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7-02 16:09
[일본] 프랑스 여자가 말하는 일본역사
 글쓴이 : mymiky
조회 : 1,178  

+ 한국에 열등감 가지는 이유



https://m.clien.net/service/board/park/15129150?type=recommend


알고보니,  한국인이 신이라서 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인왕 20-07-02 17:18
   
저렇게 상식적이고 자연스러운 흐름을 인정하지 않는게 참 어이가 없죠.
제3자가 봤을때 당연히 유추가능하면서 쉽게 해석되는걸 ...ㅉㅉ

아마테라스,스사노오 가 누구였겠냐구요....다 아는걸 제놈들만 아니라고 우기니 참나~
턀챔피언 20-07-03 20:17
   
일본서기에 나온 삼한을 정벌했다하는 신공왕후도 결국엔 열도에 있는 신라를 정벌한 가야인의 이야기라하죠

그 당시 한반도 국가들은 열도에 다 멀티두고 서로 거기서 싸우고 정복하고 했더랬죠
구르미그린 20-07-04 02:07
   
일본에서 억하심정이 쌓인 재일교포들 중 일부가
역사관계를 반전시켜 "삼국시대에는 일본이 한국 식민지였다"는 주장을 폈고

(손정의가 초등학교 때 괴롬힘을 당하자 "원래 일본은 한국 식민지였다"고 외쳤다는 일화가 2000년도 타임지의 손정의 기사에 나왔음)

그런 재일교포들 주장을 90년대 한국 신문들이 "숨겨진 한일 고대사의 비밀"이라는 타이틀로 보도했는데

(같은 맥락으로, 일부 재일교포들이 기무라 타쿠야, 이치로 등 일본의 유명 연예인, 스포츠 선수들이 다 한국계라는 소문을 퍼트렸고,
한국 언론, 네티즌들이 인용함)

사학계에서 역사기록, 유물 유적으로 확인해보면 근거가 없습니다.

만약 고구려가 일본에 군사를 보낼 여력이 있었다면 진작에 삼국통일하고, 훗날 당나라-신라에게 양면전쟁 소모전 당해 멸망당하지 않았을 겁니다.
     
mymiky 20-07-04 02:37
   
어느 사학계가 그러던가요?
일본 사학계  말씀하시는건 아니겠죠? ㅋㅋ

어디서 이영훈, 류석춘 이런 사람들한테 역사교육 받으신 분인듯?

게다가 이 세상에 안 망하는 나라도 있나요?

고구려 역사가 수백년이고 국운이 다 하면 망하는거죠ㅡ

진시황도 영생을  꿈꾸었고ㅡ 진나라가 만대까지 가길 바랬으나
본인도 죽고 진나라도 3대만에 끝났습니다
     
구름위하늘 20-07-05 16:11
   
아직도 이런 주장을 하시는 분이 있네요.

일본은 국력이 성장해서 가는 경우도 있지만
반대로 심각하게 국력이 심각하게 하락하여 밀려나듯이 집단 이주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가야, 백제가 이런 유형이었죠.

역사기록, 유몰 유적으로 확인해보면 근거가 없다니...
유홍준님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일본편의 내용을 보시고 반박해주세요.
구르미그린 20-07-04 02:40
   
짤방에 나오는 프랑스 여자의 주장은 "2천년전 한국인이 일본에 가서 쌀 문화를 전수한 사실 때문에 일본의 단일민족신화가 흔들려 일본인들이 한국 싫어한다"는 건데

1) 당시에는 "한국인"이 없었고
(2천년전 한국인이 있었다면, 당을 끌여들여 고구려를 멸망시킨 신라를 대대손손 까야 합니다.)

2) 일본은 중국/한반도에서 넘어간 사람들이 일본에 쌀 문화 등을 전수한 것을 인정합니다.

