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3-30 21:46
[북한] <다시쓰는한국현대사> (동북)東北항일(연)聯군활동기 김일성 자필 보고서
 글쓴이 : 돌통
조회 : 605  

1930~40년대 만주와 연해주 지역의 사회주의 운동 관련 자료들이 러시아.중국등에서 속속 공개되고 있다.

 

 


놀라운 사실은 동북항일연군 활동시기에 김일성(日成)이 작성한 보고서중 일부가 최근 공개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항련 제1로군 약사」(약사),「김일성이 주보중(周保中).김책(策)에게 보낸 서신」등이 그것이다.
 
 
이 보고서들은 북한정권의 지도자로 부각되기 전에 김일성 자신이 직접 작성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중「제1로군 약사」는 1942년 만주에서 활동하다 연해주 지역으로 간 김일성이 당시 동북항일연군 제5군장이던 주보중에게 동만주에서 활동했던 제1로군의 역사를 정리해 보고한 것이다.
 
이 자료를 공개한 김우종(宇鍾.흑룡강성 중국공산당 역사연구소)소장은 『이 문서의 집필자는 김일성 주석으로 처음 원고에는 본명이 명기돼 있었는데 당중앙에서 ×××로 고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말했다.
 

 



적과 우리역량 큰차 (고군고투)苦軍苦鬪 실패 기록

 

 

 
이 기록에 따르면 김일성은 33년 왕청유격대(대대장 양성룡)가 조직될 때 정치위원으로 선출되었고,34년 2월 동만주에서 활동하던 유격대들이 인민혁명군 제2독립사(사장 (주 전)朱 鎭)로 개편되었을 때는 제3단(團)의 정치위원이었다.
 
 
36년 인민혁명군이 동북항일연군으로 개편되자, 김일성은 제1로군 2군(軍) 6사(師)의 사장으로 활동했다. 38년 11월 1로군은 3개의 방면군으로 통합 개편하는, 최후의 부대편성을 했다.
 
 
 이때 김일성은 제2방면군 최고지휘자로 임명된다.
 
 
「약사」에서 김일성은 40년에 소련령으로 넘어간 사실도 기록했다.특히 김일성은 「무장투쟁이 적과 우리의 역량이 지나치게 차이가 나고 외부원조가 없어 고군고투(孤軍苦鬪)는 마침내 일시적으로나마 실패로 귀결되었다」고 적고 있다.
 
 
소련으로 넘어간 직후 김일성은 하바로프스크 근처에 있던「남야영」에서, 41년 3월12일 제1로군 병사 1백20여명으로 제1지대를 편성했다.
 
 
이후 김일성은 잠깐이지만 제1로군 정치위원 위증민(魏拯民)을 찾으라는 지시를 받고 다시 만주로 갔다.「김일성이 주보중.김책에게 보낸 서신」은 이때 작성된 것으로 만주의 유격대 활동상황과 자신의 활동경과를 보고한 것이다..

 



[출처: **일보] <다시쓰는한국현대사>7.東北항일聯군활동기 金日成자필보고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0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3896
19027 [기타] 청나라 건국신화에 나오는 태조 이성계의 부하 관심병자 06-18 295
19026 [기타] 제목만 봐도 답안나오는 그채널영상들 (2) Marauder 06-18 153
19025 [기타] 한국에서 금나라 관련 드라마 제작 (29) 조지아나 06-17 850
19024 [기타] 기묘한 토종 괴물과 더 기묘한 조상님들의 생각들 관심병자 06-17 491
19023 [한국사] 조선왕국전도 중 독도가 조선땅임을 보는 문 대통령 (4) mymiky 06-17 509
19022 [기타] [삼국지기행] 가정편 2ㅣ마속은 산에 올라가야 했습… 관심병자 06-16 178
19021 [한국사] 스탄과 땅의 옛 조형에 대해서 감방친구 06-16 289
19020 [기타] 스탄 과 땅, 훈민정음 (2) 관심병자 06-16 353
19019 [한국사] 미국 새크라멘토 교민들을 위한 前, 한국 천문 연구… (1) 스리랑 06-14 722
19018 [기타] 러시아 연해주 발해 유적지 한,러 공동 발굴 진행… (4) 조지아나 06-13 1219
19017 [한국사] 명상황후 사진의 진위와 건청궁 곤녕합 옥곤루 (4) 감방친구 06-12 1006
19016 [한국사] 고구려는 천자의 제국이다, '연개소문 (1) 스파게티 06-12 993
19015 [한국사] 명성황후 실제 사진 추정 (4) BTSv 06-12 1557
19014 [북한] 그동안 몰랐던 북한에 대한 정보네요. (1) 스리랑 06-09 1629
19013 [한국사] 테러단체 백의사 총사령관 염동진.. 8년간 밀정이였… (4) mymiky 06-07 1000
19012 [기타] 흉노인 김씨의 나라 가야 (8) 엄근진 06-05 1599
19011 [기타] 말갈족 가설, 추측 (3) 관심병자 06-05 1251
19010 [기타] 말갈박사의 말갈이야기 (1) 관심병자 06-05 729
19009 [한국사] 한반도는 진인의 땅이었다 (6) 엄근진 06-04 1160
19008 [기타] 도서관 희망도서 서비스 엄근진 06-04 250
19007 [한국사] 엄근진님 질문에 답변 (7) 감방친구 05-29 720
19006 [한국사] 신리 왕조가 알에서 태어났다? (6) 스켈레톤v 05-29 1101
19005 [한국사] 나라이름 (9) 지누짱 05-29 1012
19004 [한국사] 광해군의 측근 김개시의 권력으로 보는 , 조선시대 … (3) mymiky 05-29 763
19003 [한국사] (재업) 고조선의 고고학적 검토를 위한 연습 (5) 감방친구 05-29 707
19002 [한국사] 한국의 신석기 문화? (2) 엄근진 05-28 565
19001 [한국사] 만주와 한반도 후기 구석기시대 년대기 2. 기후와 지… 지누짱 05-27 573
 1  2  3  4  5  6  7  8  9  10  >