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5-02 23:03
[북한] (하얼빈 특종) 조선족 이민 여사의 증언.10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637  

09편에서 이어서~~

 

* 질문은 적색으로 답변은 일반 검정색으로..

 

 

**** 金日成(김일성) 처음엔 父子(부자) 승계에 반대




―金日成(김일성)이 정권을 아들에게 물려준 것을 어떻게 생각합니까.



『지금 와서 보면 잘못한 일입니다. 그러나 정권의 부자승계의 책임을 몽땅 金日成(김일성) 한 사람에게 돌리는 것은 부당합니다. 내가 알기로는 최용건, 김일, 최현 등 老(노)간부들이 여러 번 金正日(김정일)을 후계자로 세우자고 건의했지만 金日成(김일성)이 번번이 받아들이지 않았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심지어 중앙정치국회의에서 모든 사람들이 강력하게 金正日(김정일) 승계를 주장하자, 金日成(김일성)은 「다 동의하는데 나 혼자 반대해서야 되겠는가, 그러나 이 문제는 다음 회로 미루어 토론하자」고 말한 일도 있다고 들었어요.



그리고 老(노)간부들의 강경한 주장에도 나름대로 이유가 있었다고 봅니다. 소련은 흐루시초프 시대부터 레닌과 스탈린을 부정하고 나왔고, 중국에서도 「4인방」의 농간으로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老(노)간부들의 생각은 이런 사정이 조선에서 재발되지 않게 하려면 가장 믿을 수 있는 사람을 후계로 세워야 한다는 것이지요.

 

적어도 金正日(김정일)은 무슨 일이 있어도 아버지의 뜻을 배반하지 않으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결국 1980년 노동당 6차 대회에 가서야 金日成(김일성)은 「다 동의하면 나도 동의한다」는 입장에서 그것을 결정한 것입니다』



―원래 동생 김영주에게 자리를 물려주기로 되어 있는데 金正日(김정일)이 가로챘다는 설도 있는데 사실인가요.



『그런 말은 듣지 못했습니다. 내가 보기에는 말이 안 됩니다. 김영주는 金日成(김일성)과 동년배인데 어떻게 후계자로 선정될 수 있겠습니까』



―지금 金正日(김정일)의 영도 방법을 어떻게 보십니까.



『물론 잘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내가 보기에는 그도 변화를 추구하고 있는 것 같아요. 얼마 전 나의 戰友(전우)인 박경숙(강건의 부인, 강건은 한국전쟁 당시 동부전선 사령관, 박경숙은 전 경공업부 부장)의 사위가 延邊(연변)으로 와서 내게 전화를 했어요.

 

무얼 하려고 왔는가 물었지요. 장사 일로 왔다는 거예요. 전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일이지요. 그러면서 국내 생활도 많이 변하고 있다는군요. 金正日(김정일)은 대문을 활짝 열면 자본주의 세계의 파리, 모기들까지도 들어올까 걱정하여 조심스럽게 천천히 개방하는 모양입니다. 필요 없는 걱정이지요. 중국은 개혁개방으로 문을 활짝 열어 놓았어도 잘 되어가고 있지 않습니까』


*** 북한의 남침 가능성은 거의 없어




―남북통일 문제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金大中(김대중)의 햇볕 정책은.



『햇볕 정책, 포용 정책에 대하여서 좀 들어보았습니다. 도와주고 잘 지내려는 것은 물론 좋은 일이지요. 그러나 이왕 도와주려면 너무 책략적인 방법으로 상대방 기분을 나쁘게 하지 않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얼마 전 한국에 갔을 때 모두들 북한의 무력 침입을 걱정하는 것을 보았어요. 지금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金日成(김일성) 주석이 이미 조국의 평화통일 네 가지 방침을 제시해 놓았고, 또 두 나라가 旣定事實(기정사실)로 되어 안정이 되어 있는 상황에서 무력 침입은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그러자 한국 기자들은 1950년 북한이 서울로 쳐들어왔는데 지금도 그럴 수 있지 않은가 물었지요. 그때 형편과 지금은 하늘과 땅의 차이입니다. 지금 무력 침입은 불가능합니다.



나는 오히려 남북통일의 가장 큰 장애는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의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미국은 사실 남북통일이 이루질 것을 희망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서 남북한 간의 갈등을 언제나 조장하고 있지요. 한 나라에 다른 나라 군대가 장기적으로 주둔하고 있다는 것은 어떤 상황에서든지 비극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 민족으로서는 더욱 창피한 일입니다. 미군이 하루빨리 한국에서 철수한다면 통일은 한층 빨라질 것입니다. 내가 보기에 金大中(김대중) 대통령은 여러 가지로 잘하고 있는 듯 합니다. 대통령 직에 있는 동안 시간을 아껴 더 많은 일을 하시기 바랍니다』




*** 金日成(김일성)의 極左的(극좌적) 과오 지금도 계속돼


―金日成(김일성)의 過誤(과오)는 무엇입니까.