단, 한국인들이 "모든 일본 문화는 한국이 전수한 거다"라고 주장하는 것과 달리
일본인들은 "일본 전통문화는 견수사/견당사를 보내 중국에 가서 배워오거나 한반도를 통해 들어온 중국 문화를 토대로 발전시킨 것"이라고 주장하는 차이가 있습니다.
     
mymiky 20-07-04 02:54
   
1)한국인이 대한민국인이라고 보신다면 없었죠ㅡ 그런 나라가 없었으니
그러나 저 프랑스인은 코리언을 설명하기 위해 한국인이라 한거죠

2) 견수사 견당사 이전에 가깝기는 한반도의 삼국이 더 가까운데 ㅡ 심지어  견수사 견당사보다 견신라사가 숫자로는 많죠 한 50번정도 되는걸로 압니다

그러나 일본은 섬이다보니 대륙문화 오는거야 부정은 못 하는데ㅡ
애써 중국을 더 띄우는 경향은 있죠

지리적으로 뭘로보나 중국보다 한국쪽이 가깝고 문화적  영향도 그러하지만요

그래서 흔히 나오는게 빨대론이구요ㅡ

옛날엔 바닷길이란게 위험했습니다  먼 곳은 항해를 그만큼 더해야 했으니까요
일본의 항해술이 중국까지 갈수없었을 때는 지척에 가까운 반도에서 배우고
굳이 중국에 가려면 백제배를 빌려타야 했습니다

중국까지 갈수있는 항해술을 일본도 가진후에야
드디어 중국 본토까지 가게되었죠
     
구름위하늘 20-07-05 16:18
   
음.. 뭔가 내로남불 같네요.

같은 논리라면
1. 2,000년 전이라면 일본도 없습니다. 일본이라는 이름 자체가 상당히 나중에 생긴 이름이며, 이 조차도 일본은 지방정권 수준이 아니라 다중국가 체제였기 때문에 "일본국"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 없었습니다. 막부? 일본 역사에 막부가 성립한 것이 몇번 없고, 그 중에서도 의미있게 중앙통치한 경우는 더더욱 적습니다. 천황? 이게 정치적으로 의미가 있던 적이 메이지유신 이전에 있던가요? 거의 공동의 볼모나 인질 비슷했는데.

2. 중국(?)이라는 나라는 중화민국, 중화인민공화국 이전엔 없었습니다. 각각이 하/상/주/진/수/당/한/송/원/명/청을 비롯하여 수많은 국가가 있었지만 중국이라는 정체성을 가진 경우는 별로 없었습니다.

3. 한국인은 없다고 하면서 일본과 중국은 당연하듯 사용하시네요.
구르미그린 20-07-04 02:40
   
3) 일본의 단일민족신화는 중국/한반도에서 넘어간 사람들이 일본에 문화를 전수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으로 흔들리지 않습니다.

2001년 일본 기자회견에서 아키히토 천황이
"일본과 한국 사람들 사이에는 옛날부터 깊은 교류가 있었다고 『일본서기』 등에 자세히 적혀 있습니다. 한국으로부터 이주해 온 사람들과 초빙되어 온 사람들에 의해 다양한 문화와 기술이 전해졌습니다. 궁내청(宮內廳) 악부(樂部)의 악사들 중에는 당시에 이주해온 사람의 자손으로 대대로 악사 일에 종사하며 지금도 때때로 아악을 연주하고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러한 문화와 기술이 일본 사람들의 열의와 한국 사람들의 우호적 태도에 의해 일본으로 전해졌다는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후 일본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 자신으로서는 간무 천황(桓武天皇)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라고 『속일본기』에 기록되어 있는 점에서 한국과의 인연을 느끼고 있습니다. 무령왕은 일본과 관계가 깊었고, 이때 이래로 일본에 오경박사가 대대로 초빙되기에 이르렀습니다. 또한 무령왕의 아들 성명왕은 일본에 불교를 전해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http://www.newstof.com/news/articleView.html?idxno=10221
라고 말했는데,
그래서 일본이 단일민족국가라는 일본인들 생각이 흔들리나요?
     
mymiky 20-07-04 02:58
   
사실 저 일왕의 발언이 있었을때
일본방송에선 바로 안 나온걸로 압니다

굳이 내보내고 싶지 않았을듯? 

