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6-05 13:07
[한국사] 히데요시가 쓰던, 곤룡포??????????
 글쓴이 : 소유자™
조회 : 1,897  

1.jpg

2.png


임진왜란 1592중 한 장면


아마 사극역사상 가장 쇼킹한 장면중 하나가 아닌가 생각되는데 바로 몇년전 방송했던 

임진왜란 1592히데요시가 명나라의 책봉을 받으면서 곤룡포를 입은 장면이 그것이다. 


3.png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초상 옷을 보면 일본풍이 아니라 중국풍의 옷을 입은 것을 알 수있다.


그렇다면 히데요시가 실제로 입었던 곤룡포는 어떻게 생겼을까?

다행히도 히데요시가 받았던 곤룡포는 그 형태가 온전하게 남아있다.


4.jpg

히데요시 곤룡포 일습 (일본 교토국립박물관 소장)

보다시피 붉은색을 제외하면 조선왕의 곤룡포와 그다지 닮아 보이지는 않는다. 

첫번째 사진은 오히려 관복이랑 비슷한 편 


------------------------------------------------------------------------


이 글에대한, 저의 반론입니다.


..........펨코쪽바리들은 분명히 조선국왕이쓰던 곤룡포와 히데요시가 명나라에서 사여받은 관복이 전혀다른것이며, 중국에서 직수입한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이는 펨코의 쪽발이들의 의복에대한 이해도가 부족한데에서 발생하는 오류라고 생각합니다.


3.png

먼저 첫번째 히데요시의 초상화의 의복부터 고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히데요시의 목부분의 선에서 "직령교임(곧은깃을 교차하여 입는것)"의 발등까지 내려오는 포를보면, 이는 여말선초부터 입기시작하던 의복인 "직령포"라는것을 알 수있습니다,

직령포는 고려시대부터 내려져오던 백저포에 명나라제도를 수용하여 만들어진 옷인데요(명나라제도라고 해봤자 별거없습니다, 여밈이 겨드랑이까지 내려올 정도로 깊으며, 우측으로 여며입는 우임방식을 사용하라는건데, 이는 이미 우리나라도 고조선시대부터 이런양태의 의복이 존재했습니다.)

펨코쪽발이들이 용의문양이 가슴이 박혀있는 정형화된 곤룡포를 떠올리고 용의위치가 다르다는핑계로 저런허언을 말하는것 같습니다.


4.jpg


두번째부터는 더욱더 고려&조선시대의 영향이 강하게 나타나는 곤룡포의 의복양태 현상입니다.

틀림없이 단령포자체는 서역의 오아시스지방에서 유래하여 당나라에서 제복으로 설립된후, 발해,신라,일본,베트남등 수많은 아시아지역으로 퍼져나간것은 맞으나, 먼저 저 단령포의 의복양태에대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먼저 저 단령포는....


1.용의위치가 정형화 되어있는기존의 단령포=곤룡포=관복의 형태와 다소 다르기는 하지만


2.옆구리에 달려있는 사다리꼴의 "무(속옷이 보이지 않게하기위해 옆구리에 덧대어만들어진 천, 이로인해 우리나라는 다른국가의 의복과다르게 A자형태의 의복양상을 띄게한다)"형태의 양태는 이미 고려시대~조선시대 초중기시대에 이미 나타나있는 우리나라 고유의 양식이 분명합니다.


3.틀림없이 단령포는 당나라에서 유래하였다 말씀드렸지만, 저 양태의 단령포는 우리 고려&조선의 영향이 굉장히 강하게 나타나있으며,


4.펨코쪽발이들이 우리나라의 단령포와는 다른, 중국에서 직수입하여 일본에 수입된 독자적형태의 곤룡포라는말은 늘 우리나라의 영향을부정하고 싶어하는 일본인들의 흔한 화법수단입니다.


5.그러므로 펨코쪽발이들의 논리는 허황되며 어리석고 멍청하기 짝이없는 주장이라는것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20-06-05 14:01
   
명나라는 조선국왕에게 명의 황태자와 친왕들과 동급으로
각종 곤룡포와 대례복을 사여해줬습니다

마찬가지로 조선의 왕비도 같은 수준으로 맞쳐 내려줬구요

사실,  명의 입장에선 히데요시를 일본국왕으로 책봉해준건ㅡ 빨리 전쟁을 마치길 바랬기 때문이지  딱히 히데요시가 예뻐서가 아닙니딘

이거나 받아먹고 떨어지란 것에 가깝죠

히데요시가 형식상 일본국왕으로 책봉되었으나 , 의복은  명의 고관 1품 정도에
맞쳐 보내준게 바로 저것입니다

또한 명은 일본의 히데요시의 조공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mymiky 20-06-05 14:03
   