『물론 金日成(김일성)은 과오가 있습니다. 金日成(김일성)뿐만 아닙니다. 소련 공산당도, 중국 공산당도, 모두 적지 않은 과오를 범했었지요. 金日成(김일성)은 특히 소련 공산당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해방 후에는 그와 떨어져 있어서 잘 모르겠으나 한마디로 極左的(극좌적) 과오였다고 봅니다. 거기에는 역사적인 배경이 있습니다. 우리는 항일 시기에 오랫동안 敵(적)의 심장부에서 투쟁해 왔습니다. 敵(적)에 대한 고도의 적개심과 고도의 경각심이 몸에 깊이 배어 있지요. 그래서 金日成(김일성)이 언제나 적대적인 정책, 강경한 정책을 펴 오지 않았나 합니다.



국내 통치도 너무 경직되고 부드럽지 못했지요. 전에 중국도 그랬어요. 정부나 당에 대하여 조금만 불만스러운 言行(언행)을 보여도 右派(우파)요 反(반)혁명이요 하면서 훌륭한 사람들을 많이 죽였습니다.

 

지금은 많이 변했지요. 그러나 조선은 아직도 金日成(김일성) 때 하던 식이 오늘도 계속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참으로 너무 긴 시기입니다. 이렇게 오래 변화가 없는 것은 폐쇄정책과도 무관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金日成(김일성) 주석은 돌아갈 때까지도 이 점을 확실히 인식하지 못한 듯싶어요』



―북한에서는 1956년에 박헌영을 미국 간첩이라는 누명을 씌워 사형에 처했고 기타 自進 越北者(자진 월북자)들도 간첩 누명 아래 많이 죽였습니다. 그런 일을 알고 계십니까.



『그런 일이 있었다는 소문은 들었으나 구체적인 이름은 기억나지 않습니다. 어떤 나라의 수령도 사람인 이상 과오를 범하지 않을 수 없지요.

毛澤東(모택동)도 그렇고 金日成(김일성)도 그렇습니다. 다만 우리는 이를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평가해야 하지요. 金正日(김정일)은 부친의 영향을 많이 받은 듯싶습니다.

 

어떻게 하면 金日成(김일성)이 세운 나라를 잘 건설해나갈 것인가, 어떻게 하면 나라를 하루빨리 발전시키고 인민들의 생활을 향상시키겠는가, 하는 문제를 深思熟考(심사숙고)하여 정확한 답을 얻어야 합니다.

 

그러나 아직도 이 문제에 대하여 정확한 인식이 안돼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조선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오늘날까지도 뚜렷한 변화가 없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金正日(김정일)이 사상이 개방되지 못하고 시야가 좁은 것은 그의 경력과도 관계가 있을 겁니다. 자주 외국을 돌아보고 많은 것을 보았더라면 관점에 변화가 생기지 않을 수 없겠지요. 鄧小平(등소평)이 과감한 개혁을 펼 수 있었던 것은 역시 어려서 서방 유학을 한 경험과 또 자주 해외에 나간 일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고 봅니다』

 

 

이상..              11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4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763
464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2편 돌통 08-31 658
463 [한국사] 한중관계사, 김한규, 1999 (10) 엄근진 07-22 658
462 [중국] `요수를 청룡하.폭하라고` 한 보리스진님 댓글에 대… (4) 백랑수 02-20 657
461 [북한] 김정은 건재에도 반성없는 스토커종족들. (1) 돌통 06-28 657
460 [한국사] 수경주 백랑수 하류 삼바 09-26 657
459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03 656
458 [북한] 김일성의 절친 독일인 저명한 여작가 글. 01편 (총3부… 돌통 09-16 656
457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25편.. 돌통 01-04 655
456 [한국사] 임나일본부설과 정한론 ssak 09-04 655
455 [한국사] (6-2) 후한서 군국지 검토 감방친구 06-20 655
454 [한국사] 서기 313년까지 북한이 500년 동안 중국영토라는 동북… 수구리 07-16 655
453 [한국사] 중국 25사에 나타나는 단군조선(삼조선)의 위치? (1) 수구리 12-17 655
452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4편마지막편 돌통 09-03 654
451 [한국사] 한복의 역사 mymiky 03-02 654
450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은 동방의 진국 단군조선을 남방의 작… (6) 스리랑 08-08 654
449 [한국사] ㄹㅇ 역알못들 또 아는 척하며 설치고 있네요 (12) 연개소문킹 02-21 653
448 [북한] (심화).한반도의 현대사 팩트 04편 돌통 08-19 653
447 [한국사] 일본의 손자병법에 당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산아몬드 02-28 652
446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 ... 남한산성 4 히스토리2 04-26 652
445 [한국사] 왜(倭) 2 - 《산해경》의 倭 (2/6) (13) 감방친구 08-17 652
444 [한국사] 서재필의 뿌리는 충남 논산이죠 삼한 12-30 652
443 [북한] AI 분석해보니“北, 김정은 집권뒤 자본주의 비판 감… 돌통 02-21 651
442 [북한] 북한의 남침 지원 요청..등소평 거절.대화해야.. 돌통 04-04 651
441 [한국사] 정부차원에서 고조선 역사 연구 국제협력 필요(ft. … 조지아나 09-22 651
440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11편 돌통 08-29 650
439 [한국사] 요사 지리지를 이해하기 어려운 이유 감방친구 04-17 649
438 [북한] 사진 한장으로 계기가 된 4.19혁명.이승만의 몰락.. 돌통 02-21 649
 <  701  702  703  704  705  706  707  708  709  7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