게다가 이제는 한국조차 단일민족이란 단어를 안 들어본지
오래인데ㅡ

이미 오키나와인들과 아이누도 소수민족으로 정부에서 공식인정한
일본도 단일민족이라고 하는건

시대적으로도 맞지 않는거 같네요ㅡ
     
구름위하늘 20-07-05 16:22
   
단일 민족이 "특색"은 맞지만
자랑스러운 일은 아니죠.

우리나라가 단일 민족이라고 하는 것도 말이 안돼는 것이
우리나라 첫 건국신화가 천족과 웅족 (그리고 호랑이족 ...)의 결합입니다.

현재의 남아있는 결과가 단일민족이 된 것은 맞을 수도 있지만,
그 기반이 단일 민족은 아닌 것이죠.

저는 개인적으로 우리나라가 단일민족이라고 말하는 것은
문화적인 측면에서만 맞다고 생각하고
인종적인 측면에서는 틀리다고 봅니다.
구르미그린 20-07-04 02:41
   
4) 오히려 노무현 정부 시절부터
"민족은 허구다. 한국인 족보를 보면 대부분 시조가 외국인으로 나와있다. 한민족도 다 이주민일 뿐이다. 고로 외국인 대량이민 받아야 한다."
이라는 논리가 한국언론에 전방위적으로, 반복해서 나왔고
그런 논리에 입각해 한국정부의 외국인 이주 정책이 확대되고 있는데

5) 애초에 학문적으로 단일민족은 없고,
단일민족국가(national state) VS 다민족국가(multi-national state)의 구분만 있으며
더 정확히 표현하면
단일민족국가가 아니라 "국민국가(national state)"입니다.
     
mymiky 20-07-04 02:59
   
그렇죠ㅡ동의합니다
     
구름위하늘 20-07-05 16:34
   
nation의 번역을 민족으로 할 것인가 국민으로 할 것인가의 또다른 측면은
"ethnic group"을 무엇으로 번역할 것인가 입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는 뉘앙스의 민족은 nation이 아니라 ethnic group 입니다.
민족(民族, 영어: ethnic group)은 종족(種族) 혹은 족군(族群)은 자연스러운 관계를 가지고 형성된 군집이지만

이에 반해서 nation 또는 national 이라는 단어는 유럽에서 18세기에 하나의 정체성이 없던 소규모 집단들이 인위적으로 일체성을 만들어서 국가화 하기 위해서 창조된 것 입니다.

개인적으로는 nation/national 의 번역은 국민 또는 국가가 맞고
ethnic group의 번역으로 민족을 사용해서 용어의 혼란을 줄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national state 이라는 것은 우리나라에 있던 체제도 아니고, 국가형태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독립운동을 하는 과정에서 이 국민국가 개념을 주장하는 경우는 있었지만요.
실제 우리나라의 역사와는 맞지 않는 개념이죠.
마치 봉건주의라는 것이 우리나라 역사와 맞지 않는 개념인 것 처럼요.
구르미그린 20-07-04 02:41
   
6) 18세기까지 프랑스인들은 프랑스 땅에 사는 사람들이 모두 같은 민족, 국민이라는 정체성이 희박했습니다.

"사실 프랑스 혁명 당시까지만 해도 프랑스어를 쓰는 인구는 전체 프랑스 국민 중 1/4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것은 프랑스 북부 지역뿐이었고, 남부 프랑스에서도 고유한 언어를 사용하고 있었다. 본격적으로 지역 언어의 상위로서 프랑스어를 표준화하고 국어로서 교육한 것은 19세기에 들어와서다.
프랑스가 지금의 국경을 확정한 것이 상당히 오래전이고 변화가 없었을 것이라 아는 사람들이 많지만, 프랑스는 그때까지 수백 년간 점진적으로 동, 서, 남, 북의 국경지방과 섬 지역을 외교와 전쟁으로 병합해 확장하며 성장했다. 유럽 주요국이 근대 이후 국경을 결정하며 강탈하거나 교환한 영토는 알자스-로렌만이 아니며, 그런 지역에서는 소속국가의 대표 언어가 지역민의 단독 공용어가 아닌 곳이 아직도 여럿 있다. 조선과 중국의 국경을 생각하면 안 된다."
https://namu.wiki/w/%EB%A7%88%EC%A7%80%EB%A7%89%20%EC%88%98%EC%97%85(%EC%86%8C%EC%84%A4)
     