Nhk대하사극 (독안룡 마사무네) 에서 히데요시가 저걸 입고 입고 나왔습니다

Nhk에서 고증해서 똑같은거 만들어서 배우가 입고 나온적 있음

Kbs 징비록에서 나온건 고증에 안 맞음
걍 한국 것을 재활용 했을뿐임
          
mymiky 20-06-05 14:23
   
왕의 의상은 종류별로 분류하자면

조선의 경우

(상복)ㅡ 익선관과 곤룡포 (평상시)
(대례복)ㅡ 면류관과 면복(즉위식,  종묘사직 제사)
(공복)ㅡ 원류관과 강사복( 조회, 경축일, 국가정책과 관련해서 발표시)

나뉘어집니다

사실 ㅡ 일본은 (권력이 없는) 얼굴마담인  일왕이 있는데ㅡ
신하일뿐인 히데요시가 일본국왕에 책봉되는 것도  문제가 있었죠
darkbryan 20-06-06 04:35
   
조선임금꺼 재활용 했네요
기간틱 20-06-06 06:33
   
근본 없는 왜구 따위가  의,식,주 에 대한 기본 개념 자체를 정립한 적 없었습니다.
외부(도래인)에서 모두 가져갔으니까요.
왜구에 대해 뭐라 할 말이 없는 것이  무슨 건덕지가 있어야 사실이 성립될텐데
지들도 아는거죠. 미천한 쓰래기라는걸.
 
 
Total 4,3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04 [한국사] 대한민국 최고로 뼈대있는 가문! mymiky 04:48 41
4303 [한국사] 환빠들이 조상이라 주장하는 치우의 진실 (6) 좌익효수 07-08 280
4302 [한국사] 당신이 한복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5가지 mymiky 07-08 82
4301 [한국사] 중국 혐한작가들 행태 예왕지인 07-05 302
4300 [한국사] 일제가 금지한 놀이 석전 (3) 예왕지인 07-05 789
4299 [한국사] 한일 고대사에 관해 최근에 디시에서 재밌는 글을 봤… (5) Marauder 07-04 447
4298 [한국사] 중국애들 한복이 명나라 송나라 의복 뺏긴거라고 우… (10) 예왕지인 07-04 1062
4297 [한국사] 또 다시 헛소리하는 책사풍후 (2) 예왕지인 07-04 312
4296 [한국사] 조선이 발전하지 못한 이유는 이것 때문 (51) 환9191 07-02 1346
4295 [한국사] 이 정신xx 책사픙후 아십니까? (3) 예왕지인 06-29 500
4294 [한국사] 고대 새를 신성시 했던 한반도인들 (유물 포함) (2) 예왕지인 06-29 615
4293 [한국사] 경주에서 출토된 수렵문전돌 예왕지인 06-29 424
4292 [한국사] 1920~1930년대 한국어 녹음본 BTSv 06-28 372
4291 [한국사] 중세국어 낭독 - 『훈민정음언해』『석보상절』『번… (1) BTSv 06-28 242
4290 [한국사] 고려시대 가요 - 고려가요 복원 BTSv 06-28 219
4289 [한국사] 훈민정음의 '中國'이 '나라의 중심'이… (3) BTSv 06-28 603
4288 [한국사] 고려양)에 대한 터무니 없는 중국측 주장에 대한 반… (3) mymiky 06-28 455
4287 [한국사] 국내 가장 오래된 기원전 1세기 비단 확인" 예왕지인 06-28 313
4286 [한국사] 레고랜드 플라스틱 장난감에 의해 어이없이 무너지… (1) 커피는발암 06-27 283
4285 [한국사] 해외 언어학자들이 밝힌 한국어족 영상 (학자들 논문… (3) 예왕지인 06-27 1173
4284 [한국사] "광개토대왕비가 중화민족 비석?"..반크, 시정 캠페인 예왕지인 06-27 490
4283 [한국사] 미남왕자 이우공 아들 이청씨, 경기도에 흥선대원군… mymiky 06-26 416
4282 [한국사] 예왕지인’ 한반도 역사상 가장 오래된 도장 (13) 예왕지인 06-26 937
4281 [한국사] 화교출신 625 영웅들 mymiky 06-25 507
4280 [한국사] 진주성 북장대 지붕에서 고종 1년 상량문 발견 mymiky 06-23 464
4279 [한국사] 50년대 일본 관리들이 몰려와 ㅡ독도는 일본땅 표지… mymiky 06-21 930
4278 [한국사] 위키백과 사서원문 조작 현장 (8) 감방친구 06-21 4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