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5-12 23:50
[북한] 중앙정보국의 비밀공작과 분당파의 미필적 고의 01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519  

중앙정보국의 비밀공작과 분당파의 미필적 고의

 

 


***  공중침투공작의 실패, 신당창당공작의 성공

 

***  50여 년 전 사회변혁운동의 좌절원인

 

***  분당파의 미필적고의

 

 

**  공중침투 공작의 실패, 신당창당 공작의 성공

 

 

1954년 중국 심양에서 열린 비공개 법정 피고석에 두 미국인이 서 있었다. 그들은 세상에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존 다우니와 리처드 펙토이다.

 

중국 법정은 다우니에게 무기징역형을, 펙토에게 20년형을 선고하였다.

 

중형을 받고 감옥으로 다시 끌려간 그들은 한(조선)반도에서 전쟁의 불길이 치솟고 있었던 1952년 11월 29일 침투용 군용기를 타고 길림성 상공을 저공비행하고 있었다.

 

중국인민해방군의 대공사격을 피하여 달아나던 군용기는 나무에 부딪혀 추락했고, 두 사람은 현장에서 체포되었다.

 

중국 정부당국이 심문한 끝에 알아낸 사실은, 그 두 미국인이 미국 중앙정보국(CIA) 공작요원이고, 그들의 공중침투 목적은 길림성에서 암약 중인 반혁명세력과 접선하려는 것이었다.

 

당시 한(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벌이고 있었던 미국은 중국에 새로 세워진 사회주의정권을 초기에 무너뜨리기 위해 처음에는 장개석의 국민당 정권을 이용하다가 가망이 없다고 판단하였고, 새로운 반혁명세력을 중국 내부에서 길러내기 위한 새로운 비밀공작을 개시하였다.

 

그 공작을 떠맡은 주무부처가 중앙정보국이었고, 다우니와 펙토는 반혁명공작임무를 받고 길림성으로 공중침투하다가 체포된 것이었다.

 

중앙정보국은 다우니와 펙토를 길림성에 침투시켜 새로운 반혁명세력을 육성한 뒤에, 그 세력을 배후에서 조종하여 중국 동북지역에서 반혁명유격전을 일으키려는 비밀공작계획을 세워두고 있었다.

 

다우니와 펙토를 체포하고 심문한 중국 정부당국은 신화통신을 통해 중앙정보국의 반혁명침투공작을 폭로하면서 중앙정보국 요원들의 신원을 세상에 공개하였다.

 

당황한 미국정부는 그들이 중앙정보국 공작원이라는 사실을 부인하는 기만술책으로 대응하였다.

 

중국 정부당국은 미국 대통령 리처드 닉슨이 베이징을 찾아갔던 1971년에 가서 중미관계 정상화를 의식하여 펙토를 석방하였고, 닉슨이 그들이 중앙정보국 공작원이었음을 실토한 뒤인 이태 뒤에 다우니를 석방하였다.

 

중국에서 반혁명세력을 길러내려던 비밀공작이 실패하자, 중앙정보국은 중국정부 고위층에 접근할 침투로를 찾았다.

 

그러나 냉전시기에 적국의 고위층에 접근할 침투로를 찾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게 보였다.

 

고심하던 중앙정보국이 찾아낸 협조자는 네덜란드 국가안보국(BVD)이었다. 네덜란드 국가안보국은 다우니와 펙토가 중국에서 체포된 이듬해 1955년에 소련 모스크바에서 열린 세계청년학생축전에 참석한 진보성향의 네델란드 청년 피터 부베를 포섭하고, 그를 이용한 비밀공작을 준비하고 있었다.

 

무려 12년 동안이나 치밀하게 계획하고 준비한 네덜란드 국가안보국이 좌파신당으로 교활하게 조작해 낸 것이 네덜란드 맑스레닌당(MLPN)이다.

 

1969년 네덜란드 맑스레닌당이 좌파신당으로 창당될 때, 당대표로 선출된 사람은 크리스 페터슨이었는데, 그가 바로 12년 전 네덜란드 국가안보국에 포섭되어 1957년부터 비밀공작원으로 활동하였던 수학교사 출신의 피터 부베였다.