mymiky 20-07-04 03:03
   
유럽은 우리랑 사정이 다릅니다

거긴 국경자체가 넘어가기 우리보다 쉽고

알파벳 쓰고ㅡ 외국어도 서로 쉽게 배울수 있어서 다개국어 가능자가 많구요
종교적으로도 기독교가 베이스가 있고

왕족들도 서로 통혼해서 다 친척들이고 그런 동네입니다

아빠가 독일인  엄마가 이태리인 이런경우 정말 많음

괜히 나폴레옹 이후 민족이란 개념이 생겼다고 하는게 아님

유럽과 동양은 다른 역사적 배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구르미그린 20-07-04 02:42
   
일본이 nation(국민)이란 용어를 "민족(ethnic group)"으로 잘못 번역해, 한국에서도 많은 오해가 생겼는데
국민도, 민족도
혈통, DNA적인 개념보다는 정치적 문화적 언어적 개념입니다.

한중일은 7세기 이후로 커다란 영토변화, 외국인 대량유입 없이 대체로 지금 영토에서 인구구성이 유지됐기에
유럽보다 국민, 민족 의식이 강했고, 이것이 한중일 산업화의 원동력이었는데

2000년대 이후 한국 현실은 "민족은 없다"면서 "안티 내셔널리즘" 논리에 입각해 정책을 펴면서
일본 얘기 나올 때만 내셔널리즘도 아닌 무언가를 표출하니 모순입니다.

네티즌들 주장대로, "한국인이 일본인의 조상이고, 모든 일본 문화는 한국이 전수한 것"이라고 쳐도
지금 저출산 + 외국인 이주 추세대로 쭉 가면, 한국인 씨 마르는 속도가 일본인 씨 마르는 속도보다 훨씬 빨라
한국인은 아메리칸 원주민과 같은 포지션이 되는데, "한국인이 일본인의 조상이고, 모든 일본 문화는 한국이 전수한 것"이 중요하나요.
몽골이 유라시아를 다 지배했지만 오늘날 몽골인은 중국 앞에 풍전등화고 아메리칸 원주민과 같은 신세입니다.
     
mymiky 20-07-04 03:09
   
일본 이야기만 나오면 무언가를 표출하니 모순이라 하셨는데?

무엇이요?
일본한테 식민지였다가 해방된지 얼마 안되었어요ㅡ 심지어 우리 조부모 세대에 있었던 이야깁니다

아직 그때를 사셨던 사람들이 생존해 계시는데?? 아무렇지도 않을수 없죠

유럽만해도 독일군 좋아하는 사람들 있습니까?? 괜히 월드컵에서
한국이  독일 꺽은거보고 유럽인들이 통쾌하게 느낀거 아니예요ㅡ

솔직히 독일 재수없다는 사람들 많습니다
독일이 전후에 그래도 사과하고 노력하는 모습 보이고 했는데도 하물며
그러는데??

일본한테 무언갈 표출하니 이해가 안된다는 글을 쓰시다니??  ㅡㅡ;;

쿨병이신지??

뭐ㅡ 님의 집안사람들이 일제때 잘 나가던 분이라도  계셨다면
이해는 해드릴께요~
     
아비요 20-07-04 12:47
   
어디서 일뽕 주장만 퍼온것 같은 말만 하시네요. 한국이 굳이 일본문화를 모두 한국이 전수했니 하는 말을 하는 이유는 일본이 자기들이 현대 한국의 모든 문화를 전수해줬고 자기들이 원조라고 주장하기 때문입니다.

