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5-11 20:07
[한국사] 연개소문이 지혜'와 덕'을 갖췄더라면?
 글쓴이 : 냉각수
조회 : 674  

역사란 만약이 없지만 역사를 사유하고 반추하는 사람이라면 만약~~~?이란 이야기도

능히 할수있다고 본다.

그 자세로부터 역사를 고찰하고 역사의 흐름을 이해하고 현제와 미래를 조망해 볼수있다고 본다

만약 ? '연개소문'이 '강경책' 보다 '대당유화' 정책을 펼치고

'무인기질' 보다 '문인기질'이 강하고 힘'보다는 '지혜'로 펼첬다면 고구려는 달라젔을것이다

모든것에서 강' 대 강'으로 치닫게 되면 어느 한쪽은 소멸해야 한다.

그러나 강'대 강'아닌 강' 대'유 로 상대했더라면...어땠을까?

당나라가 시대적 풍운과 운명의 행운에서 고구려보다 앞섰다면 운명의 저항하기보다

운명이란 거대한 바람을 맞으며 그 방향대로 가면서 자주적인 내적힘을 길렀으면 어땠을까...

역사이래로 많은 군사강국들이 흥했고 멸망했다...당나라도...

그러나 덩달아 고구려도 없어젔다...


세월이 지나.기세등등한 군대가 갔던 길, 또랑에 뼈다귀가 그길을 매웠다

사람의 운도...다하면'운명'에 순응하면서 다시 바람이 불기 기대하며 준비하며

기다려야 한다...

신'은 모두 똑같이 비'를 내려준다고 한다....

편협한 폭군도 운'으로 통해 다소 막강한 권력을 향유한다 문제는 오래 안가서지만...

이렇듯

강력한 고구려도 많은 전쟁으로 자원이 황폐화되고 인구로 당나라를 막을수 없었으면

당나라의 세력재편에 순응하면서 동시에 고구려의 자주적인 입장을 견지해가는

호랑의 힘'이 아닌, 뱀 같은 지혜로 때로는 여우같이 행동했다면 어땠을까....

강력한 국가로 올라서기는 힘들지만, 또 강력한 국가로 오래 존속 하기란 힘들다고 본다

국가의 힘을 오래 유지한다는 것 자체가 선조들의 피'와 용기' 땀'의 기준의 따라 명말 아니면

정체도 늦게오거나 빨리오기도 한다...


오로지 그당시 젊은 권력층 신진세력들 행동의 달렸을 문제였다

그들은 성급했으며, 너무 젊었으며,연개소문의 구테타로 인해 지혜를 갖춘 기존세력들을

제거했으며 그속에서 수많은 인재가 죽어나갔을 것이다.

영류태왕은 젊었을때 대당 강경자였으나 태왕이 되면서 정상에 앉아 보니

고구려가 예전만 못하다는 것을 알았다 본다....

싸우는것 보다 치사 하더라도 당나라에 비위를 맞추며,안으로 힘을 길러야 한다 생각했을것이다

'연개소문'은 '왕'의  높은 자리에서 그가 사랑한 '고구려'를 보려하지 않았다 본다

'연개소문'은 오로지 자기위치에서 고구려를 사랑하고 보았으며 그로인해 먼 미래를 그리지 못했다...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것도 얼핏보면 사람마다 다르고 게을렀던 사람도

책임자가 되면, 성실해지고 명민해지거나 아니면 폐급이다...

'정상'에서 아래를 바라보는 것과 '중간'에서 아래를 보는것...'평평한곳'에서 '수평'으로 보는것은

엄연히 다르다고 본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20-05-11 21:54
   
연개소문의 인품이나 인격을 평하기에는
사료가 적고 그 사료조차 편향돼 있다는 생각이 안 드십니까
구름위하늘 20-05-12 12:21
   
정말 우리 삼국 역사에서 아쉬운 점은 양쪽에서 비교할 수 있는 2가지 이상의 자료가 별로 없고
주로 당나라 시각에서 쓰였거나 반대편에 있던 신라 기준의 자료만이 남아있다는 점이죠.

당나라 기록에 연개소문이 풍성이 안좋아서 사람들이 반대했다고 하는 것을 그대로 믿을 수는 없죠.
사료는 아니지만 소설 규염객전이나 경극 설인귀에서 나오는
연개소문은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나쁜 품성으로 나오지 않습니다.
 
 
Total 18,3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831
18073 [한국사] 일제강점기는 조선의 근대화에 얼마나 영향을 끼쳤… (13) 꼰대감별기 07-17 506
18072 [한국사] 이순신은 관노와 잤을까? mymiky 07-17 428
18071 [세계사] 한나라 vs 로마 붙으면 누가 이길까? (10) ep220 07-16 942
18070 [한국사] 신운견지보(臣雲遣支報) 안야축지분(安邪踧支濆) 신… (10) 호랭이해 07-16 420
18069 [한국사] "이순신 장군 '관노 잠자리설' 일제 해석이 발… (10) 섬나라호빗 07-15 1684
18068 [북한] 김일성의 여자들. 그리고 소련으로 월경 돌통 07-15 902
18067 [북한] 북한의 고위 수뇌부들 일제 떄 동북항일연군의 입소 … 돌통 07-14 566
18066 [북한] 89년 지옥의 천안문 사건. (톈안먼 사태) 돌통 07-14 709
18065 [북한] 북의 독재자 김일성 인생 팩트 02편. 돌통 07-14 304
18064 [북한] 북의 독재자 김일성의 인생 팩트. 01편. 돌통 07-14 281
18063 [기타] 가야전 국립중앙박물관 가야본성 전시회 일본서기로… 관심병자 07-14 400
18062 [기타] 고구려 모본왕 때 산서성 태원까지 공격했다는 의미… 관심병자 07-14 460
18061 [한국사] 만주원류고에 대해서 왈가왈부하는 분들께 질문드립… 감방친구 07-14 661
18060 [한국사] 몽골은 왜 공주들을 고려로 시집 보냈나 (5) 예왕지인 07-14 1337
18059 [기타] 고(故) 백선엽 현충원 안장 청와대 반대 청원 서둘러… (3) 요돌이 07-14 384
18058 [기타] '고려말'로 듣는 소련시절 고려인 강제이주 … (2) 관심병자 07-13 551
18057 [기타] 만주史는 우리 역사? 흠정만주원류고에 기록된 놀라… (24) 관심병자 07-13 835
18056 [세계사] 원래는 동양이 더 발달했었다. 2 (3) ep220 07-13 732
18055 [세계사] 원래는 동양이 더 발달했었다. 1 (10) ep220 07-13 857
18054 [한국사] "현존하는 국내 最古 사진은 창덕궁 철종 어진" (5) 예왕지인 07-13 1319
18053 [기타] KBS역사스페셜 – 잉글리시 조선상륙기 관심병자 07-12 858
18052 [북한] 한반도의 비핵화는 누가 먼저 깨뜨렸나? 비핵화의 역… (5) 돌통 07-12 478
18051 [북한] 동북항일연군(련군)의 제1로군의 현황.문헌(사상휘보 돌통 07-11 402
18050 [북한] 북한이 자랑하는 (동북항일연군)의 분석 02편 돌통 07-11 302
18049 [북한] 북한이 자랑하는 (동북항일연군)의 분석 01편 돌통 07-11 283
18048 [북한] 6.25남침에 대한 전 북한 고위관료 망명자들의 증언 (1) 돌통 07-11 400
18047 [기타] 왜 말갈족의 역사는 우리의 역사 이어야 하는가? (3) 관심병자 07-10 867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