 

네덜란드 국가안보국이 네덜란드 맑스레닌당 창당자금과 운영자금을 은밀히 대주었음을 물론이고, 네덜란드 언론계에 침투한 공작원을 동원하여 네덜란드 맑스레닌당을 서유럽의 대표적인 좌파정당으로 대중들에게 인식시키는 언론공작을 벌였다.

 

크리스 페터슨이라는 가명으로 네덜란드 맑스레닌당의 당대표가 된 비밀공작원 피터 부베는 오래지 않아 서유럽에서 명성이 자자한 좌파정당 거물로 화려하게 등장하였다.


 

 

이상..                02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3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827
18073 [한국사] 일제강점기는 조선의 근대화에 얼마나 영향을 끼쳤… (13) 꼰대감별기 07-17 506
18072 [한국사] 이순신은 관노와 잤을까? mymiky 07-17 428
18071 [세계사] 한나라 vs 로마 붙으면 누가 이길까? (10) ep220 07-16 942
18070 [한국사] 신운견지보(臣雲遣支報) 안야축지분(安邪踧支濆) 신… (10) 호랭이해 07-16 420
18069 [한국사] "이순신 장군 '관노 잠자리설' 일제 해석이 발… (10) 섬나라호빗 07-15 1684
18068 [북한] 김일성의 여자들. 그리고 소련으로 월경 돌통 07-15 902
18067 [북한] 북한의 고위 수뇌부들 일제 떄 동북항일연군의 입소 … 돌통 07-14 566
18066 [북한] 89년 지옥의 천안문 사건. (톈안먼 사태) 돌통 07-14 709
18065 [북한] 북의 독재자 김일성 인생 팩트 02편. 돌통 07-14 304
18064 [북한] 북의 독재자 김일성의 인생 팩트. 01편. 돌통 07-14 281
18063 [기타] 가야전 국립중앙박물관 가야본성 전시회 일본서기로… 관심병자 07-14 400
18062 [기타] 고구려 모본왕 때 산서성 태원까지 공격했다는 의미… 관심병자 07-14 460
18061 [한국사] 만주원류고에 대해서 왈가왈부하는 분들께 질문드립… 감방친구 07-14 661
18060 [한국사] 몽골은 왜 공주들을 고려로 시집 보냈나 (5) 예왕지인 07-14 1337
18059 [기타] 고(故) 백선엽 현충원 안장 청와대 반대 청원 서둘러… (3) 요돌이 07-14 384
18058 [기타] '고려말'로 듣는 소련시절 고려인 강제이주 … (2) 관심병자 07-13 551
18057 [기타] 만주史는 우리 역사? 흠정만주원류고에 기록된 놀라… (24) 관심병자 07-13 835
18056 [세계사] 원래는 동양이 더 발달했었다. 2 (3) ep220 07-13 732
18055 [세계사] 원래는 동양이 더 발달했었다. 1 (10) ep220 07-13 857
18054 [한국사] "현존하는 국내 最古 사진은 창덕궁 철종 어진" (5) 예왕지인 07-13 1319
18053 [기타] KBS역사스페셜 – 잉글리시 조선상륙기 관심병자 07-12 858
18052 [북한] 한반도의 비핵화는 누가 먼저 깨뜨렸나? 비핵화의 역… (5) 돌통 07-12 478
18051 [북한] 동북항일연군(련군)의 제1로군의 현황.문헌(사상휘보 돌통 07-11 402
18050 [북한] 북한이 자랑하는 (동북항일연군)의 분석 02편 돌통 07-11 302
18049 [북한] 북한이 자랑하는 (동북항일연군)의 분석 01편 돌통 07-11 283
18048 [북한] 6.25남침에 대한 전 북한 고위관료 망명자들의 증언 (1) 돌통 07-11 400
18047 [기타] 왜 말갈족의 역사는 우리의 역사 이어야 하는가? (3) 관심병자 07-10 867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