양에서 유명했던 기생들은 해방 후 기방에서 벗어나 전문 음악가, 가수로 활동했던 것으로 보인다.

 

‘메밀꽃 필 무렵’ 작가 이효석의 여인으로 알려져 있는 평양 기생 왕수복이 있다.

왕수복


해방 후 기방생활을 청산한 왕수복은 중앙라디오 방송위원회 전속가수로 발탁된다.

 

기량과 재능을 인정받은 왕수복은 훗날 북한 국립교향악단 성악 가수가 되었고 공훈가수 칭호를 받아 애국열사릉에 묻혔다.

 

기생이 애국자, 국가를 대표하는 가수로 된 것이다.

 

일제 강점기 많은 사람들에게 고향 향수를 느끼게 한 ‘조선팔경가’가 있다.

 

그 노래를 불러 유명해진 선우일선도 평양기생이었다.

선우일선

 

편모 슬하에서 어렵게 자라 3년제 평양기생학교에 입학해 기생이 되었던 선우일선은 해방 후 기방생활을 청산했고 평양음악대학 성악학부 민족성악교원로 발탁되어 평생 음악교육자의 삶을 살았다.

 

그는 말년까지 민요 연구에 헌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에서 성매매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청산되었는지는 알려진 바는 없다.

 

다만 경남대 북한전문대학원 김귀옥 객원교수는 ‘민족21’ 20**년 7월호에서 ‘1946년 법령이 공·사창의 제도적 근절을 이루기는 했으나, 음성적으로 존재했던 성매매 문제는 실제로 없애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렸던 것’으로 추측했다.

 

그러나 김 교수는 해방 직후 북한이 ‘공·사창 제도 자체를 일소’했다는 점 자체는 높이 평가되어야 한다면서 ‘남녀평등권에 관한 법령’ 자체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이상..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4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518
18131 [한국사] 임나의 위치를 찾아서(1) 任那の位置について一つの… (3) 보리스진 08-06 644
18130 [북한] 시인 김소월과 김일성의 관계.. (1) 돌통 08-06 590
18129 [한국사] 서울대 한영우교수님이 출간한 환단고기속의 단군세… 스리랑 08-06 628
18128 [기타] 한일중몽 상염색체 DNA 혼합물 비교 (해외 자료) (8) 예왕지인 08-05 1315
18127 [한국사] 숙신과 불함산 관련 주요 고대사서 일람 (1) 감방친구 08-05 583
18126 [북한] 6.25의 모든것. 진실,사실,팩트.04편 돌통 08-04 427
18125 [한국사] 장백산과 압록수 연구의 도입(導入) (3) 감방친구 08-04 587
18124 [한국사] 고구려는 중국사 라고 우기는 중국인들 (15) 예왕지인 08-04 1280
18123 [북한] 6.25의 모든것 진실 역사적 사실 팩트..03편. 돌통 08-04 425
18122 [중국] 중국 한푸 프로젝트 현실화 된듯 . (4) 예왕지인 08-04 1093
18121 [기타] 요즘들어 한국인 유전자를 동남아랑 엮으려는 세력… (4) 예왕지인 08-04 879
18120 [북한] 6.25의 모든것.재미있는 대화식 학자,전문가들의 역사… 돌통 08-03 339
18119 [북한] 6.25의 모든것.학자,전문가들의 역사적 팩트. 01편 돌통 08-03 275
18118 [기타] 삼국통일 후 신라는 만주를 지배했었다. 우리가 몰랐… (7) 관심병자 08-02 1248
18117 [한국사] 소설가 이문영씨가 환단고기를 부정하기 위한 글에 … (9) 스리랑 08-01 1428
18116 [한국사] 효종의 사인을 밝혀낸 현대 이비인후과 의사의 분석 (2) mymiky 07-31 1490
18115 [세계사] 몽골어족 영상 떴네요 예왕지인 07-31 1023
18114 [세계사] 아직도 몽골과 고려에 대한 공포가 남아있는 일본인… 예왕지인 07-31 1199
18113 [북한] 정말 재미있고 역사적 사료에 근거한 두 얼굴의 '… 돌통 07-31 473
18112 [북한] 박정희 대통령과 남로당 돌통 07-31 375
18111 [북한] 6.25전쟁.3.8선 충돌. 그리고 전쟁의 형성.. 돌통 07-31 266
18110 [한국사] 동서양 미술 비교- 복원본 보리스진 07-30 663
18109 [기타] 미술에 대해서 동서양 기타 제 문명의 비교 Player 07-29 478
18108 [세계사] 동서양 미술 비교 (30) ep220 07-29 1024
18107 [북한] 되돌아보는 6.25 수수께끼 02편. 돌통 07-29 386
18106 [북한] 되돌아보는 6.25 수수께끼 01편. 돌통 07-29 419
18105 [북한] 김일성 없는 북한이 무너지지 않은 이유는 그 놈의 … 돌통 07-29 465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