굳이 말하자면 한반도가 중국 문화의 중개통로였을 뿐이라면 한국이 현대화되는 과정에서 일본을 통해 전해받은 문물도 그냥 일본열도를 중개통로로 사용했을 뿐이니까요. 그리고 씨마르는 속도가 빠르고 느리고를 떠나서 여전히 일본은 인구가 감소하고 있고 한국은 조금이라도 증가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리고 한국의 민족주의를 비판하기 전에 일본의 민족주의가 우선 비판되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진정 동아시아에서 가장 강력한 민족주의를 내세운건 일본이기 때문이죠. 심지어 조선을 합병하고 조선이 일본의 일부라고 주장하면서도 일본인과 조선인의 신민등급을 나눠서 분리했죠. 애초에 강렬한 민족주의를 바탕으로 성장한 일본제국이 민족차별이 없을수 없는 환경이었던겁니다. 그리고 그런 차별의식을 일본은 그대로 물려받았지요.

그런 차별주의자들이 한국의 민족주의를 비판해봐야 진지하게 받아들여질 수가 없지요.
 
 
Total 18,32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623
18188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05편 돌통 08-21 149
18187 [중국] 중국 역사채널인데.. 한국역사 다뤘는데 뭐라고 하는… (2) 예왕지인 08-21 1042
18186 [북한] 전문가들의 6.25전쟁의 정확한 평가.01편 (2) 돌통 08-21 298
18185 [한국사] 레고랜드 철회 중도유적지 보존 기자회견 커피는발암 08-20 425
18184 [중국] 중국넘들 한복에 대한 열등감이 대단하네 (2) 예왕지인 08-20 1399
18183 [북한] (심화).한반도의 현대사 팩트 04편 돌통 08-19 203
18182 [북한] (심화).한반도의 현대사 03편 돌통 08-19 173
18181 [북한] (심화). 현대사 팩트..02편 돌통 08-19 174
18180 [북한] (심화). 현대사 팩트..01편 돌통 08-19 196
18179 [세계사] 사서오경에 주석을 단 이씨(李氏)는 대체 누구인가요 (3) 감방친구 08-19 503
18178 [한국사] 이덕일 역사tv- 국내교과서 정말 문제많다는 생각이 … (3) 조지아나 08-18 377
18177 [한국사] 일본의 역사는 백제 역사의 일부분 일까요? 아닐까요 (1) 조지아나 08-18 475
18176 [한국사] 왜 중국인들은 고구려를 삼한하고 분리 시키려 할까… (11) 예왕지인 08-18 1283
18175 [북한] 한국전쟁때 미공군 폭격 너무했다 (1) 돌통 08-17 817
18174 [중국] 중국 정부에 대해 돌직구 날리는 중국인들 (1) 예왕지인 08-17 1015
18173 [북한] 남한으로 탈북 후 다시 월북(재입북). (2) 돌통 08-16 821
18172 [일본] 1913-1915년대 도쿄 컬러영상 BTSv 08-16 555
18171 [한국사] 동학에 대한 수 많은 책과 논문을 썼지만 왜곡만 시… (9) 스리랑 08-16 412
18170 [한국사] 이승만과 박정희 (1) 감방친구 08-16 312
18169 [한국사] 고대/중세 노래 리믹스 (1) BTSv 08-15 226
18168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05편 돌통 08-15 243
18167 [기타] “증거 없다”던 日 비밀 요새…2,600명 ‘강제징용 … 섬나라호빗 08-15 1135
18166 [북한] 희대의거짓말 " 대통령은 평시처럼 중앙처에서 집무… (7) 돌통 08-14 908
18165 [북한] (이승만시리즈) 대통령으로 인정못해..05편 돌통 08-14 231
18164 [북한] (일제) 독립운동이여.!! 04편. 돌통 08-14 161
18163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03편 돌통 08-14 156
18162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02편 돌통 08-14 1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